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오늘의 톡극한 직업이라고 불리는 한 헐리웃 배우

ㅇㅇ (판) 2019.11.25 16:28 조회20,783
톡톡 엔터톡 채널보기

는 톰 크루즈





1. <미션임파서블1> 16톤의 물 


 

거대한 수조에 담긴 물이 쏟아져 나오면서 좁은 면전에 압력을 가하는 것이 아니라면 그 자체로 생명을 위협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16톤의 물이 쏟아져 나올 때, 빨리 도망가지 않으면 익사할 우려가 있고, 물의 충격량이 그대로 유리나 주변 소품으로 전달되면서 어디로 튈지 모른다.

브라이언 드 팔마 감독은 전문 스턴트맨에게 이 장면을 촬영하게 하려 했으나 보다 좋은 그림을 얻기 위해 톰 크루즈에게 직접 이 장면을 연기해보지 않겠냐고 요청했다.









2. <미션임파서블1> 풍속 63m/s의 바람



여러 특수효과가 접목된 장면이지만, 고속 열차의 실감난 느낌을 위해 톰 크루즈에게는 실제 상황과 비슷한 바람이 불어야 했다. 

제작진의 시뮬레이션 결과 톰 크루즈를 열차에서 떨어뜨릴 수 있을 만큼의 바람은 풍속 63m/s. 이것은 4등급 슈퍼 태풍의 중심 속도에 해당한다. 참고로 한국에 상륙했던 태풍 매미의 순간 최대 풍속은 60m/s였다. 4등급 태풍은 지붕을 완전히 날려버릴 수 있는 규모다.









3. <미션임파서블2> 610m 절벽 등반

 

톰 크루즈는 안전망이 따로 설치되어 있지 않은 암벽을 안전장치에 의지해 등반하는 장면을 촬영했다. 암벽의 높이는 610m 였고, 그는 한쪽 절벽에서 다른 절벽으로 점프하는 장면을 스턴트 없이 찍다가 결국 어깨가 파열되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오우삼 감독은 "당신이 죽으면 영화를 어떻게 찍겠냐"며 촬영하는 모습을 제대로 쳐다보지도 못했고, 당시 톰 크루즈의 부인이었던 니콜 키드먼은 시사회 당일이 돼서야 남편이 이런 장면을 촬영했다는 것을 알고 크게 놀랐다.

높이 610m에서 그대로 자유낙하 했을 때 땅에 도달하기까지 시간은 단 11초로, 이런 사고를 당할 경우 사람의 몸은 바닥에 닿기도 전에 엄청난 외력에 의해 장기가 손상돼 죽을 가능성이 높다.











4. <미션임파서블2> 눈 0.635cm 앞의 칼


 

톰 크루즈의 눈동자 바로 앞까지 갖다 댄 칼은 CG가 아니다. 톰 크루즈는 사실감을 더하기 위해서는 눈알 바로 앞에 멈춰서는 칼이 실제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학적으로 정밀하게 계산한 와이어 보조장치가 있었기 때문에 끔찍한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지만, 라식 수술을 할 때 레이저 기계를 보는 것만으로도 두려움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을 생각하면 그 자체로 공포스러운 상황이다. 

당시 톰 크루즈의 동공과 칼까지의 거리는 0.635cm였으며 눈과 칼 끝에 감자칩 한 개 두깨만큼의 공간이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5. <미션임파서블3> 45도 빌딩 창문으로 뛰어내리기


 

높이 226m의 인근 빌딩에서 자유낙하한 후 지렛대를 이용해 48m 가량 떨어진 높이 162m의 목적지로 넘어가는 작전을 짠다. 이 때 톰 크루즈는 64m 가량을 낙하한 후, 인접한 빌딩의 45도로 기울어진 창문으로 옮겨가는 스턴트 연기를 직접 해냈다.

추락하면서 급격한 속도가 붙은 상황에서 충격량은 커질 수 밖에 없고, 그만큼 기울어진 빌딩 위로 떨어지는 즉시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미끄러지게 된다. 수학적으로 계산했을 때 톰 크루즈에게는 1초당 25m를 움직이는 속도가 붙는다. 발로 뛰어야 하는데 이 속도다.













6. <미션임파서블3> 15m 화물 트럭


잽싸게 줄을 끊은 후 바닥에 떨어져 트럭의 밑을 가까스로 통과하는 이 장면을 촬영할 당시, 스턴트 액션 감독 빅 암스트롱은 행여나 트럭이 제때 방향을 바꾸지 못하고 톰 크루즈를 그대로 깔고 지나갈까봐 무서웠다고 말했을 정도다.

