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죽은 애인의 환시를 봐요

여인 (판) 2019.12.05 05:14 조회5,705
톡톡 지금은 연애중 채널보기



제목 그대로예요. 11년을 알고지냈고 6년을 교제했어요. 정말 좋은 친구였어요. 사려깊고 착하고 다정하고 성격도 정말 순했어요. 고등학교때 알았다가 중간에 연락이 잠깐 끊기고 우연한 계기로 다시 만나서 교제하게 됐어요. 제가 좀 제멋대로인 면이 있는데 제가 튀면 튀는대로 그 친구가 잘 받아줬어요. 당연히 걔랑 결혼할거라 생각했어요. 미래에 대한 얘기도 자주 했거든요. 자기가 조만간 프러포즈 하겠다고 제 손가락 만지면서 했던 말 아직도 생생해요.

근데 애인이 8개월 전에 사고가 나서 죽었어요. 그 때 저조차 믿기지 않을만큼 냉정했던거 같아요. 그 애랑 지내온 시간만큼 인맥이 겹치는 경우가 많아서 지인들이랑 인사하고 애인 부모님 옆에서 도와드리고 챙겨드리느라 그랬던거 같아요. 애인이 죽었다는 소식에 귀가 멍멍하고 티비가 지지직 거릴때 생기는 선이 눈 앞에 보이더라고요. 속도 좀 울렁거려서 변기 앞에서 한동안 엎어져있었어요. 이상하게 눈물은 안났어요. 그냥 시든 화분 하나 치우는 느낌이었어요. 장례식 다 치르고 유품 정리하면서 받은 것들 책상에 쳐박아두고 집에서 3개월을 잠만 잤어요. 직장도 그만뒀어요. 장례식장에서 너무 피곤했던건지 그냥 다 귀찮고 너무 졸리더라고요. 계속 그렇게 지냈어요.

그러다 친구가 와서 이러고 있으면 안된다고 죽은 네 애인이 얼마나 슬퍼하겠냐 이러더라고요. 근데 속으로 '지 애인 죽어도 눈물하나 안흘리고 잠만 자는 여자친구를 보고 퍽이나 슬퍼하겠네' 이생각이 들더라고요 말은 안했지만요. 친구가 거의 빌듯이 울면서 얘기해서 침대에서 나와서 다시 직장을 구했어요. 그리고 지금 다니고 있는데 약 한 달 전부터 애인이 보여요. 가끔 잘때 볼이 간지러워서 보면 남자친구가 새근새근 자고 있어요. 저는 그 소리를 들으면서 다시 자요.

집에 오면 티비도 보고있고 가끔 장을 보면 옆에서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도 골라서 카트에 넣어요. 티비 보면서 얘기도 해요. 무한도전 끝난지가 언젠데 토요일만 되면 11번 틀어달라고 하는게 웃겨요. 근데 제 친구가 저보고 병원을 가보라고 했어요. 제가 자꾸 혼잣말을 한다고... 그때 제가 환시를 본다는걸 알았어요. 병원에 가서 여쭤봤어요. 치료가 필요한거냐고. 그렇대요. 다 나으면 환시도 없어지냐고 여쭤봤어요. 그렇대요. 선생님이랑 상담을 하고 와서 지금까지 병원에 안갔어요. 환시인걸 아는데 애인이 막상 옆에 있으면 죽었다고 느껴지지가 않아요. 애인이 옆에서 웃으면 저는 그 모습을 한참을 봐요. 그러면 애인이 울어요. 저는 안우는데 애인이 울어요. 가슴이 아픈데 괜찮아요. 그냥 이렇게 사는것도 괜찮은거 같아요.

저 이상한거 맞죠?근데 이렇게 살아도 되지 않을까요. 그냥 이런 삶도 있다고 생각하면 그런대로 살수 있을거 같은데... 저 이상한가요

51
0
태그
13개의 댓글

베스트 댓글

베플 아지매 2019.12.05 11:06
추천
2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토닥토닥... 님의 아픔의 크기를 그 깊이를 누가 알까요........ 실컷 울고 토해내셨으면하는 저의 바램을 보냅니다... 아프지말고 힘들더라도 끼니 꼬옥 챙기고 가볍게 운동도 했으면하는.....바램도 보내봅니다.. 날이 많이 추워졌어요...따뜻하게 입어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2019.12.05 22:32
추천
1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분이 치료 안받고 싶은거 백번천번 이해가 되요... 근데 계속 그렇게 살면 애인이 우는 모습을 더 많이 보게 될것 같아 걱정이 되네요... 그리고 그 우는모습이 글쓴분의 속마음이겠죠... 치료 받으시면 그 환시는 없어질지 몰라도 애인분의 기억이 없어지는건 아니에요. 애인분도 환시랑 사는것보다 글쓴분이 건강한 마음으로 자신을 추억하길 원할거에요. 사실 지금은 글쓴분이 너무 힘든데 남생각할 틈도 없겠지만 감히 말씀 드리면 꼭 치료받으셔서 다시 본인의 삶을 찾으시면 좋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베플 ㅇㅇ 2019.12.05 21:47
추천
1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마음이 너무아파...하..
답글 0 답글쓰기
댓글 입력 영역
댓글쓰기
댓글운영정책

