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보통 딸을 선호하는 이유가 뭔가요?

ㅇㅇ (판) 2019.11.27 17:14 조회110,460
톡톡 결혼/시집/친정 댓글부탁해

뱃속의 애가 아들인걸 알고는
울었다거나 슬펐다거나 하는 친구들이 몇 있는데
미혼인 저는 이해가 안가서요.

딸이 왜 그렇게 좋아?하니까 꾸미는 재미도 있고
엄마랑 딸 유대감이 부럽다
요샌 딸이 대세다
아들 전쟁칠거 걱정된다 하는데
오히려 반대였던 저희남매 생각하면
그다지 이해가 안가네요.
오빠가 더 다정다감하고 감성적인데다 옷에 더 깐깐했었고 매사 싹싹,
저는 매번 명절마다 화자될정도로 자잘한 사건사고를 일으켰고 무뚝뚝하니 애교도 없어서
아빠가 많이 서운하다 살갑게대해봐라 하는 아이였어요.
공주옷보단 편한 운동복을 더 좋아했고 망아지소리 많이들었죠.
오히려 오빠가 더 이쁘게 생겨서 이쁜옷 입혀도 망나니처럼 머리다풀고 뛰어다니는 저보다
더 신경써서 귀공자마냥 꾸며줬었어요.

성별에따른 성향차이가 있다는 글은 읽어본적 있는데 정말인걸까요.
아이가 남자던 여자던 싹싹할애는 싹싹하고 괄괄할 애는 괄괄하고
꾸미기 좋아하는 애는 좋아하고 아닌애는 아니고
소꿉놀이 좋아할애는 좋아하고 자동차 좋아할 애는 좋아한다고 생각했는데

애기키우는 엄마들이
쟤는 딸이라서 주방놀이,화장대를 좋아해
쟤는 아들이라서 너무 정신없어, 자동차에 빠졌어
우리딸은 남자가 여자옷 뺏어입은것같아
아들이 딸처럼 예쁘네
우리딸 왤케 사내대장부처럼 먹지
왜 자동차를 좋아하지
남자애가 엄마립스틱에 관심갖네 딸로 태어났어야 했는데

이러는 얘기들 들어보면
제 생각이 틀린걸수도 있다고 생각하다가도 옳은것 같아요.
저야 아이를 안키워봤으니 몰라서 물어봅니다.
당연히 키워보신 분들이 잘 아실거라고 봐요.
특정성별 선호하는 부모님들, 왜인건가요?

