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고민해결))키부심 시누이 열받아서 한소리 했어요..

ㅇㅇ (판) 2019.11.20 11:31 조회131,553
톡톡 결혼/시집/친정 꼭조언부탁

톡선택에 올라와있어서 깜짝놀랐네요;;

 

먼저 댓글이 제일 많은 이야기가 키랑 몸무게 이야긴데

시누이가 몸무게로 거짓말한거 맞는거 같은데

그건 저한테 큰 문제는 아니에요

다른분들 말씀처럼 큰키에 떡대있어보이는게 컴플렉스였을수 있죠

그렇다고 항상 나는 키 172에 몸무게 55!! 이렇게 강조한게 아니라

예전에 한번 이야기했던걸 기억하고 있었던거였어요

그정도는 애교로 봐줄수 있다고 봐요

 

어제 후기남겼듯이 어머님이랑 통화하고 잘 해결 됐습니다

저녁에 남편한테도 이야기 했구요

남편도 잘했다고 혹시나 또 그러면 자기가 따끔하게 한번 더 이야기 하겠다고 하더라구요

 

시누이가 키가지고 짜증나게 한건 사실이지만 다른거 이것저것 많이 챙겨주기도 했어요

(정확히 이야기하면 키가지고 짜증나게 했다기보단 계속 같은이야기로 반복적으로

돌려깍기를 했다는게 스트레스였던거죠 그게 키가 아니라 다른부분이였어도 똑같았겠죠)

저 먹고 싶은거 있다고 하면 맛있는데 알아보고 사준다고 같이 가자고 하고

키 이야기 나올때 말곤 언니언니하면서 잘 따르는 편이에요

댓글들 읽다보니, 그동안 일들 생각해보면서 문득 드는생각이

절 좋아해주는만큼 한편으론 여리여리한 제가 부러웠나 싶기도 하네요

모든 사람이 그렇겠지만 장단점이 있는거니까요

 

시부모님도 남편도 제 편을 들어주시니 시누이랑도 풀고 잘 지내볼려고 합니다

어쩌면 약간 고구마 후기였을수도 있겠네요

댓글주신분들 다들 감사합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점심먹고오니 댓글이 많이 달렸네요

시누이 몸무게를 직접본게 아니고 말로 들은거라 제가 잘 몰랐네요

분명 살이 많은건 아닌데 뭐라고 해야하죠 그냥 건장해요

댓글읽어보니 대충 느낌상 65~정도 일거 같네요

 

조언해주신것들 처럼 제가 스스로 당당하고 떳떳하면 되는데

바보처럼 들릴지 몰라도 시부모님이랑 신랑이 정말 너무 좋은사람들이에요

제가 살면서 본사람들 중에 제일 선하고 배풀줄 알고 배려심많은 분들이에요

사실 저는 그렇게 좋은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같이 있다보면 저까지 좋은사람이 되는거 같은 착각을 하게 되는 분들이에요

그러다보니까 그냥 트러블 만들고 싶지 않은 마음이랄까요

그래서 제가 너무 좋은모습만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에 걱정이 많았나봅니다

 

댓글보고 바로 시어머니께 전화드렸어요

어머님이 보시기엔 아무것도 아닌거같으실지 모르겠지만 저한텐 그게 스트레스였고

어제 그런일이 있었다고 말씀드리니

시누이가 질투가 많아서 그렇다고

다신그런소리 못하게 할테니 미안하다고 대신사과한다고 하시네요

오빠랑 틀리게 늦둥이라 너무 오냐오냐키웠더니 버릇이 없다구요

앞으로도 그냥 편하게 동생이라 생각하고 잘못됐다고 생각하는거 있으면

꾸짖고 바로 잡아주라고 그러시네요

그렇게 말씀하시니 참 뭐라해야할까요 마음이 좀 아프면서 눈물이 핑도네요ㅜㅜ

 

