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층간소음 조언 부탁드려요

1 (판) 2019.10.21 05:04 조회14,374
톡톡 사는 얘기 채널보기
안녕하세요
요즘 층간소음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분들 많으신것 같은데 저도 그중 한사람 입니다ㅠㅠ 답답한 마음에 글 올려봐요

저희 윗집엔 노부부가 살고 계셨는데 얼마전에 할아버지는 돌아가셨다고 해요 ㅠㅠ
할머니께서 가끔 저희집에 식재료를 나눠주셔서 저희 어머니도 보답으로 음료나 간식거리를 사다 드리면서 안부 정도 나누는 사이에요

윗집에서 쿵쿵 거리거나 가구 옮기는등에 소음은 항상 있었어요 심하게 지속될때도 많았지만 아는 사이기도 하니 저도 부모님도 그냥 넘기며 살았습니다

문제는 최근 몇달동안 심해진 소음 때문 인데요
저는 대학원생이고 새벽에 깨어있는 시간이 많아요 수업은 다 오후에 있고 새벽시간에 집중도가 높아서 그때 과제나 할일을 해요 그런데 밤 열두시부터 아침 동 틀때 까지도 윗집 소음이 너무나 큽니다...
끈임없이 걸어다니는 발 소리뿐 아니라 절구 찧는것 같은 소리 가구 옮기는 소리 대체 무슨 소린지도 모를 여러가지 소음이 다 들립니다
특히 새벽엔 조용하니 제 방 전체에 울릴정도로 크게 들려요
도저히 뭔가에 집중할수 없을정도로 스트레스를 받아서 이어폰을 끼고 생활하는데 이게 무슨짓인가 싶어 화가 나네요 아 지금 이 글을쓰는 중에도 쿵쿵 소리가 들립니다ㅜ(현재 am5:00)

저희 윗집에 사신지는 5년 정도 된것같은데 그동안엔 새벽 소음은 없었어요.. 생각해보니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이후부터 소음이 더더욱 심해졌어요
노인이 되면 잠도 많이 줄어들고 집에 가만히 계시는게 무료하니까 많이 움직이시는것 같아요
뭔가를 끄는 소리가 자주 들리는데 제 생각엔 가구를 옮기거나 살림살이를 계속 이리저리 옮기고 정리하시는듯 하네요

