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톡커들의 선택식당에서 딸 밥 안 먹이는 엄마를 봤어요

ㅇㅇ (판) 2019.12.03 14:42 조회300,632
톡톡 결혼/시집/친정 댓글부탁해
정말 황당해서 글 올립니다.

오늘 12시 20분쯤 종로에 설렁탕집에서 동료들이랑 점심 먹는데 옆 테이블에 30대 후반?쯤으로 보이는 아줌마랑 7살쯤 되 보이는 여자애 그리고 4살정도 되 보이는 남자애가 앉았어요.

엄마랑 아들,딸인것 같은데
설렁탕 2개 시키더라고요.
전 뭐 걍 엄마 한 그릇 애기들 둘이서 한 그릇
이렇게 먹나보다 했는데

음식 나오니까 엄마가 자기 앞에 한 그릇 가져다 놓고
한 그릇은 아들 앞에 두더니 앞접시에 한 세 스푼?정도를 덜어서 딸 앞에 놓더라고요?
뜨거우니까 덜어 먹이나보다 했는데
여자애가 다 먹고 분명 더 먹고싶어하는 눈친데도
아들한테 호호 불어서 떠 먹여주느라 여자애가 더 먹고 싶어하는 걸 눈치 못 채는 것 같더라고요.

그러다 여자애가 엄마 나 국물만 더..
이러니까 엄마가 딸쪽을 물끄러미 보다가 쯧 이러더니 진짜 국물이랑 파랑 밥 몇 알?이정도 되보이게 떠서 주는거에요.

근데 애기는 국물 다 마시고 또 그냥 멀뚱히 있고.

진짜 이게 무슨 상황이지?
저 애기는 저 집 애가 아닌가?아니면 혼나는 중인가?
아니 그래도 애 밥은 먹여가면서 뭐든 해야 하는거 아닌가? 하면서 별 생각 다 들더라고요.

저만 그 테이블이 신경쓰이는 건가 했는데 제 동료들도
거진 그 쪽 보거나 아니면 얘기하는 거를 다 듣고 있었어요.

진짜 할수만 있으면 제 옆에 앉혀놓고 밥 먹이고 싶더라고요.

몰랐으면 모르겠는데 그 상황이 너무 신경쓰이고 애기 표정이 너무 안 됬어서 저도 밥이 입으로 들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도 모르겠더라고요.

남의 가정사라 함부로 개입할 수 없어서 아줌마 애한테 왜 그러세요 라고 말 한번 못해보고
그 가족은 나갔어요.

혹시 당사자가 볼까 해서 첨언하자면

아주머니. 혹시 이 글 보시면 진짜 반성하세요.
무슨 복잡한 가정사인지는 모르겠지만
아이는 아이에요. 왜 먹는거 가지고 애들 차별하고 그러세요. 다 큰 성인도 그러면 서럽고 빡치는데
애들은 오죽하겠냐고요. 제대로 안 먹이는 것도 당연히 학대에요. 진짜 그러지 마세요. 세상에 보는 눈 많아요.

추가.
4살애기 앞에 뚝배기 놓는게 말이 되냐고 주작이라고 하시는 분들 계셔서 추가해요.
여자애보다는 남자애쪽에 더 가깝게 두고 엄마가 떠서 호호불어 먹였다는 걸 말하려 했던 건데 그냥 별로 깊게 생각 안하고 쓴 표현이었어요. 그리고 이런걸로 주작을 왜 하죠..? 제 일도 아닌데요..

그리고 저희보다 빨리 먹고 나간게 이상하다는 분들도 계신데 전 근처 학교 대학원생이고 오늘 교수님 외강이라 좀 느긋하게 먹다가 막판에는 옆 테이블 얘기한다고 더 늦게 나간 건 맞지만 옆자리 남자애도 몇 술 떠먹여주는거 먹다 폰 가지고 놀면서 안 먹더라고요. 그래서 저희가 더 이상하다 생각한 거에요. 여자애는 그냥봐도 더 먹고싶어해서 앞접시 국물 계속 쓸어내는데 그 많은 걸 다 남기면서 왜 딸은 안주냐고.. 그리고 거의 아들한테만 얘기하고 물어보고 딸한테 말 거는 법이 없었어요. 거의 30분 가까이 되는 시간동안요.