댓글주신덕분에 잘 해결된거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안녕하세요 34살 결혼 3년차입니다

결혼생활 다 좋아요

남편 자상하고 시부모님 좋으시고 전업주부라 크게 스트레스없이 생활중입니다

근데 시누이가 이상한걸로 돌려깍기 하는데 계속 되니까 스트레스가 되더라구요

 

시댁쪽 다들 키가 크세요

친척분들도 다들 크신거 보니까 유전자 자체가 그런거 같아요

다들 뼈대 자체도 크시구요

남편 187 시누이 172에요 저는 163구요

남편이랑 시누이에 비하면 작은거 맞지만 나름 얼굴이 작은편이고 골격이 작아서

키 이야기하면 더 커보인다고 하지 살면서 크게 키작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본거 같진 않아요

 

저도 키큰 여자분들 보면 우와 멋있다 싶을때가 많아요

그런데 제 기준 멋진 키큰여자분들은 키가 크면서 골격이 크지않아서 길쭉하고 쭉빠진 분들인데

연애인이 아닌 일반분들은 키가커도 골격이 같이 큰 분들이 많잖아요

그런분들은 제 기준으로는 그냥 크다정도 느낌밖에 안들더라구요

제 시누이가 그렇거든요

살이 찐건 아닌데 기본적으로 골격이 커서 172/55kg라고하는데 떡대가 커보여요

그래도 시누인데 떡대커보인다고 말할순 없잖아요

처음 봤을때부터 와 키커서 부럽다 키커서 옷빨 잘받는다 등 칭찬을 했었어요

그런데 그게 문제 였던건가요

 

어느날부터 만나면 거의 매번

'나는 키가커서 뭘 입어도 태가나는데, 언니도 키가 조금만 더컷음 옷입을때 더이쁠텐데'

이렇게 이야기를 합니다

여기서 '제가 그러게요 키커서 너무부러워요' 하고 넘길려고 하면

거기서 이야기가 길어지기 시작합니다

계속 키이야기를 하면서 결국에는 나중에 우리아이가 키가 작으면 어떻하지 까지 나오게 됩니다

'아빠 닮으면 키크겠죠' 하면 아들이든 딸이든 무조건 커야한다면서 했던말 계속 무한반복이네요

그러면 남편이 키만큰 니보다 비율좋은 와이프가 훨씬 옷빨 잘받는데 먼 소리하냐하면

오빠눈에나 그렇지 하면서 아에 말도 안된다는 반응을 보입니다

옆에서 시부모님들도 새아가 옷잘입고 이쁜데 왜그러냐 하면

며느리사랑 멋있다며 혼자 정신승리(?)를 합니다

 

이게 계속 반복되다보니 스트레스가 되서 똑같은 이야기를 하면 그냥 못들은척을 합니다

그러면 시누이는 제 이름을 한번 부르고 다시 이야기를 합니다;;;

남편 시부모님이 그럴때마다 옆에서 그만하라고 해도 계속 같은 패턴으로 정신승리를 하면서

무한 반복입니다

남편한테 따로 이걸로 스트레스 받는다고 이야기한적은 없어요

시댁에서 워낙 다른것들을 잘해주시는데 이런걸로 괜히 분란만들고 싶지 않은 마음이 커서요.

 

그런데 저번주  어제 결국 일이 터졌네요ㅜㅜ

제가 요즘 컨디션이 안좋아서 조금 예민합니다

시누이가 낮에 맛집 알아냈다고 먹으러 가자고 하더라구요

컨디션이 안좋아도 어디 아픈게 아니라 그냥 개인적인 일로 심적으로 좀 안좋은거기도 하고

일부러 저 데리러 와서 운전해서 식당가고 밥까지 사주는건데 알겠다고 했습니다

처음에는 그냥 일상이야기하면서 재밋게 웃으면서 이야기 잘했어요

그런데 또 키 이야기를 하면서 같은패턴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남자든 여자든 키가크고 봐야되는데 우리아이가 키가 작을까봐 걱정이라면서

