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퇴사가 답인가요? +추가

ㅇㅇ (판) 2019.04.17 09:06 조회17,893
톡톡 회사생활 꼭조언부탁
안녕하세요
해외에 20년 정도 살아서 맞춤법 잘몰라서 미리양해구합니다. 죄송합니다ㅠㅠ
28살 여자이고 지금 해외에서 4년차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어요.
재작년 말쯤에 들어온 제 상사때문에 스트레스가 극에 달아서 퇴사를 해야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중이에요.

이 상사 들어오기전에 야근도 절대안했고 연봉도 꼬박꼬박 잘 올랐어요.
이 상사 들어오고 나서 야근 거의 맨날 하는데 야근수당 도안주고 저녁도 안주고 집가는 교통비같은것도 안줘요 (제가 사는나라는 8시 이후까지 일하면 저녁이랑 집돌아가는 교통비까지 지불해주는 법이있고 야근수당도 주에 40시간 이상일하면 1.5배정도 줘야해요).
야근을 해도 고마워할 줄도 모르고 뼈빠지게 일했는데 상사가 제 연봉 협상하는것도 막아가지고 작년 연봉도 안올랐다가 제가 회사 임원한테 직접 요구해가지고 최근에 올랐어요.

최근에 저희 엄마가 암에걸리셔서 휴가를 냈어야하는데 상사가 휴가도 못내게했어요. 다행히 엄마 암이 0기 여가지고 휴가낼필요가 없어서 안내긴했지만 엄마 상태가 만약 많이 안좋으셨으면 위에다 보고 하고 낼라했거든요 (엄마가 절대 내지말라고 해서 수긍한거에요)
지금도 임신한 직원있는데 그 직원도 휴가 리퀘스트 했다가 거절당했어요. 그 직원 뿐만 아니라 다른직원도 휴가 거절당했어요.
5월달이 제 생일이여서 생일 당일에 휴가낼라했는데 그지같은 이유로 휴가 거절당했거든요, 모든 직원들 휴가를 지가 관리할려고 해요. ㅡㅡ 지는 가장 바쁜시기에 남편이랑 휴가 갔으면서
휴가랑 야근뿐만아니라 지는 가슴이랑 브라 다들어내놓는 옷입고 팬티라인 이랑 y라인 적나라하게 다보이는 레깅스 입고 회사 다니면서 제 옷차림도 하나하나 다 지적해요 (살 절대 안비치는 기모레깅스위에 반바지입은거가지고 반바지 짧다고못입게해요) 저나 제직원이 아주 작은 실수해도 모든직원 보는 앞에서 면박주고 소리지르고 자기애가 너무강해서 제의견이나 다른직원들 의견 절대들을려고 하지도 않아요 나중가서 지가틀렸다고 결과나와도 인정안하구 오히려 팀원들탓하면서 소리질러요.
얘 때문에 육아휴직내고 돌아온 제 전상사 짤려가지고 회사 소송도 당했어요. 육아휴직 낸 직원이 얘 보스였는데 짤린직원이 휴직 낸 1달반동안 자리뺏고 말도안되는 트집잡아서 얘 짤리게했거든요.

참다참다 너무 열받아가지고 오늘 위에다가 다 보고했는데 (휴가, 옷차림, 엄마암, 저한테 대하는태도, 야근)
저희 팀 다른직원들도 이여자의 만행을 위에다가 다 보고했는데도 바뀌는게 없으면 퇴사가 답인가요?ㅠㅠ

최근에 이직할려고 10군데 넘게 인터뷰봤는데 다 떨어져가지고 자존감도 많이 떨어진상태에요ㅠㅠ

퇴사를 한다고해도 새직장 못구할거같은데
여기는 의료보험비도 너무비싸서 의료보험없이 병원다니면 돈도 너무많이 깨지고 손해가 너무 커서 쉽사리 퇴사를 못하겠어요ㅠㅠ

-------------------------

조언들 다들감사합니다
미국에살고 있는데 회사가 유대교 회사에요 그래서 회사 사장님이랑 임원분들이랑 다 커뮤니티로 연결되어있고 가족관계도 되게많아요.
중소기업인데 회사에 인사팀은 없어서 저희 팀 임원한테 바로 보고했는데 ㅠㅠ 임원도 제상사편인지 아직까지 바뀌는게 없어서 프리랜서든 직장이든 미친듯이 이직준비하고있어요.
박봉에 일도 너무지치고 그래서 지금 진로를 바꿔볼까도 진지하게 고민중이에요.

