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친정부모님 제가 예민한가요? (추가)

(판) 2019.10.17 02:16 조회9,446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댓글 주신 분들 다들 감사합니다

좀 덧 붙이면
제가 출산 하루 전까지 본의 아니게 일을 하는 바람에
(누워서 시간 보내는게 너무 답답해서 자의로 나갔습니다)
출산 준비를 거의 못해서 돈으로 많이 떼웠네요 ㅎㅎ
월급도 제가 추가로 더 벌린 사업이 있었는데
인원 뽑아서 월급 주느니 제가 다시 시작하겠다 생각하거
접는 바람에 수입이 줄어서 그 씀씀이 생각하다보니
제가 좀 적응을 못했던 것도 있네요

익명의 공간이지만 저희 집 경제 상황을
굳이 다 이야기 할 필요가 없는 것 같아서 언급은 하지 않았는데
능력이 없어서 부모님 돈 받고 일한다는 등의 내용은
제가 들어도 참 낯서네요 ㅎㅎ

뭐 부모님과 같이 일하면 듣는 흔한 평가니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꼼꼼하게 살아야 겠다는
반성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댓글 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전 부모님 사업 도오ㅏ드리고 남편도 비슷한 입장이고
부모님 밑에서 일하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월급이 좀 적은편이에요.
그래서 남편 통장으론 저희 핸드폰 요금, 각종 공과금, 세금,
보험, 톨비 등이 다 빠져나가고 조금 남습니다
제가 버는 돈이 생활비로 오롯이 쓰였어서
급여가 아예 없어진거라서 그걸 대비해서 1000을 모았고
5달동안 생활비로 쓰게 된 거였어요
남편 월급이 어디 쓰이고 모자라나 이야기 하셔서
추가 설명을 조금 남깁니다



------------------------------------------------------------------




결혼한지 1년됐고 8개월 아기 있습니다
맞벌이해서 베이비시터 낮동안 오시는데
딸 고생한다고 부모님이 대주십니다

시댁도 저희도 두쪽 다 사업하셔서 경제적으로 안정됐고
시댁에선 조리원 비용, 아기 옷 사는거, 유모차 등등
큼직한 건 다 대주셨고
저희 부모님은 휴직때 100만원씩 생활비 주셨어요
(제가 일을 돕습니다)

저희도 신혼없이 애가 생겨서
안 먹고 안 쓰고 모은다고 모았는데
휴직하는 동안 아기 물품 산다고 쓰다보니
아껴써도 5개월 생활비로 1000은 모자라더라구요

그래서 복직하면서 이제 조금씩 회복하고 있는데
그러느라 따로 용돈이나 이런 건 못 챙겨드리고
밥 사드리고 장보고 등등 소소한 것만 우선은 해드리고 있어요
극구 안 시터비용 안 받으신다고 하셔서
그래도 자식 된 도리로 두어달 정도 조금 안정되면
반정도라도 용돈으로 드리려고 하고있어요


저희가 아쉬운 처지고 도움 받아야 하는 처지니까
부모님이 뭐라고 하셔도 어지간하면 다 들어드리고
저희가 맞추ㅓ? 이게 맞는 단어는 아닌 것 같은데
아무튼 무난하게 생활하고 있어요


그런데 딸 고생한다고 위해 주시는거 당연한 건 아니지만
한번씩 이야기 하실 때 발끈발끈 하시더라구요
저희 신랑이 더 자주 와봐야 하지 않나
와서 말 한마디라도 더 살랑거려야 하지 않나
시댁에서는 요즘에 왜 전화가 없나
저녁 뭐 해먹나 이야기하다가 갈비찜 맛있겠다 하니
그러면 생활비나 보태고 이야기 해라
들으면 들을수록 제가 뭘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용돈 안드려서 눈치가 없는거다
진짜 딸을 위한다는게 그런게 아닌거다
이야기 하실 것 같은데 돈은 제가 꼭 다 갚아드릴겁니다

그런데 저도 마음 기댈곳, 든든한 지원자가 친정 부모님이라고
생각하고 경제적인 상황도 풍족하고 넉넉한데
맡겨놓은 돈은 아니지만 좋은 마음으로 쓰신다고 하셔놓고
한번씩 화를 내실때마다 전 정말 대체 뭘 원하시는지 모르겠어요

