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다음생에 엄마는 내 딸로 태어나줘.

ㅇㅇ (판) 2019.11.21 14:57 조회27,685
톡톡 결혼/시집/친정 채널보기
엄마는 내가 딸아이를 키우는 모습을 보면서 가끔 묘한 기분이 든다고 하신다.

가까운 사람이 딸에게 해주는 말, 투닥거리는 모습을 신경쓰며 살아본적이 없었는데...

내가 낳은 내 딸이 그 딸에게 하는 행동들은 많이 신기하다고 하신다.

어제 딸아이 머리를 빗겨주고 있는데 친정엄마가 그러셨다.

"xx야, (xx=내딸이름) 넌 좋겠다. 엄마가 머리도 예쁘게 빗겨주고, 옷도 입혀주고.나는 엄마가 머리 빗겨준 적이 없어서 늘 남자머리를 하고 다녔는데,어린나이에 머리 예쁘게 따고 다닌 친구들보면 부러웠어."
하고 웃으신다.

엄마는 7살때 친모께서 결핵으로 돌아가셨고 그 다음해에 재혼하신 외할아버지를 따라갔는데계모가 학교를 보내주지 않아 국민학교 입학을 9살에 했다고 한다. 

그것도 옆집 세탁소 아저씨가 본인 딸내미 입학할때 데리고가서 서류를 가져다주자 그제서야 했다고함.

공부를 잘했지만 이복동생들 키워야해서 중학교까지만 다녔다고.

다음생이 있다면 평범한 가정에서 평범하게 학교다니며 엄마한테도 투정부리면서 살아보고 싶다고 하시길래..

엄마, 다음생에는 내 딸로 태어나. 엄마가 날 품어주고 사랑해준것만큼 잘해줄게~했더니 펑펑 우신다.

무뚝뚝한 딸이라 이런 말 해본적도 없는데.. 나도 애를 키워보니 엄마마음을 알겠고
지금 내 딸 나이에 엄마가 없었구나 싶어 내 아이가 클수록 어릴적 엄마의 모습을상상하게되어 마음이 미어진다. 

진짜 다음생에는 내가 엄마하고 엄마는 내 딸로 태어나. 누릴거 다 누리게 해줄게.

대신 이번생엔 내엄마 오래오래 해주고!!

내 엄마 해줘서 고맙습니다. 
279
3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28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행복하세요 2019.11.22 14:27
추천
4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글보는데 눈물이 나네요..ㅜㅜ
엄마가 6년전에 갑자기 돌아가시고 그후결혼해서 지금 이쁜딸낳아서 잘 키우는데...
이상하게 행복해질수록 엄마 생각이 너무 나서 가슴 한쪽이 시리다고 할까요??
어디다가 말할때도 없고...날씨추운날...문뜩 그 바람이 가슴속까지 전해질때면
정말 엄마생각에....엄마하고 부를수 없음에 슬퍼지는 그런날이네요...
우리엄마도 다음생에 내 딸로 태어났으면 좋겠네요...엄마가 사랑해준만큼
우리엄마한테 몇배로 돌려주고싶네요!!^^
"엄마..~ 거긴 좋아??참..보고싶다....계실때 많이많이 더 많이 잘 해줄껄.."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흐규흐규 2019.11.22 13:58
추천
3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나도 예전에 우리 엄마 한테 다음생에는 내 딸로 태어나 달라 했더니
울엄마가 그러더라
"다음생에도 니가 내딸 이였음 좋겠다.
그래야 이번생에 못해준것들 다음생에 원없이 해주게.
이번엔 엄마가 엄마가 처음이라서 서툴렀는데
다음에는 잘해줄께" 하시더라

이번생에서 서로에게 더 잘하기로 맘 먹고 산다.

