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6500원에 아침밥 달라는글 보고 쓰는글

ㅇㅇ (판) 2019.07.14 20:34 조회106,389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톡선에 있는 아침밥 배달해 달라는글 보고 놀래서 써봐요 제 한달전 상황이랑 너무 비슷해서요ㅋㅋㅋ..
저는 23살 간호조무사 구요 원룸촌에서 혼자 살아요
20살때부터 연애하던 남자친구가 있고 결혼할 생각도 하고 있어요 그래서 특히 요리를 다양하게 해보려고 해요 제가 반찬 많은 밥상 좋아하고 국없으면 밥을 못먹어서 매일 퇴근하고 오면 밥상 차리는데 분주한데 한달전에 어떤 총각~아저씨 사이 되어보이는 한 30살? 남자가 저희집에 왔어요 제가 택배 시킨게 있어서 택배 아저씬줄 알고 문열었더니 그사람이 저 206호 사는 사람인데 (저 205호) 저 죄송한데 아가씨 저녁밥 차리는 냄새가 너무 맛있을거 같아서 그러는데 저 먹을거 조금만 나눠주시면 안될까요 혼자 사는 남자라서 뭘 할줄도 모르고 소정의 금액은 드릴테니 같은 건물 사는 이웃끼리 나눠먹을순 없겠냐 그러는 거에요 그래서 저는 저 먹을거 밖에 안하고 제가 먹을거 생판 모르는 사람 주기도 싫고 안면도 없는데 다짜고짜 먹을거 나눠달라니 불쾌하다 나가달라 그랬는데 아니 그거 얼마나 한다고 째째하게 구냐 금액도 한 4~5천원 생각하고 있다 게다가 매일 달라는 것도 아니다 그게 그렇게 어렵냐 그러고 따지는거에요 덩치큰 성인남자가 그러니 너무 무서워서 경찰이랑 남자친구 부르기 전에 나가라 그랬더니 뭔 경찰까지 부르냐고 그러면서 씩씩 거리며 지네집 가더라구요 그 남자 가고 남자친구 불러서 그 아저씨 한테 찾아가니 아니 그게 아니고~이러면서 빌빌 거리더라구요 제 앞에서는 큰소리 뻥뻥 치더니.. . 제가 그러고 너무 서럽고 분이 안풀려서 주인 아줌마한테 전화 했어요 이런 일이 있었는데 그 사람 때문에 무서워서 못살겠다 당장 방뺄테니 보증금 돌려달라고 했는데 아줌마가 자기가 대신 미안하다고 사과하더라구요 그러고 보증금 돌려받고 다른집으로 와서 살고 있어요 단기임대가 가능한 집이라 계약 신경 안쓰고 나올 수 있었네요 그때만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 한칸이 쿵쾅 대는데 그 6500원 쓴 남자도 옆집에서 맛난 냄새 난다고 안찾아 갔으면 좋겠네요......

892
17
태그
신규채널
[기댈곳] [ㅣㅎ]
57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7.14 20:38
추천
293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자혼자 사는거 알고 찝적댈 수작으로 그런겁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2019.07.14 22:24
추천
249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상황은 그 글하고 다른 거예요. 그 새끼는 님 혼자 사는 이쁘고 어린 여자인 줄 알고 지딴에는 작업건 거예여. 미친 새끼. 아 욕나와....그런데 님이 안 받어주니 발 뺀거임. 아오. 미친....
답글 3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7.14 20:58
추천
188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혹시 그옆집사람이 6500원아침밥 글쓴사람아닐까요??!! ㅋㅋ
답글 5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07.16 17:0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 할머니도 전에 옆라인 할아방탱이가 돈줄테니 반찬이랑 국끓여달라했음 진짜 ㅈㄴ빡쳐서 개썅욕하고싶었는데 딱잘라서 싫다고 말하시고 끝냈다고하셔서 내가 말도섞지말라함ㅜㅜ 그리고 무슨 알로에젤 동그란통에든거 천원짜리 딱봐도 집구석에서 뒹굴던 유통기한지난거 선물이랍시고 줬다는데 쓰지마시구 갖다버리시라고했어 젊으나 나이쳐먹나 여자 우습게알고 요리별것도아닌취급하고 ㅈㄹ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6 16:3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싫다고 거절했으면 그만이지, 왜 따지고 ㅈㄹ? 여자 혼자사는건 귀신같이알아서 어떻게든 수작부려보는거 역겨워.쓰니 대처가 좋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요즘 2019.07.16 11: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대처를 현명하게 잘 하셨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6 10:27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쓰니야; 밥냄새가 넘어온다가 중요한게 아니라 이미 너네집 노크하기 전부터 여자 혼자 산다는거 알고 두드렸다는거에 소름을 느껴야지;;; 걔 그거 수작건거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6 02:3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니가밥하고 이왕하는거 나눠주는건 지능낮은 병 ㅅ 이라 못하지 왜 당연하게 할줄모르는게 자랑이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5 22: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손이 없나...
