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우리엄마 사생활이 진짜 미스테리끝판왕

ㅇㅇ (판) 2019.11.22 23:52 조회111,069
톡톡 10대 이야기 드루와

원래 수십년동안 서울토박이였는데 이쪽으로 내려오고 몇년동안 집에만 있다가 이혼한뒤 몇년동안 엄청난 인맥왕이 됨.. 진심 구라안까고 거리에 엄마랑 같이 있으면 두명은 엄마한테 인사함 마트에서도 엄마 포인트 쓰면 너가 ㅇㅇ(엄마이름)딸이야? 이럼 .. 엄마는 그리고 매일 집에서 나가고.. 지금은 또 일 그만뒀는데도 맨날 나가 그리고 엄마 절친..? 분이 맨날 나 급할때마다 차로 픽업해주심... 엄마한테 학교에서 우산없을때 나 우산좀 갖다줘ㅜ 하면 다른사람이 와서 우산 가져다줌.. (집이랑 학교랑 5분거리인더도..엄마는 절대 안옴 우리학교 어딨는지도 모를걸) 근데 엄마는 자기얘기 진짜 죽어도안해 물어봐도 너가알거아니라고 함 난 예에전에 엄마가 가게 차린지도 몰랐었음 차린걸 한달뒤에서야 알았었음 진짜어이없었음....

+) 뭔가 더 써달라는 댓글도 있는거 같아서.. 음 전에 내가 너무 아파서 응급실 갔을 때가 있는데 엄마가 사정이있어서 바로못왔었음 그때가 한 9시 10시..? 밤이었는데도 우리집 앞에 차타고 와주신 어떤분이 응급실까지 운전해서 데려다주셨었어 글고 학교 끝나고 친구들이랑 카페가서 수다 떨고있었는데 다른자리에 엄마랑 어떤 사람들이랑 무슨 일 얘기 하고있는거 봤었음... 그래서 엄마가 친구들이랑 뭐 사먹고 놀러가라고 그 자리에서 바로 현금으로 10만원 꽂아주셔서 고기집 갔던거 기억난다..

346
4
태그
신규채널
[털죄송] [성형성형] [사랑해친구] [립추천] [급함도와조] [점집에서]
4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11.23 07:51
추천
14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가게 차리신거면 손님으로 오셨다 친해지신거 아님?? 단골 되고 또 그분들 친구랑 친해지고 그렇게..나도 궁금하다ㅋㅋㅋ
답글 2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1.22 23:56
추천
139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나도 궁금하다 ㅋㅋㅋ
답글 1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1.23 09:47
추천
118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 엄마도 나 4학년때 지금동네 이사와서 (지금17) 헬스장 다니고 그러니까 동네에 모르는 사람이 없음.. 그래서 나 행동거지 조심해야됨 나 남자랑 걸어다닌다? 한 1시간 뒤에 울엄마 알걸
답글 8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11.24 22:2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먼가 내가 쓰니였으면 기분 ㄹㅇ이상할듯ㅠㅠ 말도 안해주시고 네가 알 거 없다고만 하시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3:44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와 대박 ㅋㅋㅋ인맥 오진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3:32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쁜일로 친해진 거 아니면 난 좋을거 같은데...? 물론 불편한 점도 있겠지만은 본문에 써놓은대로 도움도 많이 받고..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3:30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부모님 발 넓으면 좋은점도 있는데 진심 피곤하다 .. 나 고딩때 우리 지역도 아니고 옆 지역에서 남친이랑 데이트하는데 누가 아빠한테 꼰질러서 디지게 혼남...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3:2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궁금하다 .. 더 써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2:5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2:33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난 그정도는 아닌데 저번에 남사친이랑 단지에서 노가리까는데 할머니가 남자생겼냐고 물어보고 치마 접어입은날에 치마접고다녓냐고 물어봄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2:28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보험 아니면 주식?
답글 0 답글쓰기
이상해 2019.11.23 22:2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울 엄니는 집에 손님오신대서 누구냐고 하니 하이패스 인식안되서 돈내러 고속도로 사무실 갔다가 알게된 직원분 부부라고 하고 (많이 친하심) 애 데리고(나 결혼함) 경조사 가면 사람들이 엇~~ ##씨 손주 아니냐~~ 나는 모르는데..울애를 울엄마가 하도 데리고 다녀서 알아봐줌...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1:43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개재밋다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1:0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근데 나도 동네가 좁아서 그런걸수도있는데 웬만한 아주머니들은 다 엄마랑 아는사이라 같이 숙제하려고 같이 온 남자앤데 몇분도안되거 엄마한테 전화와서 남친이랑 있냐고 물어봄 남친없는데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0:47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ㅁㅊ 더 써줘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0:39
추천
1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옹산이네 거의 뭐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0:3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20:2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웃기다ㅠㅜ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19:53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헐 ㅈㄴ궁금하닼ㅋ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19.11.23 19:1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 어릴때 살던 곳이 작은 시골 지역이어서 어른들끼리 어지간하면 다 아는 사이였고, 특히 아빠엄마가 가게를 좀 크게 하셔서 이것도 어지간해서는 부모님 가게 이름 대면 어른들이 다 아셨음. 그래서 그런건지 나 초등학생 때 운동회같은 거라도 하면 생전 처음보는 아주머니가 나한테 와서 네가 ㅇㅇㅇ집 딸이야? 이러고 친구들이 나한테 와서는 우리 엄마가 너 우리집 놀러오래 밥 해준대 이러고 학교에서는 가끔 나 가르치지도 않는 지나가다 보기만 한 선생님들이 쉬는 시간에 나한테 와서 네가 ㅇㅇㅇ집 딸이니? 이러고 친구네 과외 선생님은 친구보고 ㅇㅇ가 누구야? 하면서 나를 찾고 심지어 우리 아빠 엄마 바빠서 학부모회? 그런 거 학 때 학교 오지도 못했음 너무 바빠서. 학부모 모임 같은 것도 안 했고 정작 우리 아빠 엄만 그 사람들 모름.. ㅡㅡ;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19:00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할 나도 그럼 ㅋㅋㅋㅋㅋ 우린 동네가 좁고 아빠 고향이라 어딜가든 아빠 아는사람 있고 저번엔 엘베타고 집가려는데 모르는 사람이 내 얼굴 빤히 봐서 뭐지 했는데 그아저씨가 혹시 아빠가 000(우리아빠이름) 아니냐고 아빠친구라 그럼 난 한번도 본 적 없던 분인데 ㅋㅋ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3 18:53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울엄마도 나 김밥집 들어가서 혼자 유부초밥 한 10분컷하고 나왓는데 엄마 알고 잇음 개 미스테리
답글 0 답글쓰기
1 2 3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