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이번 추석때 선물 때문에 남편이랑 싸웠어 한번만 읽어줘

Italy (판) 2019.09.17 17:28 조회7,652
톡톡 결혼/시집/친정 댓글부탁해
편하게 적을께
이번 추석때 일어난 일인데 한번만 읽어봐줘

결혼 4년차에 남편집이 제사를 지내 
결혼전 알고있었고 대부분 어머님이 다 하셔서 큰 불만 없었어 이번 추석 전까지는
일단 남편이랑 다툰 이유는 우리집 선물 때문이야
갑자기 같은도시에 살아 자주본다며 이번에는 빈손으로 가더라고(우리집은 제사를 안지내서 밥만 먹어)

일단 하겠다고해서 하고는 있지만 매년 난 얼굴도 모르는 남편 조부모님 제사상 전 굽고 있는데  짜증나서 한말 했더니
자기 엄마가 전 다 굽고  우리 주니 빈손으로 간건 나도 만찬가지래
어이가 없고 화가나는데 남편은 어머님 굽은 전 다 쌓아오면서 주는거 없는 친정 갈대 바라는 내가 못된심보래

엄마한테 말해니까 엄마도 내가 잘못했다고 해
정말 내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거야?

+항상 고기세트 샀는데 이번에는 작은 화분? 들고 오더라
2
18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퇴직금] [꼭읽어줘요] [답답주의]
1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와ᆢ 2019.09.18 01:26
추천
24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말하지마ㅂ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남자 ㅇㅇ 2019.09.17 20:41
추천
16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가도 안사갔으면 쓰니가 잘못 양가 다 미리챙기셨어야지요 친정은 빈손 시가만 사갔다면 남편이 잘못한거구요 빈손은 아니지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흐음 2019.09.17 17:31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시가할때도 빈손으로 갔어? 그럼 할말 없는거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둘 다 어른들 집 방문할때 빈손으로 가는거라고 배운거같은데 그럼 양가집에서도 욕안하시겠네~
답글 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09.18 10:21
추천
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 진짜 못쓰네..그리고 왜 반말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8 09:08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갈거면 같이 사가야지 지도 가서 처먹고만 오면서 왜 친정에만 싸들고갈라그래??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2019.09.18 03:56
추천
3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주로 멍청한 여자들이 본인을 과대평가하더라. 명절스트레스가 남자는 3만원, 여자는 1천만원 이라는 미친 방송도 있더니 너도 그 꼴이네. 어이. 니가 알바로 취직해서 명절에 휴무특근비 받으면 얼마나 벌거같냐? 정확히 시급으로 따져서 말이야. 치사한게 남편이 운전하는 이동시간 같은거 다 빼고. 출퇴근 시간을 근무시간으로 쳐주는 미친 회사는 없잖아. 그지? 너 하루에 두시간쯤 꼴랑 일한게 남편은 한우세트 사들고 처가에 상납해야하는 돈이니? 자의식과잉이 너무 심한데?
답글 1 답글쓰기
와ᆢ 2019.09.18 01:26
추천
24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말하지마ㅂ
답글 0 답글쓰기
11 2019.09.18 00:58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직 부모님이 정정하시고, 받은게 많이 없어 집도 사고 애도 키우고 해서 나갈돈이 많으면 용돈이랑 선물 생략할 수 있다고 봄. 그리고 솔직히 시댁은 일하러 가니까 친정보다 더 해주기 싫긴 함. 그래도 어찌됐건간에 해줄꺼면 무조건 같이. 안해줄꺼면 무조건 같이 안해줘야 말이 안나와서 그렇게 하는게 좋아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09.17 20:41
추천
16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가도 안사갔으면 쓰니가 잘못 양가 다 미리챙기셨어야지요 친정은 빈손 시가만 사갔다면 남편이 잘못한거구요 빈손은 아니지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7 17:52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신랑이 머라하든 말든 시댁친정 똑같은 거 삼. 시댁은 3시간거리 1년에 3-4번(명절. 홀어머니생신. 어버이날)보고 친정은 차로 20분거리 1년에 5-6번(명절. 부모님 두분생신 어버이날. 내생일이나 신랑생일) 감. 시댁가서는 우리가 용돈도 드리고 선물도 사고 밥도 다쓰고 친정은 부모님이 다사주심. 명절. 생신은 용돈 드리는데 그거보다 더 비싼 밥사주심.. (시댁이 좀..기울어)반반결혼이고. 친구네 집에 가더라도 빈손으로 가는거 아니라고 배웠고 신랑은 어딜가든 빈손...알아서 내가 주문해서 들고가니 첨엔 왜사가냐고 하다가 이젠 아무말도 안함. 걍 쓴이가 알아서 양가 똑같은거 사둬.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123456 2019.09.17 17:3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음식하지 말구 남편 쪼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17 17:32
추천
6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ㅋㅋㅋㅋ 남편은 쓰니친정갈때 손님처럼 주는거 받아먹었을텐데 어떻게 그게 같은게되지? 쓰니도 담부턴 시댁노예 자처하지마요 ㅋㅋㅋㅋㅋㅋㅋ 남편보고 시키거나 전 사가세요
답글 0 답글쓰기
흐음 2019.09.17 17:31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시가할때도 빈손으로 갔어? 그럼 할말 없는거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둘 다 어른들 집 방문할때 빈손으로 가는거라고 배운거같은데 그럼 양가집에서도 욕안하시겠네~
답글 2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2019.09.17 17:30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평소에 갈때도 귤한봉지라도 사가는건데, 명절에는 더더욱 사가야죠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