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첫사랑썰, 반한썰 풀자

ㅇㅇ (판) 2019.05.24 22:36 조회164,190
톡톡 10대 이야기 댓글부탁해

나는 금사빠여서 맨날맨날 빠짐 ㅅㅂ

388
7
태그
신규채널
[시벨] [얄루얄얄루] [어장인것같] [봐주라] [제발커몬] [대유잼] [꽉잡아]
35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5.25 10:15
추천
178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리에서 교탁으로 잠깐 나갓다가 다 들어오는데 짝남이 갑자기 안경끼고 셔츠 단추 하나 풀고 안에는 흰 티 입고 펜돌리면서 수학뮨제 푸는데 ㅅㅂ ....심멎함 심지어 평소에 순둥하고 공부안하고 섹시라고는 일도없는앤데 자리도 마침 창가쪽이라 햇빛 얼굴에 반짝 ! 하는데 진자 가라앉을뻔함 그날부터 그냥 사랑하기로함
답글 7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5.25 23:13
추천
173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 남사친 초5때부터 근방 일대 유명한 양아치였어 친구들이랑 모여서 술파티하고 담배피고 소위 말하는 형들이랑 친목질에 미쳐있고 패싸움에 공부는 밑바닥 깔아주고 그래서 나 진짜 걔 혐오스러워했는데 중3말에 아파트 단지에서 전화받고 울고있는 걸 봤어 엄마 돌아가셨다고 오열하더라 자긴 아무것도 못해주고 방황만 했는데 엄마는 파트타임 알바하면서 자기 뒷바라지하다가 사고로 돌아가셨다고 내가 너무 미안하다고 울더라 자긴 이제 어떡하냐고 울길래 집 돌아가서 검은 옷 입으라하고 남은 용돈 다 깨서 장례식장까지 택시 태워줬어 방학이기도 하고 불쌍하니까 가서 밥도 삼시세끼 꾸준히 먹이고 향피우는법 술올리는 법 하나하나 가르쳐주고 엄마한테 돈받아서 4만원도 넣고 그랬다 장례 마치고 만났는데 같이 설렁탕 먹다가 걔가 그렇게 말하더라 정말 고맙고 엄마가 내 이름으로 대학등록금통장 만들어놨다고 이제 고딩이니까 열심히 공부해서 대학 들어갈거라고 나쁜 짓 더이상 안할거라고 그러니까 나 좀 도와달라고 그래서 학원쌤이 가르쳐주던 방식 떠올리면서 걔 공부 도와주고 인강도 알아봐주고 뭐 그랬었다 2년이 지나고 고2인데 걔 일반계 남고가서 성적상위 우수자만 들어가는 기숙사 5등으로 들어가서 육군사관학교 가려고 공부 열심히 하는 중이야ㅋㅋ 나도 기숙사라 가끔 주말외박때 만나서 시내도 가고 밥도 먹고 친하게 지내는데 걔가 내 생일때 B4 도화지에 손편지 빽빽하게 쓰고 내 인생 개과천선시켜줘서 고맙다고 내가 좋아하는 지에스 스노우초코칩 다섯 개랑 주는데 살짝 반할 뻔
답글 38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5.25 10:41
추천
14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에휴 ㅅㅂ 나도 제발 쓰고싶다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3.31 03:3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ㅎㅇ 2020.03.23 05:1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ㅊㄱ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16 04:5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첫사랑 반한썰..나도 쓰고싶다 ㅠㅜㅠ
답글 0 답글쓰기
00 2020.03.15 21:1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첫사랑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13 23:0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는 중딩인데 내가 봉사시간 안받고 행복하게 하는 봉사가 유기견센터 봉사거든? 거기서 키 좔라큰 내 이상형이있는데 나랑은 말 1,2번? 해본사이거든. 근데 그 사람이 나랑 내 동생이랑 봉사갔을때 강쥐들이 싸워서 내가 발로 (손으로 말리면 물릴수있어서 발로 떼어놓은후에 둘중하나를 떼어놔야함) 말리고 하는데 그 사람이 내 옆에 있었는데 내가 뛰어나간 상황이었고 동생은 그 사람옆에 좀떨어져서 앉아있었음 근데 나중에 동생얘기 들어보니까 그 사람이 나 오래 봉사한거 알고 역시 잘한다고 했대ㅠㅠ 말 또걸고싶다ㅠㅡㄴ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11 03:4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평소에 신경도 안썼던 남사친이 내가 남자 사귀고 헤어질때마다 항상 먼저 연락 하고 맨날 뭐하냐고 물어보고 걱정하고 진심 사귀는 것 처럼 잘해줬었다