답글 0 답글쓰기
2019.07.15 20:4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세상 그지 다 나오겠네요.. 진짜... 에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5 20:3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좋은마음에 나눠줬다가도 지가보관잘못해서 배탈나면 돈줬는데 하고 난리칠걸
답글 0 답글쓰기
2019.07.15 19:3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ㅋㅋㅋㅋㅋㅋㅋㅋ재료값도 안나오겠다 뭔 기사식당인줄 아나 강아지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5 19:28
추천
15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자들 요리가 거저나오는건줄 아나봄 ㅡㅡ
울엄마 회사갈때 가끔씩 부침개나 점심 반찬 만들어서 동료들이랑 나눠먹는데 차장놈이 맛있다고 따로 반찬 만들어주면 안되냐고 맨입으로 그런소리 했다더라 ㅋㅋ듣고 어이없었음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07.15 19:22
추천
0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덩치가 컸으면 저렇게 혼자사는 여자한테 찝적거리기도 해볼텐데 키작고 60키로도 안되서 그것도 못하네 에휴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7.15 19:21
추천
1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글만봐도 무섭네. 여자가 사는거 알고 그런듯.
맛있는 냄새난다고 남자사는집에 남자가 찾아가서 앞으로 밥좀 해달라고는 안할거같다
답글 0 답글쓰기
아니 2019.07.15 19:1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그 글에도 댓글 달았는데요. 그래 누군가가 진짜 넓고 넓은 마음으로 그 6500원에 그 인간 원하는대로 해준다 칩시다. 근데 그게 남자다? 그럼 백프로 거절할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5 19:10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엄마가 해주는 꽁밥만 먹고 살고 본인 손으로는 뭘 해본적이 없으니 식사 준비하는 게 얼마나 거추장스럽고 힘든 일인지 몰라서 그렇지 뭐. 숟가락 하나만 더 올리면 되는 걸 뭐 힘드냐 하는 새끼들 보면 숟가락으로 머리통을 휘갈기고 싶음. 나도 자취하기 전에는 이렇게나 귀찮고 힘든 줄 모르긴 했지. 밥 한 끼 차리려면 재료 손질부터해서 준비할 것도 많고 1인분 양 늘릴 수록 훨씬 더 번거로운데. 반찬 가지수 늘어나면 설거지 거리도 그만큼 늘고. 나 혼자 간단히 해먹는 것도 귀찮고 힘든데 사람 한 명 더 챙기는 게 뭐 어렵냐고 하면 진짜 욕 나오지.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07.15 18:59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근데 어떻게 살았길래 저 나이 쳐먹고 밥도 혼자 못해먹고 사는거지? 나 동기랑 자취할때 서로 고기 상하게 냅뒀네 찌개 다 탔네 이런걸로 싸우긴 했어도 김치랑 밑반찬 빼고는 다 해먹을 줄 알아서 돌아가면서 찌개 끓이고 고기 꿔먹고 스파게티 해먹고 잘만 살았는데.. 그렇다고 어릴때부터 요리한것도 아니고 자취하면서 생전 처음 요리해본 거임.. 진짜 궁금해서 그런데 왜 일부 남자들 서른 넘게 밥도 혼자 못 해먹는지 누가 속시원하게 답변 좀 주실분..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07.15 18:43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딱봐도 불순한 의도로 찝쩍된게 분명하네~~ 집밥같은 소리하넼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5 18:04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프리로 잠깐씩 나가서 일 하는 주부인데.. 6500원남자 글 보고 진짜 개어이없어서ㅋㅋㅋㅋㅋㅋ댓글도 안달았음. 나도 결혼전에 손에 물한방울 안묻혀보고 결혼했는데 진짜 설거지만 보면 미칠것같고 먹고 사는게 일이라는 말이 너무나도 와닿아서 밥때만 되면 돌아버릴 것만 같았다. 지금도 잡채밥 해먹을거라고 일 갔다오면서 장보고 와서 잡채해놓고 겨우 앉아서 판 보다가 댓글 남기는데ㅋㅋㅋ당연히 여자가 요리 하는걸 좋아할거라고 생각하는 비정상적 사고를 가진 남자 중 하나도 내 신랑이어서 여러번 혈압오른적도 많았는데.. 남자분들요. 여자도 그냥 사람이고요 요리 좋아하는 사람도 있지만 저처럼 일이라고 생각하고 억지로 하는 사람도 많고요, 니가 귀찮은거는 나도 귀찮고요. 집밥 그리우면 니네엄마한테 가서 달라고해.. 그리고 어머니 용돈 드리면 아주 좋아하실게다. 그리고 글 속에 저 놈은 어디서 배워먹은 버르징머리지?? 얻어먹고 싶으면 받아쳐먹기전에 뭐라도 사들고 가서 바꿔먹자하던지. 나중에 지불같은 소리하고 앉아있네. 그냥 덜배워쳐먹은거야. 상식도 없고 매너도 없고 오로지 지 뱃속에 앉은 그지만 있네. 양심 좀 가지면서 살아요. 요즘 보면 여자라는걸 이용해서 나쁜짓 많이 하는 여자들도 문제인데 저런 비매너 남자들도 너무 많아. 왜 인터넷만 보면 정상인이 없는거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5 17:5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문열어준게 소름... 큰일날뻔했네요ㅠㅠ 조심하세요 항상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5 16:59
추천
0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씹주작같다레알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1 2 3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