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동백꽃 필 무렵> 배우들 종영 소감

ㅇㅇ (판) 2019.11.21 16:29 조회15,871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사랑스러운 '동백' 역을 맡은 공효진은


"사랑을 너무 많이 받아서 이제 지나다니면 공블리 아니고 동백이라고 알아봐 주시고, 많은 분이 저를 보면 눈물을 글썽인다"며 "그게 다 진심으로 받은 사랑이라고 생각하고 오랫동안 마음 속 깊이 간직하겠다."





 

 

브라운관 역사상 전무후무한 '촌므파탈' 황용식 역을 맡은 강하늘은


"이렇게 좋은 작품을 만나 너무 행운이었고, 제 인생에 잊지 못할 6개월이었다"며

"용식을 얼마만큼 잘 표현했는지 솔직히 자신이 없지만, 거짓말처럼 보이지 않게 노력 많이 했고, 용식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








 

'강종렬' 역을 맡아 진짜 아빠로 성장해가는 진실된 과정을 보여준 김지석은,


"아빠 역할은 처음이라, 부성애 연기를 하면서 많은 걸 배우고 느꼈다. 너무도 좋은 작품이라 '조금 더 오래 했으면 좋았을 텐데'하는 아쉬운 바람이 남는다."









콤플렉스로 똘똘 뭉친 '제시카' 역을 맡은 지이수는,


"'동백꽃 필 무렵'은 올해의 큰 기적과도 같았다. 사람과의 관계, 행복, 나눔과 희생에 대해 다시 한 번 깊게 생각하게되었다. 작품에서 느낀 감정들을 앞으로 살아가며 항상 돌이키고 또 나누고 싶다."








 


허세 가득하지만, 알고 보면 허당끼 넘치는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오정세는,


"매 장면, 모든 인물들이 너무 사랑스럽고, 아주 작은 한 씬 한 씬도 소중한 인생 씬들이었다."


 







옹산의 엘리트 '홍자영' 역을 맡아 최강 걸크러시의 매력을 뽐낸 염혜란은,


"멋진 홍자영이라는 인물로 인사드리게 돼서 정말 영광이었다. 끝나는 게 너무 아쉽고, 사랑하는 배우들하고 이렇게 좋은 작품 하게 돼서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끝으로 "여러분의 삶을 응원합니다"라는 따뜻한 응원 메시지도 전했다.













'나를 잊지 말아요'라는 명대사를 남기며 모두의 가슴 속에 기억된 '향미' 손담비는,


"너무 섭섭하고 그동안 해왔던 게 필름처럼 지나간다.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다. 향미를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저도 그만큼 향미라는 캐릭터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고, 그 마음을 오래 기억하겠다."










 

 

아역 답지 않은 연기력을 보여준 동백 아들 '필구'역을 맡은 김강훈.


"여섯 달 동안 같이해서 섭섭한 것도 있고, 고마운 마음도 가득하다. 한편으로는 '더 잘 할 수 있었을텐데'라는 아쉬움도 크다"며 "김강훈 많이 사랑해주시고요. 동백꽃 시청해주셔서 감사하다."라는 귀여운 인사도 덧붙였다.












'용식'의 엄마이자 옹산의 카리스마 대장 '곽덕순' 역을 맡은 고두심은


"그동안 굉장한 사랑을 받아 그 힘으로 지금까지 달려왔다. 촬영하는 동안 너무 즐거웠고 행복했다. 여러분들의 사랑에 너무 감사하다. 앞으로도 더 좋은 드라마, 많은 드라마로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하겠다."











 


'동백'의 엄마 '조정숙' 역으로 시청자들을 펑펑 울린 이정은은,


"이 좋은 사람들과 언제 또 만나서 작업을 할지 아쉬운 마음이 앞선다."며

"구수하고 정감 있고 거기다가 서스펜스와 로맨스까지 있는 이런 극을 여러분들에게 선보일 수 있어서 정말 즐거운 시간이었다."







 

118
0
태그
신규채널
[드루와라]
6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11.21 19:53
추천
2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강하늘 ㅜㅜㅜ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1.23 15:24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동백꽃 필 무렵.. 정말 인생 드라마다 ㅠㅠ
동백이의 인생이 꽃을 피우게 되서 정말 다행이야.
엄청 울면서 , 웃으면서 봤던 드라마..
나도 옹산에 살고 싶다아~~~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ㅏㅏ 2019.11.21 21:03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어제 동백이 엄마 모텔에서 오열하던거 너무 슬펐는데... 오늘이 막방이라니 믿기지 않아요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11.26 14:08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동백꽃필무렵은 생긱만해도 가슴 뭉클 눈에 눈물 고이는 내 인생드라마다 ㅠㅠ 여운이 정말 아직도 남아있음.. 보통 처음엔 재밌더라도 용두사미로 끝나는 드라마가 많은데 마지막까지 스토리 탄탄하게 이어진 몇안되는 소중한 드라마.. 정말 이런 드라마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공효진 강하늘 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분들 최고였어요
답글 0 답글쓰기
00 2019.11.24 15:53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여운이 너무오래간다ㅜㅜㅜ행복했다정말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4 02:51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진짜 인생작이라ㅠㅠ 소장하고 나중에 또 잊을만하면 보고싶어요 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15:24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동백꽃 필 무렵.. 정말 인생 드라마다 ㅠㅠ
동백이의 인생이 꽃을 피우게 되서 정말 다행이야.
엄청 울면서 , 웃으면서 봤던 드라마..
나도 옹산에 살고 싶다아~~~
답글 0 답글쓰기
ㅏㅏ 2019.11.21 21:03
추천
1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어제 동백이 엄마 모텔에서 오열하던거 너무 슬펐는데... 오늘이 막방이라니 믿기지 않아요ㅠㅠ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1 19:53
추천
2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강하늘 ㅜㅜㅜ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