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진지]신혼여행 따라간다는 시아버지

(판) 2019.05.14 06:34 조회95,094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10월에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입니다.

예랑이는 부모님이 한국인인 미국 교포로
한국에서 결혼을 진행 할 예정이에요.

결혼 일주일 전에 부모님이랑 같이 들어와서
부모님은 1시간 반거리의 오빠 어머니 고향으로 갈 예정이고
오빠는 저희 집에서 묵으며
결혼 준비를 할 예정이에요.

시어머니는 친구분들이 고향에 몇분 계시고
시아버지는 한국에 친인척이 아무도 안계십니다.

양복, 구두, 턱시도, 머리, 가족과의 시간, 친구들과의 시간 등
정 말 바쁘게 지내도 모자를판에

시어머니는 자기 친구들과 모임이 있어
시아버지를 못챙길것같다고
저희 동네로 데려가라고 하십니다.

이게 말이됩니까.

어려울것 같다고 인사드리고 준비할게 너무 많다니깐
그럼 결혼식 끝나고 모시고가래요

저희 길지않게 3박으로 제주도를 갈 예정인데
신혼여행을 같이 가라고 하십니다.

시아버지 혼자 호텔에서 일주일 동안 뭐하냐고
너네 방해 안할거니 그냥 같이 데려가서 구경만 시켜주라고 하세요.

아들 결혼식이 우선인지
자기가 우선인지 모르네요 정말

엄마한테 말했다니 노발 대발 하시고
친구들한텐 쪽팔려서 말도 못하겠어요....

근데 둘이 간다고해도 마음이 안편할것 같아요.
오빠는 3개월뒤에 둘이 신혼여행을 따로 가자는데
이게 정상적인 사상으로 나오는 생각인가요

다르게 생각해보면
저희 엄마가 미국에 왓는데
혼자 호텔에 일주일을 있는다는 생각을 하면
당연히 신경이 쓰이겠지요
근데 신혼여행을 같이 가겠다고 말씀은 절대 안하실 것같아요.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예랑이는 너가 하자는 대로 하겠다고 하고
예랑이 아버지는 제 덕에 제주도 가게 생겼다고 좋아하고 계신대요.
이미 끝난 게임인가요..............

국제 결혼이니
제가 감수해야할 부분인걸까요

너무 열받아서 잠이 안와요
오늘 밤 샜습니다..
9
475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19금] [효린이]
16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5.14 07:01
추천
297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금 결혼깨는게 늦은거같죠? 지금깨는게 제일 빨라요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5.14 07:52
추천
208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 남자랑 결혼 못해서 환장했어요??
아주 지랄 염병을 하네.

얼마나 대단한 남자이기에 그렇게 대접도 못받는 결혼을 하려는지...

지 팔자 지가 꼰다고 결혼해서 여기와 징징 짜지나 마세요.

미쳤네 미쳤어 미국이 가고 싶은 거야 아니면 그 남자에게 환장한 거야?

