view

결혼하고 첫 시어머니생신

ㅇㅋ (판) 2019.03.08 14:08 조회5,076
톡톡 남편 vs 아내 채널보기
결혼하고 첫 시어머니 생신인데요
신혼집에서 밥 안차리고 그냥 식당가서 밥먹어도되겠죠?
워낙 가족적인걸 추구하는 분이라 이렇게해서 욕먹을까봐 걱정되긴하는데요
결혼준비때랑 결혼하고 나서도 이래저래 말한마디로도 사람 상처주는 분이라 절대 밥 차려드리기싫거든요
솔직히 생신도 챙겨드리기싫습니다
첫 생신 식당에서 밥먹어도 괜찮겠죠??
6
9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사랑의기술]
1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3.08 19:19
추천
1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낳아준 부모님한테도 태어나서 한번도 생일상이란걸 차려본적도 없는데 결혼해서 맞는 첫시아버지 생신이라고 생신상 차려야한다해서 혼자 꼬박 하루 밤새워 인터넷 레시피 뒤적이며 거하게는 아니지만..몇번의 망함의 좌절을 겪고 으익고..결국 완성해서 퀭한 눈으로 가져다드렸더니..수고했단 말한마디?는 커녕 말한마디도 없으시더라ㅋ당연히 본인이 받아야 할 걸 받았다는 듯. 한마디도 없이 무표정 식사ㅋ 그리고 끝ㅋ 혼자서 10 인분씩 각각 음식 맞춰서 날라간건 난데..자기딸도 안한거..ㅋㅋ 아..그때..진짜 우리 아빠한테 미안해지더라.해줘도 며느리니 당연하고 고마울게 아님ㅋ 고로. 꼭 시댁행사는 무조건 밖에서 사 드삼ㅋ 무조건 그게 최고임.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A형여자 2019.03.09 16:38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성들여 만들어 상 차리고 맛평가 욕듣기, 사주면 첫시어미 생일상 안차려줬다고 욕듣기 나같음 후자꺼 하겠음. 첨부터 나쁜며느리되서 습관들이게 해야 맘편함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7.06 15:5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가족적인걸 추구했다면 아들이 자주 차려드렸겠네요 밖에서 먹자했을때 뭐라하면 남편더러 차리라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20.07.06 15:4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냥 첨부터 욕 먹으삼 어차피 내년부터 안차려 주면 또 욕할거임 고생안하고 그냥 욕만 먹는게 나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3.09 23:52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런걸 질문하다니 님 뇌에 노예가 있나봐요;;;;;;
답글 0 답글쓰기
아이고 2019.03.09 21:5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좋은 식당 예약해서 먹음 된다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A형여자 2019.03.09 16:38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성들여 만들어 상 차리고 맛평가 욕듣기, 사주면 첫시어미 생일상 안차려줬다고 욕듣기 나같음 후자꺼 하겠음. 첨부터 나쁜며느리되서 습관들이게 해야 맘편함
답글 0 답글쓰기
철딱선희 2019.03.09 16:1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처음에 상차리면 다음번에도 의례 바라게 됨... 핟기 싫은거 억지로 왜 함? 대신 고급식당에서 거하게 사드리세요... 상차리란 말도 못하게요.. 아니면 눈치보이면 미역국만 끓이고 나머지는 업체에 주문해요 내가 말만 안하면 누가 알아요? 말하면 또 ㅇ어때서...? 만약 뭐라 하면 다음부터 식당에서 먹이면 됩니당 ㅎ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19.03.09 13:44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결혼하고 집들이겸 생신상 한번 차렸고 그담부턴 그냥 식당 고고ㅋㅋ 신랑이 알아서 식당 찾아보던데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19.03.08 19:19
추천
1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낳아준 부모님한테도 태어나서 한번도 생일상이란걸 차려본적도 없는데 결혼해서 맞는 첫시아버지 생신이라고 생신상 차려야한다해서 혼자 꼬박 하루 밤새워 인터넷 레시피 뒤적이며 거하게는 아니지만..몇번의 망함의 좌절을 겪고 으익고..결국 완성해서 퀭한 눈으로 가져다드렸더니..수고했단 말한마디?는 커녕 말한마디도 없으시더라ㅋ당연히 본인이 받아야 할 걸 받았다는 듯. 한마디도 없이 무표정 식사ㅋ 그리고 끝ㅋ 혼자서 10 인분씩 각각 음식 맞춰서 날라간건 난데..자기딸도 안한거..ㅋㅋ 아..그때..진짜 우리 아빠한테 미안해지더라.해줘도 며느리니 당연하고 고마울게 아님ㅋ 고로. 꼭 시댁행사는 무조건 밖에서 사 드삼ㅋ 무조건 그게 최고임.
답글 0 답글쓰기
QQQQ 2019.03.08 17:14
추천
1
반대
13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럼요~ 배달음식 시켜서 배달온체 그대로 시어머니 생신상이라고 차려준 미친냔도 있는데 식당에서 대접해드리는건 훌룡한 생각이시지요~
근데...
결혼할때 혼수는 반반 하신거죠??
반반 한거 아니면 아닥하고 당장 미역사러 가라
(주작 작작 좀햐!!)
답글 4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