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시어머니한테 쫓겨났어요ㅋㅋ

닉네임 (판) 2019.05.09 17:57 조회197,285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안녕하세요 
가끔읽기만하구 쓰게될지몰랐는데 
시어머니한테 아웃당해서 써봐요 ㅋㅋ
결혼한지 1년 조금 넘었어요
저희 시댁에서 시아버지만 조용하신편이고
시어머니랑 아랫시누이가 좀 사람 속뒤짚어놓는 스타일이에요ㅋㅋ

시누이는 대놓고 막 뭐라하는 스타일은아닌데
어머님 말씀하실떄 한두마디 옆에서 거두는정도?
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나는 말있죠?
ㅋㅋ네 거기서 딱 그 시누이임

무튼 시댁이랑 시이모님 집이랑 가까운편이라
자주 오시곤 하는데
문제는 오실때마다 저희부부에게도 오라고 오라고 
전화가 불이나요
이모님네 온식구가 같이와서 사람이 많은데
평일주말구분없이 오셨다만하면 부르시는데 
가면 일만하다 오게되느라 진이빠져요

몇번 쉰다고 말씀드렸는데
이모가 여기까지왔는데 안오냐 계속 난리시고 
시누이도 꼬박꼬박 오는데 
너는 뭐가 그렇게 힘들어서 안오냐고하셔요
시누이는 일도 안하고 지네집 식구들 모이는데 뭐가 불편하겠어요
게다가 오면 어른들이 애봐줘서 편하구, 거의 누워있다가는걸요.

남편이 시누를 좀 싫어해요 
어릴때부터 사이가 그닥안좋았고
시누가 결혼할때 급하게가느라 모아둔돈도없어서
시댁자금 다 끌어가느라 남편은 냉장고 하나 받고
저희집에서 지원받아서 그거에대해 더 싫어하는 그런게있어요 

월요일날에도 어머니 전화와서 
너희오늘쉬지? 묻더니 이모님네오셨으니 오라고 하시더라구요.
이모님네 주무시고 내일 가신다길래
그럼 저희 내일 일끝나고 갈게요 했더니
쉬는날인데 안온다고 또 난리.. 그래서 결국 갔어요.

어린이날이라 그냥갈수도없고해서
시조카 선물이랑 이모님네 아들둘 선물사러갔는데
저희 친정아빠한테 전화왔어요.
휴일인데, 소갈비 먹으러가자고.
그래서 시댁가봐야한다 내일가겠다 하고 끊었어요

시댁가서 또 식사차리고 뭐하고 하다가
시어머님이 내일은 일끝나고 바로오라길래
낼 친정가야한다했더니
아까는 내일온다며? 하셔서 
내일오려고했는데 오늘오라고하셔서 친정을 내일가려구요. 했더니
뭔날이냐 물으셔서 그런건 아니고 아버지가 소갈비 드시고싶대서요.
했더니 뭔날아닌데 갈 필요 있냐구 하시더라구요ㅋㅋㅋㅋㅋ
그럼 시댁은 뭔 날이라 왔나 싶어서 어이없어하고있는데
시누이가 장인어른이 드시고싶다는데 오빠가 가서 사드려야지~ 하니까
소갈비 비싼데 너희까지가면 부담이다 내일은 두분이서 드시라하고 너흰 와라 이러시는데
저도 순간 욱하는거에요.

내일 뭔 날인가요? 했더니 
시어머니가 이모왔잖니 하셔서 
그래서 오늘왔으니까 낼은 그냥 친정갈게요 하니까
너 아주 허락구하는것도 아니고 시애미한테 통보를한다?
하시는거에요 ㅋㅋㅋ

저도 참으면 아예 참는 성격인데 한번 말뚫리면 못참는 성격이라

그럼 내일 ㅇㅇ씨(남편)은 여기로 오라하고 제가 다녀올게요.
했더니 같이 움직여야지 니네는 부부인데 어쩌고저쩌고하시다가 
더이상 할말이 없으셨는지 
아 됐다 시집왔으면 넌 여기 사람이지
뭔 니 아빠가 고기먹고싶다고 홀랑 거길가냐 하시는데
니아빠라는 호칭에 확 뚜껑이 열려버려서 

어머님 저희부모님이 저는 뭐 꽁으로 키웠나요.
조선시대때도 노비 사올때 돈 주고 사왔다는데 
오히려 저 결혼할때 저희집에서 집값보태주시고 다 하셨으니
저희부모님이 돈주고 남의집에 노비 보내신 꼴이네요.
게다가 옆에 시집간 시누이 떡하니 있는데 그런말씀하시면 
저는 뭐 진짜 노비라서 여기서 설거지하고있나요.

라고 저런식?으로 비슷하게 우다다 쏟아냈더니
싹퉁버리없게 바락바락 대든다고
온몸을 파르르 떠시면서 제 등을 막 떠미시더니 
너 가서 다시는 오지마라 너 그냥 그 집 사람해라. 
나 너같은거 데리고는 못산다 하셔서 그대로 나왔어요.

