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시아주버님이 시짜짓...

아하하하 (판) 2019.10.04 13:03 조회158,999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이어지는 판

여기 보니 주로 고부갈등이 크시던데 저처럼 시아주버님이 그러는 집도 있나 하구요..

저희는 남편 저 동갑에 이제 결혼 8개월째로 접어드는 신혼입니다. 둘 다 프리랜서에 외부 공동프로젝트 있을 때 그 쪽 사무실로 회의하러 움직이는 유동적 직업입니다. 자연히 집에 같이 있는 일이 많아요.

저희는 집안일 분담 아니구요, 무조건 같이합니다.
요리도 같이, 설거지도 나란히 서서 (스케줄 달라서 혼자먹는 거 제외), 집안청소 분리수거 화장실청소 장보기 등등 걍 다 같이요.

분담보다 효율은 떨어지는데 니가 편하니 내가 더 힘드니 다툴 일이 없어서 좋고, 빨래 개는 법 같은 게 달라도 니가 접은 건 이렇게 내가 접은 건 저렇게 놔두고 좋아보이는 방법은 서로 배우고요. 그렇게 집안일 하며 수다 떠는 게 부부간에 시간 보내는 방법이에요.

카톡 같은 것도
[오늘 쟈기 오는대로 화장실 청소 하자-]
[그럼 저녁은 간단히 덮밥콜? 마트 앞에서 대기탐 나오셔-]

이런 식으로 가사위주가 많고, 둘이서 진짜 같이 산다는 느낌이 좋고 하나하나 다 새로운 데이트예요.

남편은 삼남매에 둘째라 시어머니가 밥솥에 밥 한가득 해 놓으면 각자 냉장고에 반찬으로 차려먹고 설거지 알아서 하는 분위기에서 커서 집안일 익숙했고, 둘이 같이 알콩달콩 하는 게 혼자 하는 거 보디 좋다고 해요.

그래서 추석때도 자동으로 저 전 부치면 남편도 같이 전 부치고 설거지 나오면 둘이 같이 하고 이랬고 이건 친정에서도 마찬가지였어요.
저희 부모님은 사위니까 가만히 앉아있게- 이런 거 안 하는 분들이라 걍 자연스럽게 흘러갔어요.

담주 시어머니 생신을 저희부부가 시가가서 차리기로 했어요. 딱히 시어머님 첫생신 이런 분위기라기보단 둘이 같이요. 단톡방에서는 그렇게 좋게 이야기 됐는데 나중에 시아주버님이 저한테 궁서체;;갠톡이 왔네요...

[제수씨 내가 불안해서 이번엔 따로 말해두는 거야.
어머니 생신때도 이번 추석처럼 @@이 딱 붙이고 다니고 그런 짓 하지 마. 다 부모님 욕먹이는 거야. 요즘 세상이 많이 바뀌었다 해도 보기 안 좋은 건 안좋은 거야. @@이가 속 깊어서 하자는데로 해주는 모양인데 부모 앞에서는 아들 노릇 하게 해 줘야지.
이번 생신 지켜볼거야 제수씨.]

이렇게 왔네요.

시어머니가 남편 세 살때부터 다시 맞벌이를 하셔서 당시 8살이었던 시아주버님이 적응을 못했고, 중고등 때도 밥 반찬 놔두고 컵라면 먹고 물먹은 컵 쌓아두고 했다는데....(남편 말)

저희는 비밀이 없어서 톡 그대로 보여줬더니 남편이 "ㅋ 뭐래....걍 둬." 하는데 걍 두면 될까요?

그냥 무시야 할 수 있지만 계속 듣는 것도 스트레스라...