순간 갑자기 속에서 뭔가가 터지더라구요

그래도 최대한 냉정을 유지한다고 하면서

'남자는 키크면 좋긴 한데 여자는 키커도 골격크면 노답인거 같다

키큰이쁜몸은 여리여리하면서 길쭉한게 이쁜거지 키큰데 덩치까지 크면 나는 별로더라

그거보다야 키가 좀 작아도 비율좋고 뼈대작은게 이쁘더라'

 

그랫더니 시누이가 진짜 갑자기 불같이 화를 내네요

자기 들으라고 하는말이냐면서 덩치 큰게 아니라 건강한거라고

저도 감정이 안좋아서 평소에 나 들으라고 키로 돌려까던거 아니냐고

그러다가 둘다 감정싸움이 됐어요

시누이는 혼자 차타고 가버리고 저도 택시타고 집에 왔어요

 

집에오니 너무 후회되네요.

늘 그래오던건데 거기서 못참고 왜그랬나

시부모님들이 들으시면 얼마나 실망하실까

아직까진 별말 없이 조용한데 조만간 시부모님 귀에도 들어가겠죠

그동안 정말 저 많이 이뻐해주시고 이해많이 해주셨는데

제가 시누이한테 거의 욕만 안했을 뿐이지 막말수준으로 해버려서

많이 실망하실거 같아요

저 어떻게 해야하나요ㅜㅜ

 

 

