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영화 기생충 궁금증

기우기정 (판) 2019.06.20 09:44 조회14,113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봉준호 감독 작품 기생충에 대한 궁금증 Q&A



 


Q. ‘기택’네 & ‘박사장’네 집은 실제로 존재하는 집인가요? 

‘기택’(송강호)네와 ‘박사장’(이선균)네 집은 모두 세트로 제작되었다. 

‘기택’네 집의 경우, 이하준 미술감독이 대학생 때 
잠시 자취를 했던 반지하를 떠올리면서 구상했다. 
세트를 구성하면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실제 반지하 집 크기로 지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실제로 좁은 공간에서 찍어야 관객이 진짜 반지하라고 느낄 수 있기 때문. 

좁디좁은 공간에 작은 소품부터 벽의 묵은 때, 
심지어 반지하 특유의 냄새까지도 생생하게 담아냈기 때문에, 
실제 존재하는 집처럼 느껴질 수 있었다.




 ‘박사장’네 거대한 저택 역시 세트로 제작되었다. 


봉준호 감독이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생각했던 평면도를 기반으로, 

국내외 유명 건축가들의 작품들을 레퍼런스 삼아 내부를 채워나갈 수 있었다. 

제작진은 실평수만 200여 평의 거대한 저택을 그려내기 위해 

외부와 1층, 지하와 차고는 600여 평의 전주 세트장에, 

2층 내부는 안성 디마 세트장에 각각 지어 미니멀하면서도 군더더기 없는, 

모두가 부러워하는 저택을 탄생시킬 수 있었다.





 Q. ‘기택’ 가족의 의상이 리얼합니다. 이것 역시 컨셉을 설정하고 준비한 옷인가요?


A. ‘기택’네 가족들의 의상은 모두 제작되었다. 


최세연 의상실장은 각 공간 속에 배우들이 자연스럽게 흡수되길 원했고, 

의상 역시 수채화처럼 공간에 묻어나길 원했다. 

‘기택’네 가족들의 의상 컨셉은 현실에 기반을 두고, 

공간이나 소품의 패턴을 맞춰 옷을 염색하고, 디테일을 더했다. 

너무 촌스럽지 않게, 예전과 지금의 스타일을 적절하게 녹여내어, 

‘기택’네만의 스타일이 완성될 수 있었다.





 Q. ‘기우’와 ‘민혁’이 소주를 마시던 슈퍼가 실제로 존재 하나요?


A. ‘기우’(최우식)와 ‘민혁’(박서준)이 소주잔을 기울이던 곳은 

실제로 40년 넘게 장사를 이어오고 있는 아현동의 터줏대감 같은 슈퍼에서 촬영되었다. 

오랜 시간 자리를 지켜온 슈퍼 특유의 친근한 모습 덕분에, 

‘슈퍼 앞 소주 한 잔’이 당기는 장면이 탄생할 수 있었다. 

영화 촬영 당시에 간판은 바꿔 달았다.



 


Q. 폭우 속 ‘기택’네 가족이 걷던 가파른 계단은 어디인가요?


A. ‘기택’네 가족이 걷던 가파른 계단은 서울 곳곳에서 마라톤처럼 긴 코스로 촬영되었다. 

성북동 언덕길을 내려와 자하문 터널을 통과한 후, 

후암동 도닥다리에서 남매가 말다툼을 한다. 

이후 창신동을 거쳐, 북아현동을 지나, 

경기도 고양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여정이 마무리된다.





 오 1층 거실, 부엌, 외부 / 2층 / 지하&차고 이렇게 다 다른 곳에서 촬영한거였구나

그럼 1층 촬영하면서 계단 올라가는 씬에서는 2층이 없었던거ㄷㄷㄷ

배우들 연기력 새삼 대단ㄷㄷㄷ

19
1
태그
신규채널
[아이돌댓글]
1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ㄴㅁㄹ 2019.06.21 12:10
추천
1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캐왼빨 영화
내 꽁짜표 생겨도 칵 퉷 밟아버린다앂 팔
캐 믕가 니기밀알_C8
답글 3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