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엄마라는 존재

ㅇㅇ (판) 2019.09.09 01:31 조회59,166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아플때나, 명절이나, 힘든 일 있을때 엄마라는 존재는 많은 힘이 되잖아요. 그 존재만으로도.

결혼전에는 엄마가 해주는 밥 먹는 친구들이 부러웠고, 결혼 후에는 특히 아이를 낳을때, 낳은 후 참 많이 부러워요.

엄마 노릇 못하는 엄마들도 있고, 남만도 못한 엄마도 있고, 진짜 따뜻한 엄마도 있겠지만 엄마가 없는 제 입장에선 그냥 엄마란 존재가 너무 아쉽고, 그립고 그렇네요.

내가 이렇게 예쁜 아기를 낳았는데 보여줄 엄마가 있다면
낳느라고 고생했다고 토닥여 주는 엄마가 있다면 너무 좋겠다 생각이 드는 그런 청승맞은 밤이네요.

엄마 있으신 분들 효도하며 행복하게 사세요. 그것도 진짜 큰 복이예요.

그냥 심난해서 끄적여 봅니다.
467
1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깔깔유모어]
7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9.10 15:27
추천
99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시간을 돌린다면 작년 여름 엄마아빠 사고나기전날로 돌아가서 사고를 막고 싶네요 예쁜 손녀가 태어났는데 보시지도 못하고 입덧내내 엄마음식 그리워 울던게 생각나네요 다들 부모님께 잘하세요 전 우리 부모님이 평생 옆에 계실줄알았는데 하루아침에 두분다 잃고 아직도 이현실이 믿기지가 않네요 마음한곳이 텅텅 빈거 같이 삶의 반을 잃은 느낌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9.09 02:27
추천
9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힘내요 . 어딘가에서 혹은 하늘에서 어머니가 흐뭇하게 지켜보고 계실거예요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9.10 14:18
추천
2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ㅠㅠㅠㅠㅠㅠ 결혼하고 내아이가 성인이 되어도 내가 나이를 먹어도 엄마는 늘 그리운존재입니다. 그걸 모르고 살아온게 너무 후회스럽네요. 저도 2년전에 갑자기 엄마가 돌아가셔서 우울증치료까지 받고 지금도 맛있는 음식을 먹거나 운전을하다 멍때리거나 슬픈노래가 나오거나 기울어져가는 태양을 보고거 순간 순간 울컥울컥 엄마가 보고싶네요. 그냥 일상이 문득문득 그리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나161819 2019.10.16 00:5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그런 엄마 너무 갖고 싶네요 평생 그런 생각 안하고 살다가.. 나이들어 결혼하고 아기 낳으니 세상에 엄마라는 존재가 너무 사무치게 그립고...서럽고...그래도 아무에게도 티 안 내야지 하면서 혼자 울어요. 다음 생에 사람으로 태어 난다면 꼭 엄마 있는 아이로 태어나고 싶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4 12:3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예요 우리엄만 첫애 낳고 나니 둘째 안낳는사람은 이기적인 사람들이라고 하시는 분이예요 엄마가 내편이란 보장 없어요 아이에게 좋은 엄마가 되어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10.12 09:3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간을돌릴수만있다면 하루를살아도
답글 0 답글쓰기
2019.10.10 14: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가 힘이 되어준다...무슨느낌일지 너무부럽습니다. 저희엄마는 절 정서적으로학대해서 지금은말도안하고사는데. 가끔그런생각도해요. 내가차라리 고아였으면 그것도그것나름대로힘들었겠지만 없는게낫지않을까..외할머니가 엄마가 초등학생때 아프셔서떠나셨어요. 그래서 저는 엄마가 더 이해안가고요. 엄마는 글쓴님기억속에 계시니까 그리워도하시고 추억하시면서 아이잘키우세요.할머니가엄마한테 이렇게했었다고 애가크면얘기도하시고요..
답글 0 답글쓰기
ㅠㅠ 2019.10.10 09: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소중함을 아시는만큼 자녀분한테 그런 엄마가 되어 주실거예요~
옆에서 토닥여줄 남편도, 귀여운 아이도 있으시니 허한 마음에 위로가 되실거예요~
힘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투덩앗 2019.10.10 08:29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일 좋은 엄마는 단명하지 않는 엄마예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0.10 08:15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꼭 이런글에까지 없는게 나은 엄마 어쩌고 해야되나 ㅋㅋㅋ 있는데 안 보는거랑 없어서 못 보는게 같음?
