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부모님생각나는밤.. 그리고 나의아이

줌마 (판) 2019.10.14 02:36 조회33,621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안녕하세요 지방에 살고 있는 33세 아줌마입니다~
잠이 안와서 제얘기를 써봅니다

저는 늦둥이 딸입니다... 많이 사랑받았고 예쁨받고 컷어요
나이많은 부모님이 부끄럽거나 창피한적 단한번도 없었구요
그저 어릴때부터 우리 부모님이 건강하게 오래사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컷던거 같네요 아직도 기억에 남는게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수학여행가면 흔들바위? 이런데서 소원빌때 "우리엄마아빠 오래도록 건강하게 살게 해주세요" 소원빌던 제모습이 생각이나요...

하지만 현실은 고등학생때 아빠가 교통사고로 돌아가시고
제 첫아들 3살때 엄마도 지병으로 돌아가셨어요...
그렇게 저는 27살에 고아가 되었네요...

그런데 아이가 있으니 살아지더라구요... 물론 문득 너무슬프고
눈물도 났지만 제가 낳은 아들이 있어 더 열심히 살았던거 같아요 아기때 유독 개구쟁이였고 기어다니면서 부터 엄청 자잘한 사건사고가 많았지만 제가 낳은 아이라 그랬을까요 외할머니사랑 듬뿍받은 손주였네요...

그런 제아들이 벌써 9살 초등학교 2학년이 되었어요~
오히려 크면서 엄마 생각 많이 해주는 아들이구요

토요일 아침에 밥도 잘먹고 잘놀더니 아랫배가 살짝 아프다고 했는데 갑자기 괜찮다고 또 잘놀드라구요~
근데 지금 생각해보니 동생이 다리다쳐서 제가 케어해주는 중이라 이눔아가 그랬나싶네요ㅜㅜ

그렇게 정신없는 토요일밤이 지나고 새벽한시쯤 "엄마 나 아랫배가 너무아파" 하면서 울면서 제옆에 오더라구요
너무놀라서 얼른옷을 챙겨입히고 저도 대충입고 차키랑 카드만 들고 26키로 아들을 업고 부랴부랴 차에 갔죠..

차에 태워 안전밸트를 매주고 출발했는데 배를 감싸고 머리를 숙인채 제가 방지턱을 지날때 조심한다고 하는데도 너무아프다고 엉엉 웁니다ㅜㅜ 얼마나 마음이 급한지 조금만 참아 금방도착한다고 다독이며 병원에 도착했고 제가 아들을 다시업고 응급실입구에 뛰어가는데 9살 제아들이 울면서"엄마 내가 아파서 엄마힘들게해서 미안해" 하는데 제가 울컥 했네요 "**아 **이가 엄마랑 아빠한테 이세상에 나오게 해주세요 한거 아니지? 엄마랑 아빠가 **이를 이세상에 나와달라 한거야 그치? 그러니까 엄마아빠가 우리**이 아프면 이렇게 하는게 맞는거야ㅜㅜ 엄마한테 미안해하지마" 하며 작은병원의 응급실에 들어갔어요

그렇게 응급실에서 간단한검사와 엑스레이도찍고
급체한것 같다하시며 관장을 해보자 하시네요 배가아파 데굴데굴 구르는 아들 관장약이 들어가고 십분 참아야 한다고 했는데 3분지나자 울고불고 화장실 보내달라고 6분까지 겨우달래 참다가 안고 화장실로 달렸네요 가자마자 "엄마 나가있어줘ㅜㅜ" 하는 아들덕에 밖에서 기다리니 저를 부릅니다 약때문에 변을 많이 봐서 뒷처리해주고 병원화장실에 샤워기가 있어 다행히 깨끗히 정리하고 아들 속옷이랑 바지를 입히는데 "엄마 이제 배가 안아파" 하며 웃는 아들^^ 저도 웃고요;;; 맹장염일까봐 걱정했는데 관장이라니...

