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여배우 존예파티인 외화.jpgif

ㅇㅇ (판) 2019.09.30 15:54 조회24,485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는 영화 나쁜 피(Mauvais Sang, 1986, 프랑스)









 

영화 '퐁네프의 연인들', '홀리모터스' 등을 만든 

레오카락스 감독의 작품

레오 까락스 감독은 24세의 젊은 나이에 '소년, 소녀를 만나다'를 연출하며 데뷔함.








영상미, 분위기도 압권이지만

여주인공 비주얼들이 존예임






 

 

 

 

명화에서 툭 튀어나온 것 같은 '줄리 델피'


거의 30여년 전 영화인데도 

넘 예뻐서 보다가 멍 때린 장면이 한 두개가 아님 










 

 

 

그리고 인간 복숭아 '줄리엣 비노쉬'


줄리엣 비노쉬를 보고 요즘 '인간 복숭아'라고 부르는건..

예의가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

진짜 복숭아가 인간으로 환생함 ㄷㄷㄷㄷㄷㄷ










영화로 보면 더 예쁘고

영화 보면서 개안하는 느낌 


둘 다 피부 뽀얗고 청초 그 자체 ㄷㄷㄷㄷ 



















그리고 두 여배우의 최근 











 

 

둘다 아름답게 나이를 먹음 ㅠㅠ


 

41
2
태그
신규채널
[선착순] [귀여운짤] [이쯤되면] [_같다]
2개의 댓글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영화광 2019.10.04 22:28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근데 저 감독 영화들 진짜 다 노잼 ㅋㅋ 유명한 퐁네프의 연인들마저 진짜 재미없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04 21:13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하... 네오 까락스 영화 보다 잠들지 않을 자신이 없다. 그래서 내용 말고 여배우 얼굴만 기억에 남을지도 몰라.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