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결혼전, 남자친구의 이직.. 찬성해야할까요?

(판) 2019.10.24 13:47 조회45,997
톡톡 결혼/시집/친정 조언부탁

 

댓글들 하나하나 잘 읽어봤고 현실적인 조언 너무 감사드립니다.

혹시 주변사람들이 알게될까봐 내용은 지우게 됬습니다.

 

하지만 댓글을 보며 생각의 정리가 필요하여 그대로 놔두도록 하겠습니다.

조언들 너무 감사하고, 남자친구랑 잘 대화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서로를 위한것이니 얘기를 잘 나눠볼게요....

 

그리고 조금의 변론이자면 남자친구회사가 유독 파트이동이 많은 회사이기도 합니다.

시시때때로 잘하던사람도 부서이동 시키기도 하구요..

근데 남자친구는 큰실수는 아니지만 업무가 더뎠는데, 실수까지해버려 다른사람보단 인사이동이 되는편이긴하죠. 특히나 여기가 텃새도 심한것도 맞는데, 한번 부서이동되면서 찍혀버리니

그 인식에 더욱 힘들어 하는것 같습니다.

 

다른회사에 있을땐 그런적이없었는데, 유독 이 회사랑은 맞지않는 생각도 들어요.

여튼 여러분들의 조언 너무 감사드리고 좋은결과있도록 노력할게요 ! 감사합니다.