헌데 아들이 저를 꽉 잡더니 "엄마 미안해 나무거운데 힘들었지? 내가 괜히 아파서 엄마 힘들고 속상한거 보니까 나너무 마음이아팠어ㅜㅜ" 그러는데 울컥해서 꼭 안아줬네요 "괜찮아 엄마니까 당연한거야 미안해하지마 울아들" 이랬네요..

그렇게 응급실에서 몇가지 약을받아 계산을 하고 집에 오는길
아들이 갑자기 저에게 "엄마 나중에 내가 크면 엄마가 아플때 내가 꼭 업고 갈께 사랑해 엄마" 하는데

눈물이 막났네요ㅠㅠ 돌아가신 울엄마 아빠생각도 나고
이렇게 부모가 되는구나 자식을 낳아야 부모님 맘을 안다는 말이 이런거구나 싶더라구요~

비록 부모님은 하늘에 계시지만 제아들이 있어 오늘을 또 살아가고 행복하기도 하고 그런맘이 많이 듭니다..

혹시 제글을 다읽어 주셨나요? 정말 감사합니다
아마 부모님이 살아계셨다면 제아들얘기를 웃으며 해드리고 싶은데 그럴수 없기에 이렇게 글로 쓰게 됐어요~
예쁘게 잘 키우겠습니다 제얘기를 읽어주신 모든분들이
행복하시길 바랄께요^^
596
1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판녀박멸]
5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10.14 15:14
추천
4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도 아들하나 키우고있는데...읽는 내내 눈물이 주륵주륵ㅠㅠ어쩜 마음이 그렇게 이쁠까요...저희아들도 제가 장난감공룡에 물린척하면서 아파하면 빨리 제손을 빼주는 아들이에요~울 아들도 바르고 이쁘게 자라줬으면 좋겠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19.10.14 15:17
추천
3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말 사랑스러운 아이네요~ 글쓴님도 마음이 맑은 분이라는 게 글에서 느껴져요. 저도 돌 다 되어가는 아기가 있는데 글쓴님 아이처럼 마음이 예쁜 아이로 키우고 싶어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19.10.14 15:12
추천
2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쁜 아들이네요~ 이쁜 아들과 오래 오래 사셔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10.15 08:1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응원하고 축복합니다!!! 내 아이에 이야기를 나누고 내 소소한 삶을 나눌수 있다는건 때론 행복이고 때론 가지많은 나무이고 때론 등짐인듯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5 07:56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에휴...무자식이 쌍팔자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5 07: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말 말그대로 사랑둥이아이네요 그만큼 글쓴님이 잘키운거아닌가싶어요 앞으로도 그맘변치말고 건강하게 자라길 ㅜㅜㅜㅜㅜ 아침부터 감동이에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10.15 07:3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행복하실 겁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어이쿠야 2019.10.15 07:25
추천
0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다큰아들이 아픈엄마 들처업고 병원으로 뛰면 며느리가 엄마없이는 못사는 ㅂㅅ 한남 마마보이라고 싫어해요. ㅜㅜ 요즘은 아프셔도 아들부르지말고 부부끼리 병원가시던 119부르던 해야한다더라구요 ㅜㅜ
답글 0 답글쓰기
aaaa 2019.10.15 07: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말 그대로.. 진짜 천사네요..ㅠㅠ 어머님이 어떤 분이실지 그리고 할아버지 할머니도 어떤 분이실지.. 설명하지 않아도 아들을 보니 알수있겠네요.. 너무 바르고 사랑스럽게 잘 키우셨네요~!^^ 존경스럽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깜찍이맘 2019.10.15 07:0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훌륭한아드님이세요~~ 심성고운 엄마닮은듯^^ 하늘에서 부모님도 흐뭇하게 지켜보고계실거에요~ 글 읽는데 눈물이 주르륵했네요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5 06:5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마음도 표현 하나하나도 넘 이쁘고 사랑스럽네요♡
답글 0 답글쓰기