여자가 남자에게 환장해 봤자 인생만 꼬이죠. 벌써 부터 그지 같은것들이 꼬이기 시작하는데, 그 그지들 몸종이나 해주며 인생 낭비 하겠네요. 아니면 좀 살다가 이혼할꺼 같고요. 이혼할 결혼은 하는게 아닙니다. 그 남잔 쓰니 안사랑 해요. 그저 지네집 치닥꺼리할 여자가 필요해 메이드 구하는 걸로 보임.
답글 9 답글쓰기
베플 2019.05.14 06:44
추천
18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누가봐도 제정신 아닌 사람들이랑 평생 가족되시면 님도 정신 놓는거 순식간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남자 고독 2019.05.23 07:1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민생활 21년차 30대 중반입니다. 당연히 부모님 따라 이민왔구요. 싸잡아 말할 수는 없지만 딱 답 나오네요. 이민생활 오래한 어머님아버님 세대들 딱 8,90년대 사고방식 그대로입니다. 아예 그시절에 멈췄죠 마치 시간정지되듯. 님 예비 시부모님들은 저걸 당연히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고 있을거고 앞으로도 진짜 상상도 못할 창조적이고도 경이로운 8,90년대 꼰대 마인드를 경험하실 겁니다. 진짜 문제는 미국사고방식도 현 한국사고방식도 둘다 없는 8,90년대 옛날사람 마인드 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ㅁㅊㄴ 2019.05.22 11:3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너가 하자는대로 한다고요?..... 예랑이는 자기 부모가 제정신으로 보이나봐요.
예랑이부터 정리해야해요.... 근데 예랑 진짜 교포맞아요? 외국서 생활했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8 15:0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교포 남자들 이래서 현지여자랑 결혼 못하고 한국와서 부인 구할라 그럼... 현지에서 나고 자란 한국교포여자들도 저런 남자는 쳐다도 안봄
답글 0 답글쓰기
2019.05.17 14: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발... 제발 좀 결혼하지 마세요 사람들이 이렇게 쌍수들고 말리면 고민이라도 해보세요 한국에 인구가 오천만명이 넘고 세상엔 칠십억이 넘는 사람이 있는데 왜 하필 이미 지는ㅂㅅ이라고 온 힘을 다해 외치고 있는사람이랑 꾸역꾸역 결혼을 하려고 하세요? 일반적인 사람이었으면 신행따라간다는 얘기듣고 진작에 결혼 깨고 도망갈 생각을 했을거예요 근데 글쓴이 보세요 지금 타협점을 찾고 있죠?? 미친사람들이랑 어울리면 어느순간 본인도 미쳐요 점점 거기에 동화돼요 그런집안이랑 결혼해서 판에 또 고민이라고 구구절절 글올려서 다른사람까지 스트레스받게 하지말고 제발 결혼하지 마세요. 안 하는게 백배천배 더 글쓴이한테 이롭고 행복한 삶이에요. 그 사람, 그 가족 아니에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14:2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이가 제일 답답하다. 도대체 뭐가 이미 끝난게임이고 뭐가 국제결혼이니 감수해야하는거냐니 글쓴이 도대체 무슨말하는거임? 어디 팔려가니? 도대체 왜 자기주장 하나 제대로 못해서 세상끝난거마냥 징징거리냐. 국제결혼한 그 누구도 시부모가 신혼여행 따라왔다는말 못들어봤다. 결혼전부터 시어미와 시애비, 남편까지 아주 글쓴이를 뭣같이 취급하는데 이 결혼을 진행시켜야할 이유가 뭔데? 그리고 미국교포들? 그사람들 70년대 80년대 미국 이민가서 한국의 70년대 80년대 마인드가 화석처럼 굳어진 사람들많음. 2019년 한국에 사는 한국인들보다 더 조선시대 꼰대마냥 구는게 그시절에 이민간 교포들임.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자식며느리 신혼여행 따라가는걸 아무렇지고않게 생각하는거 자체가 그 가족은 글러먹었음. 아직도 예전에 '며느리=종' 이 마인드로 사는 사람들일거다. 결혼하기전에 똑바로 정신좀 차려서 결혼다시생각해보세요. 님 부모 애타게 머저리처럼 굴지마세요.
답글 1 답글쓰기
ㅋㅋㅋㅋㅋ 2019.05.17 13: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 결혼하면 글쓴이가 젤 미친x되는거에요~
답글 0 답글쓰기