24
10
태그
신규채널
[20대백수]
6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ㅎㅎ 2019.10.24 15:10
추천
65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일단 결혼을 미뤄요.. 급할거 전혀 없어요!! 2년정도 더 지켜봐요.. 공무원 되더라도 거기서 적응 못 할 수도 있어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남자 힐릴중 2019.10.25 14:12
추천
45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일단 결혼은 미루십시요. 급하게 해서 후회하면 안되잖아요. 그리고 29이면 그리 많은 나이도 아니구요. 그리고 남자친구가 실수한다고 자꾸 그렇게 이동시키면 일도 못 익히고 본인한테 좋을거 하나도 없습니다. 여기저기 돌리다가 보면 관념이 문제아로 찍히고 인상이동에서 승진이나 이런데에서는 계속 밀릴거고 그러다보면 권고사직이 나옵니다.
권고사직을 했는데 안하면 해임으로 나오겠고 그러면서 재판걸고 해봤자 진만 빠집니다. 이런거 재판하면 판결이 바로 안나거든요. 제가 볼 때 회사는 안맞는거 같으니 일단 그만두고 나와서 공무원시험 준비하는거 나쁘지는 않을듯 합니다. 하지만 결혼은 아닌거 같습니다. 공무원시험 준비한다고 무조건 100%합격하는게 아니잖아요. 제가 보니까 주위에 공무원 합격한 사람들 공부도 열심히 하지만 운도 어느정도 따르는거 같더라구요.
좋은 대학 나와서 10년 준비해도 안되는 사람도 있는데 별로 인지도가 있지도 않은 대학 나와서도 2년 바짝 해서 합격하는 사람도 봤거든요. 참고로 같은 급수에 행정직이고 같은 지역이었습니다.
지금 나이에 결혼을 서두를 이유는 전혀 없잖아요. 요즘 30훨씬 넘어도 시집 안가신 아가씨들도 많고 저도 남자고 30훨씬 넘었지만 아직 결혼전입니다. 선볼때 20대는 절대 안보고 30대 이상만 봅니다. 20대는 나가보니 결혼 생각없이 재미로 나오고 부모님이 내보내니 그냥 나온 사람들도 많더군요.
그리고 30대 아가씨들도 외모나 몸매 20대와 비교해서 전혀 밀리지 않거든요. 오히려 성숙해서 더 나은사람들도 여럿 있어요. 남자친구 의견은 존중해주되 결혼을 서두르지는 말았으면 하는게 제 의견입니다. 그리고 결혼이 어떻게 보면 가장 중요할 수도 있는데 이런 경우에는 부모님과 상의하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부모님이 딸 잘되라고 현실적인 판단을 제일 잘 할 수는 있으신 분들입니다.
본인이 흔들릴때는 성급한 판단을 금물입니다. 결혼하면 잘되겠지나 이시람 달라질거야는 아니라고 들었습니다. 결혼한다고 모든게 잘 풀리지도 않고 사람은 고쳐 쓰는게 아니라는 말이 그냥 나오는 말이 아니라고 생각하거든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11.23 12:0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결혼이 뭐그리 좋은거라고 저리들 서두르는지 ㅋㅋㅋㅋ니가 변호사 의사,전문직이더라도,결혼비용을 니가 더 내더라도, 결혼을 하는순간 며느리 도리에서 벗어날수 없는게 한국의 결혼문화다.미혼때가 좋은거지 자유롭고 스트레스도 적고..결혼 절대 서두르지 마..뭐 한가지라도 꺼림칙한거 있으면 절대 결혼하지 말고 혼자 사는게 백배 낫다.특히 저런 불안정하고 돈없는 남자와의 결혼은 곧바로 지옥행이고 인생 한방에 말아먹는거다.
답글 0 답글쓰기
ㅂㅂ 2019.11.23 11:1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결혼이 뭐가 그리들 급할까
답글 0 답글쓰기
2019.11.23 09:3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공무원이 공부한다고 가능하나 2년잡고 빡씨게해야함 내전남친도 공무원해보라고 권유햇는데 니가좀해보라고함 개나소나다되는게아닌데 솔직히 기초가없음2년더걸림. 사람이 주제에맞게사는거지
답글 0 답글쓰기
메롱이 2019.11.23 08:4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텃새->텃세
답글 0 답글쓰기
ㅅㄱㅇ 2019.11.23 08:2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 친구 오래 만난 남친과 결혼하기로 하고 6개월 남았는데 남친이 이직 목적으로 일을 관뒀음. 취직 될 줄 알았는데 미루고 미루다 결혼 2년차까지 무직. 모아둔 돈은 2000만원이었음. 대출이자에 생활비까지 친구가 대다가 3년만에 이혼함.
답글 1 답글쓰기
해씨유 2019.11.23 08:0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성인 ADHD 아님 ?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10.25 17:17
추천
0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82년생 김지영이 흥행하는 이시점에 결혼이라니 참..
답글 0 답글쓰기
고민중 2019.10.25 17:00
추천
0
반대
1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많은 분들이 결혼을 미루라고 하는데 결혼을 왜 미뤄야 되는지 모르겠네요
이직은 상대방의 결정이고 본인은 그 결정에 대해 묵묵하게 응원해주는 역할만 하면 됩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0.25 16:3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직은 찬성하시는게 맞는 것 같고.. 결혼은 미루시는게 맞는것같네요.. 두분 다 아직 어리니까 결혼을 위해 남친이 원하는 미래를 포기하라고 하는 건 아닌것같음요 그런데 결혼할 사람이 책임을 가져야하니 안정된 직장을 가지지 않은채 결혼하겠다는건 남친욕심이구요.. 기분 나쁘지 않게 서로 존중해주자고 얘기 잘 나눴음 좋겠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2019.10.25 16:3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직 29인데 뭐가 급해서 결혼을 서두르나요? 한 2년 있다 해도 됨. 다른 사람이랑. 저 남자는 사회생활 조카 못 하나봄. 앞으로 쓰니가 가장 노릇하고 먹여 살릴 거 아니면 저 남자랑 결혼하지 마세요. 시댁이 100억대 부자일 경우 예외
답글 0 답글쓰기
고단수 2019.10.25 16:3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주변에 공무원 하다 관두신 분 두 분 있어요 그후론 잦은 이직. 결혼 미루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5 16:26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같으면 결혼 미루네요. 부모님께 무슨 사정을 대든 솔직히 말하든.. 주변에 알려 쪽팔린거 감수하고라도 결혼 미룹니다. 남자가 조금의 책임감도 보이질 않잖아요. 공무원이 아니어도 상관없고, 돈을 못 모았어도 상관없고, 돈을 못 벌어도 상관없지만 자기 일에 안정적으로 발 붙이고 책임감있게 일하고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신뢰가 없다 하세요. 그리고 쓰니 남친 절대로 공무원 시험에 미련 못 버려요. 저런 사람은 나이 마흔 될 때까지도 저럼. 나 아는 사람 중 기자하겠다고 8년동안 언론고시 준비하다가 와이프한테 빌붙어 사는 사람 있음. 나름 서울대 나왔지만 운이 닿지 않는 걸 포기 못하고 그저 기자기자기자...! 나이 먹어도 저런 사람은 똑같음. 주제파악 못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5 16:21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공무원에 미련을 못 버리니까 계속 이직 생각만 하고 정을 더 못 붙이는 거 같은데, 그럼 결혼을 할 게 아니라 공무원 준비를 했어야죠. 참 답답하네요. 결혼 해서도 마찬가지일듯. 진짜 저런 사람 은근 똥고집에 자기 주제파악 못하고 무능한 가장 되는 거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5 16:1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불안정함을 감수하고서라도 결혼하고싶으면 할거같아요. 그리고 남친분 실수가 그리 잦은건 성격이나 일머리가 그 직종이랑 안맞는거 아닐까요? 실수가 잦은 회사에 적응하는건 결코 쉬운게 아닙니다. 주변 사람이 아니라도 자기 스스로 위축되고 스트레스 받아서 병걸릴거같아요. 공무원이 아니더라도 남친이 회사를 못다니는 사람인지 그 직종이랑 안맞는건지 따져봐야할듯...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2019.10.25 16:1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자분이 일을 더럽게 못하는 스타일이실것 같은데...
1년에 여러번 부서이동을 시킬정도면 대놓고 너 나가라는 의미와 은연중에 갈굼이 있을것 같은데. 버티라고만 하는것도 능사는 아니지요.

