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우리집 개가 짖는다고 성대수술 시키라는 옆집

ㅇㅇ (판) 2019.04.22 09:06 조회26,777
톡톡 나억울해요 조언부탁

안녕하세요.

서울에서 살다가 10년째 혼자 지방에 계시는 아빠가 적적하다고 하셔서 지방으로 내려온지 2개월지 된 20대 직장인입니다.

2월부터 아빠랑 같이 살게 되었는데 제 강아지도 같이 내려왔어요.

 

복도식 아파트에 살게 되었는데 옆집에는 아픈 할머니를 모시고 사시는 아줌마가 계시는데 할머니가 많이 아프신지 아침에 나와보면 쓰레기봉지가 네다섯개는 문밖에 나와있고 새벽에 쓰레기봉투 버리러 가시는건지 왔다갔다하시더라구요. 그래서 할머니가 많이 아프구나... 효녀시네... 했는데

 

이사오고 이틀뒤었나. 아빠랑 제가 잠시 집을 비운새에 경비실에서 전화가 왔더라구요.

개가 미친듯이 짖는다구요ㅠㅠ... 그래서 헐레벌떡 집으로 가보니 별일 없었구요...

그렇게 집에 있는데 하루는 또 누가 문을 두들기더라구요 근데 원래 개들 문두들기면 짖잖아요. 그리고 짖으라고 가만 냅두는게 아니라 짖으려고 으으응...할때 붙잡고 못짖게하거든요. 아무튼 그래서 문을 열었는데 경비아저씨더라구요. 개가 짖는다고 민원이 들어왔다고. 그래서 아 조심하겠다-하고 얘기를 하고있는데 옆집아줌마가 오더니 자기가 민원넣었다구. 자기네 집 할머니가 많이 아프신데 개짖는소리에 놀라면 위험할수도 있다. 이렇게 말을 하길래 죄송하다고 조심하겠다고 했는데 집에 사람만 없으면 계속 연락오더라구요?ㅠㅠ 문앞에 문 두드리시면 개가 짖어요~하고 써붙이고 택배도 그냥 문앞에 두고가달라고 하고 출근할때 방에도 가둬보고 라디오도 켜보고 그랬는데 방에 가두고 나가면 무서운지 짖고 라디오 켜면 좀 낫긴한데 소리가 커서 옆집까지 다 들릴거같고 그러니까 아빠가 소리 좀 줄이라고 그거는 옆집에 대한 매너라는데 아 글쎄요....

 

나중에는 경비아저씨가 귀찮았는지 아빠번호를 아줌마한테 가르쳐줬는지 막 9시 반에 아빠랑 저랑 출근했을때도 전화와서 개가 미친듯이 짖는다 와서 어떻게든 해봐라 막 이런식으로 그래서 홈씨씨티비도 설치해보고 했는데 그렇게 미친놈 막 짖고 그러진 않아요... 문밖에서 소리나면 가서 기웃대보고 다시 방에와서 눕고 그러더라구요.

 

저도 찾아가서 죄송하다고 주의시키겠다고 말하니까 개 성대 수술을 시키던지 어떻게든 하라고 하는데 솔직히 좀 기가 차더라구요. 일단 생각해보겠다고 했는데 어제는 주말에 집에 있는데 문밖에서 누가 으어엌!!!!! 버버벜!!!!!!!!!!하면서 괴성을 지르면서 쿵쿵대며 돌아다니더라구요. 그래서 아빠랑 ? 모지 몬소리지 이러고있는데 또 갑자기 쿵쿵소리에 개가 놀랐는데 멍! 하길래 놀라서 아빠랑 저랑 붙잡고 짖지마라짖지마라 이러고있는데 밖에서 소리지르니까 한번 더 멍!했어요.

 

그러고나서 잠시후에 문 두들기더라구요. 혹시 개가 짖었냐고...

아................ㅠㅠ

그래서 아빠가 뭘하시는데 이렇게 소리를 내시냐 밖에서 쿵쿵대시니까 그런거아니냐 죄송하다 주의시키겠다 이러니까 그 아줌마가 소리를 빽 지르면서 그럼 개때문에 청소도 못해요?! 이러는거에요.

