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혼자 아이 키우던 맹인 아빠 16년 후.jpg

ㅇㅇ (판) 2019.05.23 16:45 조회66,803
톡톡 엔터톡 댓글부탁해

 

1351
1
태그
신규채널
[어하루]
5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푸헤헤 2019.05.23 17:13
추천
216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 글만 읽는대도 눈물이 나네요. 훌륭한 아버지 밑에 훌륭한 아들입니다. 두분 모두 행복하시길..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애엄마ㅠ 2019.05.25 18:3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판보고 눈물흘린거처음이네여. . . . 대건씨랑 아버님 행복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gogo 2019.05.25 16:5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하..아들 둘을 키우는 입장인데요..진심 울컥했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정의구현 2019.05.25 16:4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무 감동 그자체네요.. 특히 아버지가 애기포대기 메신 사진보니 뭔가 더 찡해요ㅠㅠ 정말 행복하셨으면 좋겠고 대건이도 아버지도 건강하게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라요.파이팅!!!
답글 0 답글쓰기
화이팅 2019.05.25 15:1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무 감동받아서 눈물이 납니다 앞으로 함께 늘 행복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5 14:42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세상은 가혹하고 잔인하고 불공평해
답글 0 답글쓰기
세상에 2019.05.25 14:3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가게에서 눈물흘리고 봤네요.
이제는 좋은 일만 있으시길
답글 0 답글쓰기
1004 2019.05.25 12: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5 11:3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무한한 부성애에 눈물이 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환이맘 2019.05.25 05:33
추천
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앞이 보이지 않은 아빠가 어린아기를 키운다는게 얼마나 힘이 들었을까? 하나님이 뜻하신바가 있어 이 세상에 저 부자를 보내신거라면.. 그들에게 이제는 웃음꽃 필수 있게 해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8 2019.05.25 00:45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멀쩡한사람들도 애키우기 힘든데 앞도안보이면서 어떻게 애를키웠어 정말정말 대단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2019.05.24 18:52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가끔 이런 분들 보다보면 하늘에 화가 너무 나서 욕이 나올 지경..내가 볼땐 진짜 하늘도 진짜 너무한다 싶은데 이런 생각 하는게 저들한테 미안한거 같기도 하고. 두분은 그래도 행복할 수도 있으니깐. 더이상 아픈일 없이 부디 행복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4 18:32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런글은 댓글수 조카없는거봐 역시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4 18:3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엄마는??
답글 0 답글쓰기
godqhr 2019.05.24 18:0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눈물나네요 두분다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화이팅
답글 0 답글쓰기
ㅇ0 2019.05.24 17:0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버님 참 대단하고 아들도 훌륭합니다. 앞으론 꽃길만 걸으시길요
답글 0 답글쓰기
유유 2019.05.24 16:5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기키우는 엄마인데 눈물나네요ㅠㅠ 이렇게 좋은사람들이 힘들지않고 잘되었으면 좋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4 16:39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아버님도 한쪽이라도 수술 받으셔서 아들이랑 얼굴보며 얘기할날이 왔으면 좋겠다..너무 슬프네
답글 0 답글쓰기
와아앙 2019.05.24 15:3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무 찡하네요. 누구보다 행복하고 건강하게 지내시길 간절히 바라겠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4 15:0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어렸을때 우연히 보고 한번씩 생각났거든요 이렇게라도 근황을 볼 수 있어 넘 감사드리네요 좋은일들만 생기면 좋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4 14:50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들이 아빠의 눈이 되어드릴 차례.... 이 말 너무 와닿는다 하 진짜 두분 다 꽃길만 걸으셨음 좋겠다
답글 0 답글쓰기
1 2 3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