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혼잣말이 너무 심한것 같아요

asura1212 (판) 2019.10.15 03:26 조회15,644
톡톡 사는 얘기 댓글부탁해

안녕하세요! 처음 글써보는거라 두서 없을지도 몰라요ㅠㅠ 양해부탁드려용

제 고민은... 요새들어 혼잣말을 너무 많이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예전에 동생이랑 연극하는 것처럼 해서 막 등장인물이랑 성격 정하고 놀았는데 지금은 저 혼자서 그러고 놀아요... 혼자 있을때 제가 만든 캐릭터의 주인공이 되고 현실에서는 거의 안 일어나는 일들을 만들며 놀죠..한마디로 제가 그 스토리의 중심이 되게 놀아요..이게 너무 중독적이기도 하고 혼자 있을때 심심해서 했는데 이젠 습관이 됐어요. 뭐...긍정적으로 생각해보면 상상력 풍부하다 이런식으로 생각할 수 있으려나요ㅎㅎ..근데 습관 된것 같아서 고치고 싶은데 잘 안되네요(제가 지금 고딩이니까 3~4년 된 것 같네요ㅜ!)

그리고 또 하나는 저 혼자 있으면 혼잣말을 계속 해요. 누군가가 옆에 있는 것처럼 진짜 1시간이고 2시간이고..예를 들자면 "나 있잖아 너무 힘들어.."라던가 무언가를 할때 "이렇게 하면 괜찮을까? 아냐 이건 어때?"이런식이요...가끔
나 왜이렇게 말하지 하는 생각이 들정도로 혼자만 있으면 진짜 입이 쉴 새 없이 떠들어대는것 같아요. 마음속으로만 말 하자고 다짐해도 어느순간 말하고 있어요. 혼자 있을때 무조건 말로 제 생각을 말해야해요. 안말하면 답답해서 미쳐요...ㅋㅋㅋ...근데 남들이 보면 이상해보이기도 하고 좋은 이미지는 아닌것 같은데 어떡하면 좋을까요..제발 조언 부탁드려요ㅠㅠ 막 조헌병 초기 증상 이런건 아니겠죠..? 여러분들이 보기엔 제가 어떤지도 써주시면 좋겠어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처음 쓴 글인데 오늘의 판까지 올라오고 많은 분들이 조언해주시고 생각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댓 보니까 외로워서 그러는것 같다고 많이들 그러셨는데 맞아요ㅠ 마음 터놓을 곳이 없었던 것 같아요...) 덕분에 위로도 얻고 제가 왜 혼잣말을 하고 있는지 이유도 알게 되어서 감사하다는 말을 꼭 하고 싶었어요ㅎㅎ! 정말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모든 분들 외롭지 않길 바래요...!

