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커피숍에 갇힌 아기 참새 방생기 -

양치는목동 (판) 2019.09.22 18:44 조회16,783
톡톡 동물 사랑방 채널보기

안녕하세요^^

 

예전에 가끔씩 사는 이야기나 여행 다녀와서 글을 남기곤 했었는데,

 

지난 주 '결핍,상실을 딛고서 혼자 떠난 통영 여행기' 란 모처럼 쓴 글이 메인에 올라가서

 

많은 분들이 위로와 격려를 보내주시며 공감해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 드립니다.

 

그러고보니 2년 전,'배수로에 갇힌 새끼 너구리 구조하다' 란 글을 이 카테고리에 썼었는데,

 

혹시 기억하시는 분이 계시다면........네, 같은 사람 이에요 ^^;

 

그럼 일상속의 소소하지만 시트콤(?) 같은 이번 이야기를 시작 해보겠습니다~!!

 

-------------------------------------------------------------------------------

 

동물을 좋아하지만 키울 수 없는 환경이라 항상 아쉬움을 품은채

 

길을 걷다가 귀여운 강아지, 고양이라도 마주치면 한참동안 눈길이 가는 분들이 많으실텐데요.

 

저 역시도 어릴때부터 강아지와 함께 커와서 그런지, 서울에서 혼자 생활하며 그런 아쉬움만 품은채 지내는 사람 이랍니다.

 

그래서 TV 프로그램을 많이는 안 봐도, 매주 동물농장은 꼭 챙겨보고 있었지요 ㅋㅋ

 

동물을 당장 키울 순 없지만 도움을 줘야 할 상황을 보게된다면 작은 도움이라도 줘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이 날은 고객사 미팅으로 외근을 나왔는데 추석 연휴를 앞두고 모처럼 따뜻한 햇살과 시원한 바람이 부는......정말 좋은 날씨.

 

시간 여유가 있어서 커피숍에 잠시 들르기로 했습니다.

 

2층으로 올라가니 전면 창 전체가 큰 유리로 되어있고, 시원한 바람이 들어오도록 열려있네요.

 

창가쪽 자리에 앉아서 거리를 바쁘게 지나가는 사람들을 아무 생각없이 바라보며,모처럼의 여유시간을 가지고 있던 바로 그 때......!!  (동물농장 스타일)

 

열려있던 창문 틈 사이로 쏜살같이 날아들어오는 새 한 마리. -_-;

 

아 깜짝이야;; 

 

아이스커피가 아니라 뜨거운 커피였다면, 마시다 뿜을뻔 했네요.

 

다행히 유리창에 크게 부딪치며 들어온건 아니지만 본인도 무언가 잘못되었다는걸 몇 초만에

 

인지한 듯, 빠져나갈 곳을 찾아서 다시 파닥거리며 날개짓을 해보네요.

 

빌딩의 통 유리 창문을 인지하지 못하고 부딪쳐 죽는 새가 아주 많다고 하던데,

 

이 참새 역시 그렇게 건물인줄도 모르고 비행을 하다 들어 온 거겠지요.

 

창문을 향해서 다시 날아오르지만, 열려있는 공간을 찾지못해서 계속 헤매는 녀석.

 

주변을 둘러보니, 카페의 음악 소리가 커서인지 사람들은 다들 눈치 못 채고있는 분위기.....

 

몇 분 후, 이젠 지쳤는지 잠시 바닥에 앉아있는 참새에게로 살며시 다가가봅니다.

 

가까이서 보니 완전 아기 참새 네요.

 

참새가 얼마나 빠르고 경계심 많은지 잘 알고, 성공 확률도 낮다는걸 알지만.......

 

'저를 믿고,여기로 올라타 주세요' 하는 바램을 가지고

 

커피 받침대를 바닥에 살짝 놓고 참새 앞으로 들이밀어 봅니다.-_-;

 

..........어라? 되,된다!? ;;;; 

 

기적처럼 자신의 앞에 놓인 커피 받침대 위로 슬쩍 올라탔고, 조심스레 그대로 들어서

 

창가쪽의 열려있는 창문으로 모셔다드렸어요 ㅎㅎ

 

인사 할 시간도 없이 금방 날아가 버릴 줄 알았는데, 한동안 어리둥절해하면서 주변을 둘러보길래 사진을 몇 장 찍었답니다.

 

 

 

- 여기로 나가면 정말 나갈 수 있는거야? 물어보는듯한 아기 참새

 

저랑 아기 참새의 눈이 바로 앞에서 마주치니, '훼이크 쓴 건 아니겠지?' 하고 물어보는듯한 느낌을 받네요.  ^^;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이 조금 약해질때쯤, 이제 준비가 된 듯 힘차게 하늘을 향해 날개짓을 다시 한 번 시작 했습니다.

 

지금도 잘 살고 있다면,이젠 다 큰 어른 참새가 되었겠네요.

 

여기까지가 소소한 참새 방생기 였구요 ㅎㅎ

 

번외로 저희 집 바로 앞의 작은 산에는 산토끼 수십마리가 주인도 없이 뛰어다니며

 

살고있는데 사람에 대한 경계심도 전혀 없고, 밥 챙겨주는 등산객을 따라 오기도 해요.

