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버스 자리 양보 문제로 남친 이모님께서 제 욕을 하셨다는데요

ㅇㅇ (판) 2019.05.15 17:55 조회112,860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저는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잘못한게 없어서 억울할 뿐입니다

지난 주말에 제가 개인적으로 하는 보육원 봉사활동을 갔다가 집에 가는 버스를 탔는데 너무 힘들어서 녹초가 됐어요
그래서 빈자리에 앉아서 살짝 눈을 감고 있었어요
보육원에서 집까지 버스로 20분정도 걸리는데 그날 장날이고 퇴근날이라 좀 밀려서 한 35분정도 걸린거 같아요
참고로 노약자석이 아닌 일반 좌석에 앉았습니다
버스기사님 바로 뒷자리였어요 (맨앞자리)
시장에서 정차하더니 생각보다 할머니 할아버지가 안타시더라구요
사실 저는 버스에 탔을때 노인분들이 보이면 일반좌석에 앉아있더라도 벌떡 일어나 양보를 해드리는 편이에요 (노약자석은 아예 안앉음)
근데 40대 후반에서 50대 초중반쯤 되보이는 여사님 두분이 타셨는데 타자마자 "야 이아가씨 곧 내릴거 같으니 여기다 짐을 두자"하며 짐을 막 제 다리앞에다가 놔두시더라구요
당황스러웠죠.. 차가 밀려서 집까지 못해도 20분은 걸리는데
다리는 후들거리고 피곤에 절어서 비켜드릴수가 없겠더라구요
그리고 무엇보다 기분이 좀 상했어요
제가 내리려는 자세를 취한것도 아니고 창밖을 보고 있었는데 갑자기 제 다리 앞에다가 짐을 꾸겨 넣으시고 저보고 곧 내릴거 같다니
누가봐도 눈치 주는거잖아요
그래도 제가 피곤해서 못들은척 하고 가만히 있으니
두분이서 막 중얼거리시다가 한분께서 "요즘 애들 양보 잘하던데 곧 하겠지" 하며 저에게 또 압박을 주시는거에요;;
발은 퉁퉁 부어서 아프고 정말 서서 못가겠더라구요
저도 정당하게 버스비를 내고 탔는데 앉을수 있는 권리가 있지 않나요? 꼭 나이드신 분들만 앉아가라는법은 없잖아요ㅠㅠ
거기다 할머니도 아니셨고 그냥 아줌마로 보이셨구요
근데 계속해서 말을 하시더라구요
한분이 "눈치없네~ 언제쯤 내리려나"
하니까 또 다른분이 "곧 내리겠지~지도 알거 아냐~ 분명히 곧 내릴거야 암 그래야지~양보해야지~"
이런식으로 계속 두분이서 대화를 하시는거에요
계속해서 "이 아가씨 곧내릴거야~ 곧 비켜줄거니까 좀만 참아. 다리 많이 아프지? 빨리 앉아야할텐데. 아가씨 곧 비키겠지"
계속 이런말들을 반복하며 두분이 대화를 하시는거에요...
저는 그 얘기를 들으면서 하 이걸 정말 어쩌지 정말 다리가 너무 아픈데 엄청 고민스럽더라구요
남한테 큰소리 못내는 성격이라.. 거기다 저한테 직접적으로 말하신거면 제가 좀 힘들어서 못비켜드리겠다 죄송하다 라고 하겠는데 저 들으라는듯이 그냥 두분이서 대화하시는거니까
말하기가 정말 애매하더라구요
그러다가 제 바로 뒷자리가 비어서 한분이 앉으면서
"너도 다리아프지? 앞에 아가씨 내리면 너 거기 앉아서 우리 오랜만에 수다나 좀 떨자" 하시더라구요