26
4
태그
신규채널
[꼭봐줘요] [ㄱ슥슥싀] [ㄱㅅㄴㄱㅅ]
3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10.16 14:23
추천
2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혼잣말할 때가 많아요. 특히나 힘든 일이 있을 때, 마치 누군가 들어주고 있는 것처럼 대화체로 혼잣말을 하곤 해요. 전 멘탈이 굉장히 약한 사람인데, 힘들 때마다 주변사람들한테 털어놨다가는 다들 피곤해할테니까요. 꼭 누가 들어주는 게 아니라도 그렇게 입밖으로 내놓는 게 도움이 되더라구요. 물론 혼잣말은 혼자 있을 때만 하도록 신경은 써야겠지만요ㅋ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아휴 2019.10.16 14:36
추천
1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외로운 사람이 혼잣말을 많이한데요...스스로 외롭지 않게 돌봐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19.11.03 03:2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m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9 02:5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도 혼잣말 진짜 자주햇었어요. 그 때 상태가 우울증, 번아웃, 무기력증 와서 정신적으로 힘들 때였을 때 절정을 찍었어요. 혼자 화내면서 혼잣말하다가 부모님이 보셔서 진심 개쪽;;;혼잣말은 스트레스 많이 받고 외로워서, 혼자 있는 시간이 너무 많아서 그럴 수 있어요. 사람들 만나고 밖으로 나다니고 마음에 안정이 찾아오면 절로 줄것 같아요. 전 많이 줄었네요. 요즘엔...글쓴님도 힘내세요~!ㅠㅠ
답글 0 답글쓰기
2019.10.18 08:0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두 그래요ㅋㅋ 어릴 때부터 26살인 지금까지 쭉 답답한 일, 풀리지 않은 일들에 대해서 옆에 누가 들어주는 사람이 있는 것처럼 대화하듯이 말하고 그랬어요 처음엔 아 나 왜 이러지 누가 보면 어쩌냐, 정신병인건가 라고 고민도 해봤는데 차라리 이렇게라도 말하니 속시원하더라구요 기분도 나아지고ㅋㅋ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 마요 스트레스해소의 하나일 뿐이라고 생각합시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7 21:0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혼자있는시간이 많아지니까 혼잣말 많이하게되는거같아ㅜ 예를들면 막 내가 물건들 잘못치거나 잘 안세워질때 물건들 한테 혼내듯이 가만히 있어 하거나 유튭영상보는데 광고에서 뭐뭐아세요? 했나요? 이거 모르시나요? 이런식으로 나오면 내가 어떻게 알아 ㅅㅂ 이러면서 욕하고있음.. ㅅㅂ 왜이래
답글 0 답글쓰기
2019.10.17 02:4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보이스채팅 되는 게임 하세요 좀 나아지실 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6 22: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청소년 정신건강의학과 가서 검사는 한번 꼭 받아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6 21:3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그래요 저는 인터뷰 한다는 생각으로 제 고민이나 힘든걸 혼자서 털어놔요 매번 주변인들에게 고민을 털어놓을수도없고 그들도 분명 질려할테니 말이죠 생각보다 효과가 좋아요 마음도 가벼워지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6 19:33
추천
2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조현병 초기인듯.
답글 0 답글쓰기
2019.10.16 17: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는 타지에서 혼자 자취하는데 하루종일 한마디도 안할 때도 있거든요 혼잣말이라도 했으면 좋겠는데 말이 안나오더라구요 ,, 전 너무 답답하다 싶으면 코노 가서 노래를 부르고와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0.16 16:3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 친구도 그래요. 길가다 자꾸 의식적으로 혼잣말해서 통화하는척 폰들고 혼잣말하다 진짜 전화와서 민망한적도 있다더라고여... 자기도 안되겠다 싶어서 메모하는 버릇으로 바꾸고 있어요. 종이든 폰으로든...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이면 스트레스 받으니깐 다른 방법찾는게 좋으실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6 16:03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도 혼잣말 엄청하는데... 집에서도 혼자 있고, 사무실에서도 거의 혼자 있어서...
무슨 계획 짤 때 머릿속에서만 짜는 게 아니라 혼잣말하면서... '이건 이렇게 하고.. 저건 이렇게 하고~' 이런 식으로~
답글 0 답글쓰기
EJ 2019.10.16 16: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릴때 친구가 아무도 없는 집에 "다녀왔습니다!" 하면서 들어가길래 좀 무섭던데요. 귀신 나올 것 같았어요. 혼잣말은 누가 있는 것처럼 많이 하는건 좋지 않은 영향이 올 것 같아요! 한참 정서적으로 불안했을 땐 외로워서 많이 했었는데 그것도 한때더라구요. ~_~ 근데 아예 묵언수행은 재미없고. 누구한테 말걸듯이는 안하지만 "대박! 오 쩌렁 미친ㅋㅋㅋ" 이런 감탄사 정도는 하게되는 것 같아요. 혼잣말은 습관이니까 그냥 줄이시면 돼요. 걱정 ㄴㄴㄴ
답글 0 답글쓰기
그래알았어 2019.10.16 15:5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매우 산만한 성격인건 맞는거 같습니다 왕따될수 있으니 교정은 해야할듯
답글 0 답글쓰기
D짐 2019.10.16 15:5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관상학에서도 혼잣말하는 사람은 피하라는 얘기가 있습니다 더 미치기전에 스스로를 돌아보고 개선하시길 바랍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 2019.10.16 15:35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ㅋㅋ 판녀 평균
답글 0 답글쓰기
페어 2019.10.16 15:34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 저는 다섯살? 정도부터 고등학교 들어갈때까지 그랬어요. 잠자기 바로 직전에 불 다 끄고 침대에 누워서 꼭 삼십분~한시간 정도 그런 놀이를 하다 잤어요. 주로 좋아하는 만화의 주인공이 되어서 놀았는데요, 나이가 들면서 서서히 안하게 되고, 흥미를 잃게 되더라구요. 어릴적엔 자기전에 그 놀이를 안하면 잘 수 없는 정도로 중독됐었어요..ㅎㅎ 저는 워낙 어릴때부터 오래 해오던 놀이라 내가 왜 그런 놀이를 중독적으로 좋아하는지 별로 신경은 안썼었는데 님 글 읽고나니 내가 어릴때 왜 그랬지? 싶어지네요. 그래두 뭐 남에게 피해가 가는것도 아닌데 넘 걱정 마세요~ 저처럼 어느순간 시들해질거에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6 15:34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ㅋㅋㅋㅋ난 혼자살아서 혼잣말 엄청하는데 아프리카 비제이된것마냥 화장실갈때도 저능~ 이제 화장실에 가려구요 ~ 이러다 현타와서 혼자 웃음
답글 0 답글쓰기
ioi 2019.10.16 15:3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도그래요ㅋㅋ 혼자살때도그랬고 결혼했는데도 신랑 늦게와서 집에 혼자 있으면
아직 혼잣말하고 놀고 그래요~ ㅋㅋㅋㅋ
조현병아니고 정신과 문턱근처도 가본적 없구요 잘 살아요 ㅋㅋㅋ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D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6 15:14
추천
7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혼자사세요? 혼자살면 혼잣말 자주하는데 ㅋㅋㅋ
그냥 뭐 할려고하면 그게 다 혼잣말임 ㅋㅋ
밥먹어야지 화장실가야지 씻어야지 이제 잘까? 이런식으로할때도있고 혼자 자문자답할때도있고..
남들앞에선 그래도 조절했었는데 ㅋㅋㅋㅋ어느날 친구가 너 혼잣말 왜 이렇게 하냐고해서 혼잣말하는 습관이 나도 모르게나오는구나싶어서 조심해야겠다 마음먹고 나니까 확실히 줄었어요.
조현병아니고 그냥 습관처럼 혼잣말 시작하면 안돼!!!하면서 머리에 각인시키세요. 확실히 줄어요 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