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녹두꽃 후속 드라마래

ㅇㅇ (판) 2019.06.26 11:14 조회10,621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지성이 오랜만에 다시 의사역할 한다고해서 존버중인 드라마가 있음

한지민이 보낸 간식차 인증한 사진 보니까

뉴하트 이은성 선생님이 이제 짬바가 된 듯한 느낌 ?!ㅋㅋㅋㅋㅋ 

 


근데 드라마 제목이 가제이긴 한데 계속 바뀌는데...


 

닥터룸




대본 리딩짤들을 보면 대본에 닥터룸이라고 적혀 있음. 

 

 





그러다가 통증의사 차요한으로 바뀜 

 



그러다가 '의사요한'으로 최종 결정난 것 같음 


오오~ 이 드라마 해롱이도 나오나보네 ㅎㅎ잼있겠다~~~






그리고 공식 홈페이지도 오픈하면서

주요 인물 설명도 나옴


차요한 (지성)


서울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닥터 10초.

환자가 진료실 문을 열고 들어와 자리에 앉기까지, 딱 10초면 파악이 끝난다.


‘신은 당신을 아프게 하고 나는 당신을 낫게 한다’고 뻔뻔하게 말하고,

그 말을 지키기 위해 집요하게 환자와 병을 파고드는 의사.


마취통증의학과 최연소 교수이자 가장 촉망받는 의사이다.


그의 이름은 병 고칠 ‘요’, 즐길 ‘한’, 의사 요한.


뛰어난 실력으로 명성을 떨치던 요한에게 운명처럼 한 환자가 나타난다.

스무 살의 말기 항문암 환자, 윤성규.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는 세상을 떠났다.

통증조절을 담당했던 요한의 손에.


환자를 사랑했고, 환자가 사랑했던 의사 요한은 왜,


어떻게 환자를 죽음에 이르게 했을까?











강시영 (이세영)


서울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대대로 의사인 집안, 한세병원 이사장과 마취과장의 장녀.


수석을 놓치지 않는 실력은 엄마를, 

환자의 말에 눈물짓는 공감능력은 아빠를 닮았다.


하지만 아직은 실력보다 공감능력을 더 발휘(?)하는 바람에

환자에게 감정이입 좀 그만하라는 특명을 받은 햇병아리 의사.


그만큼 환자의 병뿐만 아니라 환자의 감정에 집중하던 착한 의사 시영은

어느 날 홀연히 병원을 떠나버린다.


그리고 1년 남짓 시간이 흐른 어느 날,

우연히 교도소 의무관 알바를 하러 갔다 의사출신 재소자 6238을 만나게 된다.


스캐너라도 달린 듯 10초 안에 환자를 파악하고 이미 치료계획까지 빠르게 세우는

천재적인 전직 의사 6238.


그를 만난 단 하루가 시영의 인생을 통째로 바꿔놓는다.


홀연히 떠났던 병원으로 다시 돌아간 시영은

자신의 지도교수로 컴백한 6238, 의사 요한과 재회하는데...


이제 시영은 환자의 고통을 해결해 주기 위해서는 무엇도 두려워하지 않는

새로운 의사 인생을 시작한다.






손석기 (이규형)


서울남부지검 형사3부 검사



3년 전 차요한이 안락사시킨 윤성규 사건의 담당검사.


법에 반하는 어떤 타협도, 어떤 예외적용도 하지 않는 원칙주의자.


사형제도에 반대하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사람을 죽이는 행위에 ‘좋은 살인’, ‘좋은 죽음’이란 없기 때문이다.


범죄자가 무고한 사람을 죽이는 것도 살인이고,

의사가 환자를 안락사한 것도 살인이다.


살인의 금기에 예외가 생기는 순간,

생명을 가장 존엄한 가치라 여기는 이 사회에 헬게이트 열릴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차요한은 위험한 의사다.


한낱 실수나 치기가 아니라 신념과 용기로 안락사를 저지른 사람이라면

비슷한 상황에서 얼마든지 같은 일을 또 저지를 것이다.


차요한이 출소 후 복귀하자,

마치 장발장을 쫓는 자베르 경감처럼 그를 면밀히 살피며 주시한다.











 

이유준 (황희)


서울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펠로우



환자만큼이나 보호자를 챙기는 특이한 의사.


첫인상은 까칠하나 알고 보면 속정 깊고, 활력 넘치는 에너지가 가득하다.


늘 유쾌한 그에게 의사가 된 특별한 사연이 있으니,

뇌졸중으로 쓰려져 오래 투병한 아버지 때문이 아니라,

아버지 간병하다 골병든 어머니 때문에 의사가 된 것이 그것이다.


빨리 개원하고 돈 많이 벌어 엄마한테 효도할 생각이었는데,

그 역시 차요한을 만나면서 인생이 달라진다.


도립병원에서 펠로우로 일할 때 알게 된, 인근 교도소 재소자 차요한.


오진을 귀신같이 집어내는 의사 출신 재소자,

재수 없고 건방지다고 욕했지만, 속으로는 후달렸다.


서울대생이 멘사 회원 만난 기분이랄까.


희귀질환을 앓던 재소자를 진료하는 과정에서 요한과 대립하다가

요한의 진단이 옳았음을 알고 무릎꿇은 후,

한세병원의 통증센터에 지원해 요한의 팀원이 된다.


요한과 시영 사이에 흐르는 묘한 분위기를 모른 척 넘어가는 배려를 보여주면서,

자신은 시영의 동생 미래와 로맨스를 만들어 간다.


 







드라마 줄거리 볼 땐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메디컬 드라마라고 해서 그런가보다 했는데

지성이 의료사고? 로 감옥에 갔다오고 그런가봐 ㅈㄴ기대되고 흥미로울듯

그리고 얼른 의사 가운 입은 지성 모습 보고싶다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6
2
태그
신규채널
[X1] [제정신인가] [각성하자] [ㅜㅜㅜㅜㅜ] [들어와바] [이글있잖아] [바이나인]
6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06.27 15:4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뉴하트 진짜 재밌게 봤는데ㅜㅜ 레지던트 1년차였던 은상이는 벌써 교수...
답글 0 답글쓰기
ㅎㅎㅎㅎㅎ 2019.06.27 15:41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녹두꽃 단 한번도 안봤음 언능 끝났으면 좋겠다.금토 볼게 없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6.27 13:48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스달 무광이도 나오네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어찌 2019.06.27 13:0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피고인생각나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6.27 11:2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꿀잼 예상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6.27 10:0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세영도 참 성공한 아역이다.
한양이는 한양이일 때 가장 매력적이더라..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