저도 눈치가 보여 슬쩍 옆을 보니 한분이 저를 째려보고 계셨어요... 빨리 안비키냐는 눈빛으로요..
이쯤되니까 저도 화가 나는거에요. 젊은 사람은 무조건 나이많은 사람한테 양보를 해야하는건 아니잖아요
그래서 모르는척 눈감고 누워있었는데 집 도착하기 5분쯤 전에 어떤 할머니께서 타셨는데 어린이집 다닐법한 손자를 데리고 타셨더라구요
뒤는 꽉 차보이고 앉을데가 없으실거 같아서 제가 일어나서 양보를 해드렸어요
다리는 아팠지만 집도 다와가고 뒤가 꽉 차서 제 좌석 근처에서 작은 애기가 위태롭게 서서가는걸 생각하니 마음이 아파서
제가 여기 앉으시라 하고 양보를 해드렸어요
그랬더니 못앉으신 한분께서 "비킬거면 진작 비킬것이지 누구 놀리나?" 라며 제법 큰 목소리로 뭐라고 하시더라구요
근처 좌석 사람들도 쳐다보고 부끄러워서 후다닥 뒷문 근처로
비집고 가서 서있는데 화나기도 하고 서럽기도 하고
아무말 못한 제자신이 바보같기도 하고 기분이 안좋더라구요
일부러 한정거장 전에 내려서 걸어가는데 보니까 같은 동네 주민이시네요... 하.. ㅠㅠ
그렇게 그 악연은 끝인줄 알았는데 그 두분중 한분이 남친 이모님이셨던거에요
남친이랑 은행에서 돈뽑고 시내가는 버스를 타려고 기다리는데 남친 어머님이랑(원래 인사하고 지냈어요) 이모님이 시장가시려다가
남친을 보고 반가워서 인사하러 오셨더라구요
저는 그때 버스에서 뭐라고 한 두분 얼굴을 기억 못해서 그냥 예의바르게 고개 숙여 인사드렸는데 이모님 표정이 되게
안좋으시더라구요...제 인상이 별로인가? 싶었어요
저를 가만히 쳐다보시다가 표정이 엄청 안좋아지시더니 남친 어머님 팔을 끌고 먼저 가버리셔서 제가 마음에 안드신다고
생각은 했는데.. 그때 그 두분 중 한분이신줄 몰랐었네요
그날 남친 어머님한테 제 욕을 엄청 하셨나봐요
남친 어머님도 자기 여동생 말만 (이모님) 듣고는 화가 나셨는지 남친보고 저랑 당장 헤어지라 그랬대요
남친도 얘기를 전해듣고 그게 사실이냐고 묻기에 억울하다고 자초지종을 다 얘기하고 그래도 니가 헤어지겠다고 하면 나도 안붙잡는다 그랬죠
저는 잘못한게 없으니 당당하다고 헤어져도 괜찮다고 했어요
말은 쿨하게 하면서 속으로는 억울해서 미칠거 같았죠
남친은 제 말을 믿는다며 자기 이모땜에 속상했겠다고 대신 사과를 하던데 그 이후에 동네에서 남친 어머님을 만나 인사를 드렸는데 쌩하니 무시하고 가버리시더라구요...
물론 아직 둘다 어린 나이라 결혼까지 생각하고 만나는건 아니지만
좀 억울하고 화도나고 그러네요. 앞으로 마주치면 피해야 하나 싶기도 하구요ㅠㅠ 어떻ㄱㅔ 하는게 좋을까요
701
24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기댈곳] [ㅣㅎ]
15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5.15 18:09
추천
42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친이 아니라 쓰니가 헤어지자고 해야 할 상황입니다. 이미 저 이모 때문에 남친 어머니는 쓰니를 나쁘게 보고 있을 거고요. 사사건건 '아직 안 헤어졌냐? 왜 그런 애랑 만나냐?'고 참견할 겁니다.