주작이라고 생각되시면 그냥 뒤로가기 해주세요.
저는 그저 기막힌 상황을 많은 사람들한테 알리고
무엇보다 본인이 이 글을 보고 좀 찔렸으면 해서 쓴 것 뿐이니까요.


1136
93

모바일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태그
신규채널
[우울해]
261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ㅇㅇ 2019.12.03 15:05
추천
432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애기엄마 입장도 들어봐야 한다지만, 난 팩트만 놓고 봤을 때 학대 맞는 것 같다.. 때리거나 하지 않더라도 찢어지게 가난한 집 아니라면 애 의식주 제대로 안 채워주는 것도 학대 아닌가? 애가 부모 눈치보면서 밥 먹는거부터가 이상함
답글 7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2.03 15:29
추천
318
반대
9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무조건 학대라고 봅니다. 지 자식이 아니건 사정이 뭐건 간에. 애 밥도 안 먹일 거면, 맡지도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여자들 멍청한 게, 지 자식 인성도 망치고 있다고 생각을 못해요. 그렇게 소중한 지 아들이 뭘 보고 있는지 뭘 생각할 지를 몰라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19.12.03 15:55
추천
119
반대
158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4살 아이 앞에 국밥 그릇을 ??? 말 안되는데 ...
답글 19 답글쓰기
찬반대결 ㅇㅇ 2019.12.03 15:20
추천
89
반대
11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뭔 사정이 있을지도 모른데 정확하게 알아보지 않고 무조건 글부터 적네
답글 8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ㅇㅇ 2019.12.12 23:27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보통은 애지간 해서 아이가 밥 더달라믄 더주게 되있고 아이가 장염이었는데 작은 아이때문에 어쩔수 없는 상황에 왔다면 큰아이가 더달라고 할때 딱해서 엄마라면 조금만 먹고 이따 죽조금 먹을래? 내지는 일단 그정도만 먹자 더먹음 배아프니까 등등 이야기를 하지 저렇게 못됬게 굴진 않을텐데..계모이든 친모이든 진짜 못된 부모들 많다 스스로 감정조절 못해서 아이한테 분풀이 하는 한심한 부모들 아이를 키운다고 모든 부모가 부모가 될수있는건 아닌듯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12 22:32
추천
0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사정이 있지 않을까요??;; 진짜 베댓처럼 치과를 다녀왔다던가 조숙증때문에 체중조절중이라던가 아님 이미 여자아이만 다른곳에서 식사를 끝내고 온거라 탈날까봐 적당히 먹인거라던가 솔직히 자식 키우는 입장에서 더 먹이려고 싸우면 싸웠지 덜 주려고 하진 않게 되던데 이해가 안되서요ㅜㅜ
답글 0 답글쓰기
2019.12.10 19:49
추천
3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아씨 가슴아파ㅠㅜ 화딱지나게!!!
답글 0 답글쓰기
2019.12.07 06:19
추천
6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계모인듯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3 답글쓰기