아니 할머니가 소리에 민감한데 본인이 내는 소리는 괜찮은거에요? 그리고 쿵쿵대면 개 짖는거 알면서 자기는 조심할 생각은 안하는거에요? 무조건 저희 잘못이에요?

아빠가 이사갈테니까 좀만 참아라 이러니까 그럼 언제까지 참으라고요?!하고 화내는데 아 저는 진짜 잘 모르겠어요... 꼭 제가 저 아줌마네 집에 세들어사는거같고...

제가 서울에서 원룸살때도 개짖는 소리로 민원들어온적이 없었거든요?ㅠㅠ

 

또 이상한게 복도식 아파트에는 복도에 cctv가 있잖아요. 저희도 있어요.

근데 이 씨씨티비를 저 아줌마가 말하기를 카메라가 있어서 자기네집에 손님이 안온다(아마 요양사나 교회사람으로 추정됩니다)고 가리라고 없애라고 난리난리를 쳐서 카메라를 가려놨는데 이거 이래도 되는건가요?

아 마무리를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네. 어떻게해야 별 탈 없이 지낼수있을까요... 진짜 성대수술만이 답일까요?ㅠㅠ

 

+내가 시도해본것

1. 외출시 티비랑 라디오 켜두고 나가기

2. 방에 가둬보기

3. 홈씨씨티비 설치

4. 집에서 잘때랑 밥먹을때만 빼고 입마개 하고있기

5. 외출시 데리고 나가기

6
285
태그
12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df 2019.04.22 10:01
추천
152
반대
2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파트에서 개 키우면서, 그 정도 조치도 없이 어물쩡 넘어가겠다는 심보가 충격적이네....

"우리 개는 안 짖어요~" 같은건가?
답글 4 답글쓰기
베플 하하 2019.04.22 17:08
추천
137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은 님 개니깐 별로 안짖는다 생각하는거죠..ㅡㅡ 남은 아니잖아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4.22 17:04
추천
131
반대
4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에게 민폐면 당연히 수술해야되는거 아니에요? 쓰니 이기적임
답글 8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하루하루하루 2019.07.25 22:2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제발 이웃에게 배려까진 아니더라도 피해는 주지맙시다. 개짖는 소리에 당해보지 않으면 정말 모릅니다. 협오스럽고, 견주까지 제정신으로 보이지 않아요. 어떻게 저렇게 짖는 개를 견주가 방치하고 나몰라라 할 수가 있죠?
자기 개도 컨트롤 못하면서 어떻게 반려견이라고 할 수가 있나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9 15:1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세상..지네집개는 별루은짖는다는데.. 집은 쉬는공간입니다.. 남이 짖는데 힘들다면 그게맞는거구요 딱보니 중문도없는집 같은데 중문이라고 설치하시던가 제가보기엔 쓰니집이 이상한거예여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3 23:2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이거때매 로그인함 진짜너무너무너무싫어요 본인개 본인가족들한테나 이쁘고 얌전하지 남이보면 민폐 그자체입니다 하루빨리 수술시키던가 주택으로 이사가시던다하시길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3 22:1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진짜 싫어요. 일단 개짖는 소리 나는거 자체가 싷음
답글 0 답글쓰기
생각 2019.04.23 21:3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개는 개일뿐
하지 말란다고 안하고 하라 한다고 하는게 아니다.
짖어야하나? 안 짖어도되나?
분간 못하는게 개.
고로 개를 끌어 안고 살 조건이 안되면 공동주택에서는 개와 동거를하면
남에게 죄를 짓는것이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3 14:08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수술하기 싫으면 개 훈련소 가서 안짖게 하는 법을 배우든 개가 안짖는 훈련을 받게하든 그러세요. 냅두면 뭐든 일이 끝날거 같아요?
답글 0 답글쓰기
코미디왕국 2019.04.23 10:1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집에 남는 전화기나 녹음기 있으면
켜놓고 출근해보세요