57
269
태그
295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2019.11.27 19:36
추천
196
반대
2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이를 안 키워봤을 땐 겪은 아이들이 대체적으로 여아들이 눈치 빠르고 예쁜 짓을 많이 하고, 남아들은 비교적 눈치가 없고 사회적인 예쁜 짓 보다는 본인의 욕구에 충실했던지라(장난치고 싶은 욕구, 수업시간에 떠들고 싶은 욕구 등등등) 막연히 생각하기로 아들보다는 딸이 키우기 수월하고 예쁠거라고 생각해서 딸을 바랐어요. 그래서 태중 아기가 아들이라고 했을 땐 내가 과연 감당할 수 있을까 싶어서 울기도 했죠. 그런데 둘째까지 낳고 아들, 딸 다 키우면서 드는 생각은 성별에 따른 성향보다는 타고난 기질이 더 많이 작용하고 아들은 아들 나름의 키우는 재미와 고충이 있고, 딸은 딸 나름의 키우는 재미와 고충이 있어요. 그냥 서로 다른 거지, 어느 쪽이 더 낫다, 아니다라고 판가름할 수는 없네요. 서로 정말 다르지만 모두 사랑하는 내 새끼거든요 ㅎㅎ 오히려 아들을 키우면서 남학생들을 더 이해하게 되고 시어머니 마음도 더 이해하게 되고 남편의 마음도 더 헤아리게 되어서 나처럼 겪어봐야만 남을 헤아릴 줄 아는 사람에게 아들이 태어나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함. 안그랬으면 좁은 시야, 좁은 마음으로 세상을 살았겠구나 싶음.
답글 14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1.27 17:22
추천
176
반대
1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딸같은 아들이 있고 아들같은 딸이 있습니다. 딸같은 딸도 있고 아들같은 아들도 있죠. 낳아봐야 알아요 ㅋㅋ
답글 6 답글쓰기
베플 ㅋㅋㅋ 2019.11.27 20:53
추천
72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저도 이해안가요. 무조건 남아선호때문에 남자애 갖고 싶어했던 옛날처럼 여자애 갖고 싶어하는 하는게 아니고 여자아이길 기대하는 이유 들어보면 완전.... 하.. 여자애는 애교떨고 예쁘고 꼼꼼하고 엄마 챙겨주길바래서 라고ㅋㅋㅋㅋ 아니 여자애면 왜 그래야 하나요? 남매키우는 엄마이자 저도 남동생있는 누나입니다만. 이건 성향차이지 남녀차이가 아니에요. 제 남동생이 더 살갑고 다정하고 엄마 챙기는 반면 저는 좀 무뚝뚝해요. 저희 딸아이도 무뚝뚝한편이고 아들램은 막내라 그런지 애교가 철철 넘치고 엄마 운다 싶으면 뛰어와 같이 우는 공감능력 쩌는 아입니다. 제가 첫째가 딸이라하면 동생 잘챙겨서 좋겠네 이러는 인간들도 있는데.. 하... 저도 어릴적 크면서 니가 누나니 챙겨야지 하는 뻘소리 한번씩 들었어요. 그럼 저희엄마는 제가(엄마) 해야지 왜 얘가(저) 하나요하하 하며 웃어 넘기곤 하셨어요. 그말이 맞죠. 왜 여아면 남아보다 동생을 더 챙겨야한다 생각하나요. 나 키울때랑 지금이랑.. 후.. 겉으로만 평등한척하지 아니 심지어 역차별한단 말까지 하지만 속으론 아직 한참 멀었단 생각밖에 안듭니다.. 진짜 제대로 쫌 깨우쳤음 합니다.. 이래도 남자애랑 여자애랑 공감능력과 공간능력 들먹이며 다르다 말하는 인간들 있는데 참고로 말하지만 공감능력은 지능입니다^^
답글 4 답글쓰기
찬반대결 ㅉㅉ 2019.11.27 19:05
추천
12
반대
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연애 안해봤어요ㅡ?? 남자는 원래 말이 잘 안통해요..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20.10.24 20:3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ㅋ..공감..우리친할머니는 아들인 아빠가 훨 많이챙기고 딸인 고모는 말로만 그러면서 암것도 안하는데 우리 엄마는 내가 뭐 집안일 돕거나 그러면 딸이라 이런것도 해주고 좋네 아들이었어봐 이랬겠어~ 하는데..칭찬이긴 한데 기분 미묘함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20.10.24 12:18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딸 선호하는건 우리나라에선 노후대비용이지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20.10.24 12:16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들이든 딸이든 느그들이 잘 키우면 될일ㅋㅋ
답글 0 답글쓰기
애둘맘 2019.12.06 15:29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낳아서 키울때나 내새끼지 보통 사고치는(법적인것,험한사고) 비율보면 남자들이 대부분이죠. 이것 부모뜻대로 안돼요. 뭐 성범죄자들 부모도 성범죄자인가요? 아니죠 자식들중 아들들이 잘못을해도 더 큰일을 저지른단소리죠. 그리고 사회나가 연애하고 결혼해서 보면 아들은 부모한테 효도하려해도 며느리랑 싸움나서 오지도않아요 그리고 여자이고 딸인 제입장에서도 결혼하고 왜효도시작하는지 의문이고요ㅎ 근데 딸들은 다르죠^^ 아들나름이지만 평상적으로 아들보단 딸들이 철도 더 빨리들어 부모에게 고마운줄알고 잘합니다. 대부분 아버지시대만봐도 남자들 능력없이 돈끌어다가 사업한답시고 집안말아먹고 일도안하는 무능종자 말못하게 많습니다ㅋ 어딘가엔 있겠지만 살면서 들어는 봤나요?여자가 성폭행범으로 몇번이나 이슈가됬고 주위 여자들중 어느집딸이 부모여행보내줬단 소린 들어봤어도 집안돈 끌어다가 말아먹은 딸들은 없던데요ㅋㅋ제주변은
답글 0 답글쓰기
2019.12.04 17:15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들이면 안낳을거임 든든은 남편이잇음 토끼같은 딸 둘 낳고 사는ㄱ 꿈임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123 2019.12.01 19:03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그리고 최소 아들하나는 있어야 든든함.. 딸만있으면 무슨일 당해도 아빠없으면 해결하기가 힘든데 아들있으면 든든하긴함.. 부모입장에서는 골고루 있는게 좋김함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123 2019.12.01 19:00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여러이유가 있겠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들은 결혼할려고 해도 돈도 많이 들고 결혼해서도 예전처럼 남아사상이 있나 남자는 눈치만 봐야하고 아들은 부모가 아프면 돈번다고 간호도 못하지만 딸은 부모가 아프면 남자가 돈버니 자기부모 간호도 할수있음..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1.29 20:38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리나라에서 이걸 몰라서 질문하는건 싸패임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9 20:31