일반 댓글

00 2019.12.09 23:44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시간이 걸려도 결국 행복해지셨으면 좋겠어요 그걸 남친분도 그 누구보다 가장 바라고 원할거예요 또 치료 받길 남친이 그 누구보다 바랄거고요 어떤 말도 위로가 되지 않을거 같지만 진심으로 괜찮아지시길 행복해지시길 바랄게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08 00:32
추천
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ㅠㅠㅠ 글만봐도 마음이 찢어질 것 같다..
답글 0 답글쓰기
어떤애 2019.12.07 22:16
추천
1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많이 많이 아플것 같아요. 누구도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아플 것 같아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07 22:02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힘 내세요.. 아는 게 없어 별다른 조언이나 힘 되는 말은 못 해 드리지만 행복하시고 힘 내셨으면 좋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07 21:54
추천
8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우울증이 심한상태인걸로 보입니다 잠이 많아지고 무기력해지는것 모두 우울증 증상이고 우울증이 심해지면 환시 환청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는걸로 알고있어요 정신과적 증상이나 병은 초기에 치료하는것이 예후가 좋기때문에 미루지 마시고 무조건 빨리 정신과 상담 받으시길바랍니다 우울증이나 환시를 방치하다가 시간이 지나면 만성화되어 치료하기 힙들기 때문에 당장 치료받으셔야 합니다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07 21:52
추천
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돌아가신 애인 분도 글쓴님이 제일 걱정이 되셨나봐요. 그래서 잠시 옆에 오신 것 같아요. 힘들면 그렇게 늘 함께 있을 거라구요. 그래도 마지막에 우신다는 걸 보니 애인 분도 마음이 많이 아프시고, 글쓴님이 이렇게 계속 사는 건 원치 않는 것 같네요. 지금 바로 억지로라도 치료받으라는 말은 하지 않을게요. 울고있는 애인 분이랑 같이 엉엉 울만큼 감정이 정리되고 다시 일어날 준비가 되시면 그 때 치료받으셔도 돼요. 이별을 준비할 시간이 없어서 글쓴 분은 아직 준비가 안 되었을 뿐이지, 이상한 거 아니에요. 함께했던 시간이 길었던 만큼 정리하는 데도 짧지 않은 시간이 걸린 거예요. 그래도 조금씩 노력해보세요. 이별의 슬픔 보다는 함께했던 시간이 행복했음을 더 많이 기억할 수 있도록요.
답글 1 답글쓰기
ㅇㅇ 2019.12.07 14:34
추천
4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잠많이오는것도 현실도피고 우울증 증상이라 들은거같아요. 환시를 보는것 그자체가 문제가되기보다 그환시가가져오는 부작용들이있어요.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꼭보세요.. 환시와 살아가는 남주의 이야기인데 여기서는 본인이 행복할수록 무의식적으로 죄책감이 들고 그결과로 그환시를 구한다는 명목아래 결국 본인을 죽음으로 끌고가거든요.. 꼭 드라마한번보세요.. 넷플릭스에 있던데 ..마음이아프네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12.05 22:32
추천
1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글쓴분이 치료 안받고 싶은거 백번천번 이해가 되요... 근데 계속 그렇게 살면 애인이 우는 모습을 더 많이 보게 될것 같아 걱정이 되네요... 그리고 그 우는모습이 글쓴분의 속마음이겠죠... 치료 받으시면 그 환시는 없어질지 몰라도 애인분의 기억이 없어지는건 아니에요. 애인분도 환시랑 사는것보다 글쓴분이 건강한 마음으로 자신을 추억하길 원할거에요. 사실 지금은 글쓴분이 너무 힘든데 남생각할 틈도 없겠지만 감히 말씀 드리면 꼭 치료받으셔서 다시 본인의 삶을 찾으시면 좋겠어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12.05 22:06
추천
2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어렵네요 그렇게살아도될것같긴한데 혹시나 후폭풍이 어떻게 올지 몰라서요.. 치료받지않은 나약한상태에서 어느날부터 예고도없이 갑자기 남친이안보이게되면요 그외에도 많을것같은데.. 일단 당장 치료하려고 억지로 보내려고하지마시고 마음이 달래질때까진 곁에두고 유지하세요 본인은 시든화분이라 표현했지만 신체가 반응을 확실히하네요 잠 많이자는것도 현실도피라..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05 21:47
추천
17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마음이 너무아파...하..
답글 0 답글쓰기
ㅇㅇ 2019.12.05 11:51
추천
1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ㅠ.ㅠ 치료받으셔요 넘 슬프네요
답글 0 답글쓰기
아지매 2019.12.05 11:06
추천
20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토닥토닥... 님의 아픔의 크기를 그 깊이를 누가 알까요........ 실컷 울고 토해내셨으면하는 저의 바램을 보냅니다... 아프지말고 힘들더라도 끼니 꼬옥 챙기고 가볍게 운동도 했으면하는.....바램도 보내봅니다.. 날이 많이 추워졌어요...따뜻하게 입어요.....
답글 0 답글쓰기
2019.12.05 09:47
추천
5
반대
0
신고 (새창으로 이동)
모바일로 남긴 댓글 꼭 치료받으세요..
답글 0 답글쓰기
1

책갈피 추가

이 게시글을 책갈피 합니다.
내가 쓴 글 보기에서 그룹관리가 가능합니다.

닫기