표현 할수 있을때 더 많이 하고
엄마한테 우리(내 형제자매들) 한테 메이지 말고 하고 싶은거 다 하시라 했다.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2019.11.22 13:52
추천
1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울엄마도 비슷한 상황이었는데, 난 우리엄마 4년전 돌아가셔서 이 말 한마디 못해줬네요.
엄마 미안해. 아직도 보고싶어.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12.21 12:2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읽자마자눙물이..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21 09:3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는 부모사랑을 너무 못받고 자라 다음생에는 생물로든 뭐든 태어나고 싶지 않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21 09:12
추천
0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그럼 님 결혼할때쯤 엄마가 죽어야 가능할 일이겠네요.
답글 0 답글쓰기
00 2019.12.21 09:0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침부터 눈물나네요... 내가 쓴이 엄마처럼 말 할 거 같은데.. 우리 딸도 크면 쓴이처럼 말해줄까요? 그럼 정말.. 행복할 것 같네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12.21 08:5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쓰니 사랑한다는 말 해주세요~^^ 글 끝에 무뚝뚝 ㅎㅎ 아침부터 눈물 코 찡 했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ㅎㅎ 2019.12.21 08:2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대체 이런글에 비추는 어떤 사람들이 누르는거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21 07:1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는 내가 사랑받지 못하고 자랐는데 ... 그래서 내딸한테 대리만족으로 내가 엄마한테 듣고싶었던말 많이 해주고 , 많이 안아주고 좋은곳도 많이 데려가주고.. 내가 해줄수 있는 많은 사랑을 쏟고 있는데도 늘 부족한것 같아서 마음이 가끔 아프다 ... 난 이렇게 해주고도 마음이이픈데 울엄만 왜그랬을까 .. 난 다음생에 나같은 엄마 딸로 태어나고 싶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21 04:48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제딸이 작년에 돌아가신 엄마였음 좋겠어요 금이야옥이야 손에 물 한방울 안묻히게 키울거며 하고 싶단거 다 하게 해줄거고 결혼도 늦게 시킬거고 누릴거 다 누리게 해주고 싶어요 서울아가씨가 시골로 시집와서 고생많이 하고 악착 같이 4남매 키우셨거든요 결혼당시 엄마를 좋아하던 태권도 사범 있었다는데 외할아버지가 20대중반인데 늦기전에 결혼해라해서 선봐서 결혼했대요 제딸로 태어났으면 사랑듬뿍주며 행복한길만 걷게 해주고 싶네요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남자 2019.12.01 15:1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 울었다..
답글 0 답글쓰기
2019.11.22 23:44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슬프다 나두 울어머니한테 이런말 해드리고 싶은데 울까봐 못하게따 우는거 보는것도 슬픔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2 23:2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눈물나네요. 엄마가 옆에계시니 효도 맘껏하세요ㅠㅠ
답글 0 답글쓰기
안여사사랑해 2019.11.22 21:52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울 엄마도 다음생엔 내 딸로 태어났으면 좋겠다. ..그럼 미술에 재능있는거 얼른 캐치해서 학원 보내주고, 학교도 정규교육 다 끝까지 받을수 있게 해주고, 너무 어린 나이에 결혼해서 고생하는 일 따윈 없도록 해주고... 항상 사랑한다고 말해주면서 키우고 싶다.... 이번 생에서 날 딸로 낳아줘서 너무 고맙고 항상 사랑한다고 말해야하는데, 그러지 못하는 내가 밉고 엄마한테 미안하다..... 그리고 일기는 일기장에 써야하는데 판에 써서 미안하다... 이 밤에 센치해진다ㅠ
답글 0 답글쓰기
2019.11.22 16:37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엄마랑 되게 비슷... 우리엄마는 열살때.. 내딸이 12센데... 외할머니 좋아하는 딸이랑.. 가끔 그 생각하면 울컥한다.. 우리엄마는 우리딸 아기때 나만 있으면 천하무적이 되서 뭐라고 하면 엄마가.. 냅둬라.. 애들은 엄마있을땐 원래 그런다.. 엄마없는게 애들에게는 젤 기죽는 일이라고.... 그말에 가슴이 메어졌던적이 있다.. 어릴적 속 많이 썩인 딸인데... 내가 내 새끼 낳고 보니.. 너무 고맙고.. 너무 사랑하는 존재라는걸 알게됨... 님 어머님 우리엄마.. 모두 오래오래 곁에 있어주셨음 좋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엄마닭 2019.11.22 15:56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 눈물나.. 나도 눈물 펑펑
답글 0 답글쓰기
허무하다 2019.11.22 15:46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여덟살에 부모이혼한 뒤로 친모 얼굴 본적도 없고.(현재 47세)
아버지는 재혼해서 따로 살고.
양쪽 누구에게도 사랑 받은 기억이 없는 사람입니다.
(친모랑 헤어질때 엄마가 대성통곡했던 기억은 나네요.)

어제 종방한 동백꽃 필 무렵의 모성애, 부성애가 너무 너무 부러워서
더 울었는지도 모르겠어요.
제 아이에게 사랑주고 있지만 나도 이렇게 사랑해줄 엄마가 있었다면 하고 부러운 감정.ㅎ

시골에서 같이 살던 친조부모님도 연세들고 잔정없는 그냥 노인.

그냥 제 삶을 돌아보면 뭔가 뻥 뚫린것 같고
엄마든 아빠든 한쪽 부모만이라도 같이 투닥거리면서 정붙이고 살아온 사람들이
부러울 따름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11.22 15:4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힘들고 어려운시대 만나 고생만 하시다 가신 친정엄마 생각 많이나네요.
나이들어가니 어린시절 부모님과 함께했던 시간들이 생각나 그땐 왜 그랬을까..
왜 그렇게밖에 못했을까 하며 마음이 아리네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11.22 15:3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눈물 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냥이좋타냥 2019.11.22 15:1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ㅠㅠㅠㅠㅠㅠㅠㅠ눈물나네요
너무 감동적이에요 ㅎㅎ
답글 0 답글쓰기
멜리 2019.11.22 15:1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울음나오네요. 감동 먹고 갑니다. ^^
답글 0 답글쓰기
a1a2a3 2019.11.22 15:09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도 작년에 엄마 떠나 보내고 살갑게 못해 드린거 후회하면서 요즘도 하늘 쳐다보며 엄마가 어디쯤가셔 계실까 되뇌이며 다음생에 내가 엄마로 태어나서 잘해 드릴께요 메아리를 보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1 2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