620
14
태그
127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ㅍㅍ 2019.10.04 13:24
추천
22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말하는것 보게나. 제수씨에게 하대하는건 누구욕 보이는지 알기나한데? 본인 부모 생신이면 지켜보는게 할일이야? 이번 생신 형제가 차리든지 나가서 사먹어요. 만약 시집에서 생밀상 차리다가 일생기면 시부모님 다계신 자리에서 웃으며 말해요. 우와 아주버님 빨리 결혼해서 형님이 상차림하는거 보고 싶네요. 아주버님 저에게 보내신 카톡 저희부모님이 보셨어요. 시누이인지 시아주버님 인지 확인하시더라구요 ㅎㅎㅎ. 존대해주세요... 머리 속에 넣어뒀다가 하나씩 꺼내서 말해요... 그리고.. 아짜증나네. 며느리 없음 생일상 못받나? 젊은 남자까지 왜 그모양으로 키워놨을까? 형이 결혼 못해서 질투중인가?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남자 힘내라 2019.10.04 17:32
추천
147
반대
2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참.. 반말 답장 보내요. 그 새퀴 문자메세지를 친정부모와 시부모에게 동시에 보내고 일단 친정부모님이 시부모에게 전화해서 집안무시하냐고 따지시라해요. 그런 다음 남편 형새퀴가 무릅꿇고 사과하기 전까진 시가 가지마요. 내가 쓰니 친정아버지면 그새뀌와 남편색히는 둘다 대그빡 작살났다. 제수씨 어려운걸 모르는 등쉰색히. 당신 남편도 개븅쉰.
답글 1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0.05 01:12
추천
11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 재수씨는 어려운 관계입니다. 저건 님을 무시하는겁니다. 문자 남기세요. 아주버님 제가 친동생도 아니고 이런 문자 매우 불편하네요. 가족문화는 집집마다 다른겁니다.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닌데...아주버님과 가치관이 다르다고 틀린건 아니니 이건 아주버님이 관여할 부분은 아닌거 같습니다. 그리고 아주버님 동생분을 통해ㅜ말씀해주셨으면 하네요. 이렇게 직접 저에게 말씀하시는것도 경우가 아닌거 같습니다. 그리고 한가지 놓치신거 같은데 생신은 자식들이 챙기는게 정상적이며 저는 돕는 입장입니다. 저는 남편을 도와 식사를 대접할 생각인 거지 제 일은 아닙니다. 아주버님도 오셔서 같이 도우시는게 맞지 않나 싶지만 그건 제가 강요할 부분은 아닌거 같으니 그건 아주버님 선택에 맡기겠습니다. 라고 보내세요. 그래야 아주버님이 님을 무시하지 않죠. 님 착각말아요. 나이 많다고 나이가 벼슬도 아니고 갑질 하면 안되고...아주버님과 상하 관계가 아니니 그런 무시를 받으면 당당하게 말을 하세요. 님이 대답을 안하는건 님은 의견도 생각도 없는 사람처럼 보이는겁니다. 당당해야 무시를 안하는거예요
답글 2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04.06 00:3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들노릇하게 제수씨는 부엌에서 나가달라는건가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2019.12.26 05:52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같이 일하는 것 안 좋아보인다 ╋ 부모님 생신땐 아들노릇 하게 해 줘라 = 아들들이 일 할테니 제수씨는 건드리지 말고 가만 있어라. 아닙니까?
답글 0 답글쓰기
00 2019.11.23 14:0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반말... 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켜보라고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4 16:5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 꼰대짓하는 찌질이, 결혼은 했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09 06:2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런 글 볼때마다 진짜 항상 얘기하는데 우리 큰어머니가 엄마한테 동서 이거했나 저거했나 하는건 봤어도 큰아버지가 엄마한테 말놓는건 한번도 못봄. 아버지와 어머니의 나이차도 있고 아버지가 5남매 막내라 큰아버지와의 나이차도 좀 있어 거의 20살 가까이 차이나지만 단 한번도 말을 놓은걸 본적이 없기때문에 이런글 볼때마다 그 놓으면 안되는 말을 자꾸 놓는 사람때문에 그냥 내가 다 짜증남ㅋㅋㅋㅋ 시숙이 말이 시숙이지 할아버지에여 뭐에여? 왜저런데여 도대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07 06:4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라도 갈탠대..
답글 0 답글쓰기
