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조현병 동성애자의 일기

ㅇㅇ 2019.04.27 11:15 조회458
팬톡 일기
나는 처음 만나는 사람이면 좋다.
그 사람이 웃고 있으면, 혹은 잘생겼으면 더욱 기분이 좋다.
처음 만나는 사람에 대해 느끼는 설렘이란... ...
하지만 그 사람은 언젠가 떠난다.
내 남자라고 말할 수 없는 내 사랑,
너무나 얕은 내 사랑의 깊이.
단순히 그 남자가 유쾌하고 잘생겼다는 이유만으로
그 남자를 깊이 사랑하고 있다는 것은 아니다.
그가 가진 모든 것을 보며
대리만족을 하고 싶게 만드는,
단번에 밤에 싸고 싶게 만드는,
하지만 그 밤이 지나면 모든 것을 잊게 되버리는,
한 순간에 불타올랐다가 꺼지는 촛불이라고 해야 할까...
그 남자가 여자를 만나서 즐기고
언젠가 멀어지게 되는 그 순간까지도,
세 남자가
내게 키스하고 윙크 보내고
밀월의 글자들을 보낼 때에도 나는 대리만족이다.
대리만족할 수 있어서
웃었다.
1
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0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

1
톡커들의 선택
  1. 1 연하고 촉촉한 립 좋아하는 사람 (101)
  2. 2 엔시티 나재민 그리고 세븐틴 .. (151)
  3. 3 뷔 데뷔초랑은 되게 많이 달라.. (149)
  4. 4 민아 설현이랑 찬미 언팔함 (178)
  5. 5 ++달려라 방탄 '대한 독립 만세.. (579)
  6. 6 (추가+) 지금 맘카페에서 터진.. (369)
  7. 7 아빠친구분 딸 집에 갔다가 충.. (179)
  8. 8 +) 아미 가끔웃길때있음 (117)
팬톡쓰기

즐겨찾기

설정
다양한 팬톡 채널을 즐겨찾기에서 이용해 보세요!

팬톡 카테고리

팬톡채널
숨김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