저희 신랑이 일하느라 다른 지역으러 출퇴근하는데
x서방 평일에 아기 한 번 보러 안 들리냐 하도 그래서
남편이 들렀더니 말도 별로 없고 일 마치고 들어와서
피곤해하시더라구요 
저희 부모님이지만 진짜 너무 버겁고 보는데 짜증나고

마음 편하게 먹으라면서 뒤에선 또 평가 다 하고
괜찮다면서 불평 불만은 다 이야기 하시고
저도 처음엔 농담으로 유하게 받아치고 분위기 풀고 하는데
제가 낼테니 맛있는거 먹자고 이야기 했다가 
생활비나 보태고 그 말하라고 하는 상황을 보니
이런식으로라면 친정에 안 오는게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제가 철없고 생각없다고 이야기하셔도
전 할 말은 없을 것 같아요.
어쨌든 지금 도움을 받고 있는 건 저니깐요.
근데 원래 친정 부모님이 이렇게 하시나요?
전 시부모님 설득하고 마음 달래드리는 것보다
저희 부모님 대하는게 갈수록 더 어렵네요

웃으시면서 밥 다 사주시면서
내가 사려는데 왜 냈어 이러면
살 것 같았으면 미리 나가서 계산을 했겠지 머
이런식의 농담(부모님 말로는 농담이고 장난이시랍니다)을 하고
주말에 뭐하냐거 하셔서
날씨가 추워져서 아기 옷 좀 보러가려고 이야기하면
원하지 않아도 어느샌가 옷 턱 사주셔서 왜 샀냐고 이야기하면
뭔가 사달라는 그게 있으니까 이야기 한 거 아니냐고 하시는
전 진짜 30년을 넘게 살아도 이런 부모님의 방식은 너무 버겁네요

저는 진짜 어떻게 현명하게 해결해야할까요?
친정 부모님이 이러시는게 정말 저와 제 남편 잘못일까요
0
12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관심종자]
1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10.17 02:24
추천
1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간단해요 도움 계속 받으실 거면 다 받아주시고 안 받으실거면 속 시원하게 지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0.17 02:21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5개월 생활비가 1000이 모자란다니.. 한숨나오다가도 새끼낳고 몸상한 내새끼 일단 안쓰러워 돈은 대주다가도 문득문득 치받아 막말도 나올법하겠어요...
답글 3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10.18 12: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단순히 부모 자식 관계가 아니라 고용주 입장인거잖아요. 육아휴직 급여 준다 생각하면 100만원 급여로 주셨던게 당연하거라 열외로 생각하고요.

지금 문제는 시터비용을 대주시는거고요. 대체 급여가 얼만데 남편 ╋부인 둘이 벌어서 한푼도 못 모으고 거기다 시터비용까지 친정에서 대주는데 돈 모자라다는 소리가 나와요? 큰건 시가에서 해줬다면서 씀씀이가 급여에 비해서 헤프죠.

둘다 부모가 잘 벌고 돈 많은거지 스스로는 능력도 벌이도 별볼일 없는데 부모재산에 쉽게 컸으니 씀씀이는 그 수준에 맞춰져 있는거고요. 3인이 월세나 대출도 없는데 지금 최소 500╋ 시터비용 150~200 600~700은 후딱 써 버리는 거네 ㅋㅋ

부모들과 임금협상을 해서 어느정도 맞춰 달라 그리고 도움받는 시터비나 이런건 정리하던가 아니면 닥치고 도움 받는거 받으면서 쓰면서 살던가 능력 있으면 다른 직장 알아보던가 3중 하나임.
답글 0 답글쓰기
111 2019.10.18 10:2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정말 대하기 불편한 친정엄마 아빠이시네요
조금씩조금씩 기대는 부분을 정리해보시죠 이제 우리가족끼리 살아나가는방법을 찾아보시는게 좋을거같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8 10:2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 맞벌이할때 시터분 비용이 많이 나갔지 순수 생활비.. 저렇게 한달에 200씩은 안나갔던 것 같은데.. 남편이 공과금도 낸다면서 뭘하고 다니면 저렇게 나오나요? 매일 밥 한번이상은 좋은거 사먹고 커피마시고 옷도 뭐 최소 닥스키즈이상으로 사들이고 쓸데없는 아이세탁기 등등 죄다 사모으고 기타 남들 다하는거 다 사모으면 그럼 저 비용이 나오려나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8 09: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쪼잔한거죠. 그 쪼잔함과 인색함만큼 개인사업도 영세할 테구요.
사업하는 집이 왜 자식에게 월급을 조금 주나요? 자식이 출근하면 그 사업 아까우니
물려줄거고 일 가르칠거라...월급 더 후합니다.