w 2019.10.15 05: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가 너무 어른스럽고 이쁘네요. 엄마,아빠가 사랑을 주니 아이도 사랑을 아는겁니다. 행복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책임감 2019.10.15 05:16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6살때 교통사고가 난 이후로 14살이 될 때까지 밤마다 오줌을 쌋다. 소변마려운 걸 자는 동안 느끼지 못하는 상황이 온 것이다. 부모님은 8년 간을 그렇게 새벽마다 나를 깨워서 소변을 보게했고 잠결에 부모님을 향해 소변을 본 적도 많았다. 내가 내 아이를 낳아키우면서 내게 소뱐을 벌 때에도, 기저귀 가는 동안 똥을 갈겨도 마누라와 달리 나는 화가 난 적이 없다. 내 부모님이 날 이런 마음으로 키웠구나 하고 오히려 부모님 마음 이해하고 감사하게 되는 때이기 때문이다. 정말 자식을 낳아봐야 내 부모가 날 얼마나 사랑하는가를 알게 된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2019.10.15 03: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가 착하네... 글쓴이가 사랑으로 잘 키운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5 02:4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좋은 부모님 밑에서 쓰니 같이 이쁘고 좋은 부모가 탄생하고 또 쓰니아들같은 미래의 좋은 부모가 탄생했네요 저도 아이한테 사랑 듬뿍주고 키울게요 쓰니같이 키워야겠어요 ㅎㅎ 부럽습니다~ 여러모로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5 02:3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 결혼도 안하고 애기도 없는데 눈물이 막 나네요. 에휴 예뻐라 ㅜㅜㅜㅜㅜ 아기 마음이 이렇게 예쁜건 글쓴님네 부부가 예쁜 마음으로 키워서 그런거겠죠? ㅜㅜㅜ 아이랑 글쓴님네 부부 모두모두 건강하게 ! 행복한 일이 더 많은 삶 사실거예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5 01:3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꼭 우리 엄마 같네요 저도 훌쩍 커서 곧 고등학생이나 되는데 어렷을 때 참 많이 아팠어요 체력이 약해서 툭 하면 열나고 몸살나고 해외에서도 음식 잘못 먹고 심하게 체한 적 있었는데 아플때마다 옆에서 든든하게 지켜주고 다 해결해주는 울엄마 엄마도 엄마가 처음일텐데 저한텐 어떻게 그렇게 완벽해보일까요. 엄마 아플 때 죽 한번 쒀준 적 없는데 잠 안 오는 오늘 밤 자고 있는 엄마 보면서 눈물이 멈추지가 않네요 우리 엄마 돌아가시면 내가 살 수가 있을까요 엄마만큼 사랑하는 사람이 두번 다시 없을듯한데 정말 자식을 엄마보다 사랑할 수 있을까요 저는 엄마만큼 할 자신이 없는 것 같네요 진짜 우리 엄마 돌아가시면 어떡하지•• 아직 먼 미래라고 생각하지만 그때릉 상상하면 볼써 눈물만 마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5 01:2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고운 것만 보고 예쁘게 자라기를..
글쓴이네 가정에 언제나 평화가 깃드기를 기원할게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10.15 01:1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이님 아이를 어떻게 저렇게예쁘게 키우신건가요???? 정말 한 수 본받고싶어요 전 아직 아기가 없지만 만약 낳게된다면 글쓴이님처럼 키우고싶네요 너무부러워요! ㅎㅎ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5 01:1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행복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10.15 01:0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제 백일된 우리 딸..이렇게 예쁘게 키울게요 행복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셜록할배친구 2019.10.15 00:5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인생 제대로 살고 계시네요. 아들도 엄마도
답글 0 답글쓰기
개념아줌마 2019.10.15 00:4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행복하세요 꼭이요!!^^
답글 0 답글쓰기
1 2 3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