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장애앞에서의 맘충의 정답

(판) 2019.07.16 22:52 조회72,800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얼마전 자폐아가 자신의 자녀 어린이집 같은 반에 있는게 걱정이라는 글에..
더불어 살줄모른다..장애가죄냐..당신애도 평생건강할것같냐 등등댓글을봤어요.
그럴수도 있겠구나 했는데..


오늘5살난 아들과 백화점갔다가,
밖이보이는 전망엘레베이터를 탔는데..


고딩처럼보이는 자폐증 같은분과 그부모가타네요.5살아들이 창밖을보며..
우리 여기서떨어지면 어떡해?라며흔히 5살이할수있는 상상과생각을 얘기하던찰나..
그 장애있는 학생이..
떨어지면 넌죽어.넌죽어. 넌죽을꺼야.
죽어.죽어. 하며 큰소리로반복하며
저희 아이를 밀치듯 하더라구요.
너무놀래고 넘당황했어요.
제가 놀라며 오버하면 그분위기 그상황 애매할듯하여그냥 아들안고 다음층에 내렸어요.

학생의 부모님은 늘 있는일인냥,
안돼,쉿,조용 하였으나
저는 너무위협적이였고,
제아들은 왜 저형아가 나죽으라고하는거야?
하면 너무 놀라우면서도 이상하리만큼 무덤덤하더라구요.

장애가있는 이웃과 더불어사는 삶을 배워가는것은 당연한것이나..
아직무언가 선별할수없는 5살의 나이에..
몸이아닌 나와다른 정신의 세계를갖고있는 사람과 더불어사는것은..
너무 과한일인것같다고여겼습니다.