427
17
태그
신규채널
[글쎄] [급하게조언] [퍼온글] [슬퍼요]
124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11.20 12:18
추천
17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누한테 다 보는데서 체중계 올라가보라하죠. 172에 55킬로면 종이짝에 호리호리 휘청휘청으로 보이지 절대 떡대 크게 보일리가 없거든요. 뼈대도 굵다면서요? 그런데도 55면 피골이 상접이라구요. 글만봐도 65는 되겠는데요? 그리고 시댁에 재산이 많아요? 뭘 쫄고 그래요? 사람키갖고 자꾸 입대는거 인신공격이예요. 인신공격 그렇게 당하고, 시누 하는짓 그대로 딱한번 말했을 뿐인데, 더구나 님은 시누 콕 집어서 말한것도 아니잖아요? 선수쳐요. 시모한테 전화해서 그간 맘 안좋았던 사연 얘기하고, 좋은 마음으로 고마워하며 나갔는데, 여태 잘참다 못참고 이렇게 말해버렸다구요. 근데 그동안 너무 속상했고, 자존심 상했었다. 다신 사람 신체로 무안주는 발언 안듣고 싶다고 말해요.
답글 24 답글쓰기
베플 00 2019.11.20 13:41
추천
113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73에 치어리더하는 친정 조카 있는데 외가덕에 참새뼈대에 보유자임. 딱 봐도 모델핏 나오는데도 몸무게 56이하 찍는거 못 봄. 다른 남자가 애를 들어야 해서 무게 줄여야 한다고 엄청 애쓰는데도 55키로 절대 못찍음. 그 가는 뼈대임에도 기본 무게 있음. 내가 판도라 매시 팔찌 15센티가 딱 맞는데(아는 분들은 그게 어느만한건지 아실거임) 조카가 그 팔찌를 여유있게 함. 진정한 참새뼈대임. 그런데 등발 좀 있고 모델핏 아닌데도 172에 55키로면 제 생각인데 뼈를 꺼냈다 뺐다 하는 기술 보유자일거임. 갈비뼈 몇개 나 척추뼈 일부 탈착이 가능한 사람일거라 생각됨.^^
답글 14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1.20 11:47
추천
10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니 먼저 시비 건 사람은 시누인데 왜 님이 눈치를 봄 ㅋㅋ 시부모랑 남편이랑 다 있는데서 자꾸 키 가지고 상처 주시는데 앞으로 그런말 자제해 주세요 기분나쁩니다 이러세요 말을 해요 딱 잘라서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아휴 2019.11.23 23:1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헐.. 저 170에 55 딱 그몸맨데 떡대는 65키로정돈 나가야 떡대소리들어요. 여름에 53까지 빠졌을땐 애엄마가 말랐다고 그런소리듣는데 떡대소린 고딩때 65키로됐을때야 님이말한 그느낌이에요. 저희집도 오빠가 189 제가 170인데 살좀찌면 트렌스젠더같은 떡대같아 ㅠㅠ 늘관리해야돼요. 전 님키가 젤부러움. 힐도 맘껏신고.. 키큰데 키부심 이해못하는 1인.. 솔까 요즘 2000년대 생들보면 큰키도아니고 ㅡㅡ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11.22 09:3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 남자고 10대후반부터 20대 초반까진 181에 58~62를 왔다갔다 했는데 사람들은 내 몸무게 들으면 절대로 못믿어서 체중계로 증명해준 적도 있음. 옷 속에는 빼빼 말랐는데 기본 골격이 커서 드러난 부피가 크니까 다를 70이상으로 보더라...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11.22 09:3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키크고 골격 있고...가수 김현정이 생각나네
답글 0 답글쓰기
ㅋㅋㅋ 2019.11.22 09:23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판년들 무뇌라는말이 괜히 나오는게 아니구나 ㅋㅋㅋㅋ
추가글 두번다 몸무게가 중요한게 아니라고 써놔도
172/55? 말랐는데? 이말밖에 없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것들은 걍 노답이다 진짜 ㅋㅋㅋㅋ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11.22 09:2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시누 등판해서 시누얘기도 들어 보고 싶은뎅...??? 뭔가 평상시 시누만 쓰니 속을 긁은 건 아닌 듯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123 2019.11.22 02:5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알고보면 시누가 엄청 늘씬한데 쓰니눈에만 떡대있는걸로 보이는것일수도 있음
여적여라서...
답글 0 답글쓰기
2019.11.21 21:45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상하네...제가 172인데요...... 172에 55가 절대 떡대있어보일 몸이 아닌데요??? 저 진짜 어디서 여리여리하다 말랐다 늘씬하다 모델같다 라는 말밖에 안듣는데요....이상하네....172에 55면 엄청늘씬한 몸인데...물론 저는 좀 덜 나가긴하지만 55여도 그닥차이없어요
답글 0 답글쓰기
Roger 2019.11.21 15:57
추천