답글 0 답글쓰기
2019.10.10 06:5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애 낳고 엄마 생각하면서 많이 울었어요. 여자는 엄마가 되면서 엄마를 진정으로 이해하게 된다고 하죠. 아기를 낳아보니 알겠더라구요. 엄마가 얼마나 이기적인 사람인지 엄마가 얼마나 나쁜 사람인지.
답글 0 답글쓰기
불광동휘발유 2019.10.10 05:0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피해만주는 엄마는없는게 훨속편하답니다 우리엄마야 좋지만ㅎ 주변얘기들어봐도 그래요 없는게나은엄마도많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0 04:03
추천
1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레기같은 자식도 많으니까 엄마탓 하지마. 엄마는 위험무릅쓰고 고생해서 지들을 낳아주기라도 했지 지들은 낳아준 사람을 버리면서.
답글 1 답글쓰기
2019.10.10 02:49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는 아직 감히 그 감정을 모르지만...어머니를 잃은지 1년 된 어린 사촌 동생과 여행 가서 노을이 아름답게 지는 걸 볼 때 엄마가 보고 싶다고 갑자기 눈물을 주륵 흘리는 아이를 보면서 저도 가슴이 찢어지게 아팠던 경험이 있네요.겉으로는 담담한 척 했지만 얼마나 슬펐으면 ㅜㅜ쓰니님 힘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9.10.10 02:18
추천
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 돌아가시면 보고싶어도 볼 수도 없고 선택권이 없음 그냥 못보는거임. 못된 나쁜 엄마를 둔 분은 보기싫다 인연끊고싶다하는데 그럼 되잖아요 선택권 있잖아요.... 애 낳고 나면 엄마란 단어만 들어도 눈물나죠 힘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내갸 2019.10.10 01:48
추천
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ㅜㅜ 하늘나라에서 다시 만나면 아픈 이별따위없이 영원히 엄마품에 안겨있을 수있을거라 믿어요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0 01:44
추천
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한테 사랑을 많이 못받았다고 생각해서 많이 미워했는데 애낳아 키워보니 이해가는 부분도 있어요. 부부사이 안좋고 자식은 말안듣고 엄마도 이렇게 버거우셨겠구나 싶더라구요 저도 살기가바뻐 신경을 잘 못써드리는데 그래도 건강히 오래 계셨으면 좋겠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0 01:3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웃자고 하는 얘기지만 오죽하면 서지현검사가 친정엄마없이 일하는 딸은 전생에 나라를 팔아먹었다고 했을까요? 여자가 애낳아서 어린아이를 키울때만큼은 엄마가 존재하는 크긴 한거같아요 힘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10.10 01:13
추천
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전 9월초 갑자기 아빠를 보냈는데 왜이리 가슴이 아픈건지 ..아직 우리아빠 엄청 젊은데..갑자기 그렇게 가시니까 아빠랑 여행가기로 했다가 취소한것도 후회되고 딸래미랑 낚시하니까 좋다고했는데 낚시도 한번밖에 못가서 그것도 미안하고 아빠한테 요리라곤 라면밖에 못해준것도 미안하고 아빠 손 못잡아준것도 영화도 같이 못본것도 다 후회되고 미안해요 사실 돌아가신게 믿기지않아서 2주동안은 괜찮았어요 전화하면 받을것같아서..근데 한달 지난 지금 납골당에 아빠사진 넣으려고 앨범보는데 눈물이 그냥 막 쏟아지더라구요 이렇게 엄청엄청 듬직하고 컷던 아빠가 마지막에 관에 들어갈때는 왜그리 한없이 작아보이고 또 작아보였던건지 추워보이고 외로워보엿던 그 모습이 계속 생각나네요 길가다가 아빠또래의 어른들만 보이면 가서 꼭 껴안고 아빠라고 부르고도 싶어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0.10 01:11
추천
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좋은 엄마라면 그렇죠 그렇지 못한 엄마들도 많다는거 ㅎㅎ 자식들 피눈물나게하는 사람도 있으니
답글 3 답글쓰기
ㅇㅇ 2019.10.10 00: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안개꽃 2019.10.09 23:1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힘내세요 ~ 하늘에서 엄마가 응원하고 있을꺼예요~ 항상 모든일에 행운이 넘치시길 바랄께요~ 화이팅!
답글 0 답글쓰기
언니 2019.10.09 22:4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