맘충아닌 제대로된 양육을 위해서 이런상화에는 어떻게하는것이 맞는건가요?
412
56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슬퍼요]
6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Aetji 2019.07.17 06:22
추천
188
반대
5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글에서 맘충이 왜나오죠? 애키우는 사람 맞아요?
답글 16 답글쓰기
베플 2019.07.17 08:39
추천
14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애가 5살이고 매일 하원후 놀이터에서 친구들하고 간식도먹고 각자장난감 가져와서 노는데. 같은아파트 장애아가 놀이터에 옴. 곁에있던 초딩들이 몇살이냐물어보니 그 엄마가 15살이라고 형이라고 불러야된다고 함. 다른부모들처럼 그엄마도 자기애 놀이터에 풀어놓고 놀게하는데 그 15살이 5살애들 간식 막무가내로 뺏어먹고 장난감도 휙 낚아채서 가져가고 그럼. 우리(5살부모들)는 남의애한테 못되게 굴기도 뭐하고 좋게 타일러선 듣지도 않고 난감한데 그엄마는 그걸 애가 사회생활 하는거라고만 여기고 다큰애를 5살들한테 맡기듯이 구경만 하고있음. 장애아 키우는거 유난히 더 힘든건 알지만 그 희생을 당연히 보상받아야된다는듯 남들한테 민폐라고 생각지도 않는 장애인보호자가 싫은거고 그런부모의 자녀와 우리애를 같은공간에 두고싶지 않음.
답글 3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7.17 08:28
추천
35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 이해강요받고 성추행당했던 사람입니다. 걔네부모 뻔뻔하게 넌 우리아들에 대해 알지? 미안해~ 이게 끝. 그뒤로 그냥 모든 그런 정신쪽 장애인은 개쓰레기로 봅니다.인간아니라고. 대우하고 이해하려고해봐야 해코지. ㅎ
답글 0 답글쓰기
찬반대결 ㅇㅇ 2019.07.17 09:02
추천
35
반대
57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냥 장애아 있는 집 욕하고 싶었쥬? 괜히 생각있는척은;
답글 6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11.27 20: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11.27 20: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 형이 아파서 그런거니까 괜찮다고. 주위에 아픈 사람들 만나면 이해하고 돕고 살라고 할거 같은데
답글 0 답글쓰기
2019.07.24 16:5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우리나라는 진짜 장애아를 키우기 힘들지. 사실 그럴때 대처는 그 장애아 부모가 해야하는게 맞고, 근데 또 장애아 부모들이 24시간 붙어있기도 힘든현실....그래서 더불어 살기가 더 힘든거 같음. 외국의 경우는 그런 케어센터나 국가적으로 여러 프로그램이 있어서 부모가 갖고있는 힘든부분이 어느정도 해소되니깐...장애아도 마찬가지고...그러니 장애아에 대한 인식도 좀 부드러울수있다고 생각됨 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8 12:00
추천
1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쎄요 여기 아직 못 당해본 사람들 많네요ㅋㅋ님들이 안당해봤다고 손 함부로 놀리다가 큰 코 다쳐요ㅋㅋ저는 솔직히 정신적인 장애가 있는 친구들과는 같이 놀지 않기를 추천합니다. 미국 사는데 전에 중학굔가 고등학교 다닐때 체험학습하러 버스타고 가는데 지체 장애가 있는 친구들과 같이 탔었어요. 2:2로 앉는 버스였는데 남자 장애우의 손이 복도를 넘어서 제 발과 다리쪽을 자꾸 만지더라구요. 계속 피했는데도 따라와서 자꾸 만지고 아이한테 상처가 될까봐 그냥 가만히 있었지만 아직도 기억나구 소름끼쳐요. 지체 장애가 있는 아이들은 자제 능력이 없어서 본능적인 욕구가 강하다고 해요. 네 성욕이요. 적어도 자녀를 이성인 장애우와는 같이 두지 마세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2019.07.18 01:17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맘충 운운 안하는 부모에게 가정교육 잘받으면 엔간히 사람 구실은 할 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7 23:21
추천
1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가 5살이니 5살 수준에 맞게 답해 주시면 될거같아요~~ 형이 목소리가 많이 커서 놀랬구나~ 높은 곳에서 떨어지면 죽는다고 말한거야 아이가 놀랬을텐데 달래주세요~~ 죽어 죽어라는 말이 5살 아이한테 상처가 안됐으면 해요~ 아픈형아를 5살 아이가 이해를 할수 있겠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7 23:11
추천
2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죽어. 죽어. 는 ‘너 죽어라’는 뜻이 아니라 ‘만약 떨어지면 죽게 된다’고 대답해준거같아요. ‘떨어지면 어떻게 되지?’ 에 대한 답이요. 저렇게 반복적으로 대답하는 애들 있거든요. 밀치듯 했다고 썼는데 그말은 밀치지는 않았다는 말이잖아요. 좀 과격한 액션을 취하면서 딴에는 아이 질문에 답해준거같은데요? 부모도 그걸 아니까 가만히 있었던거 아녜요?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19.07.17 23:01
추천
1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예전에 장애아가 어린아이 떨어뜨려서 죽인 이후로 완전 공포생겼고 무조건 피한다....
답글 0 답글쓰기
2019.07.17 22:52
추천
5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간단해요. 형아가 좀 아파. . 그래서 그런말 하는거야 하면 아이들은 수긍하고 잊어버려요. 님 자식만 소중한거 아니고 아픈 아이라도 그학생부모에겐 소중한 자식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7 22:51
추천
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5살 얼집에 자폐 아이가 있는데 또래보다 덩치가 작음. 소풍때 도우미로 따라갔다(장애 전담 샘도 계셨음) 어쩌다 잠깐 손잡았는데 한덩치 하는 내가 질질 끌려갔음. 이 아이가 성인이 되어 덩치가 커지면 아무 생각없이 누구하나 잘못되게 하는건 일도 아니겠구나 생각됨... 그동안은 더불어 살아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그후 아이나 주변에 동네에서 히죽히죽 웃고 다니는 형은 무조건 피하라고 말하고 다녀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07.17 22:45
추천
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을 안 읽은건지 이해를 못한건지 그냥 맘충이라는 단어 하나만 보고 여기서 맘충이 왜 나오느냐 따지는걸 보니 한숨만 나온다.. 요즘 사람들은 정말 글을 1차원적으로만 보는구나
답글 0 답글쓰기
2019.07.17 22:33
추천
1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폐아가 애기 집어던져서 죽인사건 모르시나요? 멀리하는게 상책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7.17 22:29
추천
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외국에서 갑자기 멈춘 놀이기구때문에 장애아이가 울고불고 통제불능의 상황이 왔을 때 놀이기구 직원은 같이 누워서 울어주던 모습이 너무 인상적이었습니다. 우리나라는 장애인 만나기가 너무 드뭅니다. 태어나는 경우도 적고요, 태어나도 방안에만 있습니다. 여기서 현명한 어머니라면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아이에게 설명해주셨겠죠. 어머 인터넷으로 보니 난 실감을 못해봐서 몰랐는데 격리를 해야할 것 같아 그게 맘충이라고 욕을 먹을 일은 아닌것같아. 라는 속마음으로 이 글을 쓰기보다요. 제발 부탁인데요, 덮어놓고 두려워하지마세요. 장애인이 사람을 사망시킬 확률과 정상인이 범죄로 사람 죽일 확률 무엇이 높다고 생각하십니까?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2019.07.17 21:54
추천
15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희 아버지 일때문에 특수학교를 방문했는데 마중나온 선생님이랑 인사하려는 찰나에 뒤에서 장애인 학생이 선생님을 밀어버렸음... 계단내려오고 계셨는데... 당연히 선생님은 계단에서 데굴데굴 굴러 떨어졌고 아버지는 그게 상당한 충격으로 남아서 한참 오래된 얘기를 몇번이고 해주셨음... 덩치는 선생님들보다 더 큰데 지적으로는 한참 뒤떨어진 아이다 보니 헤헤헤 웃으면서 밀어버렸다고...
답글 0 답글쓰기
2019.07.17 21:16
추천
9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 글 나도 봤는데 상황이 전~~혀 다르지. 그 아이는 아무짓도 안했는데 같은 공간에 있는것 자체가 싫다는 거고. 님 글의 아이는 밀친거잖아. 완전 다른 상황이구만ㅋ 장애인이든 일반인이든 밀침 당하고도 가만히 있을 사람이 있음??
답글 0 답글쓰기
예나 2019.07.17 21:13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장애인에 대해 편견은 없지만 저런 경우 저도 가만히 있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말도 폭력이에요. 아무리 장애인이라 해도 내 아이가 폭력을 당하는데 가만히 있어야 하나요? 저라면 단호하게 그 장애아를 혼내고 부모에게도 따졌을 겁니다. 장애인을 동반하고 외출할 거면 보호자가 제대로 케어를 하던가 자신 없으면 데리고 나오질 말던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ㅣ마 2019.07.17 20:52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냥 혼자 속으로만 생각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