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화장안하고 출근하는 나

ㅇㅇ (판) 2019.09.22 00:23 조회92,561
톡톡 회사생활 채널보기
제목 그대로 화장하지않고 출근합니다.
썬크림까지만 바르고 있습니다.
8시간 근무중 8시간 다 컴퓨터만 보고 있어서 화장안하게 됬습니다.
이런 저를 보고 엄마는 사람이 기본이 안되어있다.
화장은 예의인데 왜 안하냐 계속 뭐라고 하십니다.
너무 화나서 회사 남자분들은 화장 안하는데 왜 나는 해야하냐 했더니 그럼 남자로 태어나지 왜 여자로 태어났냐고 하네요.
자신을 가꾸는 방법은 화장이라고 왜 자신을 가꾸지 않냐고 화장하고 다니라고 뭐라고 하세요.
화장이 기본이고 예의라면 남자고 여자고 다 화장해야하는거아닌가요?
그리고 여자가 자신을 가꾸는 방법은 화장밖에 없나요?
너무 열받네요

그리고 돈 없어서 화장안한다니까 여자라면 돈 없어도 화장하고 다니래요
278
65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26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11 2019.09.23 15:19
추천
273
반대
3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기 댓글 지금 40-50대 분들만 쓰고계신건가요? 무슨 90년대 와있는 줄 알았네요. 시대가 변해가는데 어디에 갇혀서 살고계신건가요. 여자는 회사에 일을 하러가는거지 남들한테 화사하게 보이고 생기있어보이고 눈요기 하러 다니는게 아닙니다. 그렇게 눈요기 자기네들끼리 하고싶으시면 남성분들 얼굴 화사하게 선크림 파데 바르시고 생기있게 볼터치 립 하고 오시길 바랍니다.
답글 18 답글쓰기
베플 2019.09.23 13:56
추천
156
반대
20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기관리 이야기 하시는것같은데?
답글 17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09.23 14:29
추천
144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가봤자 다 배나온 아재들뿐인데 화장품 아까움...
답글 1 답글쓰기
찬반대결 ㅇㅇ 2019.09.23 14:49
추천
35
반대
4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댓글보고 너무 이해가 안갔어요. 안 할 수도 있지 왜들 이러는 거지? 하다가 어느 한 댓글에서 엄마들은 딸이 예쁘게 입고 예쁘게 하고 나가야 기분이 좋다는 글 보고 이해됐어요. 저도 4살 제 딸 아이가 제 눈에는 세상에서 제일 예쁘고 어떻게 입어도 예쁘지만 밖에 외출시에는 더 신경써서 입히고 꾸며서 다녀요. 우리 아이가 내 눈에만이 아닌 다른 사람들 눈에도 예쁘게 보였으면 하구요. 글쓴이 어머니는 이런 마음이 아닐런지요?
답글 9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10.21 14: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월 2-300씩 버는 그지 와이프들이 생각못하고 자기관리 지껄이는 이유 : 싼거만 쳐먹어서 입에서도 똥이나옴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13:4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이 월 1000씩 벌어오면 화장어쩌고 하는거 인정 그게 아니라면 나가라 그지색기들아 ㅉㅉㅉ 특히 남편이 2-300씩 벌어오는 그지와이프들이 여자의 자기관리 들먹이는거만큼 웃긴게없음ㅋㅋㅋㅋㅋㅋㅋ 관리한 결과가 그거? 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2019.10.21 08:1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예전 회사 실장(사모)이 얼굴도 크고 덩치도 컸은데 진짜 로션만 바르고 옴 사장님이 화장 하는거 별로안좋아 한다면서... 근데 입술도 안바르시고 꺼무축축하니 쩍쩍갈라진 실장입술을보고 ㅇ 얘기하다보면 내 입술이 마르는것같아 나도 모르게 입술을 바르고 있음 사장핑곌 대는데 게으르거나 여자이길 포기했거나 한거 아님? 이쁘지도 않은데 보는 사람이 힘들지경
답글 0 답글쓰기
oo 2019.10.21 06:58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도덕윤리나 공중도덕을 위반하는거도 아닌데 남한테 이래라저래라 하는 꼰대들 진짜 싫음.. 해외가봐라.. 화장 안하고 출근하는 여자들 엄청 많다. 좀 편하게 살자. 화장하고 다이어트하고 자기관리하고 싶으면 본인이나 그렇게 하지 왜 남한테 왈왈멍멍거리냐? 서로 가치관과 사는 모습이 틀린데 왜 공산당처럼 다똑같은 잣대를 되냐? 또하나 네이트에 글올라오느거중에 남이사 자식을 하나를 낳든 열을 낳든 뭔상관인데 자식을 셋을 낳니 넷을 낳니 지들이 왈왈멍멍거리먀? 하여튼 이런 개그꼰대들 극험임
답글 0 답글쓰기
앍어때 2019.10.21 06:25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6년 회사 다니며 안하는 날이 더 많았는데... 하고 다닐 것을 그랬다. 승진 등 평가도 차이가 있었지만 그것보다도 젊을때 더 꾸미고 예쁜 모습을 남기지 못해서.... 왜 나는 일만 하고 살았을까...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01:4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 어머니나 여기 몇몇 분들 별 오지랖을 다 떠시네요. 보여지는 외모가 아주 중요한 직업도 아닌데 고작 화장이 왜 필수요건이 되는지? 안씻거나 후줄근한 옷차림이면 눈쌀 찌푸려질 수도 있겠지만 화장은 안해도 충분히 깔끔한 인상 줍니다. 우리나라 참 이상하죠. 교복입는 학생들이 화장하는 건 단정치 못하다고 욕하더니, 성인에게는 또 화장을 강요하다니. 이런 문화 고집하는 거 너무 구시대적인 사상 아닌가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ㅅㅇ 2019.10.21 01:11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너무 초췌하게하고다니거나 자기관리안하는거아니에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01:0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화장하면 자꾸 거울들여다보고 중간중간 고치기까지 해야되는데 차라리 그 시간에 업무에 집중하는게 이득아님?
