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대기업 건설회사 6년차.. 사는게 재미없어요...

재미없다 (판) 2019.05.19 21:50 조회67,673
톡톡 회사생활 채널보기
안녕하세요!

건설회사 다닌지 6년차고 나이는 30대 초반입니다. 꽤 큰 회사에 다니고 있고 (업계10위안) 연봉 6000이상입니다 (상여 제외) 돈은 많이 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건설현장 특성상 출근시간이 빠르고 처리해야 할 업무도 많아 아침 5시반에 일어나 출근하고 퇴근후 집에가면 9시가 넘는게 일상입니다. 개인 시간이 없어요.. 요즘 들어 왜 이렇게 살아야 하나 라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오기로 버틴 시간 이었는데 왜 버텨야 하는건지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건설회사 시스템이 바뀔거 같지는 않고 이 생활을 더 하기가 싫습니다. 공인중개사를 따서 공인중개업을 하고 싶습니다. 적성에 맞을거 같아요. 와이프는 사업을 하는게 싫은가봐요 안정을 추구하거든요.
이런 고민 얘기하면 남들도 다 이렇게 산다는데 제 나이 또래는 다 이렇게 사나요?
45
7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8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5.20 16:55
추천
56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형님 그래서 못버티고나와서 후회해요 제주변도 그래요 결국 버티고 열심히 모으는게 정답입니다 . 빠른은퇴를 목표로하세요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흐규흐규 2019.05.20 10:01
추천
4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공인중개사 비추요.
지금 공인중개사가 너무 많아서
면허 반납 하는 분들 많아요.
지금 하시는 일에서 부수적으로 업무 능력 향상 때문에 따시는거면
따시는게 맞지만 생계형으로 따시꺼면 비추 합니다.

요즘 직장이나 다방 같은 직거래 사이트들이 많아서
상가임대나 주거 임대 거래 자체가 없데요.
기껏해서 부동산 개발 쪽이나 토지 관련 해서나 거래가 있는데
그거는 극히 소수고요.

저는 소기업 건설회사 다니는데
회사가 시공 뿐만 아니라 개발 하신다고 해서
공인중개사 시험 공부중이고요.
공인중개사 나 건설 기술사 자격증이 있어야 부동산 개발이 가능해서

제가 님이라면 배운게 도둑질이라고
악착같이 대기업 다니면서 기술사 자격증 취득 하겠어요.

그리고 조그만 더 버티시라 하고 싶은게
지금은 시스템이 안 바뀔것 같지만
순차적으로 미약하게나마 시스템이 바뀌고 있어요.

현재 건설업은 과도기 입니다.
시스템이 바뀌는 중인데 그 과정이예요.
지금 시기에 악착같이 버티셔야 바뀐시스템 누립니다.

