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파혼 잘한거겠죠....?

ㅇㅇ (판) 2019.09.10 21:30 조회290,894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이어지는 판
동갑내기 커플로 6년 사귀다가 마음이 맞아서 결혼하기로 결정했었어요.
사귀는 동안 큰 트러블 없었고 서로 너무 예쁘게 사귄다고 생각했었어요.

거두절미하고 글 올리게 된 계기는 총 세가지입니다.

첫째, 종교.
남친은 크리스찬 저는 불교에요.
사실 각자 가정이 크리스찬과 불교인거라서 그닥 큰 문제는 없었어요. 종교 강요도 없었구요. 그런데 갑자기 남자친구가 '결혼식은 반드시 교회에서 해야하고, 신혼 여행은 결혼하고 휴가나 주말에 자잘하게 여행 돌아다니는 거로 하자.'라더라구요. 신혼 여행에서도 뭐지? 싶었는데 교회에서 꼭 해야한다는 말에 또 다시 뭔 소리야? 란 생각이 들더라구요.

솔직히 말하자면 엄마께서 남 종교에 왈가왈부는 안하겠다만, 기독교를 엄청 좋게 보지는 않으세요. 이유까지 말하자니 알아보는 사람이 있을까 적지 않을게요.

그래도 결혼식은 식장에서 하는 게 좋지 않을까? 라고 했더니 사귈 때까지만 해도 부모님 종교지 나랑은 관여없어 라던 사람이 무조건 교회에서 해야한다고 하니 나중에 사소한 거라도 의견 조율이 되긴 할까 의구심이 들더라구요. 그래도 우선 넘어갔어요.

둘째는 친구에요. 흔히 말하는 여사친.
전 남녀사이 친구 없다 생각해요. 있을수는 있겠죠, 각자 알아서 처치 잘한다면 관여 크게 안해요. 그런데 sns도 잘 안하는 사람이, 저와의 추억도 잘 안올리는 사람이, 여사친과 우정 어쩌구 하면서 올리는 것도 서운했어요. 얘기했더니 처음에는 부X친구라서 아무 일도 없다고 했다가 나중에는 배려가 없었던 것 같다 미안하다 라고 사과하길래 이점도 넘어갔어요.

파혼을 결심하게 된 제일 큰 계기입니다. 과거.
위의 두 내용들 곱씹으면서도 점점 결혼을 하지 않는게 맞겠다, 만남을 그만둬야겠다 쪽으로 마음이 기울 쯤 남자친구가 과거에 원나잇을 몇번 했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한참 어렸던 스무살 때 그랬다며 자기는 이제 원나잇 혐오하고 그런 사람이 아니라고 울며 말하던데 점점 떨어지는 정이 뚝 떨어지더라구요. 바로 이별 고하고 지금의 사태까지 오게 되었어요.

(+원나잇 사실을 알게된 건 남친과 남친 친구들과 술자리를 하던 도중, 남친 포함 꽤 다수가 담배를 피러 나갔고 저는 앉아서 고기 먹는데 취한 친구 한둘이 필필 웃으면서 얘기하더라구요. 잘부탁한다면서, 과거가 좀 그러면 어때요~ 라면서요. 네. 여기서도 그 빌어먹을 여사친이 얘기했습니다.)

주변에서는 반응이 놀랍게도 반으로 갈려요. 잘 했다고 다들 입을 모아 말할 줄 알았는데, 오버다 라는 반응도 있더라구요 ㅋㅋ 남녀사이 친구가 왜? 넌 왜 그렇게밖에 생각 안해? 좀 아쉽다 너네, 라던가. 한참 어릴때잖아 그러고 놀 때지, 라던가.

사소한 거에 배려가 놓쳐지는 것 같고, 연애관이 맞지 않는 것같다는 생각에 내린 결론이었어요. 특히 과거나 여사친. 하나하나 신경 쓰다보면 제가 오히려 집착에 의심쟁이가 될 것이 뻔해서 내린 결론이요. 그런데 자꾸 주변에서 콕콕 찌르듯이 말을 하니 이젠 제가 휘청거립니다. 정말 내가 이상한 사람인가? 하면서요.

보시는 분들 얼마나 답답하시겠어요. 제가 타인이라 생각하고 이 글을 읽어도 너무 답답합니다. 파혼이 당연하다고 몇 번이고 댓글 썼을 거에요. 그런데 정작 당사자가 되니 머리가 정리 안되네요. 제가 오버한 걸까요?



