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한 아이돌이 앨범 땡스투에 남긴 충격적인 말

ㅇㅇ (판) 2019.05.26 12:50 조회14,139
톡톡 엔터톡 모두드루와
언제나처럼 제 주위에 정말 많은 감사한 분들의 얼굴이 떠올려지는데요, 저도 잘 모르겠는 제 자신을 믿고 봐주시는 여러분을 만났기 때문에 저도 예림이라는 제 자신을 믿고 무언가를 계속해서 하고 싶다는 꿈을 꿀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참 많이 하곤 해요.

시간은 흐르고 저뿐만 아니라 저를 포함한 모든 것들, 우리는 변하겠죠?

그것을 그대로 인정하고 받아들이기까진 무척 어렵지만 그것을 아는 순간, 그 끝에는 우린 이미 많이 커져있을 것이고 지금, 그 중간 어느 지점의 끝자락이라도 우린 언제나 함께 어떤 것이든, 꿈을 꾸고 있기를 바래요.

혹 지친 일상 속에 갇혀 산다 해도 가끔 많은 것들에 의해서 작아지고 숨어들고 또 움츠러든다 해도 그럴 땐 언제나 그 옆을 지키고 있는 내가 있다는 것을 느껴줘요.

언제나 어둠 속에서 헤매지 않게 항상 꽉 잡아준 여러분을 제가 어떻게 놓겠어요.
우린 너무 많은 말들이 필요하지만 저 예림이의 하루엔 언제나 항상 여러분이 함께 있어요
소중한 사람들 참 고맙고 고마워요 -예림이가-




바로 레드벨벳 예리가 정규 2집(피카부앨범) 땡스투에 남긴 말..
예리 팬사랑 대박이고 말 너무 예쁘게 한다..ㅠㅠㅠ






19
47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키스데이]
12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ㅋㅋ 2019.05.27 11:2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문장이 너무 늘어짐.
답글 0 답글쓰기
대충고침 2019.05.27 10:5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항상 제 곁에 있어주시는 감사한 분들의 얼굴이 떠오르네요.저를 믿고 지켜봐주시는 여러분들을 만나서, 저도 제 자신을 믿고 계속해서 무언가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아요.시간이 흐르면 저를 포함한 우리 모두는 변하겠죠? 그 사실을 받아들이기가 무척 힘들겠지만, 그것을 깨닫게 되는 날 우린 아마 많이 자라있을 거예요. 지금이 그 과정의 중간, 혹은 끝자락일지라도 꿈을 잃지 않길 바래요. 혹시 지친 일상 속에 갇혀있다면, 여러 상황들에 의해 움츠러들고 있다면 여러분 곁에는 항상 제가 있음을 떠올려줘요.어둠 속에서 헤매지 않게 제 손을 꽉 잡아준 여러분을 제가 어떻게 놓을 수 있겠어요. 우리 사이엔 더 많은 말들이 필요하지만, 저 예림이의 하루엔 항상 여러분들이 함께한다는 사실만 알아주세요. 소중한 사람들 참 고맙고 또 고마워요. /고쳐도 어색한 부분 많지만 나도 대충 고쳐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7 10:3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예리 좀 냅둬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7 03:26
추천
8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뭔가 번역한 것 같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7 03:19
추천
5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좋은 글에는 그냥 좋게 받아주면 안 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7 03:11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항상 제 곁에 있어주는 감사한분들의 얼굴이 떠오르네요. 저도 잘 모르는 제 자신을 믿고 지켜봐주시는 여러분을 만났기 때문에, 저도 ‘예림’이라는 제 자신을 믿고 무언가 계속해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아요. 시간이 흐름에 따라 저 그리고 우리를 포함한 모든것들은 변하겠죠? 그 사실을 그대로 인정하고 받아들이기 무척 힘들겠지만, 그것을 깨닫게 되는 날 우린 아마 많이 커져있을 거에요. 지금이 그 과정의 중간, 혹은 끝자락일지라도 우린 언제나 함께 무언가를 꿈꾸고 있길 바래요. 혹시 지친 일상 속에 갇혀있다면, 여러 요인들에 의해 작아지고, 숨게되고, 움츠러들게 된다면 그럴땐 여러분 곁에 항상 제가 지키고 있음을 떠올려줘요. 늘 어둠속에서 헤매지 않게 제 손을 꽉 잡아준 여러분을 어떻게 놓을 수 있겠어요. 우리 사이엔 더 많은 말들이 필요하지만, 저 예림이의 하루엔 항상 여러분들이 함께한다는 사실만 알아주세요. 소중한 사람들 참 고맙고 또 고마워요. - 내가 편하게 읽으려고 정리함 전문가아니라 허접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7 02:30
추천
4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헐 옒 ㅜ ㅜ 감동이야 진짜 글도 왜케 잘써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2019.05.27 01:39
추천
8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팬사랑 오지는 척ㅋㅋㅋㅋ 최근 대학 행사 공연만 봐도 본인만 말 거의안하고 ㅈㄴ 무기력함 표정도 마지 못해 살짝 웃는 척ㅋㅋㅋ 주위에 대선배언니오빠들이랑 친하다고 자기가 그 급인 줄 암ㅋㅋㅋㅋ 노래도 못해~춤도 못 춰 노력도 안해~ 어휴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2 답글쓰기
ㅇㅇ 2019.05.26 20:11
추천
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예리 말 넘 예쁘게 한다ㅠ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5.26 12: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