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면접 떨어졌다고 돈 못준다는 친구 어머니..황당하네요

분노 (판) 2019.05.20 19:02 조회225,027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24살 직딩 여자입니다
억울하고 황당한 일이 있어서 글 써봐요

제가 중고등학생 시절 글잘쓰는걸로 좀 유명했어요
지역내에서도 제법 유명했으니 학교 내에서 절 모르는 사람은 없었죠
책을 일주일에 2,3권씩 매일 읽던 시절이니
뭐.. 자랑같겠지만 그래요
장르 구애 없이 글을 잘 쓰는 사람으로 통한편이에요
현재는 고등학교 졸업이후 펜을 놔서 글 안쓴지도 오래됐고 관련 계통에서도 일하고 있지 않고 있어요
그런데 갑자기 중,고등학교를 같이 나온 친구가 2년만에 연락와서 도와달라 하더라구요
정확한 사실 관계 적습니다.
대부분 집 근처 학교로 배정 받아서
같은 중학교 친구들중에 80% 이상이 같은 고등학교로
배정받아 다녔어요
이 친구랑 저랑 말이 친구지 그냥 같은학교 출신정도고
말 몇마디 해본 정도?
복도에서 만나면 가볍게 인사하는 사이고 개인적으로 연락해본적은 없었어요.
나쁜 사이는 아니지만 굳이 친하고 안다고 하긴 애매한 사이에요
2년전쯤 뜬금없이 안부 인사차 "잘지내지?" 톡 한줄 해본게 다구요.

갑자기 연락와서 하는말이

자기엄마 자기소개서 쓰는걸 도와달라 하더라구요.
ㅇㅇㅇㅇ쪽으로(문제가 될까봐 가립니다.) 지원한다며 글재주가 없으니 도와달라 하던데
얼마나 급하면 별로 친하지 않은 저에게 연락했나 싶어서
잠깐 봐주는건 해줄 수 있다 그랬어요.

친구네 어머니가 고마워하시며 도와주면 오만원짜리 백화점 상품권을 주신다 하시더라구요
주시겠다 하니 저도 받겠다 했죠.

일단 제 메일로 쓰신거 보내보시라 했더니
양식도 엉망에 글도 딱 두줄 적어놓으셨더라구요

꼭 하고 싶습니다 뽑아주세요

눈을 의심했습니다. 이걸로 어떻게 뽑히나요?
일개 식당 알바도 저런식으로는 지원 안하지 않나요?

제가 시간내어 찾아보니 경쟁률이 엄청 쎄더라구요
일단 지원자만 35명 이상 추정인데 딱 2명을 뽑는 자리였어요.

장애인분들과 동종업계에서 오래 일한 분들에겐 큰 가산점을 주더라구요.

참고로 친구 어머니 비장애인, 동종업계에서 일해본적 없으십니다. 단 1년도요. 그러니 가산점은 전혀 못받으시겠죠?
오로지 자기소개서로만 승부를 봐야하는 상황인거에요

아무리봐도 이건 불가능이다 싶었죠

친구집이 좀 어려워서 그런지 (어렵다고 저에게 계속 말씀하셨어요)
안정적인 직장을 원하셔서 꼭 입사하고 싶어 하시더라구요.
제가 처음부터 끝까지 자소서랑 이력서 싹 다 써드렸어요.
4대 보험도 되고 잘릴 걱정도 없으시다며 꼭 그쪽으로 가셔야한다고 일할때도 연락오셔서 저를 들들 볶으셨어요.

3일 밤낮으로 수정해서 자소서와 이력서 만들어드렸습니다.

35명 이상 중에 뛰어난 5명을 뽑아 면접을 보고
또 그 중에서 뛰어난 2명을 채용한다고 하더라구요

제가 쓴 이력서와 자소서로 35명중 5명 안에 드셔서 면접 보러 가셨습니다.

이정도면 제가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드린거고 면접장에서는
어머님이 알아서 어필하셔야하는게 아닌가요?

그런데 면접에 떨어지시고 결국 채용이 되지 않았다며
저에게 전화해서 하소연을 ㅠㅠ

애써서 자료 찾고 열심히 글 써드렸는데도 안됐다고 하니 저도 허탈했고 어머니가 얼마나 아쉬웠을지 이해도 되고 그렇더라구요

그렇지만 먼저 감사의 인사를 하는게 순서라 생각하는데 제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걸까요?

고맙다,백화점 상품권 얘기는
일절 안꺼내고 본인 하소연만 하시다 끊은 이후
친구에게 연락이 왔어요
전 고맙다는 말 하려는줄 알았는데 웬걸요..

우리 엄마 다른 회사 지원할건데 그것도 좀 봐주라ㅠㅠ

하고 온거에요.

제가 말했어요

너희 어머님도 그렇고 너도 그렇고 왜 고맙다는 말은 한마디도 없니? 어머니께 백화점 상품권 언제 주실건지 물어봐달라 했죠

그랬더니 당황하며 미안해~ 하더라구요
그리고 며칠 뒤 어머니께 전화와서 받았더니

어쨌든 본인이 붙지 못했으니 당당하게도 상품권은 못 주겠다 하시네요
다른 회사 생산직 면접이 보고 싶은데 이력서랑 자기소개서 써주는거 도와주면
그땐 주시겠다고 하시길래 저도 울컥해서 화내며 끊어버렸어요

어쩜 모녀가 이리도 뻔뻔할 수 있죠?

붙으면 5만원이라니, 0을 하나 더 붙여도 안될거 같은데.. 장난하시는것도 아니고...

그깟 5만원, 제 월급에 2% 안되는 적은 돈인데
안받아도 그만이죠.