기분 같아서는 박차고 올라가서 화내고싶은데 할아버지 돌아가시고 혼자 사시는 노인에게 아무것도 못하게 만드는것처럼 느껴지는게 맘에 걸려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참고있는중 이에요 ㅜㅜㅜㅜㅜ
하 근데 소음이 계속 반복되니 사람이 예민해지고 정말 미쳐버리겠네요 서로 마음 상하지 않는 선에서 해결할 방법 뭐가있을까요... 조언부탁드려요
29
0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안자는사람] [자작시]
2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그리고 2019.10.21 10:53
추천
1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안쓰러워서 말 못하실거면 참고 사는거 말고는 답이없지만
적어도 사람들 자는시간대에는 조심해달라고 말씀드리는게 맞죠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움12 2019.10.21 11:30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희 예전 살던 집에도 윗층에 혼자 사시는 할머니가 계셨는데, 정말 밤 12시?부터 새벽까지 소음이 너무 심했어요. 절구 빻는 소리.. 무슨 예전 빨래 두들기는 소리 같은..몽둥이 같은 걸로 나무 도마? 다닥거리는 소리.. 가구 끄는 소리. 저희는 신생아도 있어서 저부터가 너무 예민해서, 가서 간곡히 부탁도 드려보고.. 이것저것 선물 공세도 해보고,, 했는데 결국 못 견디고 저희가 이사갔네요. 복비 손해보면서요.. 나오니까 차라리 마음 편해요............................................................ 진짜 다들 새벽에..뭐하시는거에요????????????????
답글 1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10.23 03:3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마음이 선하시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ㅂㅂ 2019.10.22 19: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5층 방음 안되는 빌라에 임신하고 이사와서 바로 출산 했는데 무슨 새벽에 화장실 에 소변 보는소리도 다 들리고 임신때 예민할때 온갖소리 다 들려서 괴롭게 살았는데 점점 둔해지고 그 빌라 사람들도 애 우는소리 애 뛰는소리에 사과하러 가면 사람 사는데가 다 시끄럽지 하며 이해 해 주셔서 잘 살다가 애 초딩 돼고 단독주택집사서 이사했어요.잃은만큼 얻은거죠
답글 0 답글쓰기
정찬옥 2019.10.22 08:22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주나쁜인간들이네요 남생각은 1 도없는 몰염치한 인간들입니다
이사를 아주잘가셨네요 대응하시면 사고날수도있어요 응원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17:32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저희 집인줄 알았네요..!! 99%같네요. 저희 윗집은 할머니가 아니라 할아버지가 계시고 딸이 같이 사는거 같드라구요.. 보조기구 안쓰시구요. 뒷꿈치입니다. 저희집이 빌라인데 방음이 진~~짜 안되거든요. 한밤중에 윗집 코고는 소리가 들리니까 얼마나 안되는지 아시겠죠? 이런 상황에 뒷꿈치로 쿵쿵쿵 찍고 다니죠. 시간? 당연히 밤낮안가리죠. 침대에서 발내릴때도 사정없이 쾅하고 내리 찍어요. 이 소리때문에 새벽2시에 자다 깬적도 있어요.. 진짜 어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17:0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제 생각에도 보조기구끼고 이동하시는 소리같아요
할아버지 생전엔 할머니께서 새벽에 깨시거나 이동하시면 부축도 해주시면서 걷는걸 도와드렸던거같은데 이제 할아버지가 안계시니
할머니 혼자서 보조기구 끼고 걸으시는데 힘이 없으니까 보조기구가 쿵쿵하고 바닥에 닿게되고 직직 끌게되는게 아닐까 싶어요...
나중에 만나게되면 할머니께서 보조기를 끼고 다니시진않는지 걸음이 불편하진않은지 한번 봐봐요,,,
아무것도 없으면 그냥 조시스럽게 새벽에 뭐하시냐고 떠봐여ㅜ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14:11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보조기구 끄는소리아닐까요 힘이없으셔서 가구를 옮길거같진않고 걷는거 누가도와주는사람도없으니.. 걷는거 도와주는 보조기구인거 같은데요ㅜ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14:0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밑에집에 내방엔 할아버지 할머니방인데 밤마다 끙끙 낑낑 꺵꺵 아주.....뭐하는지 둘이 계속 낑낑댐....나이도 둘다 ㄱㅓ의 팔십은된거같은데 왜그리 밤에 낑낑 꺵꺵 난리남..시끄러워돌아버리겠음
답글 1 답글쓰기
ㄷㄷㄷ 2019.10.21 13:3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희도 혼자사시는 50대 여자분 이사오고나서 10시부터 2시까지 계속 두드리는소리 걷는소리 (미친듯이 왔다갔다함) 그리고 씻는소리를 끝으로 잠잠해지길 1달. 며칠전까지 참다가 11시에 경비아저씨와 올라가서 말씀드리니 혼자사는데 TV소리도 나갈까봐 문 다 닫아놓고 보고 조심한다고하신다는데 정작 TV소리같은건 안들리고 걷는소리 쿵쿵거리는소리 물내려오는소리만 난다고 하니 정말 몰랐다고 미안하다고하시는데 그뒤로 너무 조용. 여태 주택만 사신듯. 자기가 소음내는지 모르는 경우도 있으니 꼭 한번 얘기해보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13:32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댓글들에 화장실 이야기 많네요.
보조기구도 있구요..
우리들도 정말 미래 저럴 수 있을텐데..
힘든 소리 마냥 감내하기도 힘들고.. 뭐라 한마디 하기도 힘들고..
공동주택이란게 정말 힘드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ㅠㅠ 2019.10.21 13: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우리도 할머니 혼자 사시는데 몇달 절구질 ~~ 뭘 만드는지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ㄷㄷ 2019.10.21 13:11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근데 어떻게 걸어다니는 발소리가 들리지 진짜 아파트도 시공도 문제인 듯
답글 0 답글쓰기
o 2019.10.21 12:5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올라가서 조용히 얘기해요.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9.10.21 12:48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랑 똑같은 상황이신데요 절구 찧는소리에서 진짜 느낌이팍오네요 예 맞아요 마치 절구 찧듯이 쿵쿵거리며 새벽에 가구옮기는소리 베란다에 장독을 옮기는소리 쿵쾅거리는소리 ᆢ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도 아주 멀쩡하던데 본인이 정신병원 입원했었다고 묻지도 않았는데 말을하더라구요 십중팔구 할아버지 돌아가시고 정신적인 문제가 있을거예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12:43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하게 지낸게 쥐약
답글 0 답글쓰기
정직한사람 2019.10.21 12:35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할머니께서는 재래시장 양념 판매 상인들로부터 마늘까기 및


기타 영념 다지기 작업을 부탁받아가지고



밤시간 작업하여서 아침일찍 납품한다고 그러는것같습니다



부모님분들께서 학생이 공부하고있다는 등 사정을 충분히 알려서



할머니께서 작업용 고무다라이 등 용기 밑 바닦에



담요나 매트를 깔아서 소음을 줄이는 및 방지 할수있게하여보십시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1 12: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보조기나 지팡이 끌고다니면 가구끄는 소리나구요..정해진 시간 동안 덜덜이나 쿵쿵소리 나는거면 안마의자 소리에요 진동이 아랫집 천장타고 울리더라구요 저희 윗집이 그러시거든요 새벽 6~7시 사이에 꼭 나요ㅠㅠ
답글 0 답글쓰기
2019.10.21 12:2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얼마전에 아침부터 (늘 그렇듯이) 쿵쿵탕탕 시끄럽길래. 윗집은 또 아침부터 뭘 저리 시끄럽게해라고 생각하며 출근을 했는데, 바로 아래층이 이사 나가는 중이더라구요.
윗층 소음이 바로 윗층에서 나는게 아닐 수 있다고 말만 들었지... 아래층 소음이 위층에서 나는거처럼 들릴줄은....
답글 0 답글쓰기
죽영얏온 2019.10.21 12:23
추천
1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곧 그소리 안들리게 될건디. 그때되면 좀 미안해질거임
답글 0 답글쓰기
정말 2019.10.21 11:58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확히는 모르지만 노인분들 그 연세에 보조 보행기나 집는 지팡이를 많이 쓰세요 그게 몸을 지탱하는 거라 소리가 꽤 나요 밤에 화장실 두세번 가셔야 하구요. 민원 넣어도 별 소용 없을 것 같은데요
답글 0 답글쓰기
보름달맘 2019.10.21 11:36
추천
1
반대
1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할아버지혼자사시죠? 혹시나 따지고들어서 그할아버지 이사가서 온가족이 다사는 대가족이나 4인가족이들어오면 그때 후회안하시겠어요?할아버지혼자사시는 윗집에 감사하세요. 아님 단독주택가세요.
답글 3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