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취업너무힘들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킁이 (판) 2019.03.22 00:22 조회1,999
톡톡 취업과 면접 꼭조언부탁
29살 여 입니당 ㅠㅠㅠ너무답답해서글남겨용
저번주토요일날 면접가고 수요일부터 출근햇는데 오늘그냥이틀만에 관둿네요..... 그전에회사에서도 경리업무엿는데 거기서도 2달반 겨우 버텨서 나왓어용 그전에 회사는 최저시급도안되엇고 월급도안올라갈꺼라고 막 당연하단듯이 이야기하시길래 적지않은나이에 28살에 회계자격증따고 겨우면접보러오라고연락온대라서 감지덕지 하면서일햇엇는데 ㅠㅠ 점심시간도없엇고 맨날 야근에 사수는 항상 저한테 일을 떠맡기기일수엿고 잘모르는저는 버벅거리고 1층 2층 과장들한테 항상시달리고 불려가고 마감날짜되면 정시퇴근바라지도 않앗지만 업무량이 오죽하면 거기서 수송맡은 경리가 항상제시간에퇴근하고 언니혼자만 일하는거같다고 안타까워햇엇어요 전판매 회계 물론 사수껏까지 할줄은 몰랏죠 1층에 남자꼰대과장은 맨날 절답답한듯이 이야기하고 결국 견디다못해서 그만두고 5개월정도 계속 이력서내고 알아보고 면접 보러오라고 해서 토요일날 면접보러갓는데 작은사무실치곤너무..작은가게보다더작은가기 거기에 케이블도매? 뭐그런데 엿어요 경악을 햇어요 진짜 컴터가 따닥따닥붙어잇고 선은널부러져잇고 ㅜㅜ; 점심도 거기쫍은대서 직원10이다같이 먹어야한다고하고 면접도 3분만에 끝나고 그날점심에 바로 뽑혓다고 연락왓엇어요 그렇게 작은 대리점인데 왜경리를 2명뽑는다는게 이해안갓지만 뭐 일이 많나보다 하고잇엇어요 뽑힌애는 23살; 전 29살 그전에 회사에 당하고 잘안알아보고간 기억도잇어서 생각도해봐야할꺼같고 월요일날 출근하라는거 수요일에 출근하겟다고 하고 수요일날 출근햇습니다 수요일날출근을 하니 참 그23살짜린 전화응대랑 대충 발주는 하고잇더라구요 참고로 여기 남초회사에요 여자직원 30대한분잇엇는데 토요일날 까지 한다고하더라구요 저도 열심히해야겟다싶어서 업무를 설렁설렁가르쳐주시고 아무도 제겐 말을 안걸어주시길래 그냥 그려러하구 낼부턴 그래도낫겟지 싶어서 오늘출근햇는데 상황은 더 차별아닌차별하더라구요 그30대여잔 23살애한테만 업무설명 제가 물어봐도 시큰둥 왜물어보냐는듯이 전부남직원 들도 23살 애한테 일잘한다고 웃음꽃피고 제가 뭐물어봐도어색 하단듯이 점심때 여긴시켜서먹습니다 개한테전부모여서 먹을꺼이야기하고 저한텐 메뉴전단지 던져주면서 뭐드실래요 퉁명스럽게 저도일하러왓고 배우고 싶엇지만 본인들업무가 바쁘다보니 전 수요일날 배운거라곤 전표입력 그마저도 1번시키고 너무 서러워서 그냥 오늘까지만전 일하겟습니다 라고말하니 기다렷단듯이 네! 안맞으면 어쩔수없죠 ㅇㅋ 이런느낌 ㅋㅋㅋㅋ어이가없더라구요 그냥 오늘까지잇냐지금잇냐 다를께 뭔가싶어서 그냥지금간다하고 나와서 버스타면서까지 현타가 오더라구요 제가 이상한가싶기도하고 너무 서럽네요 오래오래 일하고 그냥돈도 많이는 못벌더라도 일을하면서 제생활이란게 하고싶엇는데 ㅠㅠㅠㅠㅠㅠㅠ 전부 경력직....나이많다고거절.........이젠이력서내기두 지치네요 답답합니다 ...





폰으로 쓴거라 띄어쓰기 잘안되잇고 보기 불편하시면 죄송합니다 ㅠㅠ !!!!조언이라두 부탁드릴께요!!!!!
4
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3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19.03.22 21:4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ㅈㅓ도29살 백수 회계직.. 결산등 안한업무가많아서 연락도잘안오고 넘힘들어요ㅠ
답글 0 답글쓰기
점뱅 2019.03.22 08:46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원서 여기저기 원하는 직종에 하루에 100개씩 넣으세요 그러면 취업 됩니다. 본 경험자임
답글 0 답글쓰기
걱정인형입니다 2019.03.22 03:54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휴ㅠㅠ저도 올해 29살입니다ㅠㅠ 올 2월말 계약만료로 회사를 퇴사하구 백수된지 이제 3주차입니다...ㅠㅠ 얼른 재취업을 하고 싶어 여러군데 이력서 넣어봐두 연락은 많으면 2군데 올까말까..?ㅠㅠ 그 흔한 토익점수도 없고 자격증도 거의 없는 편이며 심지어 나이도 어느덧 20대 후반이라 면접제의 연락이 없나 싶어서 요즘 자존감이 바닥을 기어댕기구 있네요ㅠㅠ 집에서는 조급하게 생각하지 말고 천천히 알아보라는데ㅠㅠ 그래도 눈치가 보여서 요즘 부모님 얼굴도 잘 못보구 지내요... 우리 지금은 힘들지만 언젠간 꼭 잘될꺼에요ㅠㅠ 꽃길만 걸어요 꼭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