다른 사람 쓰는것보다 더 싸게쓰고 더 부려먹으려 드는것이라면..저렇게 얽혀서 서로 안좋죠. 주고 도와주는 것 같지만, 다른회사 들어가면 더 깔끔하고 돈도 더 남았을지 모를 상황에 복잡하게 얽혀서 일은 일대로 더 피곤하게 다 일하고, 대우는 대우대로 못받고,
마치 공짜돈으로 생활비 다 대준것처럼 생색내고...서로 피곤해지거든요.

다 성격문제, 인성문제죠.

제일 좋은건 님네가 경제적으로 명백히 독립하는 것이고, 그게 불가능한 상황...예를 들어 육아등이 보장된 회사취업이 절대적으로 불가능하고....돈이 적더라도 급한 상황 봐주고 등 내부모 회사가 낫다 싶다면....님이 이 회사 일을 야무지게 하면서 없어서는 안될 인재가 될만큼 일을 도맡아 한 다음에..그러면 반드시 님이 핵심이 되거든요.

그런 다음에 저런 말 하면 "엄마, 무슨 말을 그렇게해? 나 나가면 회사 안돌아가고, 나 같은 일 하게하려면 직원 두 명은 뽑고 월급 더 들고, 그 사람들 단번에 믿을 수 있어?" 이렇게 팍팍 님도 님이 만만치않다는걸 보여줘야 합니다.

그런 속에서 한달에 한번 정도 좋은곳 여행이나 나들이 시켜드리면서 맛있는것 대접하고...이렇게 좀 힘들지만, 밀당이 필요한 부모인거죠. 주면서도 본전 생각나서 저러는거고 대우받으려 하는 것이니....저 비위 다 맞춰주면 너무 힘들어지고 점점 더하라고 바랄것이니까 끊을것 탁탁 끊어가면서, 한달에 한번정도 크게 챙겨드려 감동주고...그런 식으로 님이 끌고 나가셔야해요. 끌려다니지말고 주도권을 잡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7 12:03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도움받는건 감사하지만 도리는 지나치다. 너무 예민한듯!! 간섭이 싫으심 그도움 안받으심 됩니다. 그리고 님이나 사위나 친정부모님 말씀전에 행동했어야지 도움받고 자식도리는 빼고싶다. 아주 이기적이네오ㅡ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7 11:50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사업을 하시는 자립심이 강한 부모님이 있으신 반면에 쓰니님은 부모님 밑에서 자립심없이 저자세로 수긍하며 살아온 것 같군요. 이미 집안 분위기가 그렇게 되신거에요.
근데 또 규모가 큰 사업이 아닌것 같으니 해줄건 해주시면서 쿨하게 안해주시고 돈돈 거리며 비아냥 거리시는 것 같구요.
모든 벌이 부분에서 부모님께서 독립하세요.
답글 0 답글쓰기
1010 2019.10.17 11:45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200만원 생활비 노이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7 11:40
추천
3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남편이 각종 세금이며 고정지출을 해결하고 님 돈으로 생활비만 한달 200 쓰는거면 과해요. 돌아기 키우는데 고정지출 제외 순수 생활비만 한달 50 써요. 이 안에서 외식이며 아기 간식 기저귀 다 해요. 버리지 않게 딱 해먹을 거리만 사서 해먹는데 그래봐야 1주일 3~5만원선. 근데 뭐하느라 생활비가 200 들어가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0.17 05:49
추천
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예민함. 결혼하고 애 낳고 살면서 물심양면으로 도움 받잖아요. 부모님 넉넉한건 무모님 돈임. 그돈 더 많이 안써서 서운함? 5개월에 천만원? 님은 그렇다 치고 남편 버는건 뭐해요? 큼직한건 양가에서 해 줬다면서? 그런소리 듣기 싫으면 도움 받지 말고 도움 받으려면 입다물고 감사해요. 염치도 없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7 02:24
추천
1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간단해요 도움 계속 받으실 거면 다 받아주시고 안 받으실거면 속 시원하게 지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17 02:21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5개월 생활비가 1000이 모자란다니.. 한숨나오다가도 새끼낳고 몸상한 내새끼 일단 안쓰러워 돈은 대주다가도 문득문득 치받아 막말도 나올법하겠어요...
답글 3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