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재료 아깝다고 맹물 국수 내준 식당..

ㅇㅇ (판) 2019.04.18 12:30 조회49,427
톡톡 20대 이야기 채널보기

헐.. 톡선이라니..;;;

그 때 너무 화나서 글 쓰긴 했지만 완전 잊고살았는데,
별 일 다 있네요ㅋㅋ

그리고 '반틈'이 표준어가 아닐줄이야ㅠ
저는 어릴 때부터 쓰던 말이라 이상한 줄 몰랐네용...
(전 경상도 토박이고 25살입니다...ㅋㅋ)

그리고 사족이 너무 길어질거 같아서, 짧게 썼는데 부족한 감이 있어서 덧붙일게요.
지금부터는 가독성을 위해 음슴체로 가겠습니다.

일단 회사 근처에 식당이 거기만 있는건 아님.

도로로 한 블록 더 내려가면, 식당 3개가 모여있는 곳이 있음.

근데 선배들은 굳이 거기까지 안가고, 빨리 이용할 수 있는 분식집에 간거임.

그래서 선배들에게는 맛보다는 편의성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음..
(눈치껏 행동한다고 얌전히 따라다녔음ㅠ)



그리고 분식집에서 나와 홀아주머니와 주방아주머니의 대화를 기억나는 대로 적어보자면

글쓴이:저 홀아주머니:주 주방아주머니:주

저: 국물이 너무 싱거워요.. 이대로 국물만 더 졸여주실 수 있나요?

홀: 비율에 맞춰서 우린 육수라, 더 졸이는게 가능할 지 모르겠네.
싱거워서 그러면 우동 국물을 좀 섞어줄게.

저:네.. 그렇게라도 해주세요ㅜㅜ

홀아주머니가 국수를 가지고 주방에 가셨음.
이 때부터 홀아주머니랑 주방아주머니가 실랑이?를 벌이심.

홀: 음식장사 그렇게 하면 안돼.
그렇게 만들어 팔면 누가 자기(주방아주머니)를 써주나.

주: (뭔 말을 한 지는 몰라도 계속 궁시렁 거림)



그러다, 국수를 다시 내오셨는데, 처음국수랑 국물색 부터 달랐음.
황금빛 나는 잘 우린 육수였음!!
심지어 맛도 있어서 한그릇 다 먹음.
(원래 난 음식 잘먹는 사람임.. 맛만 평타치면)




다먹어 갈 때쯤
홀: 어때 국물이 아까랑 달라요?

저: 넹ㅋㅋ 맛있던데요?

이렇게 오랜만에 기분좋게 식사하고 나서려는데 내 뒤에다가 주방아주머니가
'어차피 저 아가씨는 먹다 남길건데 멸치 아깝다.'
라고 했음.....





물론 양쪽 말 다 들어봐야된다지만,
저로서는 충분히 할만한 생각이고 기분나쁠만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

회사 근처에 김밥천국st 분식집이 딱 하나 있음.

결론부터 말하면 진짜 맛없음. Just 인간 사료일 뿐....

입사한지 이제 1개월 조금 넘었는 지라, 일단 다른 직원들 가자는 대로 따라다니는 중.

사실 난 맛없는 음식으로 배 채우는걸 세상에서 제일 싫어함.

그래도 눈치껏 시키는데, 다 먹지도 못하고 반틈 씩 남김.
(양이 많고 적고를 떠나서, 맛없어서 다 못먹는거)

오늘은 잔치국수를 시켰음.

솔직히 잔치국수는 맛없게 만드는게 더 힘들지 않음?
쉬운 요리라 나도 집에서 가끔 해먹을 정도임.

근데 이 잔치국수 육수가 맹물인거임.
멸치 냄새?만 살짝 나고..

이건 아니다 싶어서, 홀 아주머니한테
'육수가 너무 싱겁다. 이대로 국물만 좀 더 조려서 줄 수 있나?'라고 함.

그러자 주방 아주머니가
어차피 또 남길거 같아서 육수에 물 타서 준거라고 했음..

이건 좀 아니지 않음?