다들 감사합니다!!!
23
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18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ㅋㅋㅋ 2019.04.18 11:31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보통 밑에서 이런저런 얘기 올라가면 인사고과에 참작은 됩니다. 인사이동 시기가 언제인지는 모르나 그 시기까지는 기다려 보시는것도 좋을 듯 하고요, 문제는 그 상사의 능력이 뛰어나다면 회사입장에선 상사의 편에 설 수도 있고, 상사가 회사 가족이라면 것도 무시는 못하는 케이스이죠. 일단 발은 담가놓으신 상태에서 다른 곳 이직 준비 하시는걸 추천합니다. 그런데 어디를 가나 또라이는 존재한다는건 잊지 마시길~;;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ㅛㅛ 2019.04.18 16: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기억하세요. 인사팀은 직원의 편이 아닙니다~임원이나 윗사람들 편이에요.
머 제가 다닌데들은 대부분 그렇더라구요; 그리고 문제있는 인간들은 언젠가는
다 드러나게되어있죠
답글 0 답글쓰기
2019.04.18 14:2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어차피 퇴사할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면, 당당히 맞서세요. 업무 외적인 지적질이라면, 당당하게 항의하시고, 휴가 쓰는 것도 대리할 팀원이 있다면 맘대로 쓰시고...

사표는 내면 끝이고, 어차피 낼 사표라면 내기 전까지 싸우세요.
(단, 같은 바닥에서 또 만날 수 있다는 생각도 하시구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18 13:5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일단 위에 보고를 하셨다니 처분 기다려봐야겠죠? 만약 어떠한 제스처가 없다면 그냥 퇴사하는게 좋아보입니다. 우리는 돈을 벌기위해 회사를 다니는 것이지 그 년 뒤치닥거리하고 기분 맞춰주고 하려고 다니는 것이 아닙니다.
답글 1 답글쓰기
o 2019.04.18 13:3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상사랑 싸워서 버릇을 고쳐나가요. 상사가 스트레스 받아서 역으로 퇴직하게
답글 0 답글쓰기
지가미사 2019.04.18 13:3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국이라면 고소하면 되는데... 어느나라예요?
답글 0 답글쓰기
정후니 2019.04.18 13:3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 같은 경우는 그냥.. 그만 둘거다 말을 직접 했습니다. 하지만 그만 안뒀죠. 이게 뭐냐면 나 그만 둘거니깐 무리한 요구 하지 말아라 라고 하면서 내 할 말 다 합니다. 그렇지만 그만 안두죠. 상사 입장에서는 새로 신입 들어오면 가르치기 귀찮고 당장 일에 공백이 생기니깐 조금 조심하게 됩니다.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성깔 있네?' 라고 생각하며 조금 조심하게 되죠. 근데? '얘 왜 그만 안두지? 언제 그만두는거야?'라고 시간이 지나면 의아해 하죠. 후후.. 이게 바로 밑장 빼고 사기치는 거죠. 실은 그만 안두는데 그만둔다고 뻥카 치면서 상사에게 할 말 다 하는 거죠. 물론 인사 고가에 악영향을 미치겠지만 뭐, 평생 다니면서 임원 진급할 계획 아니라면 뭐 어때요, 길고 오래 가면 좋은거죠.
답글 0 답글쓰기
33 2019.04.18 13:1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직이 답인듯 합니다. 해외라고 하셨는데 정말 상식 밖의 행동이네요..
다른 곳도 님을 반기는 좋은곳 있을꺼에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ㅋ 2019.04.18 12:39
추천
2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 나라는 촛불 정신이 없나 보네.. 여기는 연판장 돌리고 인민재판하면 다 엎을 수 있는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18 12:1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외국사람인가요? 상사가?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19.04.18 12:17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회사는 단체 생활이니 단체로 행동할수 있다면 직원들과 임원분 면담 요청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18 12:1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똑같진 않지만, 표창까지 받으면서 다닌 저도 상사 새로 오고 나서 스트레스 때문에 몸이 아프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관뒀어요. 급여 문제 등 비슷하네요.
그런데 그 상사의 문제를 더 높은 사람이 알아야 하는데 말이에요.
답글 0 답글쓰기
30대 2019.04.18 12:01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야근했다는 증거랑 회사에서 절못한거 전부 노동부에 신고하세요 단체로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ㅋㅋㅋ 2019.04.18 11:31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보통 밑에서 이런저런 얘기 올라가면 인사고과에 참작은 됩니다. 인사이동 시기가 언제인지는 모르나 그 시기까지는 기다려 보시는것도 좋을 듯 하고요, 문제는 그 상사의 능력이 뛰어나다면 회사입장에선 상사의 편에 설 수도 있고, 상사가 회사 가족이라면 것도 무시는 못하는 케이스이죠. 일단 발은 담가놓으신 상태에서 다른 곳 이직 준비 하시는걸 추천합니다. 그런데 어디를 가나 또라이는 존재한다는건 잊지 마시길~;;
답글 0 답글쓰기
지침 2019.04.18 11:2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개또라이네
답글 0 답글쓰기
2019.04.18 11:16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어휴 저기도 미친냔이 있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18 11:0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어느나라건 꼰대스타일이 다 있군요
이직준비해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가지마 2019.04.18 11:00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단은 힘드셔도 다니시다가 이직준비 계속 하시는게 답인것같네요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