미요미요 2019.12.05 14:01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설사 다 못 먹어서 남겨도 한 사람당 하나씩 밥그릇 놓고 먹는게 낫지요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1 답글쓰기
남자 조선생 2019.12.05 13:16
추천
0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장염같은걸로 배가아파서 먹으면 안되는 상황인데 4살딸아이가 식성이 좋아서 계속 먹으려 하는 상황일수도있죠
답글 3 답글쓰기
0987 2019.12.05 12:42
추천
2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12월 2일 베트남 다낭 바나힐 케이블카 (내려가는거) 기다리면서 2시 15분에서 30분 사이 여자아이 머리를 딱 소리나게 때리던 아이엄마! 그러면서 징징 짜지말라고 니때문에 짜증난다고 했던 그 엄마! 진짜 애 데리고 거기까지 간 사람이 본인입니다. 춥고 마냥 서서 기다리는게 어른도 힘들었는데 당신 애도 당신이 끌고 올라가서 힘든거예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12.05 12:27
추천
6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별의 별 댓글들 다 있던데. 우리집 애기들 중 막내는 워낙 잘 먹고, 둘째는 진짜 안 먹음. 그래도 잘 먹든 안 먹든, 처음엔 똑같이 반씩 덜어줘서. 한 놈이 더 달라 그러면, 내걸 덜어서라도 준다. 잘 안 먹는 애도 잘 먹는 날 있고 아닌 날 있는건데, 부모가 되가지고 잘 안 먹는다고 뒷처리 하기 싫어 조금 주는거 같이 느껴지는건 알려나? 남으면 부모가 먹으면 되잖아? 더러워서 못 먹지는 않을거 아니냐고? 처음부터 제대로 덜어주는게 어려운 일이야? 난 애들 다 챙기고 후다닥 먹는게 버릇이 돼서, 식당 가는거 별로 안 좋아하기는 하지만. 애들 먹는 음식 갖고 차별 하는게 학대가 아니라고? 진짜 아파서 그런거면 달래거나 설득을 시키는 것도 아니고, 쯪 거리고 신경질 내면서 그따위로 밥을 줬을까? 7살이면 웬만한 말은 다 이해해. 애니까 알면서도 먹고싶어 하는거니까, 아픈 애 앞에서 다른 형제도 안 먹이지만. 엄마라는 사람이 지 밥은 처 먹는게 말이 되냐? 안쓰러워서라도 하나 후딱 먹이고 나가려 하든, 포장해 가서 먹이지 않음? 같은 엄마라면 다 이해하지 않냐는 말도 이해가 안 된다. 하나만 키워서 한 아이의 성격이나 식사량만 안다 해도, 이 세상엔 자기 애만 있는게 아닌데 다 같을 수 있을까? 한 뱃 속에서 태어난 형제라도 다른 경우가 얼마나 많은데. 본인이 차별 한다는걸 못 느끼는거 뿐이지. 가난도 학대라는 말, 대부분은 공감한다. 먹는 것도 제대로 못 먹일 정도면 애 안 낳아야지. 주거가 안정 되면 의복은 얻어 입히든 물려 입히든 커버가 된다해도, 주식은 충분히 제공해야 하는게 부모의 도리 아님? 잘 안 먹는 애 하나라도 한 숟갈이라도, 더 먹이려 노력 하는게 보통의 부모들 아닌가?
답글 0 답글쓰기
남자 ㅇㅇ 2019.12.05 12:21
추천
3
반대
2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나도 비슷한경우를 봐서 맘카페 익명게시판에 올렸다가 욕 오지게 먹음. 사정이 있을수도 있고 알지도 못하면서 뭐라한다고 ㅋ상관말고 너나잘하라고 ㅋㅋ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05 11:38
추천
7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하... 난 그 엄마입장임... 딸아이가 편식이 심하고 뭘 먹자고 하면 무조건 안먹어요가 대답임 문제는 안먹는다고 하고서는 주문하고 나면 먹는다고 함... 매번 같은 패턴.. 짜증이 밀려옴 먹을거냐고 수십번 물어도 안먹는다고 하고는 주문후 다시 먹을거라고 할때마다 ㅡㅡ 엄마지만 미움...주문을 추가로 해서 시키면 몇 숟가락 먹고는 안먹음 이부분이 제일 빡침... 분명 이유가 있을거임 학대든 아니든 나같은 경우도 있지 않을까 해서 적어 봄
