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아내가 외도한걸까요?(좀길어요 천천히 읽어주세요)

2018리본 (판) 2019.05.21 10:40 조회31,521
톡톡 남편 vs 아내 꼭조언부탁

안녕하세요.
이미 좀 지나간 일이지만 지금도 생각나고 누구한테도 속시원히 얘기할데가없어 글씁니다.

일단 상황은 이렇습니다.

얼마전 불의의사고로 매우크게다쳐 거동이 좀 불편하고 팔도 크게다쳐 일년정도 치료를 받고있습니다. 아내와 전 맞벌이고 전 병가중입니다.
아내는 특성상 야근을 하는경우가 가끔있었고 그날도 학원에서 애들을 픽업해놓고 집에 들어와서 일때문에 바빠서 다시 나가봐야 한다했습니다.
전 당연히 다녀오라고 했고 피곤하겠다고 걱정까지했습니다.
전 혼자 애들 밥을챙겨주었고 불편한 몸탓에 힘들어서 정작 전 밥도 못먹구 쉬고있었습니다.

헌데 제 지인이 제 아내가 다른 남자랑 단둘이 있는걸 봤다는겁니다. 회사가 바로 앞이라 운동도할겸 설마하는 맘으로 회사쪽으로 걸어가며 아내에게 전화도하고 톡도 했습니다. 전화는 안받고 톡은 읽지 않더라구요. 그렇게 회사앞에 도착할때 마침 아내가 진짜 다른 남자 차에서 내리는겁니다. 숨이막히고 머리가 어지럽더라구요.. 바쁘다고 일좀하고 온다했는데.. 못본척 다시 발걸음을 집으로 돌렸습니다.

잠시뒤 아내는 바뻐서 전화온줄 몰랐다고 지금퇴근한다고 전화가 왔습니다. 전 밖에서 산책중이라고하며 밖에서 만났고 이런 저런 얘기를 하다가 사실 너가 다른 남자랑 차에서 내리는거 봤다라고 말을했습니다. 아내는 굉장히 당황하며 대화를 피하려고했고 전 집을 나와서 이틀정도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아내는 거짓말을 안하는 성격으로 10년 넘게 믿고있었고 아내가 누구랑 어떤자리에 약속이있어도 쿨하게 보내줬었습니다. 그런데 거짓말을 하고 이성과 만났다고 생각하니 그동안의 야근까지 모두 의심이 가기시작했습니다.

아내의 변은 이렇습니다. 업무적으로나 회사 분위기나 소문 같은걸 들어보려구 그 남자 동료랑 저녘약속을 잡았는데 남편이 아파서 집에있으니 미안해서 솔직히 말하고 갈수가 없었다는겁니다. 그 과정에서 첨에는 다른 여자 동료랑 셋이갔고 그 동료는 들어오는길에 버스정류장에 내려줬다, 회사근처에서 금방 밥만먹었다, 이런 거짓말을 끝까지 얘기했고 전 다알고 있는상태에서 마지막 기회라며 솔직히 말하라고 얘기했고 결국 단둘이 두시간정도 외곽에서 밥을 먹고 온 얘기를 들었습니다.

아내는 상황이 너무 의심할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거짓말을 계속하게됐고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를 했습니다.

제가 다치고 아내는 저를 가족의 편안함은 있지만 사랑하지않는다고 말을 했었고, 아내의 그 남자동료는 두살정도 많은 총각으로 알게되었습니다.

제가 오바하고 있는건가요?

56
2
태그
26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2019.05.21 12:13
추천
2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상황이 이미 갈 때까지 간건데
바쁘다고 연락 안받고 다른 남자와 있는 모습
봤다고 하니 당황하고
들키니 사랑하지 않는다는 말을 하고 ㅋ

바람피는 사람들은
안했다 안할거다 미안하다
하면서 계속 만나지

알고 있다고 대화를 한게
좀 상황을 복잡하게 만든거지
그냥 아무말 말고 조용히 증거를 수집 했어야지
이제 대놓고 보여주면서 만나거나 핑계 대면서 만나겠지

우선 바람을 피던 늦게 들어오던
그냥 아무말 하지 말고 냅두고
증거는 꾸준하게 모아둬
그리고 5개월 정도 될 때 보여주면서
양쪽으로 소송 진행하고

지금 제일 중요한건 몸 회복하는거야
아프고 상황 안좋다고 괴로워만 하지 말고
꾸준하게 재활 치료랑 운동해서 회복 할려고 노력 해야되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ㅣooㅣ 2019.05.21 11:10
추천
2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미 외도같습니다. 회사에서 호감가졌고, 썸타다 밥 먹으러 데이트 다니는 거구요.
당연히 아니라고 우기겠죠. 이거 유야무야 넘기면 또 그럴겁니다. 남편이 무섭지 않고 만만하니까요. 그리고 회사 업무때문에 이야기가 길어져 밥 먹는다면 교외로 멀리 나가지 않습니다. 절대.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19.05.21 17:23
추천
1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30후반 40대 초반이면 한참 타오를건데.... 불은 딴놈이랑 질렀구나...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o 2019.05.27 07: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냥 그럴 수 있는 거라고 별 신경을 다쓰고 그래 믿어야 한다.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 2019.05.23 10: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바람핀거 나 바람피었어라고 말하는사람 없음 ~ 다 이런저런 거짓말 핑계만 늘뿐 ~ 섹스에 미친년 이혼하기싫음 모른척 해줘야하는거고 불결하다 싶음 이혼하거나 해야할듯
답글 0 답글쓰기
ㄱㄱ 2019.05.23 02: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핸드폰 한번 봐봐요 카톡이랑
답글 0 답글쓰기
oo 2019.05.22 15:0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실수하셨네요. 최대한 증거를 모아서 얘길했었어야죠. 아내얘기가 사실일수도있잔아요. 그리고 바람난것일수도있구요. 바람났던거면 이제는 못잡습니다. 계속찝찝한 마음으로 살아야죠.
답글 0 답글쓰기
어휴 2019.05.22 14:47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제가 5살 아이 키우는 워킹맘입니다. 직장 13년 차에요.
그냥 여성이고 기혼자이면서 워킹맘의 입장에서 말씀드려요.