melon 2019.10.07 00:11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유교적으로 생각하는 이런 사고 방식. 이런 문자 하며. 동생 아내에게 함부로 반말 하는거. 못배워먹은 상놈의 집안에서. 그렇게 교육 받고 자란 소리 듣는거라고. 이러시면. 집안 욕먹이는 거라고 하세요. 이 이야기 친정에 했다가 친정 식구들이 시댁 은 자식 교육 저렇게 매너 없이 해놨다고. 시댁 천한 집안이라고 시댁 집안 욕 많이 했다고 하시구요 . 부모님 생신 손 뗄터이니. 장남이 아들 노릇 제대로 한번 해보시라고 하시고. 시부모님 생신 절대 아무것도 준비 하지 마세요. 그냥 나가서 외식하고 사드시던가. 아님. 그것도 안가셨으면 좋겠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06 23:3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말투 왜저래 ㅈㄴ 싸가지없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10.06 23:1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분하겠지만 상대하지 않는게 답입니다 늘 하던대로 하세요 그럼 더 난리를 칠수도있고 걍 포기할수도 있어요 더 난리치면 그때 남편보고 해결하라고하세요 남편반응보니 남편도 무시하는거 같은데 설마 지형 편들진 않겠죠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ㅋ 2019.10.06 23:1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전 다른 분들과 생각이 좀 다른 게....그거 시모가 시킨 걸 수도 있어요. 아들이어도 엄마랑 꽁냥꽁냥 편 먹고 시누노릇 하는 넘들 있거든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06 22:5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부부사이의 일 간섭당하는 것도 모잘라서 제수씨한테 반말이라뇨. 상식에 어긋나신 행동 더는 못참습니다. 앞으로 개인적으로 일체 연락받고 싶지않고 시부모님 뵐때도 같이 뵙는건 못하겠으니 아들노릇 잘해보시길 바랍니다. 그대로 양가부모님들께 시아주버님이란 사람이 어떤 언행을 했는지 다 알리겠습니다. 하고 차단박아요.
답글 0 답글쓰기
00 2019.10.06 22:1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디서 반말 찍찍이야. 내가 니 아랫사람이냐 사과 안하고 재발 방지 약속해야 시가 간다 그래여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06 22:1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 더 큰 문제는 시숙이 쓰니한테 반말로 톡 보낸거에요. 이거 아주 크게 문제 삼아야 할 일이라구요. 어디 제수씨한테 저 따위 반말 톡을 보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06 22: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수씨한테 반말하는 건 자기 부모님 욕 먹이는 일 아닌가? 그 시숙 웃기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06 22:0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숙 제 정신 아니네. 어디서 제수씨한테 반말이야. 간혹 형수하고는 친구처럼 지내고 속 얘기해도 시숙하고 제수씨는 예전같으면 밥도 같이 안 먹고 내외하는 사이인데. 아무리 세상이 바뀌었다고 해도 제수씨한테 말하는 꼬라지가 저게 뭐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06 21:4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도 진짜 남일같이 반응하네ㅋ어이없다..
답글 0 답글쓰기
내생각에 2019.10.06 21:0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부모님 욕먹이는거라니 싹퉁머리없게. 나같음 저소리듣고 뒤집었음. 진짜 부모욕을 먹였는지 사돈끼리 해결하시라고 말씀드릴테니 아주버님 빠지시고, 한번더 반말하면 니네 부모욕 어떻게 하는지 지켜보시라고 해야죠.
답글 0 답글쓰기
2019.10.06 20:20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까짓게 뭐라고 부모님 거들먹거려. 아주버님은 참 잘배우셔서 사돈 거들먹거리시냐고...당신들 낳아주신 어머니 생신상 왜 내가 차려야 하냐고 웃기지 않냐고 지금이 조선시대냐고 법으로 장해진거냐고 당신은 태어나신 부모를 위해 생신상 차려봤냐고 따져요.비밀이 없는 부부라면서요. 본인이 느낀 감정 남편힌테 말하세요. 이래 나는 생각하고 기분 나쁘다. 내가 아주 우스운가보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06 20:1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질투나서 그랬나봐요 ㅋㅋ 그냥 답장도 하지말고 개무시 해요. 지가 어쩔껀데 이혼이라도 시킬수잇어? 괜히 나섰다가 시댁이랑 연 끊을 빌미만 제공해주는건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06 20:0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장가 간 남편 절친이 뒤에서 시짜짓 하면 어떻게 대처 해야하나요? 알고보니 뒤에서 제 남편한테 설거지 하지 말아라 ㅋㅋ 왜 주말에 가정적이냐고 난리 ㅋㅋ시댁이 시짜짓을 안하니 친구가 그 지랄하고 있었더라구요 ㅋ
답글 1 답글쓰기
1 2 3 4 5 6 7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