일에 많이 치이셔서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으시겠지만
좀만 더 버텨 주세요.
답글 5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5.20 16:57
추천
40
반대
2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배부른가보네 ㅎㅎ
답글 7 답글쓰기
찬반대결 흔남 2019.05.20 09:00
추천
10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정도면 일하는 기계수준인데요.... 에구 한국남자들은 다 불쌍한것 같아요,,, 뭐 저도,,,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ㄹㅇㄴㄹㄴㅇㄹ... 2019.05.30 04:2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집도착 시간이 9시면 솔직히 건설업계치고 개꿀 아닌가?ㅋㅋㅋ 뭘해도 6000은 못벌어요 그냥 다니세요
답글 0 답글쓰기
33 2019.05.28 08:5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회사 몇곳 옮겨다니면서 느낀게 진짜 회사는 부바부임.. 우리회사도 맨날 회사익게가보면 통곡들인데 난 자출╋주40시간 칼퇴함. 연봉은 당연히 고생하는 쪽이 훨 높긴한데 전국 뺑이치면서 연봉 2천 더가져가느니 걍 한곳에 있는게 좋음.. 연봉 적은것도 아니고
답글 0 답글쓰기
쮸밤 2019.05.26 09:5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본인의 직업가치관을 제대로 정립해보세요. 저같은 경우는 돈 적게받아도 내 씀씀이 줄이면되니까 내가 덜 스트레스 받고 맘편한곳 다녀야 겠다 라는 마인드입니다. 대x건설 cs쪽 있다가 살인적인 업무량과 입주민들 성화 스트레스에 못이겨서 내 직업가치관하고 안맞겠다 싶어 4개월도 채 안돼서 퇴사하고 지금은 연봉 낮아졌지만 진짜 맘편히 회사다닙니다. 이걸 보고 무조건 이직하라는게 아니에요. 연봉 6천씩 안정적이게 받다가 6년동안 그 금액에 길들여져 있는데 생활도 거기 맞춰져있었을거고... 회사 다니시면서 가끔 당직서실때 조용히 피트층같은데 가서 생각한번 해보세요 ㅋㅋㅋ 건설사 6년차도 대단합니다 오래버티셨네요. 건승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14: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월급 따박따박 주니깐 힘든순간 그만두고 싶겠지 하청으로 사업해봐라 24시간 스트레스에 돈 손해볼 때도 많다 다시 생각해봐라
답글 0 답글쓰기
솔로몬 2019.05.21 10: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연봉 6천이상인데 생활이없군요.. 후 저는 4500인데 칼퇴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09: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매일 만나는게 같은 회사 다니는 사람밖에 없어서 그래요. 동종업계 얘기나, 못한 친구들 얘기 듣다보면 '아~ 그래도 내가 좋은회사에서 괜찮게 벌고 있구나. 더 버텨야겠다.' 생각듭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08:4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협력업체 건설회사 다니고 있는데 그래도 원청은 협력사 보단 편해 보이던데...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9.05.21 08:3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1년차 대기업건설 들어가서 님처럼 5시반기상 9시퇴근하다가 안되겠던지 공기업 파고 있더라구요. 건설은 무조건 공기업이 최고인거같던데.
답글 0 답글쓰기
2019.05.21 08:26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본인보다 더힘든사람들많아요 인내하고 다니던직장 잘다니시고 노후 계획잘세워서 유종의미를 궈두세요!! 직딩 야러분들 파이팅!
답글 0 답글쓰기
노가다 2019.05.21 08:2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건설 그거 하지마세요 ㅋㅋ 몇십년 동안 건축시공직 고참들 보면 주말부부해서 인지 돈벌어다주는 기계일뿐 가정에 가도 처자식이 쳐다보지도 않고 가정에 문제있는 고참들이 대부분이고 맨날 야근에 현장반장들과 싸우고 스트레스 숙소생활하면서 직원들과 술 고기먹어서 고혈압 통풍 고지혈증 등등 몸 다 망가지고 현장 하나 끝나면 또 다른 구성원들 만나서 또 적응해야되고 월급쟁이 몇푼 더 번다고 하는만큼 떼돈 버는 것도 아니고 ㅋㅋ 고참들 지나보면 다 후회 밖에 안합니다 본인이 주말부부가 좋고 현장생활 하면서 건설회사 과장 가오 잡는거 좋아하고 술 좋아하고 여자좋아하면 얘기가 달라지지만 그게아니라면 건강 가정 망치기 전에 빨리 버리고 적성에 맞는 다른길 찾길 바랍니다 참고로 저는 건축 6년하고 최근에 다시는 발 안들이겠다고 건축 버리고 나온 실무자 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07:5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주말에 취미생활하세요.. 주말만 기다리며 평일을 보내게 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skylove... 2019.05.21 07:1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시잖아요. 밖은 전쟁터라고 ~~~그리고 공인중개사 그담은요. 치킨집/등 장사하실거죠. 힘내시고 휴가라도 내시고 다시 기운내셔야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2019.05.21 03: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업은 아무나하는줄알아요? 힘든건알겠는데 원래 돈 주는만큼 일시키는게 우리나라 직장의 현실이에요...돈 조금받고 일 님만큼 하는곳 많아요ㅎㅎ버틸수있을때까지 버티는게 나을듯...
답글 0 답글쓰기
원래 2019.05.21 01:4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도 그런 삶 살다가 ..
백수로 지내고 있어요.지금은 돈 벌고 싶네요 ..
백수로 지내도 재미는 없어요. 처음몇달이야 재미있지 .
건설쪽이면 도로공사나 공기업쪽으로 이직이나 준비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01:21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기는 다 저소득자들만 있어서 연봉 6천이면 무조건 참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러다 죽어요. 5시 출근 9시 퇴근은 와 무슨... 못견디겠으면 그만둬도 괜찮아요. 본인을 위해 살아야죠. 그 정도면 재직 중 이직은 꿈도 못 꿀 환경이겠지만, 최소한 퇴사 후 어떻게 먹고살지 방향 확고하게 정하고 나오세요. 화이팅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01:1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괜찮아요 다괜찮습니다. 잘해도 고 못해도 고. 하고싶은 거 하세요. 더 사는 인생 아니니까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01:0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재수해서 원하는 학교 근접하게 들어왔는데 대학생활이 너무 재미 없어요......과제도 많고 공부량도 너무 많고 공대도서관이 왜 따로있나 싶었는데 이제 이해가고 진짜 하루하루 너무 가기 싫어요......우울해요 ㅠㅠ 동기들이 놀러가쟤도 별 생각도 없고 그냥 귀찮아요 합격이라는 목표 하나만 보고 달려올때는 그래도 재밌었는데 막상 이루고 나니 허탈하고 그래요....... 부모님께도 말 못하고 친구들도 오랜만에 만나는거라 좋은얘기만 하고 왔어요 ㅜㅜ 속이 터질것 같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00:4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 남편 ㄹ건설 대리 2년차인데 돌도안된 아기 키우고있고 주말부부로 지내고 있어요. (남들은 전생에 좋은일을 많이 해야 현생에서 주말부부로 지낸다고, 나이든 어머님들은 제가 세상에서 제일 부럽다고도 하는데요..) 남편도 새벽 6시 출근에 거의 매일 야근(주52시간 근무제 남편현장은 해당사항 없는듯하네요)에 애기랑 하루한번 영상통화 할 시간도 내기 힘들어요. 너무 힘들다고 이야기할때마다 도와줄 방법이 없어서 너무 미안하고 짠한데 님 글 보니 남편에게 더 미안해지네요 ㅠㅠ 우리나라 남편들, 특히 건설회사 다니는 남편들 화이팅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히딩크 2019.05.21 00:3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https://youtu.be/P58NPM-5uiI 찾아보세요. 탈출구는 많습니다. 무언가 집중할 것이 필요한 시점이네요 자신을 위해 무언가를 해보세요. 그리고 다들 그렇게 사는거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00:25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기요, 다들 일하다보면 개인시간 별로 없어요. 연봉 6천에 배가 부르셨나봐요.. 전 연봉 1천8백입니다ㅋㅋㅋ 누구 약올리시나?ㅠㅠ
답글 1 답글쓰기
1 2 3 4 5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