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추가++ 남자친구의 권태기 극복법에 대하여

ㅇㅎ (판) 2019.04.22 16:44 조회18,592
톡톡 지금은 연애중 댓글환영

++추가
댓글이 많이 달려서 놀랐네요!

1. 지금은 권태기가 아닙니다ㅠㅠ
6년 사귀면서 서로 권태기가 당연히 왔었고 그때마다 잘 넘기며 사귀고 있어요

2. 권태기극복방법이 저랑 다르기도 하지만 뭔가 남과 비교를 한다는 방식이 괜찮은건가? 잘못된 방향이라면 내가 뭔가 도움을 줄 수 있을까? 싶어서 올린 글이었어요
이 내용으로 싸우거나 의견충돌은 없었어요ㅎㅎ 그냥 너는 그렇구나 나는 이래 하는 지나가는 사소한 잡담? 이었거든요!

3. 여러 의견의 댓글 감사합니다!


--------------


저는 남자친구랑 6년 좀 넘게 연애한 커플이에요

어제 함께 시덥잖은 얘기를 나누다가 권태기극복법에 대하여 얘기하게 되었는데

이런 판 같은데나 sns를 보다보면 누가봐도 쓰레기같은 여자들이나 흔히 말하는 뭐.. 김치녀 등등 이런 사람들의 사연이 올라오잖아요?

그런걸 보면서 '이런 여자들보다는 내여자친구가 낫지' 라고 스스로에게 말하면서 극복한다고 말하더라구요




여러분들은 이런 극복법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세요?

