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Mother's day 때문에 엄마가 뿔났다

마더 (판) 2019.05.15 13:36 조회31,535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난 캐나다 산다.
5월 12일은 캐나다의 Mother's day 라는 거였다.

난 생일을 비롯, 그딴 기념일은 잘 기억하지 못한다.
5월 8일 어버이날도 그 날 한 밤중이 되서 알았다.
암튼, 아들이 미리 예약을 했다며 금가루가 뿌려진 망고무스케익을 사 가지고 왔기에, 뭐냐?
그렇게 나도 Mother's day 를 알았던 거.
짜식... 스윗한 녀석..

이틀 지나, 오늘 동네 커피집에 갔다.
밖에 나가서 좋은 운기를 좀 받으라는 인터넷 누군가의 조언에 따라서, 커피집이라도... 설렁설렁 걸어갔지. 책 한 권 들고.

어라?
이 동네에는 잘 안 보이는 한국 아줌씨 3명이 폭풍 수다 중.
(여긴 인도 커뮤니티가 강세다)
듣고 싶지 않아도, 한국말이니 자연스럽게 귀에 속속 박힌다..
책을 읽다가 귀에 쑤욱 들어오는 말에, 잠시 염탐?!

세 명 다. 50 중반? 60은 안 되어 보이는데... 그 중 한 명은 간당간당 60 넘었으려나. 저 아줌씨는 이제 50은 됐으려나?

내용인즉슨,
어머니의 날인데, 꽃 다발 조차도 사 올 줄 모르는 아들놈이 괘씸해 죽겠단다. 그 꽃 한 다발 해 봐야, 15불? 마음만 있어 봐. 지가 피는 담배값도 안 할거.. 나쁜 노무시키..
그 나쁜 아들 한테 며느리가 있는 지, 여자 친구인지는 모르겠지만, 둘이 똑 같단다. 너무 서운해 하는 모습이, 오늘 밤, 베게 파묻고 울 지도?

엄마 셋이, 캐나다의 어느 카페 수준도 안 되는 동네 커피 집에 앉아서, 한 시간을 넘게 아들과 그의 여자 (며느리인지 여자친구인지) 욕을 해 대다가, 5시 전에 떠나더라.
저녁 할 시간이 된게지.