공무원 준비에 집중할수 있도록 결혼을 미루십시요.
혼전임신이 아니시라면..
답글 0 답글쓰기
2019.10.25 16:1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인생계획은 남자친구가 결정하는게 맞고, 거기에 따라서 결혼계획도 조정하는게 맞을것같습니다. 단순히 변덕으로 회사 그만두는거면 모르지만 직장내에서 어려움을 겪는 부분이 있다면 아무리 부부라도 버티라고 말하기 어렵다고 생각해요. 대안이 없는것도 아닌 나이구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5 16:0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댓글대로 결혼 미루세요. 남자친구는 원하는대로 이직/시험공부할수있게해주시고요.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19.10.25 16:0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공무원을 하고 싶으니 다른 업무에서 실수를 하게 되는거고..
아깝게라곤 하지만.. 그 점수대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포함되어 있는지 모르시죠?
저라면 절대 식은 안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0.25 16:0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런 타입은 공무원 되어도 정년 채우기 힘들 타입입니다. 중소기업이든 대기업이든 부서이동을 한해에 세번이나 시킨다는것은 정말이지~ 일적으로 모지랄수도 있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ㅇ 2019.10.25 15:5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결혼 미루고 시험 합격되고 결혼 이야기 진행하세요. 단 합격하고 난 뒤에도 당신이랑 결혼 한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혹시라도 다른사람과 결혼하더라도 배우자가 회사에서 인간관계로 괴로워하면 그냥 나오라고 해주세요. 그래야 조금이라도 더 버팁니다. 일이 어려운걸 떠나 인간관계 틀어진 회사 다니는건 진짜 지옥입니다. 일찍 보내고 보험금을 노리신다면 계속 닥달하면 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