어떤 상황에서 짖는지 확인을 해야 어떻게 대처를 할 것인지
알겠죠

cctv 같은 장치가 있으면 좋겠지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3 09:5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못짖게 훈련시킬 생각을 해야지 옆집에서 성대수술시키라고 할 정도면 얼마나 평소에 ㄱ새끼가 짖어댓으면 그러냐 또 공감을 위한 반대를 얻으려고 쪼르르 판에와서 글쓰는거 봐라 ㅉㅉ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3 09:58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희집 강아지도 아랫집에서 너무 짖는다고 민원 여러번 넣어 울며 성대수술 시켯는데 그대로 어미 수술 이상 증상으로 무지개다리 건넜습니다.
무지개다리 건너고 얼마 후 그 아랫집 그리 저희집 강아지 짖는걸로 뭐라 하더니 허스키 한마리 분양받아 키우시더라구요.

그 허스키 강아지 애기라 낮에 엄청 짖고 새벽마다 짖는데 그 짖는 소리에 우리가족 모두 먼저 보낸 어미가 생각나서 차마 민원도 안 넣고 지냅니다.
똑같이 무지개 다리 건널까봐. 그냥 지내고 있는데 몰상식한 사람들 정말 많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9.04.23 09:32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내가 이래서 개빠들이 싫어
답글 0 답글쓰기
어이구 2019.04.23 09:28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쓰레기가 바로 여기있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3 09:2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개 정말 좋아하는데 .. 매일 같은시간 , 자려고 누우면 쳐 짖는 옆옆집 강아지 때문에 스트레스 조카 받음 . 주인 없으면 지랄 난리가 나는데 주인새끼들이 개만두고 나가서 쳐싸울뻔한게 한두번이 아님 . 그렇게 소중하면 365일 끼고 살아 ㅅㅂ
답글 0 답글쓰기
이런 2019.04.23 09:2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당연히 민원들어오죠ㅜㅜ 교육을 시키셔야할듯해요...종일 짖는개도 봤는데 너무 힘들더라구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3 09:2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윗집이 개키우는지 몰랐는데 평소엔 사람있어서 안짖었던건지.. 저번연휴에 다여행갔는지 진심 새벽이고 낮이고 목쉬는거 아닐까할정도로 짖어대더라 진심 살인충동나던데.. 개도 안쓰럽다 집에사람없을거면 키우지좀마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3 09:14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소리가 그렇게 기분나쁘면 개 교육을 시키던가 이미친글쓴이야
답글 0 답글쓰기
wittgen 2019.04.23 09:1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개 안키우는 사람은 개 짖는 소리 한번을 들어도 듣기 싫은거야~층간소음도 윗집에선 어쩌다 한번이라고 말하지만 아래층에선 그게 더 자주 더 크게 들리는 법이고~아파트에서 개 키우려면 적어도 개소리는 안나게 하면서 키우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3 09:0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개 키우지만 남의 집 개가 짖어대면 짜증부터 남. 한두번은 괜찮은데 계속 되면 너무 큰 스트레스임. 얼마나 빡쳤으면 성대수술 얘기가 나왔겠냐. 그런 말 안 듣게 쓰니가 훈련을 잘 시켜야지.
답글 0 답글쓰기
키티심슨 2019.04.23 09:0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뉴스에 어떤분이 아파트에서 개짖는 소리때문에 얼마나 고통받고 스트레스 받았으면 개소리 짖게 하지 마라고 나오셔서 고성방가를 하시더군요 저는 개뿐만 아니라 사람도 똑같다고 봅니다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3 08:5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성대수술이라는게 멍뭉이한테 생사위험이 있는수술임. 근데 지금 댁이한거 보니까 불리불안 감소 훈련이아님. 모르면 책이라도 보던가! 아님 세상에나쁜개는 없다를 보던가 노력하나없이 이정도면 했다~라고 자랑하는거임? 이런글 볼때마다 울화가 치밀어오름. 그리고 정안되면 짖음방지기를 사세요 맨날 켜놓는거 아니고 훈련법 좀만찾아봐도 나오니까 설마 돈십만원도 없이 키우는건 아니겠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3 08:4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네 개니까 짖어도 상관없지 남들 입장에선 진짜 짜증나고 화나는 일이야. 이런 이기주의자들 경멸함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