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영화 82년생김지영 중 앞치마 씬

ㅇㅇㅇ (판) 2019.11.18 14:06 조회182,841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추가) 남혐 여혐 조장하려고 쓴 글 아닙니다.
1억5천 받았으니 입닥치고 살아야하냐는 질의글도 아니에요.
양가도움받지말자했을때 끝까지 도움받겠단건 신랑이었어요.
맞벌이 하고있고요, 신랑이랑 연봉 비슷합니다.
글의 본질이 페미로 변하는것 같아서 좀이따 삭제할게요


얼마전 신랑과 82년생김지영을 봤습니다.
별 생각없었는데 친구가 꼭 보라길래 신랑이랑 보러갔어요.

재미라기보다는 공감가는 장면이 많더라구요.
그 중 시어머니가 며느리에게 앞치마 주는 씬은 정말ㅋㅋㅋㅋ
가슴이 두근거리고 웃음이 나더라구요.
저도 시어머니한테 앞치마 받았었거든요ㅋㅋㅋ

암튼, 김지영 영화 안본 친구가 그 영화 재밌냐길래
그냥 공감가는 씬이 많더라 하니까 뭐가 공감가냐길래
앞치마 얘기를 해줬는데

옆에서 듣던 신랑이 지금 시댁이 얼마나 편한건지 모른대요.
(지는 시댁가면 도련님 소리들으면서 쳐자고
울집가서도 손가락 꼼짝안하는게ㅡㅡ)
정색을 하면서 말하는데 저랑 친구 벙쪘어요ㅋ

저희 시댁 뭐 편하다고 할순있는데 평범하진 않아요ㅋㅋㅋ
명절 전날에 시댁가서 튀김만해서
그날 오후나 명절 당일에 시할머니댁가면
큰어머님이 나머지 음식 다 해놓으셔요.

명절 당일엔 시할아버지의 형제분들의 댁 2집 포함해서
총 3번 집 옮기며 차례 지내요.
아침에 큰할아버지댁가서 차례지내면 며느리들은 밥을 못먹더라구요?
그집핏줄들 밥상&차례상 차리느라ㅋㅋㅋ
전 새댁버프 받아서 밥먹긴했는데
다음 명절부턴 밥먹을 생각 말래요ㅋㅋㅋ신랑 6촌의 어머니(?)가.

암튼 이래저래 옮겨다니며 차례지내다보면 점심즈음 되는데
시할아버지 형제분의 부인(?) 호칭을 모르겠어요ㅠㅠ
그 할머니 계시는 병원갔다가 친정가면 오후7시쯤 돼요.

명절마다 이 루트대로 움직이는데..
신랑 말로는 자기네집 만큼 편한데 없으니까 불평말라~ 하네요

집 얘기 나올거같은데 3억짜리 집 매매했고
그중 1억5천 시아버지가 주셨고 나머진 저희부부 대출이요.
집값 일부도 받았고 다른집보다 편하니까
입다물고 살아야하나요?
448
44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육주학원]
172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남자 sheree... 2019.11.18 14:34
추천
233
반대
23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앞치마는 상징적 물건이지요.
억압'을 상징하는 거지요.
마치. 송아지가 어느 정도 크면 코뚜레를 하듯이...

남편이 모르는게
명절 당일 3군데 옮겨다는 집도 흔치 않다고 얘기해줘요.
그리고, 정작 제사 지내는 집의 며느리들은 고생한다고 알려주고요.

저도 누나 시가에 들렀는데
그 집 며느리들이 밥 상 차리는 거 보고 차라리 인사만 하고 바로 가면 이분들이 밥상
차리는 고생 안할텐데...속으로는 별로 좋아 안하겠다 생각하고
그 이후로는 안갑니다.

