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우리 딸이 훨씬 예뻐~라고 말하는 시어머니

ㅇㅇ (판) 2019.08.20 16:19 조회165,190
톡톡 결혼/시집/친정 개깊은빡침

결혼한 지 4개월 된 새댁입니다.

 

30대 초이고요 뭐 시댁에 대한 불만? 그런 거 없고 지금 신혼 초라 아무 일 없어요

 

남편한테는 여동생 있고 저랑 동갑입니다.

 

시어머니 성격도 착하시고 항상 잘 해주시고 친절하세요.

시댁가도 일도 안 시키고  맛있는 거 먹고 가라고 하시고 좋아요.. 아직까지 트러블 없었고요

 

근데 이번 일로 ..하.. 시댁은 시댁인거 뼈저리게 느끼네요 제가 오바떠는 건가요??

남편은 내가 너~무 오바한다고 하는 데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리라는 데

의도하지 않고는 일부러 저 디스하는 거 아닌 이상에 시어머니가 이런 말을 하나요??

 

[사건내용]

지난 주 일요일에 남편이랑 저랑 3명이서 아울렛 가자고 하시더라고 덥다고 아울렛가서 아이쇼핑도 하고 점심도 먹을겸갔어요

 

그냥 여자들 아래층부터 쭉 보잖아요 가방 귀걸이 그리고 2층 3층은 옷보고

(남편은 캠핑용품 사겠다고 먼저 위로 올라간 상황 저랑 시어머니만 있었음)

 

갑자기 어머니가 아가~ 일로 와바라 그래서 갔어요. 화이트 계열의 원피스인데 이쁘다고 저 한번

 

입어보라고 하시네요 사주겠다고 그래서 속으로 너무 좋았죠

 

입고 나오니까 점원이 하는 말 알잖아요 뻔한 멘트

 

점원: 어머~~ 너무 이쁘시다 늘씬하고 당장 하셔~~ 엄마가 사줄 때 얼른 사는거야

딸이 늘씬하도 예뻐서 좋으시겠어요~ 어머니~~

 

나: 그냥 가만히 미소 짓고 있었음

 

근데... 예상치 못 한 시어머니의 한마디,.......

 

시어머니: 어머~ 무슨 소리야 우리 딸이 훨씬 예쁘고 키도 더 크고 더 예뻐~~

 

나: ?????

 

그러고는 제가 흰색옷이라 뭐가 묻을까봐 부담스럽다하고 사준다는 거 정중히 거절하고

 

남편에게 이 얘기를 했더니 뭐 오바하는 거 아니냐는 둥...뭐 그럴 수 있지

 

아무리 그래도 어떤 시어머니가 이런 말을 하나요....;;;;;저는 사실 남편이 우리 엄마가 원래 쫌 그래 기분 나빴겠구나 내가 대신 사과할게 미안해 이럴 줄 알았는데.... 하.....이거 뭐죠..?

 

아직 혼인신고는 안 했어요.. 1년 뒤에 한다고 해서.. 이거 안 좋은 거 같아요 그쵸? 선배님들..?