버스에서 저런 식으로 자리 강요하는 사람의 인성이야 말해 뭐하겠습니까? 저도 젊어서 많이 당해 봤는데, 청장년 남자들은 피하고 꼭 어린 학생이나 아가씨한테 저러더군요. 만만하다는 거죠. 저런 경우 없는 사람이라면, 가족과 친지들도 대충 성격을 알 텐데 그 말을 믿는 남친 어머니도 비슷한 부류일 확률이 높아요. 저 이모가 평소엔 안 저랬겠냐고요.

보통 뻔뻔한 정도면 자신이 자리 양보 강요했던 아가씨가 조카의 여친이라는 걸 나중에 알게 되면 창피해 해야 정상입니다. 그런데 본인은 잘했다고 험담이랍시고 떠들어 대고, 거기에 무턱대고 동의한다?

지금 헤어지지 못할 정도로 감정이 깊으면 결혼은 생각도 마시고 연애하면서 남친 집안 사람들 잘 지켜보세요. 아마 결혼할 생각이 저만치 달아날겁니다.
답글 9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5.15 19:56
추천
32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친 어머니나 남친 이모나 인성 똑같을꺼에요ㅋㅋㅋ 쓰니가 헤어지자고 해야하는거에요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19.05.15 19:05
추천
224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 나이또래 이모들이 저 따위 말을 했다고? 창피한것도 모르고 아주 몰상식한 사람들인데 사과따위도 하지말고 인사도 말아요. 무시당하는데 무슨 인사? 남친에게 너네 집안 인성문제로 만날필요 없을것 같다. 인사하면 무시하는 관계를 내가 이어갈수 없고 헤어지고 그 아줌마를 내가 무시해볼란다하고 헤어지지?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답좀주세요 2019.05.17 23: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신경쓸 가치도 없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21:00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희 이모가 60대이신데 젊은애들 힘들게 일하는데 눈치주기싫다고 지하철 끝쪽에 서서가세요... 꼬부랑 할머니도 아니면사 누가 개념이 없는건지
답글 0 답글쓰기
ㅠㅠ 2019.05.17 20:35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이모에 그남친엄마네요..ㅋㅋㅋㅋㅋㅋ 저런 시어머니..상상하기도 싫음 부디 연애만하시길.....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19:0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하철에서 보면 노인요금 공짜던데-, 청년들 자리 안비켜준다 욕하면서도 그들 세금으로 이용하는 내로남불?
답글 0 답글쓰기
땅콩크림 2019.05.17 17:3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헤어져요. 그날 남친엄마가 남친 통해서라도 피드백해줬어야 함. 거기로 시집가면 바보 !
답글 0 답글쓰기
봉구 2019.05.17 16:19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주둥이로 나불나불 수다 떨 기운은 잇고 서서 갈 기운은 없고. 참 .. ㅡㅡ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19.05.17 15:46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그 무례하고 무식한 아줌마가 니 이모였어? 그래봐요
답글 0 답글쓰기
Dd 2019.05.17 14:0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조상님이 힌트 주셨구만 뭘...;; 이모란 인간 인성보니 남친애미도 뻔할뻔자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 2019.05.17 14:0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똑같은 것들. 젊은 사람들도 요새 힘들고 .. 자기돈 내고 타는데 좀 앉아서 가면 안되냐? 그렇다고 매일 그렇게 하는것도 아니고 양보 한다 잖아!!! 헤어져요!! 그 거지 근성 집안이랑 결혼 생각도 말구요!!
답글 0 답글쓰기
1037464 2019.05.17 09:51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친이 붙잡아도 너가 헤어지자고 했어야지 이 곰팅아 그런집구석 사람들이랑 만나고싶냐 . 이럴때 극혐이라고 하는거야 니 남친 엄마랑 이모를두고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08:44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뭐 결혼이라도 하려구요? 뭐하러 남친한테 이해를 바래요... 남친이 이해해도 계속 스트레스 받을텐데? 성격보니까 계속 신경쓰고 스트레스 받겠고만 그 아줌마들도 계속 난리칠거고.... 남친 이모, 남친 엄마가 아니라 그냥 이상한 아줌마 원투일 뿐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9.05.17 08:3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 말만 듣고 아들 여자친구 피하는 엄마도 이상한 거 같은데. 앞으로도 뭔 별것도 아닌 일도 어머어머어머 그랬잖아~~하면 곧이곧대로 믿고 괴롭히면 어쩌려고요. 부부가 되도 시부모님이랑 불편하면 아무해도 남편이랑도 껄끄러워질 수 있는데 결혼 적령기든 아직 어린분이든 너무 그런 집안에 얽매이지 않아도 잘 살 수 있을 것 같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03:16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속 터져. 옆에서 저렇게 얘기하는데 앜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7 00:4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는 남친에게 이해를 받으려 하는게 문제다 잘못은 남친 이모가 했고 남친어머니는 오해를 하고 있고 상황이 쓰니는 그들에게 사과를 받아야 할 입장인데 반대로 보여 그런 집구석과 인연 맺어서 뭐하게 걍 버려 아쉬운건 남친이어야지
답글 0 답글쓰기
ㄱㄱㄱ 2019.05.16 21:58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후기가 궁굼해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05.16 21:2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HNC 2019.05.16 19:5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대한민국은 젊은 사람들이 보고 양보해주니까 양보해주는게 당연한건줄 아나 젊은 사람들도 힘들어요 님들만 힘든게 아니라 눈치 좀 그만줘라 진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6 18:0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근데, 요즘 40대후반에서 50대 초반이 노약자인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16 18:0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조상님이 걱정 엄청 하시나보다, 저런 일까지 생기면서 걸러야 하는 집안이라고 알려주는거보면...
답글 0 답글쓰기
zzzzz 2019.05.16 17:5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지들이 잘 못해놓고 어이가 없네 진짜;; ㅋㅋㅋㅋㅋㅋ 쓰니가 쿨하게 헤어지는게 나을듯...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