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난 어릴 때 충격적이었던거 이거임

ㅇㅇ (판) 2019.09.11 14:30 조회88,278
톡톡 10대 이야기 댓글부탁해
동생이랑 엄마가 나 학교에서 온것도 모르고 장난치면서 놀고있길래
나도 거기 끼고 싶어서 가방 내려놓고 막 달려가서 똑같이 했는데

엄마가 나 보더니
행동 딱 멈추고 말도 없이 그대로 얼어버린거

나는 그거 느끼자마자 상심해서 그냥 바로 방에 들어가버림
그게 아직도 기억나
항상 엄마는 내가 없을 때 동생이랑만 장난치더라
556
6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273] [조언좀ㅜ] [옷봐줘] [호옥시] [김판녀] [이것들좀봐] [재밋서서성]
4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9.11 23:07
추천
21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한테 저리 싸한감정이 느껴질수도 있구나 쓰니 진심 속상했을듯 별사람이 다잇네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9.11 15:48
추천
19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공부로 한(?)을 푸시고, 돈 잘 벌어서 나중에 독립 잘 하세요^^
답글 5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09.13 12:4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엥 먼 행동이엇길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3 03:2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는 항상 엄마가 언니랑은 같이 한방에 둘이 웃으면서 잘있다가 내가들어가면 꼭 자리를피하더라 그게우연이아니라 계속계속 그러니깐 나도 그냥 엄마랑 같이 못있겠더라 내가가면 싸한그느낌 나도 뭔지알아ㅡ. 나는 그때부터 아 나는사랑받지못하구나 라는걸 느꼈음 거리감도 느끼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3 02:1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야 나한테는 니가 훨씬 더 소중해 난 니 이름도 나이도 다 모르지만 진심으로 널 응원할게 그런 집안은 쪼끔만 더 참다가 뛰쳐나와버려 나중에 너가 첫째노릇하길 바라면서 은근히 다가와도 맘 약해지지말고 무시해 진짜 그런 엄마가 어딨어 엄마도 아니야 나도 비슷하게 겪어봐서 알아 부모 특히 엄마 미워하기 쉽지않아 미워해야 되는걸 알면서도 잘 안되더라 그래도 세상에 그 무엇보다 니가 젤 소중해 잘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23: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미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6:29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모를 미워하지 않으려는 자식들이 너무 많더라..
답글 0 답글쓰기
2019.09.12 14:5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금도 그러시냐??.. 시이발 어린애한테 너무하네 진짜 아직도 생각나게하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4:2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무한다 진짜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3:5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엄마 너무하시네 자식 차별하는거 진짜 천벌받을 일인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3:33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이차 많이 나는 남동생 있는데 동생이 질못하면 날 쥐잡듯이 욕하고 혼냄;ㅋㅋㅋ 밤에 독서실 있다가 늦게 들어온 날에 걸1레, 몸팔고 왔냐는 소리들음
답글 2 답글쓰기
ㅇㅅㅇ 2019.09.12 13:32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고..쓰니 안아주고싶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3: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3:0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2: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유가 뭐야? 진짜 속상해... 애긴데
답글 0 답글쓰기
2019.09.12 12: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4살때 엄마아빠 이혼하셨는데 아빠가 가정폭력하고 협박해서 오빠랑 나 아빠쪽으로 키워졌는데 이혼하셔도 엄마얼굴 계속 보고 그랬엇거든 따로살아도 엄마집찾아가고 엄마 재혼했는데 엄마라고 부르지말라해서 충격이였음 오빠한테는 그런말 안했는데 나한테만 그렇게 말함
답글 1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2:08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1:58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런 말 하긴 미안한데 엄마랑 연 끊는 게 나을 거 같다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1:49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0대판에 20대가 껴서 미안..ㅋㅋ 난 동생이랑 나 편애하는건 아주 어릴때부터 느끼고 있긴 했는데, 나한테는 그렇게 정없이 말하던 엄마가 나 없을 때 동생한테는 세상 상냥한 엄마더라고. 그거 알게 된 순간 내 자신이 어찌나 초라하게 느껴지던지. 난 늘 애정을 구걸하며 살아왔음에도 얻은 게 없는데 동생한테는 그게 너무 당연한 일이었다는 것도 너무 충격이었고. 나도, 동생도 이미 성인이 되었지만 상황은 아무것도 바뀌지 않아서 나는 체념하게 됐어. 부모님이 나보다 동생을 아끼는 건 당연한 일이다..라고 생각버리는 게 어쩌면 마음 편할 때가 있더라고. 그래도 가슴 한켠은 늘 씁쓸하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2 11:32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혹시 동생이 남자?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1 2 3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