괜찮은 방법같은지 별로인 것 같은지

여러 사람들의 의견이 궁금해서 질문해봅니다

1
21
태그
20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4.24 08:46
추천
19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극복 방법이 그래도 낫지...? 뭔가 최고를 찾아서 하는 연애가 아니라 차악을 피하기 위한 연애같음. 그거 이미 끝난 관계임. 서로 계속해서 베스트를 주고받으려고 발전해가는게 연애지 그런질질끄는 관계는 끝이 바람임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ㅇ 2019.04.24 09:34
추천
13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걍 웃자고 한 소리 아니라면, 아래를 향하는 방법이 지금은 모르는데 상당히 위험함. 1. ‘내가 돈이 없다. 근데 저 사람은 저 나이에 폐지 줍고 고시원 사네?ㅋㅋㅋㅋ난 부자잖아?’, 2. ‘내 와이프 맘에 안들어. 그래도 옆집 여자처럼 가방 사달라고 조르길 하나 맞벌이로 돈도 벌어오고 이만하면 괜찮은거네~’, 3. ‘우리 애한테 내가 너무 신경을 안쓰는건가? 아니야. 내 친구는 맨날 게임하고 외박하는데 쥐어패서 잘 컸다고 했는데 난 그 정돈 아니잖아? TV 나오는 애들처럼 단칸방에 살길하나 이 정도면 좋은 환경이지. 난 좋은 아빠야’ 왜 위험하냐면 나이들면 자기 생각이 더 고착화 되는데 가끔 우리가 보는 꼰대들이 이 부류에요. 자기 기준이 있는데 그 기준점이 쓰레기거나 되게 완전무결 고결한 수준이던가 암튼 지 개인적인 잣대가 생겨남. 가끔 보는 미친 상사나 이상한 아빠, 돈버는 기계로 전락한 남편 등이 저런 생각들을 많이 하고 그게 처음엔 농담이던게 잔소리로 변하고 화낼때도 저러고 있다는거. 옆집 애랑 비교 한다거나, 부자나 거지와 비교한다거나 끊임없는 비교로 자기 생각에 정당성을 갖기도 하지만 자괴감에 빠지기도 쉽습니다. 근데 속으론 저런거 생각은 다 할거에요. 그래도 입 밖으로 안내죠. 도덕적인 체면이란게 있으니. 그냥 웃길라고 한 소리 같아요. 그리고, 전 8년 넘게 연애 했는데 권태는 당연히 오는 거에요. 권태기 안오면 그게 사람입니까?ㅋㅋㅋㅋ그냥 크기가 다를뿐 사랑의 형태가 변하는거고 결혼하면 또 달라요. (전 연애할땐 드럽게 싸우다 결혼 하고 잉꼬부부 됨. 미리미리 싸운게 큰 도움 됐어요. 서로 맞추고 화해하는 법도 터득) 권태는 아주 자연스러운거라 어느날은 오징어처럼 보이다 어느날은 다니엘헤니처럼 보이는게 사람 맘임.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06.09 13:3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비스무리하게 극복하는데, 막 쓰레기같은 사연 본다거나 그런건 아니고, 주위 남자들 한 명씩 떠올리며 이 사람하고 사귀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함 그럼 그 사람이 잘났든 못났든 내 남친만 갖고 있는 매력이 있고 아 내 남친만한 사람 없구나 하고 생각하게 됨
답글 0 답글쓰기
ㅎㅁㅎ 2019.04.24 11:0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자한테 마음을 다 안주면 된다....
답글 0 답글쓰기
대단해정말 2019.04.24 10:56
추천
5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추가 글 보니까 정작 본인들은 우스개소리로 넘겼고 지금은 잘 지내는 상황인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판년들 배알꼴려서 이래라 저래라 훈수두는거 봐ㅋㅋㅋㅋ누가 훈수 둬달랬냐? 저게 옳은지 그른지를 판별 해달랬지 ㅋㅋㅋ하여튼 판년들 오지랖 수준은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ㄹㄹ 2019.04.24 10:5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내 옆에 다른 남자가 서있는것만 상상해도 미쳐버릴것 같다는 내 남친이 좀 나은듯.. 연애 15년차입니다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4 10:1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렇지 네이트판 골빈이들 보면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슈ㅟ바 2019.04.24 10:0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권태기를 극복할 수 있는 처절한 노력이 가능할만큼 삶이 여유롭다면 노력하세요. 그 후 느끼는 사랑의 단단함은 더욱 좋을지 몰라도, 어쩌면 걸림돌이 될 수도 있읍니다. 그정도 노력이 불가피하다면 헤어지세요. 당신의 오늘은 당신에게 있어 가장 젊은 날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4 10: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님의 마음이 더 중요하네요. 남친의 방법이 옳다, 그르다, 괜찮다, 안괜찮다, 뭐가 되었든 어떻게 할수 있는건 아니지요. 마음을 붙잡아 놓을수 있는것도 아니고..둘이 이보다 더좋은 사람을 앞으로 만날수 없어 라는 마음으로 계속 함께하면 좋은거죠.
답글 0 답글쓰기
프랑스이모 2019.04.24 09:45
추천
9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럼, 반대로, 내 여친보다 쟤가 훨낫잖아? 싶으면 언제든지 떠난다는 거임?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9.04.24 09:3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혼란하다혼란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4 09:37
추천
4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권태기극복하는게어디있음?그냥 감정이 식은거지 헤어지면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 2019.04.24 09:34
추천
13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걍 웃자고 한 소리 아니라면, 아래를 향하는 방법이 지금은 모르는데 상당히 위험함. 1. ‘내가 돈이 없다. 근데 저 사람은 저 나이에 폐지 줍고 고시원 사네?ㅋㅋㅋㅋ난 부자잖아?’, 2. ‘내 와이프 맘에 안들어. 그래도 옆집 여자처럼 가방 사달라고 조르길 하나 맞벌이로 돈도 벌어오고 이만하면 괜찮은거네~’, 3. ‘우리 애한테 내가 너무 신경을 안쓰는건가? 아니야. 내 친구는 맨날 게임하고 외박하는데 쥐어패서 잘 컸다고 했는데 난 그 정돈 아니잖아? TV 나오는 애들처럼 단칸방에 살길하나 이 정도면 좋은 환경이지. 난 좋은 아빠야’ 왜 위험하냐면 나이들면 자기 생각이 더 고착화 되는데 가끔 우리가 보는 꼰대들이 이 부류에요. 자기 기준이 있는데 그 기준점이 쓰레기거나 되게 완전무결 고결한 수준이던가 암튼 지 개인적인 잣대가 생겨남. 가끔 보는 미친 상사나 이상한 아빠, 돈버는 기계로 전락한 남편 등이 저런 생각들을 많이 하고 그게 처음엔 농담이던게 잔소리로 변하고 화낼때도 저러고 있다는거. 옆집 애랑 비교 한다거나, 부자나 거지와 비교한다거나 끊임없는 비교로 자기 생각에 정당성을 갖기도 하지만 자괴감에 빠지기도 쉽습니다. 근데 속으론 저런거 생각은 다 할거에요. 그래도 입 밖으로 안내죠. 도덕적인 체면이란게 있으니. 그냥 웃길라고 한 소리 같아요. 그리고, 전 8년 넘게 연애 했는데 권태는 당연히 오는 거에요. 권태기 안오면 그게 사람입니까?ㅋㅋㅋㅋ그냥 크기가 다를뿐 사랑의 형태가 변하는거고 결혼하면 또 달라요. (전 연애할땐 드럽게 싸우다 결혼 하고 잉꼬부부 됨. 미리미리 싸운게 큰 도움 됐어요. 서로 맞추고 화해하는 법도 터득) 권태는 아주 자연스러운거라 어느날은 오징어처럼 보이다 어느날은 다니엘헤니처럼 보이는게 사람 맘임.
답글 0 답글쓰기
하하하하 2019.04.24 09:31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괜찮냐 별로냐를 떠나서, 그래도 극복하려고 노력은 한다는거네?
답글 0 답글쓰기
ㅎㅎㅎㅎㅎㅎㅎ... 2019.04.24 09:2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세요..전 3년 연애하고 제가 권태기가 오더라구요..결혼전망이 없어서 전 걍 헤어졌어요 더 미련 생기기 전에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4 09:28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판에 쓰면 10에 9는 헤어지라고 하지 뭐 남자가 쓰레기네 헤어져 이렇게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4.24 08:53
추천
9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비교우위 좋아하는 사람 피하세요.. 자기가 올라가려고 남 비참한게 만들 수 있어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4.24 08:50
추천
7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 얘기를 들었을 때 비참한 감정이 드니까 글 쓴 거 아닌가요? 스스로의 감정에 따르세요. 그리고 ㄱㅊㄴ니 뭐니 하는 남자치고 폐급 아닌 사람 본 적 없어요. 세월이 아까워서 못 버리나본데 하루라도 더 빨리 버린다면 그게 이득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4 08:46
추천
19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극복 방법이 그래도 낫지...? 뭔가 최고를 찾아서 하는 연애가 아니라 차악을 피하기 위한 연애같음. 그거 이미 끝난 관계임. 서로 계속해서 베스트를 주고받으려고 발전해가는게 연애지 그런질질끄는 관계는 끝이 바람임
답글 2 답글쓰기
에릭손 2019.04.24 08:40
추천
6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6년이면 나이도 드셨을테구 슬슬 남자는 갈아탈 때 됬네요. 님이 차세요. 슬슬 눈치주는거 같은데 결국 더 비참해집니다. 말 들으세요. 고집피우지마시고.
답글 1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