집에 와서, 아들에게 이야기를 하니,
'그렇게 키웠으니 그러지...'
ㅋㅋ

쪼매 찔린다, 아들아 ㅡ





23
103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3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ㅋㅋㅋ 2019.05.16 11:43
추천
83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결국 글쓴이도 자기랑 1도 상관없는 남의 험담 중..
답글 5 답글쓰기
베플 2019.05.16 11:59
추천
60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책들구 여유롭게 카페가서 하는짓이 고작 남의 대화엿듣기 ㅎㅎㅎ그와중에 어버이날이든 뭐든 신경 안쓰고 사는게 무슨자랑이신가요? 카페도 무슨 한국으로 치면 빽다방보다 더 저렴한곳 가셔서는 어디 스벅이라두 간줄 ㅎㅎ 아들자랑하려거든 자랑만 하세요~ (팀홀튼,빽다방 비하x )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00 2019.05.15 20:59
추천
59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행복한 사람은 남의 험담을 하지않는다!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05.17 10:5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말 주접이시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ㄷㄷ 2019.05.17 10:3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와 팀홀튼에서 아이스카푸치노랑 도넛먹고싶다 개추억돋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zzzz 2019.05.17 10:1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뭔 개 똥글이십니까? 무슨 말이 하고 싶으신겁니까?ㅋㅋㅋ 그 아들 욕하신 부모님들도 충분히 서운할만 했구만요?
어버이 날때 꽃다발이라도 못받으면 부모 입장에서 당연히 섭섭하고 그걸 친구들이랑 얘기하면서 풀수도 있는거죠.
케익 하나 받으셨다고 우쭐대는 글쓴이도 그거 하나라도 받으시니 행복하지 않으시던가요?
글 못쓰시겠으면 하나만하세요. 아들 자랑을 하던가, 케익 자랑을 하던가, 아들 욕하든 아줌마들 험담 하시던가요. 도대체 뭘 주장하는 글인지 아침부터 기분이 더러워집니다ㅡㅡ 이것도 능력이시죠?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 2019.05.17 09:4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줌마 자랑 들어줄 친구가 한명도 없나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09:2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뭔글인가 하고 들어왓네
답글 0 답글쓰기
지나가는덧신 2019.05.17 09:18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책을 좀 읽다 말거나 책을 따라하거나 하는 문장들. 시크한척 해학적인척 유머러스한척 유쾌한척 근데 그 문장들이 모여 이렇게 비호감의 글을 만들어내다니 이것또한 능력일세 하나만 하는게 좋을듯요 남을 까거나 아들 자랑을 하거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09:18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팀홀튼이 왜 동네카페수준도 안됨?;; 캐나다에 스타벅스랑 팀홀튼말고 살아남은 데가 얼마나 있다고? 그리고 그 아줌마입장에서는 서운할 수있는거지, 막상 본인도 몰랐다지만 아들이 안사왔다면? 저소리듣고 집에가서 아들 잡고있는거 아닌가요? 책읽으러 가신분이 남의 얘기를 그렇게 꼼꼼하게 듣고 집에와서 험담하고, 이런데도 글올리는거보면..ㅉㅉ.
답글 0 답글쓰기
2019.05.17 09:11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들 자랑하고 싶어서 남 까면서 자랑하는건가??? 자랑할거면 그냥 자랑만 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ㅁㅁㅁㅂㅂ 2019.05.17 08:21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본인 아들도 대단한건 없네여? 다 늦게 케잌이나 하나 띡 사들고 왔자나요? 돈모아 좋은선물사는 자식들에 비하면 아쉬운데 그렇게 본인이 키웠으니 그러겠져?? 간만에 케잌사온거 고마우면 아들 칭찬만 하세요. 남 이야기 엿듣고 비교하며 좋아마시구요~ 그리고 암것도 안챙기는거 쿨한거 아닙니다 챙길건 좀 챙기시는게 예의일때도 있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08:08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외국사이트에선 자랑거리 안되니깤 한국사이트에서 자랑하고싶으셨나봄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07:5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당신 부모 생각이나 하슈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07: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카페수준은 어떤거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07:12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줌마 셋이랑 그의 아들들이랑 커피가게 사장님 까지 한번에 후려치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07: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들이 장가는 갔나요? 며느리를 봤어도 '마더스데이'따위 쿨하게 잊고 내가 아들을 잘 키웠다는 얘기따위 안 하시면 인정해드릴게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05.17 07:0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야 검은머리 외국인놈아 안물 안궁이니까 니네 나라 사이트 가서 놀으렴 대한민국 사이트에 기웃거리지 말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06:1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꽃한송이도 안 챙기는건 진짜 심각하네요. 문제있는거 맞음.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ㅇㄴㄹ 2019.05.17 06:12
추천
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기는 일기장에
답글 0 답글쓰기
ㄴㄴ 2019.05.17 05:00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이를 똥구멍으로 드셨나 글에서 품위라고는 전혀 느껴지지가 않네요 ^^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ㅋㅋ 2019.05.16 13:58
추천
2
반대
17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왜 이리 꼬인 사람들이 많지. 이 글이 아들 자랑하거나 남의 험담하는 걸로 보인다면 댁은 10-30대. 이 어머니의 글의 의도는 제일 마지막에 잘 적혀 있다. "쪼매 찔린다, 아들아" (행간) 그동안 그리 잘 키우지 못한 것을 반성한다.
답글 4 답글쓰기
ㅇㅇ 2019.05.16 13:43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책들고 티미가는사람 첨봄.......... 그 지역이 어딘지모르지만 그래도 보통 책읽거나 노트북들고는 스타벅스나 모카하우스같은데 가지않나... 티미 넘 집중하기엔 분위기도 그렇고 시끄러운데 ㅋㅋ 그래도 아드님덕분에 기분좋은 하루셨겟네여~ㅎㅎ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