답글 0 답글쓰기
건강지킴이 2019.10.21 00:50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의엄마는 제가 친정집에 들어가면 바로 화장을 지우라고 닥달하셔요. 제피부를 위해서. ㅎㅎ 그런데 제가 밖에 나가면 은근 이쁘게 화장을 했으면 하시더라구요. 자기딸이 이쁘면 엄마맘도 즐겁겠죠. 엄마맘 이해해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00:21
추천
4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기만 편할려면 걍 추리닝 입고 출근하면 젤 좋죠. 하지만 사회생활이라는 것은 그런게 아니니까요. 저두 초년생 때는 외모 옷차림 같은거 신경 안 쓰고 후쭐근한 모습으로 회사 다니고 출근했어요. 근데 나중에 돌아보니 생각이 많이 어리고 부족했네요. 내 자신 편할려고 내 자신만 생각하고 바라보면서 하는게 사회생활 아닙니다. 깔끔한 인상, 단정한 옷차림 같은건 진짜 사회생활의 기본이에요. 여설분들 짙은 화장까지는 아니더라도 기본 베이스 정도는 하는게 좀 생각이 있고 사회생활 경험이 있는 분의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또 사람이 깔끔하고 단정하면 매력도 생기고 좋은 일도 생기는 법이라고 생각하거든요. 화장 따위 안 해도 되요. 실력만 있다면. 하지만 나라도 같은 실력이 있다면 깔끔한 외모 가지고 출근하는 사람 선호할거 같군요.
답글 1 답글쓰기
ㅎㅎ 2019.10.21 00:2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퓨터앞에 앉아서 일하는데 그것도 여자직원에게만 화장을 강요하는건 정말 구시대적인 그리고 시대착오적인 생각. 서비스직도 아니고 복장만 어느정도 선을두고 갖춰입으면 되는거 아닌가요? 이상한회사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00: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람마다 다르니까 화장 안하는 거 인정. 전 화장하고 준비하고 나가는게 기분이 새로워요. 각자 알아서 사는거죠. 엄마는 뭐... 그냥 잔소리 아이고 그러고 지나치세요. 엄마랑 안맞는거는 고쳐지지가 않잖아요. 그냥 어느선에서 적당히 물러서는 척 하시고 그대로 하세요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2019.10.21 00:1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남자들도 좋은 향 나고 깔끔하게 출근하시는 분들보면 기분도 상쾌해지고 그렇던데.... 내가 이상한가..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0 23:31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댓글상태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0 23:2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전체내용 파악전엔 늦게 일어나서 지각할까 화장안하고 나가는 딸에게 하시는 지적인가 싶었는데 이건 뭐......의상 기본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갖춰입으시고 업무가 내 책상에서만 이뤄진다면 크게 문제 없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렛잇고 2019.10.20 23:0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깔끔하고 단정하게만 하고 다니고, 그 외에는 화장도 화학약품이라 되도록 안하는게 나은것 같더라구요. 피부건강 측면에서요. 제 지인은 모자╋ 쌩얼로도 거리를 거리낌 없이 다니고, 회사에서는 bb, 립스틱, 눈썹 정도 바르는게 전부인데요. 뽀얀 피부에 주름이 없다는 팩트!!! 화장은 피부의 적입디다요!!
답글 0 답글쓰기
아주 2019.10.20 22:4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게 맞을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고 뭐 그렇죠. 지저분하게만 안다니면 됩니다. 서비스업종이나 사람대면하는 일이 많은 업종은 아니고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0 22:3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옷만 바지정장세트 입고 화장 안하고 안경쓰고 다님. 아~~ 무 문제 없음! 딱 남자들 갖춰입는만큼만 하고다님. 직장에서도 나름 선방하고있고 정당한 인사고과로 평가되는 직장이라 좋습니다:
답글 2 답글쓰기
영화처럼 2019.10.20 21:56
추천
1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닥치고 그럼 회사 면접볼때 맨얼굴로 펀한 옷 입고 꼭 면접보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0 21:52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돈없어서 화장을 못한다니... 일하시는분이 얼마를 받길래 그렇게 가난하게 사시는건가요? 자기 선택이면 이해하겠는데 돈없어서 화장을 못할만큼 빈곤해서 독립도 못하시는거?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