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시월드는시월드..절대변하지않는진리

메롱 (판) 2019.09.21 00:32 조회74,959
톡톡 결혼/시집/친정 댓글부탁해
시엄니입원.

지극정성으로병간호해드림

신랑누나 하루.나 이틀 이런식으로번갈아가면서 병간호했음

몸도아프지만.정신적으로힘들까바.옆에서조잘조잘

이야기도하고 노력했음..나는원래말이많은편은아님

그런시엄니가.신랑누나한테.내가말이많다고 정신없다고

투덜투덜ㅎ

요즘은인사제외하곤말안함.

잘해도욕하는시월드.못하면못한다고욕하는시월드

서글픈밤이네요
389
12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37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ㄲㄹ 2019.09.21 10:28
추천
129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며느리 발뒤꿈치 둥근거도 욕하는게 시댁이라고 함
답글 6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9.21 10:14
추천
99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가는 시가예요 뭔가 잘할려고 하면 바로 그 마음을 밟아버림 완전 마음 닫힌채로 남 취급하는 게 나아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9.21 01:57
추천
89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잘해줄 필요가 없다니깐, ㅉㅉ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09.24 15:5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ㅋㅋㅋㅋ심하진 않으신데 가끔 실언하심. 한번은 집에 모셔서 밥먹는데 국에있는 무가 너무 두껍다 좀더 얇게 썰어야한다 하시길래 그거 남편이 썰은건데요??하니 아무 말도 안하심. 무 얇게 썰어야한다고 한소리 하셨을때 별생각 없이 해맑게 남편이 썰었다고 말하니 입다물고 조용히 있는모습 보니 거기서 분노가 치밀어 오름
답글 0 답글쓰기
dal 2019.09.22 19:19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모가 복을 차네요..난 님만한 며느리보면 업어주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2 13:5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같은 며느리로서 울화통이 치밀어 올라오네요. 시누 아우! 지는 시댁도 안가면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2 10:34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냥대애~~~충해주세요
잘해줘봐야 본전
기본해줘도 서운하네 더 바랄 미친 시짜들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2 04:32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좋은건 다 시누 주더라고요. 둘중에 고르는 것도 시누먼저 고르게 하던데 뭐ㅋㅋㅋㅋ잘 할 필요없다는걸 느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2 04:27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래도 저래도 욕 들을바엔 잘해주지 않을거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2 00:42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말안하면 안한다고 욕할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2 00:0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요즘에 속담공부하는데 며느리 다리희단다? 였나 있더라구욬ㅋㅋㅋ공연히 트집을 잡을때 쓰는 말이라고..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9.21 23:38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화나네요... 열받아서 미칠거같은데요ㅠ 말하지 말고 있으세요 며느리 잘한건 온데간데없고 뭐하는건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1 22:31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말 안 하는 걸로 또 흉보시거들랑 후기 한 줄 추가해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1 22:05
추천
1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잘해도 욕먹고 못해도 욕먹어요ㅋㅋ 저도 느꼇어요ㅋㅋ그래서 그냥 못하는 중이에요,, 실컷 욕하라 하세여 그냥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1 20:44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잘보이려는 생각을 애초에 한 게 잘못...그럼 이런글 쓰지도 않으실 텐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1 20:01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무하네요 진짜 직접 말을 하던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1 19:17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래도 싫어 저래도 싫어 하는거 따라준다고해도 샘이 많은 사람은 죽을때까지 그럼... 자식을 가정이란 테두리안에서 다 바쳐서 키우는데...내려놓고 비울줄 알아야 참어른임. 성장과정보고 망가지지 않은 순전한 사랑으로 된 관계 그 자체면 복아닌가. 꼭 비뚤어진 사랑하는 사람은 너를 위해서라는 허울로 자기자신을 위한 요구를 함. 자발적으로 우러나서해야지 등떠밀려 자식키웠나.. 자식한테뿐만 아니라 자기인생도 충실히 잘살고 본보기되면 자식이 알아서 효도한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1 18:58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시누이가 아들네보다 재산 더 받든 공평히 받는거 이의없으니까 병수발 안시켰음 좋겠다. 미끼로 낚시질 떠보기 지겹다. 신뢰관계가 중요한건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1 18:03
추천
5
반대
1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근데 옆에서 계속 조잘대면 싫을거 같은데.. 좀적당히 떠들지 그랬어요? 며느리가 뭐해주면 무조건 좋게 받아들여야 하나? 시월드 사례라기엔 설득력이 부족함
답글 1 답글쓰기
ㅎㅎ 2019.09.21 17:5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첨부터 잘해도문제 첨부터잘하다 못해도문제 시댁은 며느리를 종 그이상도 이하도 아님ㅋㅋ 에휴 진짜 짜잉남 나도 시댁생각하면 화딱지남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정신차려 2019.09.21 17:51
추천
1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며느리는 또 시모랑 똑같이 함. 역시 안변하는 진리~
답글 0 답글쓰기
2019.09.21 17:22
추천
1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차라리 안하고 욕먹는게 나음...뭐하러 헛짓거리를했나 싶죠? 좋은 시집도 있지만 대부분 앞뒤다르게 저러죠..ㅋㅋㅋㅋ 내가 잘먹으면 잘먹어서 살찔까봐, 지 아들번돈으로 많이 먹을까걱정..못먹고 입짧으면 니도 안먹는데 내 아들 밥이라도 잘 챙겨줄까걱정...그냥 싫은거예요..잘해줄필요없음..그냥 일정거리두고 남처럼. 동네이웃 아줌마대하듯 그냥 그렇게 지내는게 속편함.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19.09.21 16:4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더도 덜도 말고 그냥 가끔 연락하는게 옳은듯.
자주 연락하면 말꺼리만 생김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