추천
5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딸이 가성비가 좋잖아요 차별대놓고 해도 잘 참죠~ 나중에 노후도 아들보다 딸이 잘봐주겠죠 가성비 오져ㅋ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ㅅㅇ 2019.11.29 17:28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사람마다 다 다른거 같아요.
아들만 둘인 친구가 있는데요.
친구가 딸을 갖고싶어했지만 신랑은 굉장히 시큰둥하더라구요.
셋째 낳자고 딸일거 같다고 친구가 그랬는데 신랑이 싫다고 했고
시부모도 딸이 없는지라 셋째 낳으면 돈 얼마준다고 아들 꼬셨는데도 거부했거든요?
근데 큰 애가 8살 때 셋째로 딸을 낳았어요.
그 시큰둥했던 신랑이 딸이 태어나니까 사람이 달라지더래요;;
금쪽같은 딸래미 눈에 넣어도 안아프다며 왜 딸 거리는지 알거 같다면서 집안일도 같이하고 육아도 같이했는데 되려 본인이 더 하겠다고 나서더래요;
둘째가 딸같은 아들이었는데 딸같은 아들이랑 딸이랑 다르다고 엄청 이뻐해요.
맞벌이라서 시부모님이 아이들을 봐주시는데 할머니할아버지를 더 좋아할까봐 그거까지 질투하고 친구들 모임에서 XX이모가 비행기 태워주고 둥가둥가 잘해줘서 하루종일 그 이모한테 안 떨어졌다고 아들이 말해주면 그거 지칠때까지 해준대요.
진짜 사람마다 다른 듯.
답글 0 답글쓰기
ㅋㅋ 2019.11.29 17:23
추천
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들아들 하는 집구석에 아들 낳아주기 싫어서요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9 17:06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결혼하고 더 확실히 깨달았는데 명절에 시댁가는데 시모가 과일을 되게 좋아하셔서 내가 비싼 과일 한박스 사가자고 함. 근데 남편이 됐다고 들고가기 힘들다며 그냥 가자고함 솔직히 나였음 내가 힘들더라도 부모님이 좋아하시니까 사감. 근데 아들은 아니더라ㅋㅋ 그거보고 아 아들은 이렇구나 하고 느낌 뭐 그냥 결혼하면 뭘봐도 느껴져요 ㅋㅋㅋ아들은 결국 아들..딸이랑은 다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1.29 16:4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아들은 극성맞아서 키우기 힘들잖아.
답글 0 답글쓰기
zzz 2019.11.29 15:36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는딸만셋있는집에서자랐구요..우리모두..너무너무조용하고무뚝뚝했습니다..결혼해서..맞벌이라..저는애기를하나만낳았습니다..딸같은아들녀석..애교도많고..공부도잘하고..이제중학생됐는데..같이다니면참든든합니다..같이까페가는것도좋고..아이돌처럼멋지게옷입혀보는것도좋고..딸도좋지만..하나만낳을거면..아들이어서다행이란생각도드네요..든든한맛이있어요..의지가되네요..무엇보다하나라서다행..외동이외로울거라생각했는데..외동이라..사랑을많이주니..자신감이나자존감이높은것같아요..그리고..저희가족은..주말에는..돌아가면서..친정부모님..시댁부모님이랑..시간을보내내요..효도에는아들딸이따로없는것같습니다..
답글 0 답글쓰기
닉네임 2019.11.29 15:05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저는 20대 후반을 바라보고 있는 병원에서 근무중인 사람입니다~ 환자 보호자분들 보면 따님들이 대대수에요. 가끔 남자분이 보이셔서 보통 아드님들은 바빠서 잘 못오시던데 대견하시겠어요 라고 말씀드리면 사위라고 하시구.... 그래서 어르신들이랑은 우스갯소리로 요즘엔 딸이 대세라고 그럽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9 14:30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딸들 불쌍하네.남아선호 사상에선 아들한테 바라는게 없었고 아들이라고 우쭈쭈 키웠으면서,딸선호는 이유가 있네.부모한테 효도하고 뒷바라지 하고 사근사근한..ㅋㅋㅋㄱㅋ그럴거면 인형 데리고 노세요.딸을 왜 지들 감정쓰레기통 취급하며 낳으려함?딸이나 아들이나 같은 사람임.아들이 공감능력이 떨어지네마네 하는건 아들은 상전으로 키우고 딸은 시녀로 키우니 그렇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1.29 14:07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직장에 근무하시는 분 중에 최근 사모님이 치매진단을 받으신 분이 계심.
그분은 아들만 둘.
다른 분들이랑 대화하시는걸 들었는데,
딸 있는 동료분에게 딸이 좋지 아들은 하나도 소용이 없다며
딸을 하나 낳던가 했어야 한다고 한탄하심.
첫번째 베플 말하고 비슷한 맥락인데, 더 나이 들고 나면
아무래도 대부분의 딸들이 아들보다 살뜰하게 챙겨주는것도 있고
가족중에 아픈사람이 생겼을때 뭔가 심적으로 안심할 수 있는 부분이 커서
그렇지 않을까 생각함.
난 딸 하나 있는데 그냥 아들도 하나 있었으면 하는 마음은 있음.
딱히 선호하고 그렇다기보단 애가 하나 더 있다면 다른 성별이 좋지 않을까 하는
막연한 내 기대감..? 때문인듯.
답글 0 답글쓰기
2019.11.29 10:26
추천
2
반대
3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들낳아서 아무리 가정교육을 잘 시킨들 한국에서 태어난 이상 한남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님. 사회가 나서서 부둥부둥해주는데 내가 바라는대로 크겠음?? 그리고 결혼이라도 해봐 부모는 지가 고생시켜놓고 효도는 와이프한테 하라고하잖아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11.29 09:57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요즘같은 페미세상에 아들낳으면 개고생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ㄱㅅㅂ 2019.11.29 09:32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장가갈때 아파트한채를 해줘야되니 안낳죠.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