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엄마 갱년기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받아요

lobe (판) 2019.07.08 18:44 조회52,312
톡톡 사는 얘기 댓글부탁해
안녕하세요 저는 19살 여고생입니다. 올해49세인 어머니가 갱년기가 왔는지, 자주 아무잘못도안했는데 갑자기 짜증과 갖은 화를 내십니다. 제가 갱년기라는걸 고려해서 항상 잘못이 없는데도 먼저 사과하거나 참았습니다. 화를 풀기위한 노력도 했고요, 반복되는 엄마의 이런행동이 안그래도 대입스트레스로 고생하는 저에게 더 큰 스트레스를 주고있습니다. 제가 이런상황에서 참는것 말고는 정말 방법이 없을까요...? 갱년기이신 분들이나 갱년기신 어머니를 두신 분들,
제발 도와주세요ㅠㅠ
46
66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아사]
100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7.09 17:27
추천
97
반대
2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바람처럼 지나갑니다 위로해 주시고 보듬어 주세요엄마는 쓰니 19년을 다 받아주고 참아 줬는데 엄마 갱년기는 호르몬 변화로 오는 거니까 길어야 1~2년입니다
답글 1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7.09 17:25
추천
4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하...쓰니님 맘..너무 잘 알겠는데..엄마도 그러고 싶어서 그러는게 아니라서...
영화도 같이 봐드리고...같이 외식도 하고...집안일도 도와드리고...엄마한테 조금씩 작은 기쁨을 좀 드리면 극복까지는 아니더라도 완화에 도움이 되실 것 같아요...
끝없이 그러시는게 아닐거니까 쓰니가 한동안 좀 참아주세요..ㅠ
두 분 다 안쓰럽네요.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V 2019.07.09 21:52
추천
2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들 엄마 입장에서만 쓰셨네요. 저도 딸이고, 딸 키우고 있습니다 . 제가 고등학교 때, 엄마 갱년기로 고생을 많이 했어요. 제 친구가 굉장히 이성적으로, 너희 어머니께선 갱년기도 있지만 원래 성격도 그러신 거 아니냐고;; 그땐 당황했는데 잘 생각해보니 저희 엄마가 원래 예민하고 까다로운 성격이 맞으시더라구요. 자식을 키우고, 자식과 함께하는 것 자체가 부모한텐 기쁨입니다. 19년을 헌신해서 키웠는데 어쩌구 저쩌구는 양육을 대가성 있게 보는 태도에요. 고3이면 님 인생에 너무 중요한 시기에요. 엄마랑 대화해보셔서 어느 정도 해결하시고 님 인생에 집중하세요. 다 받아주지 마시구요. 사실 그건 님 아버지 몫이 대부분이에요.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하트 2019.07.13 00:0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울엄마 갱년기때 나는 엄마의 여성의로서의 자존감을 되찾아주고 싶어서 피부과 시술(기미치료, 주름치료 등등), 치과 인플란트, 쇼핑 등등 엄마 기분전환 될 수 있는거 많이 해드림. 그래서 울엄만 스트레스 없이 갱년기 잘 극복하심. 쓰니님은 아직 학생이니 물질적인거 많이 못해드려도 립스틱이나 매니큐어 꽃 한송이 등 엄마가 여자로서 기분전환 하실 수 있는 작은거라도 챙겨드리길 추천함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2019.07.10 12:05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는 그냥 독립했어요... 15년동안 참고살았는데 암걸릴것같아서..
답글 1 답글쓰기
OO 2019.07.10 10:5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도 똑같이 고3때 엄마가 그랬어요ㅠㅠ 참다 참다 엄마한테 울면서 소리질렀는데
엄마도 울면서 딸이 안받아주면 누가 받아주냐고 그래서 둘이 안고 울었어요..
그 이후로 엄마도 좀 조심하고 저두 바꼈어요^^ 근데 바람처럼 지나가지는 않고 갱년기 3년정도? 간것 같네여! 그때 얘기하면 울엄마 기억도 못하네여ㅎㅎ 다 지나가니 쫌만 참으시고 엄마 말씀 잘 들어주세요 너무 힘들면 엄마 나도 고3인데 내년에 짜증내면 안되?
내년에는 내가 다 받아줄게 안아주며 애교부려보세요^^ 엄마두 좀 노력하실거에요^^
답글 0 답글쓰기
풋사과 2019.07.10 10:0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희 엄마도 갱년기이신데 머리 엄청 어지러워합니다..
영양제나 뭐 좋은 식품 없나요?ㅠㅠ
답글 1 답글쓰기
글쎄 2019.07.10 09:3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딸이 아니면 누가 도와줄까요. 저희엄마도 갱년기로 몇년을 고생하셨어요. 가족도 힘들지만 당사자이신 엄마에게는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너무나 힘드신 시간이었습니다. 많이 사랑해드리고 관심 가져 드리고 시간을 같이 보내드리세요. 저희엄마한테는 석류가 잘 맞으셔서 꾸준히 챙겨드렸어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7.10 09: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 갱년기였을 때 엄마가 조금만 지치고 힘들어도 우리보고 주물러 달라고 했었음. 우리 남매 그럴 때마다 열심히 주물러드림. 그게 참 좋았다고 갱년기 쉽게 지나갔다고 지금도 엄마 다른 아주머니들한테 자랑하심.