대략 이 정도 길이의 화물 트럭은 총중량이 40톤, 부담할 수 있는 중량이 10톤으로, 톰 크루즈는 정말 목숨을 걸고 액션을 했다고 할 수 있다.














7. <미션임파서블4> 높이 830m의 빌딩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를 통틀어 톰 크루즈의 스턴트 연기 중 최고로 손꼽힌 것은, 단연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으로 기록된 두바이 부르즈 칼리파를 올라가는 것이었다. 이 빌딩의 높이는 830m로 톰 크루즈는 이것마저 스턴트맨의 도움 없이 촬영을 마쳤다. 이 건물에서 사람이 떨어지게 되면 땅에 떨어지기까지 약 13초가 걸리며, 도달할 때 속도는 약 129m/s가 된다.













8. <미션임파서블5> 시속 400km/h의 비행기


<미션 임파서블 : 로그네이션>의 첫 예고편이 공개됐을때부터 화제를 모은 장면으로 톰 크루즈는 활주로를 달리다 이제 막 이륙하는 비행기 문에 매달리는 고난이도의 스턴트 연기를 와이어 하나에 의지해 성공했다.

이 때 비행기는 상공 1,525m를 향해 시속 400km/h의 속도로 올라가고 있었다. 즉, 톰 크루즈의 몸을 스쳐가는 바람이 1초당 약 100m씩 이동하고 있었다는 것. 참고로 역대 가장 강력한 규모로 기록된 태풍의 중심 속도가 85m/s였다.














9. <미션임파서블5> 6분 30초 숨참기

 

 

<미션 임파서블 : 로그네이션>에서 톰 크루즈는 보안 장치를 뚫기 위해 거대한 냉각이 안으로 들어가 데이터 칩을 바꾼다. 톰 크루즈는 이 장면을 연기하기 위해 프리 다이빙을 연습했다. 일반인들이 숨을 참을 수 있는 평균 시간은 1분 정도이며, 성악가나 관악기 연주 숙련자들이 최대 2분, 제주도 해녀들이 3~5분이다. 색소폰 연주자 케니지가 약 7분 정도 숨을 참을 수 있다는 말이 전해진다.

톰 크루즈는 이 정도 수준이 될 때까지 연습을 하였다. 결국 6분 30초 가량 산소없이 물 속에서 버티는데 성공했다.




60
2
태그
신규채널
[맠으리]
17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LL 2019.11.27 16:18
추천
1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분도 연기로는 깔게 없는데...종교가 참...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1.25 17:02
추천
1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ㄹㅇ극한 직업이네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11.28 02:0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와 진ㅋ자 신기한게 단한편도 안봄
답글 0 답글쓰기
콩자루 2019.11.27 23:2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정말 영화에 대한 열정만큼은 존경스럽다~
답글 0 답글쓰기
K 2019.11.27 21:33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개인적으론 눈 앞에 칼이 제일 끔찍.;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7 20:52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렇게 하다간 조만간 가시겠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7 20:11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돈 많이 받을만하다. 목숨 걸고 찍었네
답글 0 답글쓰기
모래바람 2019.11.27 17:31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결국은 다 우리 톰형 영화구나.....진짜 어마어마한 형님이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7 17:25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보다가 손에 땀남
답글 0 답글쓰기
ㅇㅇb 2019.11.27 17:08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b
답글 0 답글쓰기
LL 2019.11.27 16:18
추천
1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이분도 연기로는 깔게 없는데...종교가 참...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7 16:15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진짜 대단하네요 우와
답글 0 답글쓰기
2019.11.27 15:21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솔직히 배우,연예인으로는 완벽한 사람인듯
답글 0 답글쓰기
Ts 2019.11.27 14:59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제발 자연사를 바란다..며 나왔던 배우네요.. 글만으로도 헉하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7 14:47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니 이렇게 힘들게 번 돈을 왜 싹다 사이톨로지에.....
답글 0 답글쓰기
hapquee... 2019.11.27 13:3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멋지다
답글 0 답글쓰기
ㅡㅡ 2019.11.27 12:10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뭐랄까
성룡 서양버전?
답글 1 답글쓰기
에고고 2019.11.27 11:24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역시 괜히 헐리우드 탑이 아니네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5 17:02
추천
1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ㄹㅇ극한 직업이네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