+
댓글 감사합니다.
휘청거렸던 게 적어도 덜해지는 기분입니다. 솔직히 계속 연락 오고 주변에서도 말이 나오니 점점 후회하지 않았던 건 아닙니다.

굉장히 좋아했던 사람이고, 긴 연애는 처음이어서 더 그랬던 것 같아요. 그냥 넘어갈걸 하면서 며칠 내내 울적했었습니다. 맘이 흔들릴 때마다 이 글 들어와서 댓글 보며 정신 차리겠습니다.

여사친이 도망가라는 듯한 신호일거라는 말도 있던데 전 잘 모르겠습니다. 아 그럴수도 있겠네 싶긴 했지만 말투나 분위기가 은근히 비아냥거리는, 열 좀 받아봐라 라는 식의 말투여서 거기까지는 생각 못했었네요.

크리스찬이라면서 모순인 남친, 이젠 전남친인 그 사람에 대해 좀 더 말해보자면 지금이야 행실이 바른듯 보이지만 학교 다닐때 가지런했던 사람은 아니라고 들었습니다. 본인 입으로도 말 했구요, 후회하고 반성한다길래 넘겼습니다.

최소한 학교 폭력은 안했다, 술담배에 노는 걸 좋아했을 뿐이다라던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말도 웃기네요. 제가 안 보고 안 듣고 싶은 건 저도 모르게 넘겼던 게 바보같아요. 싸우고 싶지 않았던 맘이 컸어요... 결혼까지 할 생각도 없던 연애 초반에 들었기 때문에 크게 신경 안쓰려 했구요.

제사 없으니 우리집 좋지 않아? 가끔 울 엄마랑 장모님이랑 같이 놀러다니고 해도 좋겠다 라면서 울 엄마 소원은 내가 너와 결혼해서 아이 낳고 번듯한 가장이 되는거라셔 라는 말 그 당시에는 흘리듯 넘겼는데 판에서 흔히 보는 답정너같은 일이네요.

자세히 쓰면 쓸수록 답은 나와있고 너도 그 답을 알면서 왜 외면하려하냐 이럴거면 왜 글을 썼느냐 라는 반응 나올걸 염려했던 것일까요.

판에서 답답한 글 보면 왜그럴까 싶었는데 당사자가 되니 그래도, 혹시, 이것만 제외한다면.... 이라는 아득한 생각에 제대로 된 이성이 남아있지 않았나봅니다.

주변 사람들도 정리해야겠습니다.
사람 거를 수 있는 기회가 와서 다행이다 라는 생각도 들지만 누군가를 정리한다는 게 쉽지는 않네요. 오랜 기간 봤던 애정 어린 사람들이어서 더더욱이요. 그렇지만 이런 소동에 어쩌면 저를 갉아먹는 말을 해주는 사람들은 앞으로도 유해할 것이겠지요.