하지만 적어도 고맙단 인사는
제대로 하셔야하는거 아닌가요?

떨어졌으면 제가 한 노력이 다 없어지는거고 그런가요?

친구에게도 다신 연락하지 말라며 크게 화를 내고 차단했는데
시간도 아깝지만 속이 너무 상하네요

저를 얼마나 호구로 봤으면..
갑자기 연락해서 이런 부탁을 하는걸로도 모자라서
저 시간과 가치를 무시하기까지...

이 글을 친구가 본다면 좋겠네요
톡으로도 말은 하긴 했지만 친구랑 친구네 어머니가
얼마나 경우 없는 행동을 한건지 알게 됐으면 좋겠고
앞으로 다른 사람들에겐 이렇게 행동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네요
1632
18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15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5.20 20:01
추천
50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렇게 남의 덕만 보려하고 감사함도 모르고 부끄러움도 모르니 거지꼴로 사는거죠. 상종을 하지마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5.20 19:23
추천
268
반대
2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에게 내 딸아이 자소서 부탁하고 싶네요~~불가능을 가능케 해준건데...경우없고 무례한 모녀임.
답글 6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5.20 23:37
추천
13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근데 어차피 대필된 이력서 자소서가 저 뻔뻔한 모녀한테 넘어갔잖음?? 님이 가지고 있는 자소서 이름이나 그런거 빼고 인터넷에 샘플로 올려서 못 쓰게 만들어요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안녕 2019.06.02 19:1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소서를 얼마나 잘쓰면 불가능한 면접까지 갔을까 액땜했다고 생각하세여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4 07: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가끔 이런 부탁받는 사람이라 공감가네요, 어짜피 넌 잘하니까 별로 어려운거 아니잖아 이딴 생각 갖고있는 사람들이 있어서 진짜 개빡....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2 21:2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진짜 인간들이 왜이렇게 못됐냐 저런인간들이 엄청 많다는게 진짜 너무싫다
답글 0 답글쓰기
2019.05.22 20: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서서를 5만원으로 퉁치려 하다니.. 첨부터 너무 좋은 맘으로 해준게 문제네요.. 그 모녀들.. 차암.. 무식하네요 잊어 버리고 다신 연락 하지 마세요
답글 0 답글쓰기
하아 2019.05.22 20:2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 나이되도록 저렇게 사는 사람들은 남탓이 뼈에 박혀있음. 정말 일반화 싫어하는데 아버지 주변에 일 안풀리는 사람들 내 주변에 일 안풀리는 사람들 보면 전부다 어떻게든 필요할때 단물만 빼먹고 정작 자기 일이 안풀리면 그게 다 나라탓 사회탓 주변친지 지인탓임. 에휴.. 딱 잘라서 끊으셨다니 다행이네요.. 앞으로 절대로 상종하지 마시고 다른사람한테 저런 부탁 받으시면 무조건 선불로 달라그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19.05.22 18:1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보통 없어도 염치는 있는 인간들이 많은데 어쩜 이렇게 없다고 아무한테나 비비고 도리도 안하냐 진짜 개뻔뻔 내가 제일 싫어하는 스타일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 2019.05.22 17:5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건 이건상품권을 떠나서 기분상문제인데 쯧쯧 그친구년이나 애미나
답글 0 답글쓰기
2019.05.22 17:48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꼭 하고싶습니다 뽑아주세요
썼던분이 면접가서서 어떻게 질문하는거 대답이나 제대로 할수있었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2 17:4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동종업계경력도없고, 35명중에 5명안에 들정도면 진짜 잘써서 거기서 뽑은건데, 저런 분이시라면직접 대면하는 면접에서 당연히 안붙을수밖에 .. 아마 대신 누가쓴것도 알았을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2 17:35
추천
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근데 너도 인성 알만함 일개 음식점알바라니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멤브레인 2019.05.22 17:06
추천
2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건 확실하게 전라도다. 모든 전라도사람이 저러진 않지만 저러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전라도 사람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5.22 16:3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래서 몰상식한 사람들은 상대하면 안되요 어렵다고 다들 그렇게 뻔뻔하게 살지 않는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05.22 16:37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씨 요즘 청년들 취업 안되서 난리라 하드만 ㅋ 것도 나이 많은 어머님을 무경력자를 자소서 하나로 ??쓴아 능력이다 내 댓글 꼭 보길 바라고 부업으로 뛰어도 될 듯 건당 10만원 으로 하고 선입금 받고 진행. 쓴아 진지하게 아재가 말한다 장사해도 될 것 같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2 16:2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현금도 아니고 백화점 상품권 것도 어디서 생긴것인가보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00 2019.05.22 16:0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팩트 : 100만원 줘도 모자른데 돈 일푼도 못받음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2 15:2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근데 저 거지심보와 바닥같은 수준으로 면접에선백퍼 탈락이네
답글 0 답글쓰기
수리수리 2019.05.22 14:5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개뻔뻑 모녀.추하니깐 상종 끝.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2 14:27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세상에나 50만원도 아니고 달랑 5만원에 아주 그냥 좋은기회를 놓치다니 이번만 있는게 아닐터인데..다음을 전혀 모르는 모녀인뜻..에효..
두번쩨 베플말이 내가 하고싶은 얘기라 더이상은 얘기 안하겠지만..정말 5만원에 두 모녀가 어찌 저리도 한심하게 사는지..저런 친구있으면 정말 글쓰는것 배우고싶당..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2 14:1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가 나대다가 자식 친구까지 잃게 만드네 쯧쯧 한심.....
답글 0 답글쓰기
2019.05.22 11:5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리얼 거지들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