 

 

제가 옆으로 지나가도 이 상태로 신경도 안쓰고 있답니다 ㅋㅋ

 

사람과 동물이 함께 잘 공존하면서 지내는 세상이 오기를 바라며.....글을 마무리 하겠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p.s : 댓글로 찾아주신 분이 계셔서, 검색해보니 휘파람새 라고 하는 철새가 맞는것 같네요.^^;

 

        참새라고만 생각 했는데, 먼 거리를 이동하는 철새일줄은....'관심 필요' 등급의 새 네요.

 

        아는것만큼 보인다고 검색해보니, 서울에서 아직까지 부산 사투리를 쓰는 저 처럼

 

        이 새도 사투리를 쓰며 운다고 하네요 헐 ㅋㅋ

 

        휘파람새에 대하여 : http://newsteacher.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8/10/2016081000314.html

82
1
태그
17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09.23 21:44
추천
1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좋은 분이네요ㅠㅠ 동물들이 인간에 의해 죽거나 다치지 않고 잘 공존하며 오래 살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포춘 2019.09.24 10:12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난 글들도 쭉 봤는데 쓰니 참 따뜻하고 좋은 사람이라는게 느껴져요.. 태풍이 지나가고 날씨가 너무 좋은데 오늘 날씨만큼 밝고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ㅇㅇㅇ 2019.09.24 10:55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런 글 너무 좋아요 글로 힐링하는 기분~ 글쓴 분도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10.29 11: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도 비슷한 경험있어요~ 작은 새한마리가 건물에 들어왔는데 나갈곳을 못찾아서 갇혔어요. 겨우 한쪽으로 몰고 창문열어서 방생했던 기억이 나네요~
앞으로도 좋은 글 종종 써주세요 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4 16:1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토끼 ㅠㅠ 유기토끼들이네요. 저도 토끼 키운지 15년 째인데, 아무래도 분양비가 저렴하고 귀여우니 요즘 막 데려갔다가 버리는 사람들이 많더라고요. 실제 산토끼들이랑은 생김새부터 다르고, 신체능력(점프력, 속도 등)이 야생토끼의 1/3 수준이라 자연에서 살기 힘든 애들이거든요. 주변에 챙겨주시는 쓰니같은 따뜻한 분들이 있어 다행이예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9.24 13:4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냥 참새같아 보이지 않아서 찾아봤는데 얘랑 제일 닮았네요! 철새라서 따뜻해질때 오고 추워지기 전에 다른 나라로 떠나는데 내년에 또 이곳을 지날지도 모르겠네요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1 답글쓰기
CAT 2019.09.24 13:4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둘다 귀여워 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 2019.09.24 10:55
추천
1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런 글 너무 좋아요 글로 힐링하는 기분~ 글쓴 분도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1 답글쓰기
포춘 2019.09.24 10:12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난 글들도 쭉 봤는데 쓰니 참 따뜻하고 좋은 사람이라는게 느껴져요.. 태풍이 지나가고 날씨가 너무 좋은데 오늘 날씨만큼 밝고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9.24 10:0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토끼 근데 번식력 강한데 그냥 놔도도 될려나
상위포식자가 없지 않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09.24 10:06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참새는 아닌 것 같아요ㅋㅋ 참새는 부리가 저렇게 뾰족하지 않거든요! 그리고 아기참새는 부리가 노르스름하다가 어른이 되면서 점차 까매져요ㅎㅅㅎ 까만볼터치도 없고 깃털도 무늬없이 색이 단조롭구... 딱새같기도 한데 뭔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귀여워요^0^
답글 1 답글쓰기
요미맘 2019.09.24 09:5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글쓰신 분 따뜻한 마음이 느껴지네요.
저도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세상, 동물이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는 세상이 어서 왔으면 하는 사람 중 1명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9.24 09:4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참새 너무 귀엽당ㅠㅠㅋㅋㅋ 아니 근데 누가 산에다 토끼를 저리 버리고 갔나 토끼는 번식력 끝판왕이라 저거 나중되면 산에 있는 풀이란 풀은 모두 싹쓸이할 수도 있음;;
답글 0 답글쓰기
솔직한세상 2019.09.24 09:38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방생 해줄꺼 알고 그러는거지?

--------

https://pann.nate.com/talk/347717902
답글 0 답글쓰기
2019.09.24 09:3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ㅎㅎ 귀엽네요
답글 0 답글쓰기
영고생착 2019.09.24 09:1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ㅎㅎ 그런데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적다면 위험해질수도... 다들 쓰니처럼 동물을 사랑하지는 않으니까요 ㅜ.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ㅇㅇㅇ 2019.09.24 09:02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 한주를 기분좋게 시작하게되네요 참새 너무 귀여워 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다하ㅏㅏ 2019.09.24 09:00
추천
0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혹시 토끼가 있는산이 어디인지알려줄수있나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09.23 21:44
추천
1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좋은 분이네요ㅠㅠ 동물들이 인간에 의해 죽거나 다치지 않고 잘 공존하며 오래 살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