4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근육형 아니라 지방형인 170에 58키로인데요. 저 나름대로 되게 심각한데 사람들은 뺄 살이 어디있냐 말하기도 해요(물론 배나 허벅지 보고 침묵이 오기도함ㅋㅋㅋ). 빼빼마른이는 아니어도 슬림하다라는 얘기 종종 듣고요. 172에 55면 건강한 모델느낌 날것 같는데 체격있다 라고 표현하는 거 보니, 은연중 쓰니가 난 마르고 난 여리고 난 비율좋고를 강조하니 시누가 발끈하며 늘 그렇게 얘기했을 수도 있다고 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ㅋㅋ 2019.11.21 13: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고민해결 이라길래 사이다 후기인줄 ㅜㅜ 그냥 후기라고 바꿔요...^^.... 고구마 먹음ㅋㅋ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나용 2019.11.21 12:5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멋대가리없이 키만 큰 여자들은 어려서부터 큰 키에 대해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습니다. 비율이 예쁘지 않으면 키가 커도 소용이 없습니다. 참고로 미국의 여배우 메간폭스는 키가 158Cm입니다. 세계적인 비율을 가졌기에 예쁘게 보이는 겁니다.
답글 0 답글쓰기
2019.11.21 12: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아는 친구 키 170조금 넘고 51? 이엿는데 걍 가죽만 잇엇음...발레하던 친구라 골격도 작고 자세도 곧고 너무 예뻣는데 님 눈에 떡대잇어보이는거면 55절대 아님ㅋㅋㅋㅋ
답글 1 답글쓰기
2019.11.21 12: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내 직장동료 173에 56인데 몸매 완전 좋음..시누이가 몸무게 구라친듯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나백칠십이센티 2019.11.21 12:0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ㅎㅎ 저 소실적에 172에 엄청난 스트레스에 53키로 나간적이 있는데
60키로 정도 나가다가 생애처음으로 53 키로 나갔었는데 정말 피골이 상접하더이다
옆에서 보는이도 가죽 밖에 없다하였어요. 건강할 정도면 60키로 분명 넘을거임.
시누도 내세울게 키뿐인가 보다 생각하세요. 키 큰 사람은 그거라도 내세우고 싶거던요
살이 좀 쪄도 키로 위안 삼고 그래요 ^^
근데 이시점에서는 남이 중요한게 아니고 님이 중요하죠.
163 이면 정말 아담하고 딱 보기 좋구만요.
남편키가 커서 힐도 맘대로 신을 수 있구 스스로 자존감을 높이세요.
저도 떡대 좋은 나보다 님이 부럽구만요 ^^
시누하고는 그냥 친하게 지네요. 시간지나면 시누보다 항상 님이 우위에요.
하고 싶은말 진실속에서 맘껏 하시고요. 착하게 대하면 늘 그런줄 알고 얕잡아 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11.21 11:5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내와이프가 169에 58인데 말랐는데 172에 55면 해골아님? 골격이 커보일수 없는 몸무게같은데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ㅋㅋ 2019.11.21 11: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눈치볼수도있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1 11:09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68에 55인 내친구도 엄청 말랐거든요..172에 55면 절대 안 마를 수가 없어요 다 때려치우고 굳이 남의 외모 깎아내리면서 정신승리하는 인간들은 조동아리를 꼬매버리고 싶더라고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sdfsdf 2019.11.21 11:0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가진 게 딱 그 한가지 뿐인 사람들이 저럼 ㅋㅋㅋ 자기 유일한 장점 계속 말함 ㅋㅋㅋ 저 분도 가진 게 키밖에 없나봄
답글 0 답글쓰기
간장양념 2019.11.21 10:50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잘 지내기로 했다니 다행이네요~ 멀쩡한 사람도 그렇게 후진 면이 다들 있어요. 그게 심ㅁ한지, 교화가 될 수 있는지가 문제인 것 같아요. 제 친구 중에는 시누와 반대로 키작부심 부리는 애들 있는데 그냥 코웃음치고 넘겨요 ㅎㅎ
답글 0 답글쓰기
2019.11.21 10:4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도 키 160 인데 키부심부리는 동생이 하나 있었거든요. 글쓴이 시누처럼 170 이렇게 되는것도 아니고 지도 166-8 정도 됐음.
근데 맨날 나한테 언니는 키가 작아서 안됐다고, 맨날 그 이야기 함....
옷핏이 어쩌니 저쩌니, 키가 작아서 남자들이 안 좋아할 거라느니
그래서 나는 내 키에 만족하고 불편한거 없다.
그랬더니 엄청 안됐다는 표정으로 맞아, 언니키에는 자기 합리화라도 해서 살아야지.
입고 나오는 옷 마다 핏이 어쩌니, 이런 옷은 이렇게 입는게 아니라고 이딴 소리나 지껄이고.
그래서 그냥 안봤어요...
사람 깔보면서 살아야 살아지는 사람들이 있나봐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ㅅㅇ 2019.11.21 10:35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키큰게 벼슬도아니고... 무슨 초등학생 수준이냐. 댓글좀 보여드리세요 ㅋㅋㅋ 참 수준떨어져서 같이 다니기 힘드시겠다.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