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나 오늘 자살하려고했는데

ㅇㅇ (판) 2019.10.19 23:07 조회193,736
톡톡 사는 얘기 조언부탁해

아래를 보니깐 무섭고 그래도 끝내고싶어서 올라가도 봤지만 발은 못움직이겠더라..그래서 의자 제자리에 놓고 집에 들어갔는데 엄마가 딸 무슨일있어?라고 말해서 아무일 없다해도 엄만 다 안다면서 꼭 말해주면 좋겠다라고 해서 그냥 어차피 죽으려던 용기로 엄마한테 너무 힘들다는것도 오늘 죽으려했다는것도 말했는데 덤덤하게 그랬구나 같이 치료받으러 갈까? 아님 학교 안다녀도 돼라고 말하시는데 진짜 펑펑 울었어.. 행복해지고싶다 이렇게 살기도 싫고 난 뭔가 문제있어서 항상 이런가 싶기도 한데 너무 슬프다 어떻게 해야할지도 모르겠어..엄마한테 이렇게 말한거 후회도 되고 모르겠다

댓글 다 읽어봤어요 고마워요

1599
55
태그
신규채널
[웃기다구] [대답]
279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10.20 12:12
추천
44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엄마가 그렇게 말은 했어도 가슴은 철렁하셨겠다..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2019.10.20 04:21
추천
233
반대
1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괜찮아. 아직 어리잖아. 세상에게 속고 있다. 미로처럼 꼬여버린. 찾으려고 애써봐. 왜 할머니들은 80세 넘어서도 살까? 그들도 아픔 없을까? 나 역시도 힘들었고 잃을것도 많아. 최고의 보석도 잃었고 사랑하는 이도 잃었어. 근데 인생 감사할 수 밖에 없는게 잃으니까 얻는것도 생겨. 잃어본다는게 이런거구나 싶어.
답글 1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0.20 14:16
추천
12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머니가 딸 심경도 잘 읽으시는 거 같고 일단 반응이 보통 분 아니세요. 현명하고 강인하신 분 같은데 저런 어머니라면 평생 믿고 뭐든지 다 의지해도 됩니다! 앞이 잘 안보이고 다리 아프고 힘든 지금은 고개 푹 숙이고 땅만 바라보며 걸어도 되니까 일단 엄마 손 꼭 잡고 엄마 따라 걸어가세요. 글쓴한테 최소 엄마 복은 있네요 제일 큰 걸 가졌으니 다른 것도 분명 있을 거에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10.28 21:3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부디 오늘도 내일도 항상 행복하시길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8 21:3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고생많았어요. 이제는 마음에 짐 다 내려놓기를 진심으로 바라요. 당신은 참 사랑스러운 사람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2019.10.21 23:2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살다보면 힘든일도 있겠지만 좋은일도 많을거야 지금 힘든일도 시간이 지나면 별거 아니였을 시간이 올거야 분명한건 너를 응원 하는 사람들도 있으니 힘냈으면 좋겠어 나도 널 응원할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22: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이 힘내세요 어렵고 힘든일 많지만 살다보면 기쁜일도 많답니다 어린 나이에 삶을 포기하는건 바보같은 짓이에여...좀만 생각을 달리 한다면 즐겁게 살수 있을꺼에요 힘내시길~~!!
답글 0 답글쓰기
2019.10.21 22:3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학교를 그만둬도 된다는 엄마가 있는것만으로도 충분히 누구에게도 사랑받을 수 있고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에요. 행복하세요. 반드시 그렇게 될거에요.
답글 0 답글쓰기
asdfghh 2019.10.21 22:2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토닥토닥 ~♡ 멋진 엄마네요 그것만으로도 글쓴이는 행복한사람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살만하다 2019.10.21 22:0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어렸을적 다 포기하고 싶고 그랬지만 정말 그 순간은 지나고 보면 한순간일 뿐이다. 더군다나 어머님께서 그런 마음을 가지셨으니 글쓴이는 더더욱 사랑받으면서 살아갈 가치가 있다. 아직 피지 못한 꽃처럼 앞으로 무한한 행복의 나날들과 가치있는 삶들이 펼쳐져 있는데 아직 다가오지 않아서 느끼지 못했을 뿐이다. 행복이란,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행복한 시간을 가지면 되는 것이다. 내 사랑하는 가족, 내 삶, 나를 이해해주는 사람들 지금은 만나지 못했더라도 반드시 그 사람들은 내 앞에 천사처럼 나타날 것이다. 내가 살아가고 있는 삶이 어머님 삶에 있어서 천사가 될 수 있으며, 나도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사람이다. 부디 진심이 통하길 바란다. 너의 그 소중한 삶은 너에게 있어서도 필요하고, 너의 그 존재만으로 가족 누군가에게 너 큰 힘이 된다는 사실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답글 0 답글쓰기
Uehe8 2019.10.21 21:4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늘죽은인생이라 생각하고 닥치는데로 해보고싶은거 다 해바 어차피 죽음못햇을것들 더이상 무서울것없이 미친듯이 살아바 조카 잘살아라
답글 0 답글쓰기
오글오글 2019.10.21 21:33
추천
1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엄마는 내가 죽을거라고 하면 나가 뒈져 라고 말씀하신다. 그래서 못 죽고 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20: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춘심 2019.10.21 20:2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그런적있었지 얻어맞고왕따당하고못생기고외롭고 그냥죽을려고했는데안되드라고 근데 그세월보상해주듯 좋은사람만나 결혼하고 아기낳고 그시절사람들이 날보면놀랄만큼 잘사고있네 안죽길잘했다싶다 힘내고 병원다녀와 그거 요즘 욕아니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20:1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힘내요 행복하세요 엄마랑 주변사람들도 다 좋은사람일거에요 힘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20: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한 것보다 하지 않은 게 더 많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20:1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오늘의 시련이 내일 행복의 발판이 될거야. 아직 죽기에 우리는 너무 젊고, 예쁘고, 소중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20:1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차라리 글쓴이 엄마한테 털어놓은건 잘했다고 생각되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19:5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제까지 살면서 죽고싶었던순간이 한번있었었음 그순간엔 사는걸 끝내고싶어서 목숨끊으려고했는데 실패했고 병원다니면서 우울증 치료받았는데 그때 안죽어서 참 다행이라고생각함 그때 만약죽었으면 지금 누리는것들 못누렸을거란생각에 억울한생각까지 들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19:1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학교 안 다녀도 돼 괜찮아 엄마랑 병원도 꼭 가봐 나 경험자야 병원 맞는 의사 맞는 약 찾을 때까지 꼭 다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19:15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마음고생 심하고 죽고 싶단 생각 드는 사람들 내가 다 위로 해주고 싶다 내 주위에 있는 사람 모두.
답글 1 답글쓰기
공룡오빠 2019.10.21 19: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자살하면 그 행위를 죽어서 무한반복한다 죽어서끝나는게아니다 아가야
답글 0 답글쓰기
L2033 2019.10.21 18:1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릴 때 치료 잘받아요... 상처가 쌓이면 진짜 죽고 싶어지거든요. 세상은 상상이상으로 살기 힘든 곳이랍니다.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