907
40
태그
신규채널
[전남친결혼]
18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8.20 16:30
추천
49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말한순간에 에이~ 울엄마랑올걸 하지
답글 2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8.20 18:20
추천
313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가 시모라면 그래요?잘어울리네요 등등 좋게 넘어갔을듯. 그걸 딸아니라고 점원에게 말할필요까지 있나요? 남눈엔 모녀같이 보이나보다하고 웃고 넘길일을? 속내가 그거겠죠 내딸이 얼마나 잘났는데 이딴앨 내딸이라 착각하고 내게 들이대냐.난테 이런 외모딸이 있을리가 있냐 기분나쁘네. 이건데요? 혼인신고야 늦게하는추세니 상관없는데 시모는 거리둬요.글고 남편도 꼴새가 중간서 귀찮아할타입인듯 울엄마가 설마하고요.시모한테 잘해줘바야 딸행세할라하네 여우년이 이소리들을듯.기분드럽겠어요.
답글 4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8.20 17:28
추천
25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냅둬요. 당연 자기 딸이 뭘 해도 더 예쁘겠죠. 담부턴 시어머니라고 쓰니가 먼저 웃으면서 말해요~
답글 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ㅋㅋ 2019.08.25 00:5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우리 엄마는 나보고 결혼하지 말고 제발 안정적인 직장 갖춰서 혼자 살아라고 하신다.
여자는 결혼해서 고생만 실컷하지 좋을거 하나 없다고...........
그냥 나 혼자 자립해서 잘사는게 꿈이었는데 ㅋㅋㅋㅋㅋ
어쩌다 내 인생 백수 루저인생됐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8.24 09:3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이 먹었다고 다 어른되는게 아니니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8.23 15: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정도는 그냥 눈감고 넘어가야져 시짜는 시짜구나 느끼면 될 정도에요 님이 딸인줄알았다가 정색했나보네요
답글 0 답글쓰기
고민 2019.08.23 02:4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머! 선생님(점원)이 우리엄마인줄 착각하셨나보다!! 시어머니세요~~ 에이 우리엄마는 훨씬 교양있고 예쁘신데!!!!!!!! ㅡ 당황해서 생각안났겠지만.. 이랬으면 어땠을까해서요...ㅎㅎ....ㅠㅠ 속상하셨겠어요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8.22 23:1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시어머니 말실수하셨네요…다들 본인딸들이 최고 이쁘죠ㅠㅋㅋㅋ제 동생은 결혼식날 신부보다 제가 식장에서 젤 이쁘다해서 미친놈이라고 해줬어요…철이 없으면, 면박을 주면되는데 시어머니는…뭐라 할 수도 없고…
답글 0 답글쓰기
개념탑재 2019.08.22 21: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람 무안하게스리... 남편 분도 역지사지 안되는 사람인가봅니다. 쯧쯧. 시가쪽 매너 알았으니 앞으로 내 기분 나쁠일 안만들고 사시길... 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8.22 20:4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엄마는 시엄마 아무리 편하게 생각한다해도 엄마가 될 수 없어 반대도 마찬가지임 아무리 며느리가 이뻐도 딸만큼 이쁘진 않음 그니까 적당히 가족처럼 지내고 선 그으세요 저런말도 며느리를 편하게 생각하니까 하는거지 어려우면 저런 소리도 못해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08.22 20: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살아봐..시는 시야ㅋㅋ
답글 0 답글쓰기
2 2019.08.22 18: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싹수가 노랗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8.22 18:2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결혼하는 날에 드레스 입고 신부대기실에 앉아 있는 나보더니 오늘 자기딸이 제일 예쁘다고 자기딸이 드레스 입은 너보다 훨씬 예쁘다고 그러는데 그때 드레스 벗어던지고 도망 못간걸 아직도 후회한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8.22 17:2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3 답글쓰기
ㅇㅇ 2019.08.22 16:1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엄마 푼수인가요?ㅋㅋㅋㅋ 속으로 생각할일을 대놓고 말하구 있네. 그냥 우리 딸 예쁘죠~ 라던가 호호호 하고 넘길수있는 상황에 굳이 정정해주시는ㅋㅋㅋㅋ 남편은 눈치가 많이 없어서 쓰니가 섭섭할수는 있는데 시엄마는 걍 대충 넘겨요. 쓰니도 당연히 시엄마보단 친엄마잖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8.22 14:0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ㅋㅋㅋㅋ예의가 없는건 못배운거임 무식한거.. 무식한 시어머니.. 쯔..
답글 0 답글쓰기
메롱 2019.08.22 13:58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래서 시어머니랑은 뭘하면안됨
답글 0 답글쓰기
00 2019.08.22 13:32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머 친엄마 아니고 시엄마에요~ 우리엄마가 더 교양있고 예쁘셔요~ㅎㅎㅎ 어머니 농담하셔서 저도 농담이에요~ ㅎㅎㅎ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8.22 10:04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시모가 개념없이 말 하는 건 둘째치더라도

남편이 쓰니한테 오바하지마라 뭐 그럴 수도 있지 라고 말 하는 건 개 씹때끼임.

저런 상황이면 남편이 기분 나빴냐며 대신 사과한다며 다른 뜻은 없으셨을꺼라고 기분 풀라고 말해야 하는게 정상임.

다들 남편이 저 딴 식으로 말해도 본인들이 참고 산다는 거임?? ㅋㅋㅋㅋ

얼마나 남편을사랑하면 병신취급을 당하며 살지???
답글 0 답글쓰기
일단 2019.08.22 09:4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정도야 애교죠. 시어머니 솔직하셔서 거짓말도 못하실 성격이니 다음에는 먼저 선수 치세요. 그냥 어머니 아니고 시어머니시라고
답글 0 답글쓰기
2019.08.22 06:5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교양없는 시어머니 이해 하려 하지 마요 님 속터져요
답글 0 답글쓰기
mm 2019.08.22 03:10
추천
5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 신랑도 저러네요. 아기가 더워서 우는데 밖에 본인아들 잔다고 문을 자꾸 닫으시는 시어머니 그거 속상하다 얘기하니 자기엄마 안좋은소리한다고 화내는 남편....진짜 박터지게 싸웠어요. 그냥 아. 그랬냐 우리엄마가 옛날사람이라 그렇다 속상했겠네 이런식에 말들이면 충분한데.. 그걸 모르나봐요. 그후에도 한번 더 이런일이있었고 그 일과 더불어 아기낳고 심장에 이상이 생겨서 조리원대신 응급실갔었는데.. 본인아들 혼자 간병하느라 힘들었겠다 (하루있었습니다.)말하질않나.. 난 진통하는데 옆에서 계속 잔 남편 얼마나 피곤했으면 그랬겠나 안쓰럽다 이런말하는거 듣고는 저 사람은 사람이 아니다 하고 있습니다. 자기엄마 편드는 신랑과 상처되는말 아무렇게나 하는 시어머니 덕에 스트레스받아 병이생겼고 치료중입니다. 신랑은 이제 잘하겠다 하지만 하루에도 수십번은 이혼하고싶고 내가 왜 여기서 이러고있나싶고 그래요. 아기만 아니면 당장 죽어버리고싶다 생각하기도하고....참 멘탈이 너무 약한가봐요ㅜㅜ 싫은사람 평생 볼 생각하니 오늘도 잠자긴 글렀네요ㅜ
답글 1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