이번에도 내가 반틈 남길거같으면, 나한테 미리 말하고 양을 줄여서 주던가..

솔직히 식당에 완전 정털렸는데
내일도 여기를 가야해서 고민이다ㅠ

133
9
태그
신규채널
[혼밥] [은이병철]
2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4.20 09:40
추천
3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주변에 그정도로 갈데가 없어요??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2019.04.20 09:43
추천
29
반대
7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틈이 아니라 절반이라고 쓰세요....
답글 36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여자사람 2019.04.25 11:2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럼 돈도 반만 내야하는거 아닌가요?
제대로 돈 내고 먹는건데 왜 음식은 그값을 하지 못하는건지
전회사 복지가 그지같았는데 밥도 그지같았어요
맨날 김밥천국가서 먹었는데 복지가 그지면 성과도 그지같은 성과가 나오더라구요
너무 자주가니까 물로보고 그따구로 나오는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1 23:11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식당에서 이런 대접을 받았다고 넋두리 식으로 쓴 글인데 어쩌다 표준어 타령이 돼버렸냐... 논조 흐리기 짱이네 세번째 베댓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1 23:09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투리 못 알아듣는 사람=정상 사투리 쓰는 사람=정상 사투리 고치라고 강요하는 사람=비정상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1 17:54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양쪽말이왜나와 홀아주머니가 정답을말했네 음식장사 그리하지말라고. 사장은 따로있나본데 사장한테 물어보면될듯 주방아줌마 하는짓이 옳은지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9.04.21 08:5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틈은 뭐냐 진짜?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19.04.21 01:52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틈이란말 첨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0 22:16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방 특 : 자기가 쓰는 사투리 지적당하면 부들거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0 21:23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주작같은데... 장사접으려고 하는거 아닌이상저럴리가. 나같으면 동네방네 소문낼거고. 그리고 멸치육수를 미리 많이 만들어두지않나요? 국수한그릇만들때마다 멸치몇마리씩넣고 만들기엔 시간너무걸릴텐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0 20:2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음식가지고 장난치지말아라 .열뻗친다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0 16:24
추천
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틈이뭐야ㅋㅋ첨들어봐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0 13:4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긴다고 돈을 덜내는것도 아니고..ㅡㅡ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ㅁㅁ 2019.04.20 13:0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주방 아줌마 사장임? 사장 아니면 사장한테 말해서 짜르라고 하고, 사장이면, 그 식당 가지마. 그따위로 장사하면 망한다는걸 알아야 정신차리지. 백종원한테 혼나야해.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9.04.20 11:44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물은 왜타는 거지? 국물을 반만 주던지. 물을 왜 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0 11:10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양쪽말 들어볼게 있나? 손님이 자기가 시킨 음식을 남기는건 자기맘인거고, 음식에 물을 타서 주는게 상식적으로 말이 되냐고. 남기면서 돈 반만내고가는것도 아니고?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0 10:37
추천
1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요리도 못하면서 안먹고 남기니 기분은 상했나봄. 남길것 같으면 면을 적게줘야지 국물에 물을 타는 건 엿먹으란거고 오지 말란 소리임.
답글 0 답글쓰기
김만수 2019.04.20 10:24
추천
3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영등포역 부근에 잇는 백화점 무슨 뭐라 하나 번역해서 ;시간 광장; 지하 월남 국수집. 국수 내왓는데 국물이 금방 끓여 나온것처럼 김이 풀풀 나서 국수를 젓가락으로 집어서 입에 넣는 순간 놀랐다. 국수 냉동된거였다. 미리 냉동된걸 뜨거운 국물에 한번 되쳤다 내놓지. 즈즈즈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4.20 10:22
추천
8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빈틈이 있는 식당이군요. 앞으론 틈새를 잘 노려서 맛난 음식 드시길 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ㅅㅇ 2019.04.20 09:56
추천
8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양쪽 입장 다 들어봐야함. 채선당사건 이후 한쪽말만 믿고는 모르겠다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0 09:43
추천
29
반대
7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틈이 아니라 절반이라고 쓰세요....
답글 36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