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시골살면서 가장 구역질 나는 말

ㅇㅇ (판) 2019.11.16 09:59 조회41,670
톡톡 엽기&호러 채널보기
124
13
태그
1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11.16 17:49
추천
2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교회 다니는 사람이 사람 죽인다는 말을 저럽게 쉽게 한다고요?
저게 신앙인인가? 성경을 배우긴 하는 거냐?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1.16 15:15
추천
1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척할머니가 골수 교회팬이었음. 할머니 집 근처 농사지어 먹던 텃밭을 교회에 기부했고 교회는 그 땅에 할머니 이름 붙인 원룸형태의 공동체 건물을 만들었음. 어찌어찌 세월 흘러 할머니 자식들이 남은 땅은 해먹고 본인이 오갈데 없으니 교회에 의지하니 본인 땅에 올려진 공동체 건물에 목사가 선심쓰듯 들어오시라 했다고 함. 그리고 그 건물에서 고독사함.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2019.11.24 00:0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골(X) 내가 사는 동네(O) 일반화의 오류 좀 범하지 맙시다
답글 0 답글쓰기
1234 2019.11.19 10:09
추천
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교회다니라고 찾아온 목사라는 냥반이, 저희 불교에요 했더니
내가 목산데! 내가 교회다니라는데 절에 다닌다고?? 목사말 안들으면 지옥간다!!!!
라고 악을악을 써서, 같이 온 신도가 끌고갔었음..
저런 사람들 때문에 괜히 교회 다닌다 그럼 선입견 생기는거같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17 09:04
추천
9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건 진짜 주작같은데 어딘지 밝혀봐
답글 0 답글쓰기
ㅡ기 2019.11.17 08:21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골을 떠나서 독실한 크리스찬은 주변을 불꽤하게 만들죠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ㅇㅇㅇㅇ 2019.11.17 06:48
추천
5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디임? 선동질 오지네 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17 03:38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일본만은 개독이 점령못함 ㅋ 선교사를 하도 잔인하게 죽여대서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19.11.17 03:3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거의 협박 수준인데?? 안녕과 평화를 빌어주는 집단 맞냐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바바 2019.11.17 01:14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될지어다? 저런걸 믿는것도 등신같구먼. 국민 다수가 도시사는데 저게 찐이지 어캐안다고 선입견 쌓고있노 ㅋ
답글 0 답글쓰기
언어학자 2019.11.16 22:15
추천
9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서울 경기에서만 25년 살다가 10년전에 군 단위 읍, 리, 로 이사와서 완전 논밭뿐인 시골 사는데, 저런 말 들어본 적 없음. 여호와의증인말고는 전도 당해본 적도 없음. 1호선이 더 심함. 고로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 라고 생각합니당.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16 17:49
추천
2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교회 다니는 사람이 사람 죽인다는 말을 저럽게 쉽게 한다고요?
저게 신앙인인가? 성경을 배우긴 하는 거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16 17:07
추천
5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말 다 더해보면 시골에선 교회 안다니면 교회다니는 노총각 아저씨 할배에게 ㄱㄱ 당해도 도와줄 사람이 없다는 거네 ㅋㅋㅋㅋㅋ 교회다니는 강간범 편든다는거네 시골 땅값 싼 이유 있다 저런 이웃 없는데에 살려면 신도시 살아야겠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16 16:50
추천
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교회 다니는 사람이 너랑 시비 붙으면 너 죽일거야? ㅋㅋㅋ 전도하다가 저따위 개소리로 협박을? 오늘도 개독은 정병집단을 증명 하는군. ㅋㅋ ㅅㅂ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16 15:15
추천
1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친척할머니가 골수 교회팬이었음. 할머니 집 근처 농사지어 먹던 텃밭을 교회에 기부했고 교회는 그 땅에 할머니 이름 붙인 원룸형태의 공동체 건물을 만들었음. 어찌어찌 세월 흘러 할머니 자식들이 남은 땅은 해먹고 본인이 오갈데 없으니 교회에 의지하니 본인 땅에 올려진 공동체 건물에 목사가 선심쓰듯 들어오시라 했다고 함. 그리고 그 건물에서 고독사함.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