댓글들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마음이 이상해질때마다 보러 올게요 정말 감사합니다...
743
17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마스크]
18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님아 2019.09.11 01:12
추천
247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파혼한거 잘했어요. 옆에 그따위 친구 둔 사람은 상종 안하는게 좋아요. 결혼 상댜자 앞에 두고 피식피식 웃으며 과거 까발린다는건..그게 진짜 잘못된거라는 인식도 없는거죠.
답글 3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9.10 21:44
추천
195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 모든 이유를 떠나서 종교적 부분은 살면서 평생 갈등이 생겨요.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릴 정도면 시부모님 뼈속까지 기독교인데..전도 안하겠어요? 님..매우 쉽게 생각하는데... 매주 시부모님과 교회가야 하는걸 아셔야 합니다. 연애때는 교회안가도 경혼하면 교회가죠. 그리고 님과 니므이 부모님을 조금이라도 생각했다면 교회에서 하자는 말을 못하죠. 대놓고 무시하는겁니다. 불교인걸 알면서 교회에서 ? 대놓고 님의 집안을 무시하는건데...님을 무시하는건 몰라도 님의 부모까지 무시당하고 결혼한다는거 자체가 잘못이죠. 결혼 후에는 더 무시하면 했지...그때가서 달라지겠어요. 그리고 여사친 인정하는 친구에게 당당히 말하세요. 너와 내가 생각이 달라. 너는 그걸 인정해주는 남자 만나면 되고 나는 나와 같은 가치관이 비슷한 남자 만나면 돼...정답이 어디있겠어. 라고 하세요. 님아...실제 이성친구 있는 유부남은...부인이 보살이여야 가능합니다. 그 친구분 보살처럼 인내하며 참고 잘 살라고 하세요
답글 5 답글쓰기
베플 ㅎㅎ 2019.09.11 06:58
추천
7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친의 원나잇 얘기를 수년전부터 친했던 여사친이 직접 웃으면서 말해준다라.. 굉장히 쎄한데요? 둘이 친하면 단둘이 술자리도 가졌을거고 그러다 실수했을 가능성도 있어 보이는데.. 거르길 참 잘했어요 다른 좋은사람 만나 더 예쁘게 연애하고 결혼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09.16 03:00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헤어질때 헤어지더라도 여사친이 원나잇 알려준게 파혼의 가장 큰이유였다는 얘길 꼭 하세요. 둘이 싸우는 꼴이나 보게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홍홍 2019.09.13 08:3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교회에서 결혼하고 휴가나 휴일에 신혼여행? ㅎㅎ 사귀는 동안 잘 숨겼나보네 멍청한 놈.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2019.09.12 23:50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이해안간다. 이런익명 판떼기에서 의견듣고 결정하고쯔츳
답글 0 답글쓰기
2019.09.12 23:3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른건 다 백번 그렇다쳐도 원나잇은 걍 쓰레기임. 잘 버렸어요. 결혼하구선 그런짓 안한다는 보장 없음. 몰랐으면 몰라도 안 이상 엮이지 마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22:55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신앙깊은 놈이 원나잇하고 돌아댕겼네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에릭남 2019.09.12 21:1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개독들 여자찾으러 이 교회, 저 교회 옮기다가 결국 개독끼리 결혼하더라.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나그네 2019.09.12 20:4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개독은 개독끼리 해야됨 이거슨 진리
답글 0 답글쓰기
스니 2019.09.12 18: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자들 왜케 내로남불이 쩌는거임 어휴 미칭것들 그냥 혼자살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7: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런글에 늘 말하지만 후회하지 마세요!!! 이혼보단 파혼이 백배 천배 낫고, 세월이 지나서 돌아보면 정말 잘했다 할거에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6:0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사친 여사친은 한쪽이 마음에 있으나 표현안하고 있으니 가능한 관계. 둘다 마음에 없으면 인연종료. 둘다 마음에 있으면 연인.
답글 0 답글쓰기
Dd 2019.09.12 15: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 여사친이랑 그렇고 그런사이고 그 놈의 원나잇했다에 우리집 강아지인형 건다
답글 0 답글쓰기
2019.09.12 14:3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제 행복하세요 님!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투키디데스 2019.09.12 13:0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늘부터 불심에 마음을 가져보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2:5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잘하셨어요. 사소하게 일어나는 시간, 씀씀이 조금 어긋나는 정도면 몰라도 종교나 선 그을줄 모르는 여사친이 얽혀있으면 일찌감치 손떼는게 정신건강에 좋더라고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2019.09.12 12:45
추천
1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야이 맷돼지같은 ㄴ들아 그만 좀 파혼시켜라.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09.12 12:34
추천
6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사친, 파혼시키기 성공!!
답글 0 답글쓰기
왕밤빵왕밤빵 2019.09.12 12:20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응이 반으로갈린다 했을때 이얘길 다 듣고도 오버라고 얘기한사람도 같이 거르시면 좀더나은 인간관계가 되지않을까 생각도 해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9.09.12 11:54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부랄친구라고 해놓고 알고보니 부랄빠는 사이였던 경우도 꽤 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에후유 2019.09.12 11:14
추천
3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기서 객관적인 피드백 받을수 있다고 생각 마세요. 대부분 글쓴이 편들어 주는 곳입니다. 원나잇이 가장 충격이신가 본데 외국에서는 그냥 정말 흔한일입니다. 남녀가 마음 있으면 하루 보낼수도 있는거죠. 더럽고 죄짓는거 아닙니다. 그거때문에 사랑하는 사람 포기하지 마세요. 여사친, 종교문제 등 그정도로 끝낼 남자인지 본인 스스로 고민 하세요. 여기서 의견 묻지 말고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