신랑이랑 집에 오는길에 뭐라고하면 
싸우려고했는데 신랑이 의외로 잘했다네요. 
그냥 큰일 있을때만 가자고해서 그래 하고 말았어요.
친구는 이왕 오지말라한거 아예 가지말아봐하는데 
발길까지 끊는건 멀리보면 남편입에서도 한소리 나올것같고
그냥 이제 진짜 무슨날 아니면 아예 안갈려구요.
신랑도 시아버지 성격닮아서 뭐라못하고 맨날 가만히있다가
집에와서 미안하다고 했엇는데 잘된거같다고하네요. 
아버지도 별말없으신거보니 그냥 이게 나을거같다고 
앞으로 이모올땐 가지말재요 
어머님이 저 보기싫다고 어버이날에도 오지말래서
어제 남편혼자 가서 용돈만 드렸는데
어머님이 다시 가져가라한거 두고왔다네요 
결혼하고 1년내내 끌렫려다니다가 소갈비덕분에 해방될줄몰랐네요 ㅋㅋ 
1000
15
태그
166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남자 청산유수 2019.05.09 20:42
추천
47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집왔으연 여기 사람이라면서 시이모나 시누는 시집간 년들이 친정엔 왜 기어오나?지네 시가에 처 갈것이지..
답글 9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5.09 19:15
추천
30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이 한 소리 하든말든 가지마세요 시모가 웃어른인데 어른 말 들으셔야죠 오지말라잖아요? 쓰니 그렇게 버릇없는 사람 아니죠? 시모 말대로 다신 가지 마세요!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5.09 22:15
추천
8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러고 진짜 1년동안 명절때도 안가버리면 슬슬 자기들이 똥줄타서 먼저 연락옴ㅋㅋ 시가와 며느리 틀어져서 연끊으면 시가손해지 며느리손해는 절대 아니란걸 깨달으면 그뒤부터는 며느리눈치보느라 찍소리도 못내더랍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ㅋㅑㅋㅑ 2019.07.05 01: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럼 지딸년은̌̈ 시집갔는데 왜 거기꙼̈ 기어와있고 지여자형제는 시집안가서̆̎ 거기꙼̈ 그렇게 뻔질나게 기어오나̆̈? 노망났나̆̈
답글 0 답글쓰기
2019.06.08 04:0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너무 잘하셨어요. 할말 하고삽시다 모든 며느리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6.06 21:2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ㅋㅋ 이집사람 어이없다 자기는 시댁에 그리 잘했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30 15:2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웃긴년이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럼 시이모만나는 외가쪽가는 지는 뭐며 지딸은 뭔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본이 없으면 사람이 착하기라도 해야지 이건뭐 기준도 없고 기냥 며느리만 무조건 잡고 싶은가본디 꼴같잖다 진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19.05.17 23:3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잘했어요~저도 비슷한 일이있어서 시댁이랑 몇달끊었는데ㅋㅋㅋ결국 접고 들어오는건 시댁이에요~쓰니처럼 남편도 아내바라기거든요~며느리의 부재가 얼마나 본인들을 쓸쓸하게 만드는지 보여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6 15:40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게 진짜 현실이긴 한듯.. 빡쳐도 결국 할도리는 해야하는거 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2 20: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2 06:5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완전 노비에서 부분 면천됐다고 좋아하는 노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1 21:5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조카랑 선물은 왜사감?
답글 0 답글쓰기
아이구 2019.05.11 11:00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시이모도 시누도 죄다 친정 다니는데...?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톰과제리 2019.05.11 10:3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거짓말이죠? 거짓말이라ㅡ해죠요 제발
답글 0 답글쓰기
OMG 2019.05.11 09:5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라면 오고 가라면 가는 사람 아닌거 잘 보여줬네요.. 아직도 저런 시엄니와 시누이가 있다는게 신기할 따름이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Hajavaj... 2019.05.11 09: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래도 다행히 말수가 적을뿐 좋은 남편이네요
답글 0 답글쓰기
헬스걸 2019.05.11 08:5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람이 공정해야지 이중잣대를 쓰면 되냐?지딸은 되고 며늘은 안되고..우리 시어머니하고 똑같구만..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19.05.11 08:0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님이 정상이라 다행.
답글 0 답글쓰기
2019.05.11 07:0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은 여직 뭐했대..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나그네 2019.05.11 06:4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전체적인 글의 내용을 봤을때,,,
픽션이라는 판단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과니 2019.05.11 05:15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냥 발 끊는 게 상책입니다. 친정 근처로 이사가거나, 아예 친정으로 들어가세요~ 이런 시어머니가 있다는게 믿어지지 않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1 02:58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이 편들어줬다고? 그 말하는 당시에도 같은 편 들어주면서 있어야지 나와서 그런말 하면 뭐함? 시엄마가 부들대면서 밀고 나가라할땐 가만히 있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1 01:4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