답글 0 답글쓰기
0 2019.07.10 09:07
추천
1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엄마가 니 사춘기 다 참아줫잖아 뭐 갱년기 그정도도 못참냐 사춘기는 지나면 밝은 미래가 잇지 갱년기 지나면 뭐 잇을꺼 같냐 그냥 잘해드려 임마 똥같은 소리 그만하고
답글 0 답글쓰기
아뵤아뵤 2019.07.10 08: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엄마가 정말 많이 힘드실거예요. 엄마도 그러고 싶지 않은데 자꾸 화가 나고
짜증이 나고. 몸에서 열도 나고 갑자기 또 내려가서 추워지기도 하고.
호르몬 변화가 너무 극과 극이 되어서 엄마도 정말 너무너무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실꺼예요. 그리고 쓰니가 엄마 나이가 되면 겪을 일이기도 하구요.
온 가족이 힘들 합치고 마음을 합쳐서 엄마를 많이 도와주고 이해해주려고
노력해야해요. 힘들더라도 조금만 참으면 언제 그랬냐는 듯 지나갈테니
조금만 견뎌주세요. 시간이 해결해줄거예요.
답글 0 답글쓰기
샤라ㅏ라라랄라 2019.07.10 08:4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희집은 엄마 갱년기랑 제 사춘기랑 겹쳐서 전쟁통이었음 ㅠㅠ 조금만 이해해드리면 금방 지나갈거예요..그렇게 엄마랑 싸웠는데 지금은 그런일 있었나 싶을정도로 사이좋음
답글 0 답글쓰기
헐렝 2019.07.10 08:32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도 나이들고 언젠가 갱년기가 올테니 이해해보자 하며, 참은게 2년...
갱년기 판정받은지도 어언3년... 무슨 일만 터지면 "갱년기라그래... " 혹은..
청소가 안돼도 "갱년기라그래..." 그말을 3년 꼬박 듣고 살았는데... 결혼한 딸에게도
집청소를 부탁하며 " 엄마가 갱년기라 힘들어서그래 ... " .... 후...
30대 딸도 화나는데 10대는 오죽하겠어요 ?
더이해가 안돼고 힘들겠죠 .. 시간이 해결해줄껍니다 .. 언젠가는..
우리같이 힘내봐요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0 08:2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속에서 열불나요ㅜㅜ갱년기...두번받아주다간...ㅜ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0 07:46
추천
1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가 니 사춘기 참아준건 생각도 안하고
답글 0 답글쓰기
2019.07.10 07:2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쩔수없음 님이 눈치껏 행동하는게 최고임 좀 안좋다 싶으면 최대한 거슬리지않게 엄마가 시키는거 다 들어주고 엄마 기분이 좋다 싶으면 같이 기분 좋으면 됨 그 때는 세상 만사가 귀찮아진다는데 괜히 귀찮게 이거하자 저거하자 오바 해서 엄마 한테 한소리 듣고 섭섭해 하는것보다 님 할 일만 잘하고 잔소리 들을만한 행동 안하고 가끔 엄마랑 부딪히면 애교 떨면서 져 주고 그러다보면 금방 지나갈거에여 힘내요 !!딸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0 05:1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는 갱년기가 어떤건지 잘 와닿지가 않아서 엄마가 2년간 우울하다 외롭다 기운이 없다 하셨을때 그러냐고 듣고 딱히 어떤 노력도 하지 않았었어요 그런데 요즘에도 엄마가 가끔 말씀 하십니다 그 2년동안 엄마 정말 많이 힘들었다고...그 얘기 듣는데 갱년기라는게 내가 흔히 사춘기 지나온 것처럼 가벼운 게 아니었구나 싶더라구요 너무 후회됩니다 남친이랑 데이트 하러 다니느라 별로 못 챙겨드렸었는데 얼마나 서운하셨을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0 04:53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 새엄마는 갱년기때 커피물 많이 따랐다고 귀싸대기 머리끄댕이 잡고 입술다터지고 난리도 아니였음 그래서 지금도 트라우마로 커피물 많이 따를 까봐 너무 무서움 갱년기때 제발 호르몬치료라던가 약물치료 정신과치료 골라서 했음 좋겠음 가족들이 너무 힘듬 갱년기 심하게 오면 사춘기는 아무것도 아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0 03:17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근데 49세에 갱년기면 진짜 빠른거 아닌가....
답글 0 답글쓰기
ㅣㅣ 2019.07.10 03:0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힘든거 이해합니다. 근데 딸 키워보니 내가 힘들때 딸이 위로해주는게 엄청나게 큰 힘이 됩니다. 때론 남편보다 더한 에너지와 사랑을 딸에게 느끼기도해요. 잘 위로해드리시고 저희 친정엄마는 석류즙? 착즙 100% 석류즙 그때 사드렸었어요.. 그 이후 지금도 꾸준히 드시는데 이게 왠만한 영양제보다 낫다 하시더라구요. 더불어 피쉬콜라겐도 드신답니다. 영양제나 건강식품 챙겨드리세요. 엄마들이 갱년기 지나가면 확 나이가 드시고 부쩍 체력딸려하세요. 낮에 해도 많이 봐야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0 02:4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중2병보다 무서운게 갱년기라잖아요 하~울딸 사춘기인데 내몸에서 사리가 나오려해요 님 어머니도 참고참고 더 참았을꺼예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