답글 0 답글쓰기
2020.03.09 22:4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음악시간에 짝꿍이 내 냄새 좋다고 내 옷자락 붙들고 한 시간 동안 냄새 맡은거,,그거 너무 설레고 귀여워서 짝사랑 시작함 근데 김칫국 드링킹했다가 까임ㅎㅋㅎㅋ
답글 0 답글쓰기
ㅎㅋ 2020.03.09 22: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 첫사랑은 초3때ㅋㅋㅋㅋ3학년 때 전학 와서 한창 정신 없었을때 엄마들끼리 친해지면서 얘네 엄마가 집에서 운영하시던 피아노학원을 다니게 됐어 그걸 계기로 얘랑 엄청 친해지게 되면서 거의 맨날 붙어다님 그러다 나도 모르게 얘를 좋아하게 됐고 얘도 나를 좋아하게 됨 아 그 당시 과학시간에 쌤이 과학실에서 수업 끝나기 전에 항상 동물농장을 보여주셨는데 걔랑 맨날 맨 끝 자리에서 진실게임을 했거덩 내가 걔한테 너 누구 좋아해?하고 물어보면 걔는 너 좋아해 하고 답하고ㅋㅋㅋ이걸 과학시간마다 질리도록 반복했음 써놓고 보니까 별론데 나는 아직까지도 이게 젤 좋은 기억ㅠㅠ쨋든 이러다 4학년 올라가게 되고 점점 멀어지다가 5학년 때 같은 반이 됨 아 맞다 내가 그때 윤균상에 미쳐있을 때라서 이상형이 윤균상이었는데 걔가 다시보니까 조카 윤균상 판박이인거,,,그렇게 다시 폴 인 럽,,,,,,내가 누구 좋아하는거 겉으로 티 내는구 엄청 부끄러워해서 속으로 끙끙 앓다가 결국 뺏겼다ㅜㅜㅜ그것도 그때 나랑 같이 다니던 여자애한테ㅠㅜㅠㅜㅠ조카 허무하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07 17:2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초 5 때 그 종이에 그림그려서 노래가사에 맞춰 막 페이지 넘기고 그런 뮤직비디오? 있자나 그걸 우리반이 했었음. 내가 그림을 좀 못그려서 종이에다가 똥칠해서 ‘아...망했다’ 이러고 있었는데 내 짝이 내가 그리던 종이 가져가더니 지우개로 슥슥 지우고 내 그림 완성해줌.. 이때 약간쓰 심쿵쓰 했징$><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05 23:00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쟤가 너 조아하는것 같애라는 소리 들으면 없던 마음두 생긴다... 금사빠의 정석 ..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04 15:4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가끔 그런 날씨 있잖아 너무 산뜻하고 부는 바람도 산산해서 기분좋은 날 그날 학교에서 공부하고있었는데 짝이 남자애였거든 시험기간이라 다들 자습중인데 모르는 문제때문에 고민하니까 걔가 가까이 와서 도와주더라 그리고는 씨익 웃으면서 머리를 톡 건들었어 걔한테 좋은 냄새도 나고 그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잠깐 반했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01 20:4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중학교 올라와서 같은반 된 남자애가 있었음 걔가 나랑 같은아파트 같은동 살아서 다른 남자애들보다 걔랑 더 친했던 것 같음 걔랑 짝이 됬었는데 걔가 맨날 젤리 사탕 마이쮸 이런거 갖고와서 수업시간에 몰래 먹고 빼빼로데이때는 빼빼로갖고와서 먹고 그랬음 걔랑 짝 끝나고 자리이동 했는데 걔가 맨 마지막줄이었고 내가 걔 대각선 오른쪽 자리었음 뭔지알지? 그리고 걔 앞에 나랑 친한 남자애가 있었고 걔가 젤리를 가져왔는데 내가 그걸 보고 손 내밀었을때 주는거임 그래서 먹었는데 나랑 친한 남자애가 달라고 했을때 안주고 나 보고 웃는거 좀 설렜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3.01 20:3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초3때 같은반이었던 남자애가 있는데 내가 키가 좀 작은편이란말이야 초3때 한 130됬을껄 그때 그 남자애가 나랑 비슷했는데 중학교 같은데되고 중1때 같은반이었는데 그때 내가 150됬을거임 애들이랑 교실 뒤에서 노는데 옆에 걔가 있었는데 확 고개를 돌렸더니 걔 턱인거야 그래서 걔한테 언제 이렇게 컸냐 나랑 비슷하지 않았냐 하니까 허리 굽혀서 내 눈높이 맞혀주더니 넌 왜 아직 그대로냐 하고 웃는데 살짝 설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ㄴㅇ 2020.02.27 22:5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친했다가 반 밬껴서 어색했던애 있는데 걔가 계속 말걸어주고 친한척 해준거... 