mouse 2019.05.17 02:2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 미쳤음? 신랑분 중간역활 못하네요 님이 원하는데로? 시엄니에 시애비 셋이 진상이네 때려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용이 2019.05.16 15:3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헐 울아빠도 같이 가신다고 말해보세요 어떻게 나오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6 09:45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교포 어르신들 개념이 출국당시에서 멈춰있어서 엄청 보수적이고, 특히 아들 가진 사람들은 결혼해서 영주권 주는게 엄청 벼슬인줄 알고 유세해.. 예랑도 줏대없는 쪼다니 하면 엄청 고생하겠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6 09:42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놈이 쓰니 의견에 맡기겠다 하는거 쓰니 생각해주는거같아 보이죠? 제대로 된 인간이면 맡기겠단 소리도 안하고 알아서 커트합니다. 그런놈하고 결혼해봤자 뻔하지 않겠어요? 10월이면 아직 여유 있어요 그냥 파혼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05.16 07:5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주도 따라간다고 예비시아버지가 좋아하신다고???? 와... 시가쪽 개념 없는거 보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6 05:2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혼보다 파혼이 백번쉽다는 말이 절로떠오르는 글이네요.. 암만 지부모라도 말같지도않은말을 하고있으면 화를내진못하더라도 알아서 뒷정리 깔끔하게해야지 너하자는대로 하겠다니 이무슨 개소린지...ㅉㅉㅉ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쯧쯧 2019.05.16 01:28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이. 그래도 이 결혼 할거죠? 외국나가 살고 싶으니깐 나가살면 쫌 시집 잘간거같고 폼도 나는거같고 미세먼지있는 한국 벗어나고. 아닐수도 있겠지만 맞다면 정신차려요. 나도 외국에 있는데 글쓴이 같이 외국생활에 눈멀어 오는 사람 많아요. 남편과 둘만 시댁에 영향 안 받고 살 자신있으면 하고 아님 말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6 00:3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식전에 신혼여행을 먼저 갖다오면 안되나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05.16 00:04
추천
2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속상하긴 하지만 좋은게 좋은거라고 제주도 같이 가시고 3달 뒤 신랑과 신혼여행 더 좋고 좋은 곳 가세요~신랑이 평생 고마워 하고 더 잘해 줄거 같아요
답글 1 답글쓰기
es 2019.05.15 23:2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라면 이결혼 안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5 23:1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예비 시아버지가 외국인이에요? 혹시 한국말 못하나요? 아니면 혼자 거동이 어려우신가요? 왜 옆에서 누가 돌봐야하는 거죠? 이민가신거면 한국사람으로 태어났을텐데, 한국 땅에 와서 왜 혼자 못있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잠은 호텔에서 자고, 밥은 사먹으면 되는데 말이죠. 혼자 두면 안돼는 3살짜리 정신연령인 건지... 이게 시작일 수도 있어요. 시어머니는 시아버지 케어에서 손 놓고 며느리한테 너희 아버지 챙겨라, 이러는 거 안 봐도 선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 2019.05.15 23:0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정 부모님도 같이 모시고 가세요! 기왕 이렇게 된 거 가족 여행가자고 해요. 남자친구도 알아서 하라고 선택권 넘겼잖아요. 친정 부모님은 쫌 그렇다, 이렇게 나오면 결혼 다시 생각해보자 해야죠. 근데 벌써부터 이렇게 중간역할을 남친이 못하는데... 결혼 후 어찌될까 걱정스럽네요 ㅜ
답글 0 답글쓰기
응아냐 2019.05.15 23:02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부모도 같은 한국 사람이고 이민자와 하는 결혼을 누가 국제 결혼이라 칭 하는데요?? ㅋㅋ 쓰니가 외국 생활과 해외 교포에 환상이 있나 본데 시부모가 그걸 넘 잘 알고 며느리와 사돈을 우습게 보며 쉽게 행동 하는데 아직도 상황 파악을 제대로 못하고 있는 듯~ 이번 기회에 엄빠도 같이 간다 해요.. 노인네는 노인네끼리 다니라고~ 시댁과 예랑 반응이 안봐도 비됴지만.. ㅋ
답글 0 답글쓰기
ㄴㅅ 2019.05.15 22:5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눈치없는것보다 노망났네;; 옆에서 신랑도 듣다가 욕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