1. 어떤 직종이신지는 모르겠지만 아이 픽업해 놓고 다시 나가 야근해야 할 만큼, 바쁜 직장은 사실 잘 없습니다.

2. 사실 떳떳하기만 하다면 거짓말까지 하며 만날 이유가 없습니다.
아픈 남편에게 아이들을 맡겨두고요? 보통의 감정이라면 그런 피곤함을 감수할까요?
단순 동료와의 저녁 약속이라면 오는 전화, 메시지 무시할 이유 없어요.

3. 회사에서의 소문, 분위기 같은 것을 들어보고 싶었다면,
분명 그 이전에 회사에 대한 여러가지 불만이나 사건들을 쓴이에게 말해왔을 겁니다.
가족이고 같이 직장생활을 하니까요.
만약 그런것도 없이 그 분을 만난거라면 그 얘기는 거짓말이겠죠.

4. 외곽에서 남녀가 단 둘이 있을까요?
저의 경우를 비춰보자면 저는 동료들과 오랜 시간을 보내는 걸 좋아하지 않습니다.
일의 연장이니까요. 그런데 외곽까지 나가서 단 둘이. 정말 이상하게 느껴져요.

문제는 님이 정황증거만 있고 사실이 없단 겁니다.
계속 추궁하니 아내로서는 계속해서 추가적으로 밝히고는 있지만,
바람피고 있다고는 밝히지 않았고(그게 사실인지 아닌지는 모르지만)
배우자에게 최소한의 예의와 미안함도 없는 거잖아요.

입장바꿔서 아내가 일하고 아이들이 나가 있는 동안, 님이 복직 논의를 위해
회사의 싱글인 여성 동료를 집으로 불러 몇 시간 동안 함께 했다고 생각 해봐요.
배우자의 연락이 그 시간동안 되지 않았고요.
아내분이 그걸 좋게 바라볼 수 있을까요? 아니에요.

이제부터는 추궁대신 증거를 잡으세요. 통화나 메시지..위치추적도 확인하시고
집에 작은 녹음기 같은 거 설치하시고 차량 블랙박스도 확인하시고요.
답글 0 답글쓰기
o 2019.05.22 10:33
추천
2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내의 외도를 떠나 전 님의 지인이 괜한 오지랖이라 생각하네요.
자신이 목격한 부분을 굳이 말했어야 하는 생각. 전후사정없이 단순 목격으로 님에게
다이렉트로 전화를 걸어 그 사실을 말한 것 자체가 몸도 아픈 님을 끝없는 혼돈의 나락으로 빠뜨리는 일임을 모르지 않을텐데. 일부러 엿먹어봐라 가 아니였나
생각이 들기도 하고요. 힘드시겠어요.. 화이팅..
답글 0 답글쓰기
아이궁 2019.05.22 09:07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두시간이면...모텔 대실해서 떡치고 돌아온 시간.. 더러븐뇬...그 총각놈에게 위자료 청구 하소~ 남의 마누라를 꽁으로 쳐 드셨으니 이젠 돈낼 차례요~ 하고 증거 찾고..마누라랑 대화 하며 녹음도 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뮻ㅇㄷ 2019.05.22 06:28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둘이 안잤음 내전손가락에 장을지진다
답글 0 답글쓰기
아놔 2019.05.22 00:03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픈남편과 자식을두고 ㅠㅠ바람이라니 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23:25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고로 몸 아픈 남편 팽개치고 애들도 안중에 없고.. 다른 남자 만나서 아~주 즐겁고 진한 시간을 보낸 모양이네요. 본능에 충실하네요.. 추접스럽다. 완전 나쁜년이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23:23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거짓말을 했으니 신뢰가 무너진건 당연한것
답글 0 답글쓰기
sgkj 2019.05.21 18:07
추천
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증거잡아서 이혼하세요. 더러워서 어케 같이 사나요. 딴남자랑 자고 온 년하고 한침대에 허얼... 자식들, 친지분들한테도 똑바로 알리세요. 느그 엄마란 년이 어떤 짓을 해서 이혼하는지.. 아무리 간통죄가 폐지됐다지만 더러운짓은 더러운짓인 겁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 2019.05.21 17:31
추천
4
반대
1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의 몸이 불편하니 어쩔수 없죠. 다른 남자랑 몸 섞게 해주세요. 님도 좋은곳 다니시고요.
답글 0 답글쓰기
두리번 2019.05.21 17:29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상하면 이상한거예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05.21 17:23
추천
1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30후반 40대 초반이면 한참 타오를건데.... 불은 딴놈이랑 질렀구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17:10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순진한건지 진실을 외면하는건지 카톡 통화내역 까보라고 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9.05.21 16:00
추천
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해도 몇십번을 했겠네~~ 교외에서 2시간? 그럼 지인이 교외에서 본거임? 2시간이면 대실 갔다 딱 올시간이네... 정리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차카개살자 2019.05.21 15:5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미 통정은 다 나간 상태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1 15:11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믿는 척..뒷조사..땡전 한푼 없이 내쫓아 버려요.바람난 년이랑 어떻게 살아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05.21 14:56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지금 충분히 행복하시면 그냥 지내시고... 불행하다 싶으시면 증거 잡아서 이혼하시고 혼자 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