어디 갔다가 왔는데 내 이름에 낙서해놔서 아 모냐 이랬는데 바로 지워준거.... 복도에서 친구랑 사물함에서 얘기하고 있는데 지나가면서 내 머리 쓰다듬어준거... 거대한 요가할때 쓰는 공위에 앉아있는데 걔가 계속 공 잡고있어서 놔보라 그랬는데 놓으면 니가 떨어지잖아 라고 한거.. 같이 놀고 집가려고 하는데 내 집 멀다고 뒤에서 따라와준거, 내가 친구랑 장난치다가 약간 애교부리는거 처럼 말이 나왔는데 귀엽다는 식으로 따라한거.. 행복했다 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27 02:5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약간 되게 남자애들끼리 패드립이나 섹드립같은 빻은 드립 많이 치잖아 근데 가끔 그런거 찐으로 혐오하는 애가있단말이야 그때 한창 ㅂㅇㄹ이딴거 유행할때였는데 중1처음 들어와 자기소개하잖아 거기서부터 ㅂㅇㄹ이런거 싫어한다로 시작해서 우리학교 남자 인원수가 적어서 남자애들끼리 똘똘 뭉쳐다님 근데 우리반 남자애들이 이상한 애들 되게 많았어 전담 조카 피고 애들 조카 건드는 꼴통놈도 하나있었고 걔는 남자애들이랑 잘 놀다가도 걔네끼리 헛소리 씨부리고있으면 거기에 절대 안끼고 나랑 내친구들이랑 놀았음 약간 그 또래남자애들이랑 다르게 착하고 순하고 생각이 제대로 박혀있는데에서 되게 설렜던거같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27 02:4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조카 친한 남사친있었는데 교복을 되게 단정하게 입는 애라서 교복조끼벗거나 셔츠 팔걷거나 그런거 한번도 본적없었음 수업시간에 조별로 뭐하는데 같은 조였음 얘가 덥다고하길래 조끼 벗으라고하니까 알겠다 하면서 벗는데 얘 운동한단말이야 근데 흰셔츠만 입고있으니까 내 심장이 쿵쾅쿵쿵콰르르쾅쾅거려서 다시 입으라고하니까 다시 입음 또
답글 1 답글쓰기
익명 2020.02.26 22:1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수학여행으로 산?같은데를 갔었는데 그날 폭우가 왔었어 진짜 앞이 안 보일 정도로 많이.많이 쏟아지기 전에 친구들이랑 싸돌아댕기다가 길을 잃음ㅎㅎ 모여야 할 시간은 다 되어가는데 계속 같은 곳만 돌아다니다가 반톡에 길 잃었다고ㅋㅋ 어떡하냐고 보냈는데 정말 좋아하는 남자애 포함해서 4명정도가 바로 달려와줬어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7 20:3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동아리 선착순이라 실패해서 택견..하고 있거든 군데 가끔씩 남자애들끼리 씨름이나 닭다리 싸움 하는데 하는거 보면 웃기지만 걔가 남자얘 넘어뜨리고 아파하면 괜찮아? ㅎㅎ 미안미안 ㅜㅜ 계속 이러는거ㅜㅜ 너무 좋아 선해보여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02.16 02:4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초 6 때 전학왔는데 익숙해지면 저세상 텐션이지만 항상 내 전학 첫 날은 다른 애들 지내는 거 지켜보면서 조용조용 다닌 게 당연했을 정도로 소심했음 근데 전학온 교실에 딱 내가 앉을 한 자리만 부족한 거야 그래서 선생님이 ~ 가서 책상 가져오라고 했는데 다음 시간이 이동수업이었나? 그래서 나 빼고 반 애들 모두 교실 뒤에 일렬로 서있었는데 나 혼자 낑낑대면서 책상을 옮기고 있는 풍경이 됐음,, 안 그래도 어리바리했는데 주목받으니까 너무너무 창피했고 빨리 이 시간이 지나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때 내 짝으로 배정된 운동 잘하고 키 큰 남자애가 묵묵히 책상 대신 옮겨줌 ㅎㅎㅎ 그때부터 짝사랑 시작했는데 하필 올라온 중학교가 남녀분반이라 대화는커녕 마주치는 것도 어려워서 멀어짐,,
답글 0 답글쓰기
2020.02.15 04:3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처음엔 키도 크고 올블랙으로 입고있어서 좀 무서웠음 그러다 나중에 친해져서 교실에 앉아서 같이 얘기하는데 짝녀 머리가 자연 갈색에 금색 섞인? 되게 묘한 색이고 눈동자도 약간 밝은 갈색이였어 창가에 햇살이 들면서 그 머리카락이랑 눈동자가 금빛으로 반짝거리며 빛나는데 정말 순간 세상에 얘보다 더 예쁜 사람이 있을까란 생각이 들면서 넊이 나감 짱친이라 마음 접었고 지금도 드문드문 연락하면서 지내는데 그래도 그때 그 모습은 못 잊을 것 같아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