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연기력 괜찮은 30대 일본 배우

ㅇㅋ (판) 2019.04.23 09:14 조회15,873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사진은 어릴적)


히로스에 료코(1980.07.18)


1990년대 가수, 배우로 활동한 국민 여동생급 배우.

<철도원>, <비밀>, <도쿄 타워>, <스타맨 이별의 사랑>, <롱 베케이션> 등


 

주로 한국에서는 영화 <비밀>, <철도원>때문에 배우로 알고있고 

배우로 팬이 된 사람이 꽤 있을 듯함






 

다케우치 유코(1980.04.01)


<지금 만나러 갑니다> 하면 다 아는 배우

연애 드라마의 여왕으로 불렸음

<프라이드>, <런치의 여왕>,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






 

아야세 하루카(1985.03.24)


호타루!!! 청순&귀여움&섹시까지 다 되는 털털한 성격의 배우

<호타루의 빛>, <백야행>, <바닷마을 다이어리> 등


호타루 = 아야세 하루카

귀여웠고 재미도 있었다ㅋㅋㅋ시즌1이 젤 좋았음







 

아오이 유우(1985.08.17)


특유의 미소와 헤어스타일, 신비로운 이미지의 배우

한국에서는 당고머리로 유명함. 연기는...꾸준하게 노력하는 스타일ㅎㅎ

<하나와 앨리스>, <허니와 클로버>, <훌라걸스>, <오센> 등


 

역시 아오이 유우는 당고머리 했을 때가 진리지








 

이시하라 사토미(1986.12.24)


일본의 미녀배우이자 연기파로 인정받고 있는 배우 중 한명.

연기할 때 말이 굉장히 빠른 편인데 딕션은 최고임

<실연 쇼콜라티에>, <수수하지만 굉장해 교열걸 코노 에츠코>, 

<언내추럴>, <5시부터 9시까지 나를 사랑한 스님> 등


 

미모+연기력에 패션센스까지 뛰어나 

일본 여성들이 닮고싶은 배우로 꼽히기도 한다고..

12
29
태그
1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4.24 09:56
추천
14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여러방면에서 한국 여배우들이 훨씬 나은듯..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4.24 12:58
추천
1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요새 왜자꾸 일본연옌 영업하냐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누구 2019.04.24 14:28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무식한 우익 보여서 개짜증나네
우익중에서도 무식한 우익임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저런데는망해야... 2019.04.24 22:24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에이브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4 20:5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본 우끼끼..방사능 꺼져 !!! 일본 조카 싫어.. 왜 이런거 올린대??.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4 19:5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우익 글 왜이리 많이쓰냐 아이즈원도 그렇고 얘네도 그렇고
답글 0 답글쓰기
30대여자 2019.04.24 18:35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왜다 비슷하게 생겼어ㅠ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4 18:30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익 글 왜이리 많이쓰냐 아이즈원도 그렇고 얘네도 그렇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4 16:4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타케우치유코는 연기 다 똑같아서 잘 모르겠음.
답글 0 답글쓰기
아오이유우 2019.04.24 16:43
추천
6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오이 유우 인터뷰입니다.
다들 한번씩 보세요. 저탈덕했어요.



당신이 출연한 두 전쟁 영화 <남자들의 야마토>와 <내일에의 유언>이
한국에선 우익 논란에 휩싸여 있다.
당신을 좋아하는 팬들마저 왜 저 영화에 출연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하기도 한다.
두 영화 출연을 결정한 계기는 무엇인가?

-> (매우 긴 고민 끝에) 전쟁 영화라서 출연한 건 아니다.
등장인물들의 삶에 대한 태도에서 배우는 점이 있었기 때문에 출연했다.
그렇게 살 수 밖에 없었던 사람들의 모습을 전달하고 싶었다.


신념을 위해 목숨을 바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는 의미인가?

-> 그 시대엔 천황(한국입장에서 표기할땐 '일왕'이 옳은 표현입니다.) 때문에
목숨 바칠 각오를 하는 젊은이들이 있었다.
나라를 믿고 고집스럽게 목숨을 버렸다. 그게 시대 흐름이었다.
어느 시대에든 무언가를 믿고 곱게 가는 태도는 아릅답다고 생각하지만,
당시의 시대 흐름에 따라 그 상황을 그렇게 믿을 수 밖에 없는 인물들의 삶은 비극적이라고 생각한다.
필사적으로 살 수 밖에 없는 그들의 삶을 보며,
현재 우리가 아무 생각없이 사는 게 옳은지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영화였다.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4 15:3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 글 속 세명이나 우익으로 알려진 여배우들임. 우익들 빨아줄 시간에 밥 먹고 양치나 해라 제발.
답글 0 답글쓰기
누구 2019.04.24 14:28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무식한 우익 보여서 개짜증나네
우익중에서도 무식한 우익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4 12:58
추천
1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요새 왜자꾸 일본연옌 영업하냐
답글 0 답글쓰기
2019.04.24 11:2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야세는 우익인 걸로 알고 있음.. 호타루의 빛 진짜 재밌게 봤었는데 참 아쉬움
답글 0 답글쓰기
ㄴㄴㄴ 2019.04.24 10:5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뿌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4.24 09:56
추천
14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여러방면에서 한국 여배우들이 훨씬 나은듯..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