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논개에 대한 일본의 날조

ㅇㅇ (판) 2019.05.20 18:15 조회15,423
톡톡 엽기&호러 채널보기

1.jpg

논개가 끌어안고 죽은 왜장,

'신의 칼' 이란 별명을 가진 게야무라 로쿠스케는 임란때 쇼군으로 승승장구한 전설적인 사무라이였다.

그의 죽음은 그러나 명성에 걸맞지 않았다.

진주성싸움의 승리를 기념하는 자리에서 술을마시다 '논개'라는 조선여인에게 죽임을 당한것.

평소 존경하던 일본인 '우에츠카 히로우'는 기가 막힌 생각을 하고, 실행한다.

 

우에스카는 한국 진주를 찾아가 자신은 논개를 존경하는 일본인이라고 주장,

한일관계 개선을 명목으로 내세워 논개의 넋을 일본으로 모셔간다.

 

이때 우에스카는 진주 남강에 국화와 천 마리의 종이학을 띄워

논개와 게야무라의 넋을 건지는 초혼 의식을 치렀다고 한다.

 

논개가 순국한 진주에서 나무, 흙, 모래 그리고 돌을 가져다

게야무라 사당옆에 논개의 무덤을 꾸미고 친일 화가 김은호의 '논개'를 묘사한 그림을 가져가 영정으로 사용.

(당시 진주시에서는 그의 말도안돼는 주장을 믿으며 흡족해하고 적극 협조했다고)

 

2.jpg

그 후 논개의 영정, 묘비는 게야무라의 무덤 옆에

게야무라의 아내·처제와 함께 모셔졌다.

결국 일본에서 논개는 게야무라의 첩 취급을 당했던 것이다.

 

'일본 장수를 잊지 못한 논개가 전쟁이 끝난 후 일본으로 건너가 게야무라와 해로했다'라는 이야기가 만들어졌고

논개는 일본에서 '부부금실을 좋게 해주는' '__의 신' 으로 사람들이 모시게 되었다.

 

이런 풍문이 돌기도 하고, 이상한 설도 있었다.


3.jpg

2000년 논개 영정을 옮겨올 당시 장수군

관계자는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우에스카가 논개 영정을 게야무라 무덤 옆에 걸어놓고

게야무라와 은밀히 영혼 결혼을 시켰다"

이런 어이가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줄도 모르고

당시 진주시에서는 우에스카씨에게 감사장까지 선사했다고 한다.

 

뒤늦게 시민단체에서 알아내어 이 말도안되는 사건을 이슈화 시켰고

정부와 시 당국에서는 영정과 우에스카 씨가 진주에서 가져간 것들을 모두 회수시키게 된다.

 

우에스카는 말했다고 한다.

"일본에서 전설적인 사무라이, 평소 자신이 존경해왔던 일본 장수가

조선의 여인의 계략에 빠져 죽음을 맞이했다는 이야기를 도저히 믿기 싫어 내가 역사를 바꾸고 싶었다"

 

이렇게 역사왜곡에 성공, 긴 시간 동안 지속되었고,

뒤늦게 알아챈 한국의 민간단체의 항의로 미친놈의 사기극이 끝난다.



http://oppaya.net/bbs/board.php?bo_table=humor&wr_id=813394
146
0
태그
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ㅠㅁㅇ묘나조 2019.05.20 19:41
추천
7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근데 잘 나가다 우에스카 씨는 뭔가? 정신 차리자....정신..그리고 주논개는 기생이 아니다. 그녀는 당시 진주성 성주이며 병마 절도사인 최경회의 후처다. 진주성이 1차때는 크게 이겼지만 다시 쳐들어온 2차때는 무너져 진주 남강에서 이것들이 축하연을 하는 자리에서 기생인양 앉아 기회를 보던 주논개가 왜장 하나를 안고 투신하였다. 의기가 아니라 열녀다. 열녀....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19.05.22 02:3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주사람인데...이런 일이 있었는지 처음 알았어요 감사합니다 완전빡치네요 우끼끼들이 감히
답글 0 답글쓰기
2019.05.21 13:21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본은 까도까도 추악함이 계속나오네 욕도아까운 더러운것들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ㅠㅁㅇ묘나조 2019.05.20 19:41
추천
7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근데 잘 나가다 우에스카 씨는 뭔가? 정신 차리자....정신..그리고 주논개는 기생이 아니다. 그녀는 당시 진주성 성주이며 병마 절도사인 최경회의 후처다. 진주성이 1차때는 크게 이겼지만 다시 쳐들어온 2차때는 무너져 진주 남강에서 이것들이 축하연을 하는 자리에서 기생인양 앉아 기회를 보던 주논개가 왜장 하나를 안고 투신하였다. 의기가 아니라 열녀다. 열녀....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