남편에게 얘기해요.
시부모만 제사 참여하고 자식과 며느리 졸졸 데리고 다니지 말라고
제사 지내는 집 며느리들 다 고생시키는 거라고 알려줘요.
답글 14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1.18 14:15
추천
216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남편말하는게 재수없다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ㄹㄹ 2019.11.18 14:19
추천
192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첫 명절때 앞치마 받았는데 ㅋㅋㅋㅋㅋ영화의 장면 장면이 생각보다 흔한 일이더라구요
답글 3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살찐패왕색 2019.12.15 06:2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님이착해서 웃긴듯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1 09:3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명절 때 앞치마 받음. 기분 더러웠음. 남편은 부엌에 얼씬도 못하게 함. 남편이 가끔와서 도울거 없냐고하면 없다고 내보냄. 그럼 남편은 나가서 소파 앉아서 수다만 떨고있음. 그 앞치마 한번도 착용 안함. 기타 등등 갑질 많았음. 현재 연끊음.
답글 1 답글쓰기
2019.11.20 19:5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명절날 아침 덜그럭소리에 깬 며느리가 후다닥 주방으로 가니 시어머니가 "좀더 자~"라는 말에 육성으로 헛웃음이 나오던데ㅋ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1 2019.11.20 17:5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말이 진짜 아 다르고 어 다릅니다... 와이프분이 시댁은 편한것도 같고 평범하진 않다 식으로 얘길해주면, 아니다 우리집 유난이고 니가 고생하는 게 싫다는 식으로 나와야지. 남편이 자기집만 싸고도는게 잘못되었다 봅니다.. 아무리 편해도 남의집이니 마냥 편할수는 없습니다. 그냥 사랑하는 와이프인데, 편들어줘야지요.. 참고로 저 영화는 극혐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진짜 2019.11.20 17:3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ㅋㅋㅋ저도 워킹맘일 때 퇴근하고 무슨 큰집(?) 가서 자정 전에 제사 지내고 설거지 해야하나 서성일 때 어르신(?)이 ‘냅둬 오늘은 내가 할게 앞으로 쭉 자기가 할건데^^’ 이 말씀 듣고 다신 큰집 출입 안합니다ㅋㅋㅋㅋ 남편도 제사ㅜ없다고 결혼전에 그짓말 했구요ㅋㅋ 그래서 이 제사는 뭐냐? 했더니 한 번인데 뭐 그거 갖고 그러냐고 해서 나도 그까짓 한 번 매년 빠질거라고 했습니다ㅋㅋㅋㅋ 안갑니다요 몸고생 하는거보다 뒤에서 욕먹는게 건강에 훨씬 좋아용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0 11: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선진국 외국여자 한류 믿고 왔다가 한남 몇번 접하다 보면 죄다 본국으로 도망가버리. 한두번 보는거 아니닼ㅋㅋㅋ 그러니 국제결혼 통계가 매번 그모양이지. 선진국 사람이랑 한국남자보다 한국여자가 6~7배 정도 더 많이함.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0 11:2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한남은 매번 되막지도 않은 퍈집본을 올리고 발악을 해댘ㅋㅋㅋ 저 영상 원본 유투버 희철리즘 출처고 한남 버전도 있으니 보고 말해라. 외국여자가 말하는 한남 이미지? "여자 머리 위에 올라가 있는줄알고 여자 함부로 대한다. 믿지마라." 였음ㅋㅋㅋ 사용자첨부이미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0 11:1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러분 외국남자랑 결혼하세요. 영국남자랑 결혼한 내 사촌언니 시댁 가서 손님 대접 받음.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ㅇ 2019.11.20 10:13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님 연봉 생각하시고 1억5천 받으려면 며칠 개고생하셔야하는지 계산한 뒤에 불평하세요. 아니면 지금 당장 1억5천 이율 따져서 일시불로 시아버지 드리던가?
답글 1 답글쓰기
냉면 2019.11.20 05:14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89년생이고 앞치마 선물??ㅋㅋㅋㅋ 받음
답글 0 답글쓰기
건축학개론 2019.11.20 03:16
추천
0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앞치마 받을수도 있지않나 근데 그게 예쁘게 포장된 정성으로 고른게 아니라 주면 억지로 가질만한 공짜 사은품ㅋㅋㅋ 인게 문제인거지 ㅋㅋㅋ
답글 2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11.20 02:1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땅의 여자들은 부모없는 이에게 시집가는 것이 딱 맞는듯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우리 2019.11.20 00:48
추천
2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지 럴 염 병하고 있네 그럴게 하나하나 꼬치꼬치 따지면 남자가 할말이 더 많어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1.20 00:43
추천
1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앞치마 주고 1억5천 지원이면 받을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0 00:09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엄마가 앞치마 사가라고 하고 시엄니도 앞치마 챙겨 왔다고 칭찬 해줬는데 생각해보니 난 왜 챙겨 갔고 챙겼왔다고 일할 마인드가 됐다며 칭찬 해주는 말에 난 왜 그리 기뻐한거지? 나도ㅠㅠ 종년 마인드로 컸네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2019.11.19 22:56
추천
6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신랑분??? 뭐가 편한 시댁이에요 ... 편한 시댁은 오라가라 말 안하고 명절 딱 두 번만 보고 차례 제사 안지내고 밥 한끼 먹으며 안부 전하고 일가친척 안보고 헤어지는거에요~~ 질질질질 오만데 호칭도 모르고 누가 누군지도 모르는데 다 끌고 다니고 뭔 소리세요...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ㅋ 2019.11.19 21:33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양가지원하나도안받았는데.앞치마주시던데? ㅎㅎㅎㅎ그리고 설거지할때 내가하면 암말안하시는데 남편이할려고하면 난리남 ㅋㅋㅋ
답글 3 답글쓰기
ㅋㅋ 2019.11.19 21:09
추천
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ㅋㅋㅋ 또라이 한남들 여기 모여서 왈왈거리네. 영화보고 같이 안타까워해주던 울신랑은 넘나 정상인이라 다행이다. 남자보는 눈 틀리지 않아서 참 다행이다 휴
답글 0 답글쓰기
ㄴㄴ 2019.11.19 20:35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앞치마 받았어요. 주위에서 넌 복 받았다 좋은 시댁이다 할 정도로 지나친 간섭은 없으신데.. 하나하나 생각해보면 저도 시댁에서 딸과 다른 대접을 받더라고요. 주방에 자리가 좁으니 딸들은 방에 들어가 쉬고 며느리는 일하고.... 옛날에 비하면 분명 좋아졌겠지만.. 뿌리깊이 박힌 이 이상한 문화는 좀 사라졌으면 좋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19 19:4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시어매가 던진 걸.레도 두번이나 맞았음. 쭈그리고 걸.레 빨고 있을때, 이 에피소드를 넣었으면 더 사실적이지 않을까? 아쉬움이 있네.. 내 주변에도 시어매가 걸.레 빨아오라고 바닥에 던진거 빨아온 며느리들 많음.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