답글 1 답글쓰기
사람 2019.12.05 10:21
추천
4
반대
5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혹시 7세 여아가 장염일수도 있지 않을까요... 요즘 장염 유행이라던데... 저두 애둘인데 한아이가 장염인데 자꾸 먹고싶어해서 못먹게하느라 고생했는걸요... 무슨 사정인지도 모르고 욕부터 하는건 좀...
답글 1 답글쓰기
ㅋㅋㅋ 2019.12.05 10:19
추천
5
반대
7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분명 애들 밥안먹고 이거사줘~하면서 식당 오기전 머 먹었을 가능성 높음.. 그리고 자긴 밥 안먹는다 고 했겠지.. 그래서 일부러 둘째 가까이 밥 놓은거고. 이거 쓰니는 엄마가 집에서 밥 안차려주면 집에서 학대라고 하시겠어요. 굳이 광화문까지 애 데리고 간 엄마면 아이들 둘 데리고 머 보여주러 간 엄마일텐데~ 자신의 잣대로 판단하지 마세요. 세상에 당신이 아는게 전부는 아니니깐.
답글 3 답글쓰기
aa 2019.12.05 10:01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신고하세요~ 집에선 어떨지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05 07:47
추천
4
반대
6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3살 5살 애들 키우는데, 저는 보통 외식전에 애들은 집에서 밥 먹이고 나가요. 그래서 외식하면서는 그냥 간식/후식 정도로만 주고요. 왜냐면 나가서 먹으면 애들이 들떠서 자기 양껏 못 먹기도하고, 식사종류가 애들 입에는 안 맞는 메뉴일 때도 있고, 나도 외식하면서는 내 입에 뭐가 들어가고 있는지 알면서 먹고싶기도 하고 그래서 외식 전 애들은 집에서 밥먹이고 데리고 나가요. 근데 제 주변 테이블에도 제가 애들 밥 안 먹이는 학대하는 엄마로 보일수 있었다는 사실에 충격적이네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ㄹ 2019.12.05 03:28
추천
3
반대
1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초딩 고학년 남아 엄만데, 딸 키우는 엄마들 중에 살 찐다고 일부러 안 먹이고 다이어트 시키는 엄마들 의외로 아주 많음. 심지어 유딩 엄마들도 그런 경우 봄. 애가 비만도 아니고 딱 평범한데도 그런다. '아이에게 코르셋 조이고 잘들 한다..' 생각 너무 자주 들음. 먹고 싶은 대로 다 먹이면 성조숙증 온다며 기겁하고 안 먹이는 경우도 있는데 성조숙증이 여아만 오는 것도 아닐텐데 왜 여아만 다이어트 시키는 엄마가 많지? 늘 궁금함.
답글 2 답글쓰기
ㅇㅇ 2019.12.05 01:51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이 글이 사실이든 아니든 저도 친엄마한테 겪어봤어요.. 집에 밥이 있어도 무조건 제 밥을 제일 적게 주고 밥이 적으면 남동생만 챙겨주던 엄마.. 성인 되자마자 연 끊었지만 자기 불쌍하지도 않냐, 이젠 딸이 최고인것 같다며 그냥 못 미더웠지만 가족인지라 몇 년 만에 연락했으나 돌아온 건 대학생 남동생의 집, 차 사주고 나한텐 십원 한 장 없는 것과 입원하게 돼서 보호자 필요한데 남동생 아닌 나한테 제일 먼저 전화한 것 이네요 저도 겪었는데... 이런 일이 적지만은 않을거예요 남녀차별 얘기 나오면 저랑 비슷한 환경에서 자란 친구들이나 동료들 꽤 많더라구요 (전 90년대생입니다)
답글 0 답글쓰기
삭제된 댓글입니다.
답글 3 답글쓰기
남자 ㅇㅋ 2019.12.05 01:01
추천
4
반대
4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오지랖 ㅉㅉㅉ
답글 0 답글쓰기
1 2 3 4 5 6 7 8 9 10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